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 한경일 출연이 놀라운 이유는 재기 성공을 기대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그가 2013년 Mnet 슈퍼스타K5 오디션에 임하면서 그룹 2AM 조권에게 불합격한 것은 지금도 많은 사람들에게 회자되는 중입니다. 그 이전까지는 대중들에게 잊혀졌던 가수였다가 그 방송을 통해서 한경일 '내 삶의 반' 노래가 사람들에게 다시 기억 되었습니다. 3년이 지난 2016년 3월 8일에는 JTBC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 한경일 출연하면서 시청자들의 높은 주목을 끌었습니다.

 

 

[사진 = JTBC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 공식 홈페이지 기획의도. 한경일은 슈가맨 기획의도에 잘 맞는 인물입니다. (C) enter.jtbc.joins.com/sugarman]

 

슈가맨 한경일 출연은 슈퍼주니어 규현 제보에 의해서 성사됐습니다. 규현은 자신의 학창 시절때 음악 시간에 한경일 '한 사람을 사랑했네' 노래를 부렀는데 음악 선생에게 가수할 생각이 없냐는 말을 들었다고 합니다. 이러한 규현 가수 계기 통해서 한경일 한 사람을 사랑했네 노래에 관심을 나타내는 사람들이 있을 것 같습니다. 한경일 하면 자신의 정규앨범 2집 <Travel Directions>(2003년 발매)에 수록된 내 삶의 반이라는 노래를 떠올리기 쉬우나 이날 슈가맨에서는 정규앨범 1집 <한경일 No.1>(2002년 발매)에 있는 한 사람을 사랑했네 노래가 한경일 등장곡으로 쓰였습니다.

 

 

슈가맨 한경일 한 사람을 사랑했네 노래는 많은 사람들이 잘 몰랐던 곡임을 알 수 있었습니다. 슈가맨 방청했던 시청자 100명 중에서 45명만 불을 키면서(그 노래를 알고 있다는 뜻) 50불 이하에 그쳤습니다. 오히려 슈가맨 한경일 내 삶의 반 불렀을 때는 87불이 들어오면서 자신의 히트곡이 사람들에게 잊혀지지 않았음을 알 수 있습니다. 지금도 한경일 내 삶의 반 기억하는 사람이 많다는 것은 아마도 2013년 슈퍼스타K5 탈락과 연관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그때를 계기로 한경일 향한 사람들의 긍정적인 관심이 커지면서 내 삶의 반이 다시 회자되었죠.

 

한경일 슈퍼스타K5 탈락 과정에서 논란이 된 것이 조권 심사평 때문입니다. 당시 조권은 한경일 노래에 대하여 "노래를 못하시는 건 아니에요. 잘하시긴 하는데..."라고 언급했으나 노래방을 비유하면서 자신에게 인상 깊지 않았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그러더니 "감동이나 여운이 느껴지는게 없었고 본인의 개성도 조금 부족한 것 같다"며 불합격을 내렸습니다.

 

 

[사진 = 한경일은 2013년 Mnet 슈퍼스타K5 출연했습니다. (C) 슈퍼스타K5 홈페이지]

 

한경일에게 불합격을 줬던 조권은 후배 가수였습니다. 한경일은 자신의 후배인 조권에게 노래로 혹평을 들으면서 불합격을 받았습니다. 일부 여론에서 조권을 향한 불편한 시선을 가졌습니다. 알고보면 조권 심사평은 문제될 것이 전혀 없습니다. 심사위원으로서 마땅히 자신의 일을 했을 뿐입니다. 자신의 선배 가수 노래의 퀄리티에 관계없이 무조건 합격을 줄 수는 없는 노릇입니다. 그런데 다른 심사위원인 이승철과 현미는 조권과 달리 합격을 줬습니다. 그럼에도 조권 불합격에 대해서는 지금도 많은 사람들에게 회자되는 중입니다.

 

 

어쩌면 한경일 슈퍼스타K5 출연은 옳았을지 모릅니다. 자신이 재기 성공을 위해 밑바닥부터 다시 시작하려는 모습을 보여줬기 때문입니다. 자신의 후배 가수에게 불합격 당하는 것을 감수했던 것이 결과적으로는 자신을 향한 사람들의 긍정적인 관심을 얻는데 성공했습니다. 그 여파가 2016년 3월 슈가맨에서 한경일이 주목받았던 배경이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한경일은 슈가맨에 출연하면서 몇 개월 뒤에 새로운 앨범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 앨범이 사람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으면 한경일이 제2의 전성기를 누릴 발판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렇기 위해서는 자신의 인지도를 높이는 것이 우선적이어야 합니다. 슈가맨 한경일 출연이 그 일환이 되었죠. 가장 중요한 것은 그의 노래입니다. 슈퍼스타K5에서 조권에게 불합격 당했던 것을 기억하는 사람이 많다보니 그의 노래 실력이 재기 성공을 뒷받침하는 절대적인 존재가 됐습니다.

 

 

[슈가맨에서 한경일 노래를 제보했던 규현 프로필 간단 정리]

 

 

[한경일 프로필 간단 정리]

 

[사진 = 한경일은 슈가맨에서 과거에 유재석이 자신에게 좋게 대우해줬던 일화를 소개했습니다. 사진은 2015년 MBC 무한도전 사진전에서 봤던 유재석 캐릭터 모습입니다. (C) 나이스블루]

 

개인적으로는 슈가맨 한경일을 보면서 황치열이 떠올랐습니다. 황치열은 9년 동안 긴 무명의 시간을 보냈다가 근래에 한국과 중국의 음악 프로그램에 출연하면서 자신의 탁월한 가창력을 발휘하며 '대세남'으로 거듭났습니다. 황치열 무명 탈출이 한국인들에게 깊은 여운을 안겨줬으며 이제는 중국인들에게 인기 있는 새로운 한류 스타가 됐습니다. 한경일은 황치열과 달리 자신의 히트곡이 있는 스타 가수 출신이었기 때문에 두 사람의 행보가 전혀 다른 것은 분명합니다.

 

하지만 한경일은 황치열처럼 긴 시간을 어렵게 보냈던 공통점이 있습니다. 어쩌면 황치열처럼 각종 음악 프로그램에 출연하면서 자신의 가창력을 알릴 기회가 많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황치열이 그 기회를 살리며 대세남으로 떠올랐다면 한경일에게는 어떨지 주목됩니다. 그의 재기 성공을 기대하는 사람이 많다는 점에서 언젠가 또 다른 음악 프로그램에서 출연 요청이 들어오지 않을까 싶은 예상을 해봅니다. 그가 가수로서 다시 도약하기 위한 동기부여는 재기 성공을 기대해도 되는 이유가 아닐까 싶습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Mnet <슈퍼스타K5> 화제의 인물은 가수 한경일 입니다. 자신의 본명인 박재한이라는 이름으로 슈퍼스타K5에 참가하면서 재기 성공을 꿈꾸고 있죠. 한경일은 과거 '내 삶의 반' 같은 노래를 히트시켰던 가수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지난 23일 방송에서는 이승철의 '열을 세어 보아요'를 불렀으나 심사위원들의 좋은 평가를 받지 못했습니다. 합격을 줬던 이승철과 현미의 심사평에서도 아쉽다는 뉘앙스의 평가를 했었죠. 가장 논란이 된 것이 조권의 심사평 이었습니다. "노래방 가서도 되게 노래를 잘하는 분들 꼭 이렇게 한 분씩 계시잖아요"라는 말을 언급한 뒤 "사실 노래를 이렇게 잘하시는 분들은 굉장히 많아요. 감동이나 여운은 느껴지는게 없었고, 본인의 개성도 조금 부족한 것 같고 아쉽지만 불합격을 드리겠습니다"라는 말을 했었죠.

 

결과적으로 한경일은 이승철-현미 합격 판정에 의해 슈퍼위크에 진출했으나 조권의 심사평을 놓고 여론에서 논란이 가열됐습니다. 포털 댓글을 봤더니 조권을 질타하는 반응이 많은 추천 수를 기록했더군요. 이를 요약하면 '과연 조권이 심사할 자격이 있냐?'는 것입니다. 아이돌 가수 조권이 데뷔 11년차 가수 한경일을 심사하면서 혹평을 가하는 것을 못마땅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물론 조권을 옹호하는 사람들도 있죠. 한경일의 노래가 아쉬웠으니까요.

 

만약 조권이 신인급 가수였거나 가창력에 의문부호가 붙었던 가수였다면 한경일 노래에 대하여 부정적인 의견을 제기하는 것은 문제가 있을 겁니다. 하지만 조권은 데뷔 5년차 가수이며 그 이전에는 연습생으로서 많은 세월을 버텨왔습니다. 가수의 꿈을 이루고 싶어하는 사람들을 많이 봤을 것이며 그들의 성장 과정도 지켜봤겠죠. 훗날 가수로서 성공할 수 있는 인재를 보는 눈이 좋다고 봐야 할 것입니다. 이승철-현미와 함께 슈퍼스타K5 심사위원을 맡을 자격이 충분했습니다. 한경일을 부정적으로 평가했지만 심사위원으로서 자신의 소신에 맞게 제 몫을 했습니다.

 

대중들의 논란을 보면 '선배'가 언급되더군요. 방송을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조권-현미의 심사평이 끝나고 이승철이 한경일에게 "엘범을 언제 내셨어요?"라고 물어보기 시작하면서 박재한이 과거 한경일이라는 이름으로 가수 활동을 했던 사실을 밝혔습니다. 박재한이 "제가 활동하던 이름은 '한경일' 이었습니다"라고 언급하면서 조권이 "어 선배님이네요"라고 말했습니다. 그 이전까지 조권은 박재한이 한경일인줄 몰랐으며 다른 심사위원들도 마찬가지 였습니다. 현미가 '아마추어'라는 단어를 언급한 것을 봐도 말입니다.

 

조권이 선배 가수를 평가한 것에 대하여 안좋게 바라보는 분들이 있는것 같습니다. 하지만 조권은 잘못이 없습니다. 한경일이 심사위원 앞에서 과거 가수 활동을 언급하기 전까지는 박재한이 한경일인지 몰랐으니까요. 오히려 조권을 혹평하는 사람들의 반응이 잘됐다고 봐야 합니다. 그리고 조권은 24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번 논란에 대한 해명을 공개했습니다. 트위터에 남긴 메시지 중에는 "심한 욕을 듣는 것에 너무 속상하다"는 문구가 있습니다. 조권을 향한 비난이 지나치다는 생각이 듭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