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예진 김남길 주연의 해적 관객수 주목해야 할 것은 일일 오피스 1위 달성입니다. 8월 22일 일일 오피스에서 18만 2,510명의 관객을 기록하며 그동안 굳건하게 1위를 지켰던 명량(16만 5,738명)을 2위로 밀어냈습니다. 명량은 얼마전 1500만 관객이라는 대기록을 달성했던 작품입니다. 총 관객수에서는 명량이 해적을 이겼으며 그 격차가 900~1000만 관객 사이입니다. 하지만 22일 일일 오피스에서는 해적 관객수가 명량을 능가했습니다.

 

8월 22일에는 해적 500만 관객 돌파 기록이 나왔습니다. 지금까지 515만 9,260명이 해적을 봤었죠. 해적 손익분기점이었던 500만 관객을 넘으면서 흥행에 성공했습니다. 올해 여름 개봉 영화 빅4 중에서 최약체로 꼽혔던 영화의 반전이 완성됐습니다.

 

[사진=저의 해적 관람 인증샷]

 

만약 명량이 7월 30일에 개봉하지 않았다면 해적은 지금보다 더 많은 관객을 기록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해적보다 1주일 먼저 극장에 정식적으로 상영된 명량이 개봉 첫 날부터 크게 히트하면서 남녀노소 누구나 명량을 보고 싶어했습니다. 해적의 존재감이 묻히게 되었죠. 실제로 해적의 개봉 첫 날 관객은 약 27만 명입니다. 7월 23일 개봉했던 군도 개봉 첫 날 관객 약 55만 명에 비해서 절반이나 부족했습니다. 군도는 손익분기점을 겨우 넘었으나 실질적으로는 흥행 성공 영화라고 보기에는 어색함이 있죠.

 

그럼에도 해적은 '재미있다'는 입소문이 잘 퍼졌습니다. 군도와 달리 여론에서 영화에 대한 입소문이 좋게 나면서 지속적인 관객 몰이를 했었죠. 결국에는 8월 22일 관객수에서 명량을 이겼습니다. 명량은 많은 사람들이 관람했던 특성상 이제는 재관람 인원이 얼마나 되느냐에 따라 1700만 관객, 1800만 관객 달성 여부가 달렸습니다. 조만간 1600만 관객까지는 넘을 것으로 보이고요. 반면 해적은 지금까지 515만 명이 봤습니다. 앞으로 많은 분들이 해적을 볼 것임에 틀림없고요. 일일 오피스 1위 행진이 계속 이어질지 알 수 없으나 한동안 강세가 계속 될 것으로 보입니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해적이 추석 연휴까지 잘 버텨주면 700만 관객을 돌파할 가능성이 어느 정도 있다고 봅니다. 600만 관객은 이번 달에 넘을 것으로 보이며 추석 연휴는 많은 사람들이 극장을 찾는 시기죠. 해적은 명량과 더불어 추석 개봉 예정 영화에 비하면 9월 3일 이후부터 관객수가 뚝 떨어질 가능성이 있어 보입니다. 하지만 두근두근 내 인생(9월 3일 개봉)은 송혜교 탈세라는 악재가 나타났으며 타짜-신의 손(9월 3일 개봉)은 최승현, 신세경 주연 논란을 극복할지 알 수 없습니다. 그런 점에서 해적이 추석 연휴때 어느 정도 관객을 운집하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제가 봤을때 해적은 올해 여름 개봉 영화 빅4 중에서 가장 좋았습니다. 관객수에서는 해적이 명량에게 밀렸으나 저에게는 해적이 명량보다 더 인상 깊게 남았던 영화였습니다. 대진운이 좋았다면 지금보다 더 많은 관객을 기록했을 영화였죠. 그럼에도 작품이 좋다보니 불리한 대진운을 딛고 500만 관객 돌파에 성공했습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명량과의 쌍끌이 흥행이 기대되는 해적 관객수 궁금하게 생각하는 분들이 적지 않을 겁니다. 이미 작품을 봤거나 극장에서 관람할 예정인 분이라면 해적 관객수를 알고 싶어하겠죠. 8월 6일 수요일 개봉했던 이 영화는 8월 8일 금요일까지 3일 동안 85만 9,503명의 관객을 기록했습니다. 군도와 명량에 비하면 개봉 초기의 폭발적인 관람객 기록은 눈에 띄지 않는 것 같습니다. 다만, 8월 9~10일 주말 관객이 어떨지 더 지켜볼 필요가 있습니다.

 

분명한 것은, 해적에 대한 개봉 초기의 입소문은 전체적으로 긍정적입니다. '재미있는 영화'라는 사람들의 공감대가 형성되었죠. 개봉 초기에 많은 관람객을 기록했음에도 작품성 부족으로 입소문이 좋지 않았던 군도와의 행보가 다릅니다. 다만, 명량 흥행 기세가 꺾이지 않아서 해적이 흥행 성공할지 주목됩니다.

 

[사진=저의 해적 관람 인증샷 (C) 나이스블루]

 

군도와 명량, 해적의 공통점은 수요일에 개봉했다는 점입니다. 군도는 7월 23일, 명량은 7월 30일, 해적은 8월 6일에 극장에서 정식적으로 개봉되었죠. 세 영화의 개봉 이후 3일까지 누적된 관객수를 놓고 보면 군도는 7월 25일까지 145만 3,342명, 명량은 8월 1일까지 227만 6,546명이며 해적은 8월 8일 금요일까지 100만 관객을 넘지 못했습니다. 8월 9일 토요일 오늘이 되어서야 100만 관객을 돌파한 것으로 알려졌죠. 이 영화가 군도와 명량에 비하면 개봉 초반 인기가 약했던 것은 어느 정도 일리가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해적은 군도에 비해서 입소문이나 평가가 전체적으로 좋은 편입니다. 군도에 비해 개봉 초반 티켓 파워가 두드러지지 않은 것이 의아하게 느껴질 정도로 말입니다. 결과적으로 해적의 개봉 타이밍이 아쉬웠습니다. 군도, 명량보다 더 빨리 극장에서 정식 상영되었거나 아니면 다른 시기에 개봉했다면 개봉 초반에 많은 관객을 기록했을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특히 명량과의 맞대결은 쌍끌이 흥행을 기대하는 요인이 되었으나 흥행 경쟁에서 열세로 시작했던 불리함이 있었습니다. 어쩌면 개봉 이후 3일 85만 관객은 명량 경쟁작이라는 특성상 의미있는 성과였을지 몰라요.

 

해적 관객수는 지금보다는 그 이후가 더 기대됩니다. 이 영화에 대한 입소문이 앞으로 계속 좋다면 해적을 극장에서 보거나 관람하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을 겁니다. 군도와 명량과는 차원이 다른 해적만의 특별한 재미(개인적으로는 유해진 스페셜 영화라고 칭찬하고 싶네요.)가 많은 관람객들의 호감을 얻을 수 있다고 봅니다. 제가 극장에서 해적을 봤을 때는 유해진의 웃기는 연기와 김남길의 개그에 대한 관객들의 반응이 좋았습니다. 관람석에서 항상 웃음이 끊이지 않았죠.

 

개인적인 예상으로는 해적 관객수는 명량처럼 폭발적이지 않아도 꾸준히 많은 관람객을 기록하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주말 관람객 인원이 어떻게 나올지 알 수 없으나 군도에 비하면 티켓 파워가 쉽게 식지 않을 것 같습니다. 최소한 해무가 개봉하기 이전까지는 그럴 것 같은 예감입니다.

 

해적 흥행의 향후 고비는 8월 13일 수요일 해무 개봉입니다. 해무 정식 상영 이후의 관람객이 얼마나 될지 알 수 없습니다. 군도-명량-해적과 경쟁하게 될 해무는 청소년 관람불가라는 불리함이 있으나 김윤석 박유천 주연이자 봉준호 감독 제작 영화라는 점을 무시하기 어렵습니다. 현재 명량과 경쟁중이면서 8월 13일 이후 해무와 3각 경쟁을 펼칠 것으로 예상되는 해적이 앞으로 얼마나 많은 관객을 기록할지 기대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ames1004 2014.08.10 04: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군도, 명량, 해적, 해무.....정말 한주차로 메이저 영화 4개가 연달아.....와
    한국 영화 개봉사상 전대미문의 대혼전이네요 ^^

    해적이 코메디영화 같아서 보기가 꺼려지는데, 평이 좋다니 솔깃합니다.
    그리고, 손예진도 보고싶고 ^^~~흥행 성공했으면 좋겠네요.

    군도보다는 무조건 재밌을테니까요....

  2. 뉴론7 2014.08.10 06: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보단 해적이 흥행성공적이네요

  3. 언젠간날고말거야 2014.08.11 17: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어딜가도 한국영화 이야기 밖에 안하죠.
    한국영화가 좀 더 관객들 마음을 움직이는 것 같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