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아시안컵'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5.01.24 일본 탈락, 한국 아시안컵 우승 가능성은? (4)
  2. 2014.03.18 한국 아시안컵 톱시드 탈락, 당연한 결과 (1)

참으로 의외다. 아시안컵 8강 일본 탈락 모습을 보면서 역시 축구는 영원한 강자가 없다는 것을 잘 드러냈으나 일본이 이변의 희생양이 된 것은 많은 사람들이 예상하지 못했다. 이제는 한국 아시안컵 우승 전망 확률이 더 높아졌다. 한국 일본 최근 전적에서는 우리나라가 4전 2무 2패였으며 그것도 2연패를 당했다. 그런데 일본 탈락 결정되면서 한국 아시안컵 우승 전망이 낙관적인 흐름으로 변하게 됐다. 늪축구 기세가 하늘을 찌를 듯하다.

 

그보다는 이라크를 넘는 것이 중요하다. 아시안컵 4강은 한국 이라크, 호주 UAE 맞대결로 편성됐다. 한국은 2007년 아시안컵 4강에서 이라크와 0-0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 끝에 3-4로 패했다. 당시 이라크는 아시안컵에서 우승했다. 이제는 8년 전의 아쉬움을 풀어야 한다. 한국 아시안컵 우승 반드시 달성해야 한다.

 

[사진 = 아시안컵 우승 트로피 (C) 나이스블루]

 

일본 아시안컵 탈락 언급부터 해보자. 그들의 8강 UAE전 좌절 원인은 한국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 일본 탈락 확정됐던 UAE전은 연장전까지 1-1 무승부로 끝났으며 승부차기 끝에 4-5로 패했다. 많은 사람들은 일본의 패인을 혼다 케이스케, 카가와 신지 실축 장면으로 꼽겠지만 그보다는 UAE전 기록부터 살펴봐야 한다. 일본은 UAE전에서 연장전 포함한 120분 동안 슈팅 35-3(유효 슈팅 8-2, 개) 점유율 68.1-31.9(%) 패스 799-396(개) 패스 성공률 90.1-70.7(%) 코너킥 18-0(개) 크로스 54-4(개)의 압도적인 우세를 나타냈다. 이 정도의 기록이라면 일본이 많은 골을 넣는 것이 정상이다.

 

하지만 일본 선수들의 골 결정력은 최악이었다. 경기 내내 부정확한 슈팅이 이어졌을 뿐이다. 후반 36분에는 시바사키 가쿠 동점골 넣으면서 후반 막판에서야 0-1을 1-1 스코어로 회복했으나 그 이후에도 골 결정력 불안은 계속됐다. 일본이 UAE 진영에서 지속적으로 공격을 연결하는 연계 플레이 과정은 한국보다 나았다. 하지만 슈팅 35개 날렸음에도 1골 밖에 넣지 못했던 골 결정력 불안은 UAE전 패배의 치명적 원인이 됐다. 심지어 일본 전력의 원투펀치로 꼽히는 혼다, 카가와 실축 모습을 보면 그들의 운이 따르지 않았다.

 

 

그런데 골 결정력 불안은 한국 축구의 고질적인 단점이다. 대형 원톱이 없는 한계 때문만은 아니다. 주어진 골 기회를 빈번하게 놓쳤던 것이 한국 축구의 약점이다. 호날두와 메시도 자신의 슈팅이 골로 이어지지 못할 때가 있고 어느 누구든 결정적인 골 상황에서 날렸던 슈팅이 모두 상대 팀 골망을 흔든다는 보장은 없다. 하지만 한국 선수들의 이러한 경향은 오랫동안 누적됐으며 이번 아시안컵에서도 다르지 않았다.

 

아시안컵 4강과 결승 또는 3~4위 결정전(물론 4강에서 떨어지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은 다른 경기때에 비해서 반드시 상대 팀을 이겨야 한다는 의욕이 강해질 것이다. 그러나 상대를 넘어서야 한다는 중압감에 시달릴 수도 있다. 이렇게 된다면 정확한 슈팅을 날릴 공간을 찾지 못한채 엉뚱한 슈팅을 날리는 상황이 벌어진다. 경기를 이겨야 하는데 상대 수비의 거센 저항에 시달린 끝에 슈팅시 발의 힘이 떨어지거나 부적절한 자세를 취하고 만다. 개인 기술 완성도와 침착함이 떨어지는 선수라면 이러한 실수를 범하기 쉽다. 일본 탈락 원인이 바로 여기에 있었다. 경기 내내 엉뚱한 슈팅을 남발했다. 한국은 일본과 달라야 한다.

 

한국 아시안컵 우승 가능성은 8강에 있을 때에 비하면 낙관적이다. 8강에서 일본과 이란이라는 우승 후보들이 탈락하면서 한국의 우승 전망이 더 이상 비관적이지 않게 됐다. 하지만 한국 상대 팀 이라크는 8년 전 아시안컵 4강에서 우리나라를 이긴 것을 발판으로 대회 우승했던 팀이다. 또한 UAE는 오마르 압둘라흐만 존재감이 독보적이며 호주는 대회 개최국이자 우승후보다. 이라크 호주 UAE 모두 쉬운 상대가 아니다. 관점을 바꾸면 세 나라도 아시안컵 우승에 대한 자신감을 키우고 있을 것이다. 토너먼트에서 상대와 맞붙으며 얼마나 우위를 점하느냐 여부가 우승의 관건이다.

 

한국이 골 결정력 불안을 포함한 실수를 하지 않는다면 아시안컵 우승 확률 점점 높일 수 있다. 토너먼트에서 실수는 위험하다. 신중한 경기 운영과 더불어 유연한 연계 플레이로 상대 진영을 집요하게 공략하면서 여러 차례 골 기회를 잡아야 한다. 이 상황에서 슈팅 정확도 향상에 신경 쓴다면 멋진 골이 터질 것이다. 그것이 한국 아시안컵 우승 여부를 좌우할 수 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한국 축구 대표팀이 호주에서 개최되는 2015 아시안컵 톱시드에 배정받지 못하게 됐다. AFC(아시아축구연맹)가 지난 17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아시안컵 시드 배정을 발표했는데 한국은 포트2(2번 시드)에 분류됐다. 개최국 호주를 포함하여 이란, 일본, 우즈베키스탄은 톱시드에 배정되었으며 북한은 포트4에 포함됐다. 한국의 톱시드 탈락은 55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 도전의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국내 축구계는 한국의 톱시드 탈락을 아쉽게 생각할 것이다. 2011 아시안컵 3위와 그 해 일본 원정 0-3 완패, 저조한 경기력을 거듭했던 2014 브라질 월드컵 아시아 지역 예선 및 최종 예선에 이르기까지 아시아 강호답지 못한 모습을 거듭했다. '한국이 아시아 최강'이라는 수식어도 이제는 옛말이 됐다. 한국의 2015 아시안컵 톱시드 탈락은 당연한 결과였다.

 

 

[사진=2015 호주 아시안컵 홍보 이미지 (C) 아시안컵 공식 홈페이지(afcasiancup.com)]

 

이 글에 공감하면 추천해주세요. 손가락 버튼 누르시면 됩니다.

 

2015 아시안컵 포트 배정 결과는 이렇다.
포트1 : 호주, 이란, 일본, 우즈베키스탄
포트2 : 한국, UAE, 요르단, 사우디 아라비아
포트3 : 오만, 중국, 카타르, 이라크
포트4 : 바레인, 쿠웨이트, 북한, 챌린지컵 2014 우승팀

 

한국의 톱시드 탈락 원인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하락 때문이다. 3월 랭킹에서 60위를 기록한 것이 문제였다. 지난 6일 그리스 원정에서 2-0으로 이겼음에도 랭킹이 크게 오르지 않았다. 2월 랭킹 61위에서 60위로 한 계단 올랐을 뿐이다. 올해 초 미국 전지훈련에서 멕시코와 미국에게 패하면서 1월 랭킹 47위에서 61위로 추락했던 것이 아시안컵 톱시드 탈락의 빌미가 됐다. 2월 랭킹 12위였던 그리스를 이겼어도 A매치 2연패가 뼈아팠다.

 

개최국 호주를 제외하고 아시안컵 톱시드를 배정받았던 이란과 일본, 우즈베키스탄은 한국보다 FIFA 랭킹이 높다. 이란은 42위, 일본은 48위, 우즈베키스탄은 55위다. 그 뒤를 이어 한국이 60위, 아랍에미리트연합(UAE)가 61위, 호주가 63위, 요르단이 66위다. 호주는 아시안컵을 홈에서 치르는 특성상 자동적으로 톱시드에 분류된다. 그래서 한국이 포트2로 밀려났다.

 

포털 댓글 반응을 보면 한국의 톱시드 탈락에 대하여 홍명보 감독에게 책임을 묻는다. 그러나 틀린 주장이다. 대표팀의 국제 경쟁력 약화는 2010 남아공 월드컵 이후부터 벌어진 일이다. 홍명보 감독이 지난해 여름에 부임하면서 대표팀 체질 개선에 나섰고 여러 경기를 치렀던 끝에 그리스 원정에서 승리하는 쾌거를 거두었다. 지금의 홍명보호가 몇 차례 패했음에도 매 경기마다 이길 수는 없다. 홍명보호의 가장 큰 목표는 브라질 월드컵 돌풍일 뿐 평가전을 통한 FIFA 랭킹 향상이 우선되어서는 안된다.

 

물론 멕시코, 미국전 패배가 FIFA 랭킹 폭락에 영향을 끼친 것은 사실이다. 그 여파는 아시안컵 톱시드 배정 실패로 이어졌다. 그러나 톱시드에 떨어진다고 아시안컵 우승을 못하는 것은 아니다. 그 목표를 이루기까지의 과정이 힘들어진 것은 분명하나 1960년 이후 55년 만에 대회 정상에 등극하려면 아시아 강호와 다크호스를 제압하는 면모를 과시해야 한다. 한국이 일본, 이라크, 북한과 같은 조가 되는 경우의 수가 존재하나 어떤 상대를 만나더라도 반드시 이겼으면 하는 바람이다.

 

다만, 톱시드 탈락은 지금까지 '한국은 아시아 최강'이라는 패러다임에 익숙했던 우리들에게는 부정적인 소식이다. 거의 4년 동안 A매치에서 순탄치 않은 과정을 겪어왔기 때문에 이러한 결과가 당연하겠지만 그래도 아쉬움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한국이 2015년 아시안컵에서 디펜딩 챔피언 일본을 넘어 대회 우승을 달성하기를 기원한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