'226대란'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02.28 228대란, 사람들은 저렴한 스마트폰 원했다 (2)
  2. 2014.02.27 226대란, 씁쓸하게 느껴지는 이유 (2)

 

228대란은 누구나 예상했던 이슈였습니다. 통신 3사 영업정지 기간이 3월 1일부터 적용되기 때문이죠. 그 전날인 2월 28일에 스마트폰 보조금이 많이 풀릴 가능성이 일각에서 제기됐습니다. 이틀전 226대란과 맞물려 '2월 28일에 스마트폰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지 않을까?'라는 사람들의 기대 심리가 커졌고 오늘 포털 검색어 상위권에 228대란이 등장했습니다. 네이버의 경우 지금도 1위입니다.

 

이 글을 쓰는 현재까지 228대란이 실제로 있었는지 여부는 확실치 않습니다. 아마도 많은 사람들이 포털 검색어 상위권에 228대란이 뜬 것을 보며 '스마트폰이 싸게 팔리고 있구나'라고 생각하실지 모릅니다. 그러나 올해 3번의 대란에 비하면 아직까지는 스마트폰 가격이 대폭 내려갔다는 이야기는 전해지지 않았습니다. 오후 늦은 시간과 저녁에는 어떨지 모르겠지만요.

 

 

[캡쳐=2월 28일 오전 4시 2분 네이버 검색어 상위권 1위에 228대란이 등장했습니다.]

 

이 글에 공감하면 추천해주세요. 손가락 버튼 누르시면 됩니다.

 

저는 228대란이 이슈가 된 것을 주목하는 입장입니다. 스마트폰을 싸게 구입하고 싶어하는 사람들의 심리, 시장 점유율을 확보하려는 통신 3사의 이해 관계가 서로 맞아 떨어지면서 올해 현재까지 세 번의 대란이 있었습니다. 만약 228대란이 실현되면 2014년 네 번째 대란이 되는 것이겠죠. 특히 통신 3사는 점유율이 많을수록 회사의 영향력을 키우는 이점을 얻게 됩니다. SK텔레콤과 KT는 점유율을 각각 50%, 30% 지키고 싶어하는 입장에 있죠. 그래서 보조금 투입 폭이 커졌을지 모르죠.

 

실제로 226대란 때는 번호이동 건수가 수만건에 집계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스마트폰 가격은 기기변경보다는 번호이동 형태로 구입해야 저렴합니다. 특정 통신사로 번호이동을 하면서 스마트폰을 구매하면 돈의 지출을 조금 줄일 수 있죠. 저의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228대란이 만약 벌어지면 번호이동 조건의 제품이 사람들의 눈길을 끌지 않을까 싶습니다. 번호이동이 통신사의 점유율 확보에 유리하니까요.

 

저를 예로 들면 스마트폰을 구입할 때 통신사를 바꾸고 싶은 마음이 없습니다. 기존 통신사의 혜택이 마음에 들었을 뿐만 아니라 오랫동안 그 통신사를 이용했습니다. 실제로 작년에 어느 오프라인 매장에서 스마트폰 구입을 알아봤을 때 직원에게 번호이동을 권유 받았으나 저는 바로 거절했습니다. 그 직원은 번호이동이 기기변경보다 가격이 더 싸다고 언급했으나 저는 통신사 바꾸기 싫어서 기기변경을 원했었죠. 저의 스마트폰 성향은 이렇습니다.

 

하지만 사람들의 생각은 저와 다른 것 같습니다. 226대란때 번호 이동 조건으로 스마트폰 구입을 했던 분들이 많았던 것을 보면 '사람들은 저렴한 스마트폰을 원한다'는 것이 느껴집니다. 그러한 심리가 228대란 포털 검색어 상위권 등장이라는 결과로 이어졌죠.

 

지금까지 최신형 스마트폰이 여론의 눈길을 끌었으나 이제는 좋은 성능의 제품들이 여럿 등장하면서 소비자들이 가격에 민감하게 됐습니다. 아무리 제품 스펙이 좋아도 출고가가 비싸게 책정되면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기 어렵게 되었죠. 스마트폰 보조금 상한선이 아직 바뀌지 않은 현 시점에서는 이러한 흐름이 계속 될 것 같은 예감입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라이너스™ 2014.02.28 15: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들 눈에 불을 키고
    기다리는중일듯.ㅎㅎ

 

어제 사람들의 눈길을 끌었던 이슈가 226대란 이었습니다. 2월 26일에 스마트폰 가격이 어디선가 싸게 팔린 것을 빗대어 226대란으로 일컬어지게 되었죠. 실제로 포털 검색어에서 226대란이 1위에 올랐습니다.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제품 가격에 민감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현재 스마트폰 구입을 검토중인 분들중에는 해당 이슈를 알고 있는 분들이 많을 것으로 짐작됩니다.

 

무엇보다 스마트폰 가격이 사람들이 원하는 가격에 비해 비싸게 판매되는 것은 누구나 잘 알고 있습니다. 제품마다 가격이 서로 다르겠으나 대략 80~100만 원 사이의 스마트폰이 많이 출시됐습니다. 100만 원 이상 넘는 제품도 있었죠. 제가 지난해 가을에 구입했던 갤럭시S4 LTE-A도 출고가가 95만 4800원이었죠. 저는 SK텔레콤 착한기변을 통해서 그 가격보다 싸게 구입했습니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226대란을 보면서 저도 많은 돈을 소모했음을 실감합니다.

 

 

[사진=226대란이 어제 네이버 검색어 1위에 올랐습니다.]

 

이 글에 공감하면 추천해주세요. 손가락 버튼 누르시면 됩니다.

 

스마트폰 가격 폭락은 올해만 세 번째입니다. 123대란, 211대란, 그리고 226대란이 있었죠. 스마트폰 가격이 많이 떨어졌던 날이 또 있었는지 여부는 확실치 않으나 여론에서는 3번의 대란이 많이 알려졌습니다. 물론 현재까지 말입니다. 지난해 출시되었던 유명 스마트폰들이 저렴한 가격으로 등장하면서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게 되었죠. 누구나 스마트폰을 보유중임에도 가격에 대해서는 그동안 여론에서 불만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대표적인 사례가 보조금과 출고가입니다. 현재 스마트폰 보조금 상한선은 27만 원입니다. 일반적으로는 최신형 스마트폰을 구입했을 때 최대 27만 원까지 할인 가능합니다. 하지만 현 시점에서는 불필요한 제도입니다. 보조금 27만 원 제도는 2010년 9월에 가이드라인이 만들어졌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100만 원 전후의 스마트폰이 여럿 나타나는 현실입니다. 얼마전 공개된 어느 모 최신형 스마트폰 출고가도 99만 9천 원입니다.

 

모든 스마트폰에 최대 27만 원 할인이 적용되는 것도 아닙니다. 제가 구입했던 갤럭시S4 LTE-A를 예로 들면 착한기변으로 20만 원 할인해서 구매했습니다. 출시된지 2~3개월 정도 지나니까 착한 기변 20만 원이 적용되더군요. 이 제품의 착한기변이 적용되었을 초기에는 20만 원 할인이 아니었습니다. 할인 가격이 어떻게 적용되었는지는 잘 기억나지 않으나 할인 폭이 좁았던 것은 분명합니다. 오히려 출시가 오래된 제품일 수록 착한기변 할인 폭이 컸습니다. 또한 최신형 스마트폰들을 보면 출고가가 비싸게 책정되었죠.

 

이렇다보니 많은 사람들이 스마트폰 가격에 부정적인 인식을 갖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최신형 스마트폰을 출시 초기에 구입하지 않으려는 경향이 두드러지게 되었고 지난해 일부 유명 스마트폰의 판매량이 좋지 않았던 것도(여론 흐름만을 놓고 보면) 이 때문입니다. 226대란을 포함하여 올해 세 번의 대란이 있었던 것도 출시된지 꽤 지난 제품을 구입하려는 사람들이 적지 않음을 알 수 있죠.

 

그렇다고 226대란의 배경을 보조금 규제 때문만이라고 볼 수는 없습니다. 대표적 원인은 통신 3사 영업정지 때문입니다. 현재 영업정지를 앞둔 분위기이며 특정 기간에 조치가 이루어질 것으로 짐작됩니다. 막대한 보조금을 풀 수 있는 시기가 2월말이 되었죠. 그래서 226대란이 벌어졌습니다. 많은 가입자를 확보하기 위해 이렇게 보조금을 많이 풀게 된 겁니다. 스마트폰의 비싼 가격이 부담스러웠던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게 되었죠.

 

226대란은 스마트폰을 구입하려는 분들에게는 반가운 일이 될지 모르죠. 그러나 출시 초기에 제품을 구입했거나 비싼 가격에 스마트폰을 얻었던 분들에게는 씁쓸한 일이라고 봅니다. 저는 후자의 관점에 있습니다. 이러한 현상이 거듭될 수록 최신형 스마트폰이 출시 초기부터 많이 팔리는 사례가 드물어지지 않을까 우려됩니다. 보조금 규제 상한선을 바꿀 필요가 있어보이고 제품 출고가도 비싸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현재 분위기라면 227대란, 228대란이 올지 모른다는 생각도 듭니다. 두 번의 대란이 나타날지 여부는 잘 모르겠지만요.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ewron1972 2014.02.27 19: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계속오면 저렴하게 구입할수있잖아염..

    • 나이스블루 2014.02.28 1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결국에는 보조금 상한선이 어떻게 바뀌느냐에 따라
      스마트폰 가격(출고가가 아닌 출시된지 꽤 지는 제품들을 말합니다.)이 좌우 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