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일본반응 궁금한 분들이 많을 겁니다. 오승환이 소속팀 한신 타이거즈의 일본시리즈 진출을 공헌하면서 센트럴리그 클라이막스 시리즈(CS)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습니다. 파이널 스테이지에서는 요미우리 자이언츠를 상대로 3경기 연속 세이브를 달성했습니다. 오승환 일본반응 좋을 수 밖에 없는 이유입니다. '한신 구단 역사에 이름 새겼다', '요미우리 타선을 굴복시켰다' 같은 호평이 이어졌습니다. 그의 인터뷰도 볼 수 있었죠.

 

한신 타이거즈는 그동안 포스트 시즌에 약했으나 2014시즌에는 오승환 존재감에 힘입어 과거와 다른 팀이 됐습니다. FS 요미우리 원정 4연전을 모두 이기는 저력을 과시했죠. 4경기 모두 오승환이 이닝을 마감했으며 그중에 1~3차전에서 세이브를 챙겼습니다. 오승환 일본반응 극찬 당연할 수 밖에 없는 이유입니다.

 

[사진=오승환 (C) 한신 타이거즈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hanshintigers.jp)]

 

스포니치는 한신의 요미우리전 FS 4차전 8-4 승리 소식을 전한 뒤 "오승환 11연투, CS 전경기 등판에서 MVP 획득 [피로는 없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습니다. 여기서 11연투는 오승환이 11경기 연속 등판한 것을 의미합니다. 포스트 시즌 이전의 정규시즌 막판에도 등판했었죠. 국내 여론에서 오승환 혹사 논란이 제기되고 있는데 일본 언론에서 '피로는 없다'라는 제목이 붙여진 것을 보면 오승환이 많은 경기 뛰었다는 것을 알고 있다는 뜻입니다. 스포니치는 "퍼스트 스테이지에서 전 6경기에 등판한 한신의 오승환"이라고 언급했었죠.

 

오승환 일본반응 계속 살펴보면 스포니치에서는 그가 정규시즌에 주로 1이닝 경기를 펼쳤던 것과 더불어 CS 2차전 히로시마전에서 일본 진출 후 처음으로 3이닝 던지며 팀의 FS 진출에 기여한 것을 보도했습니다. 그 이후 "FS에서는 (요미우리와) 계속 다투면서 매일 오승환이 등판했다. 연투해도 돌직구 기세가 시들지 않았으며 요미우리 타선을 굴복시켰다"라고 표현했습니다. 오승환은 FS 4차전에서 요미우리 타선에 연타석 홈런을 허용했으나 그 이전까지 1~3차전에서는 3.1이닝 삼진 4개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하며 세이브를 기록했습니다.

 

 

일본의 스포츠 신문 닛칸스포츠에서는 "한신의 구단 역사에 이름을 새겼다"라며 오승환을 극찬했습니다. 오승환이 CS 6연투 8.1이닝 6피안타 2실점 10탈삼진 4세이브 1홀드를 기록했다고 소개했으며 12일 퍼스트 스테이지 히로시마전에서 3이닝 던진 것에 대해서는 "피로를 보이지 않았다"고 언급했습니다. "다친 이후부터 자신이 몸이 어떻게 되었는지 이해하게 됐다"는 오승환의 멘트를 소개하며 그가 연습을 할 때 조깅을 반복한다는 것을 거론하며 오승환의 자기관리를 철저히 했다는 뉘앙스의 보도를 했습니다. 오승환은 일본에서도 자기관리를 잘 하는 선수로 알려진 바 있습니다.

 

한신이 일본 시리즈에 진출한 것은 2005년 이후 9년만입니다. 일본 시리즈 우승도 단 1회(1985년)에 불과할 정도로 포스트 시즌에서는 유난히 약한 면모를 과시했습니다. 그런데 올해는 일본 시리즈에 진출하기까지의 과정이 좋았습니다. 센트럴리그 CS의 퍼스트스테이지 히로시마전에서 1승 1무를 기록했으며 파이널스테이지 요미우리 원정 4연전에서는 모두 승리를 챙기며 일본시리즈에 직행했습니다. 6경기 모두 오승환이 등판하면서 한신의 일본시리즈 진출에 힘을 실어줬죠. 그 공로로 오승환은 CS MVP가 됐습니다. 한국 야구의 쾌거라고 할 수 있죠.

 

오승환 CS MVP는 그가 일본에서 성공했음을 상징합니다. 일본 진출 무렵에는 '과연 한국보다 수준이 높은 일본 프로야구에서 통할까?' 여부에 대하여 국내 여론에서 의견이 서로 달랐습니다. 이에 오승환은 한국 프로야구 최고의 마무리 투수로 활동했던 저력을 일본에서도 충분히 과시하며 센트럴리그 구원왕(39세이브)에 올랐습니다. 여기에 한신의 일본시리즈 진출에 의해 CS MVP로 선정되면서 일본에서 성공 가도를 달리게 됐습니다. 오승환 일본반응 극찬이 끊이지 않는 이유죠.

 

걱정되는 것은 혹사입니다. 그동안 너무 많은 공을 던지면서 체력 및 구위 저하가 우려됩니다. 특히 요미우리와의 4차전은 세이브 요건이 충족되지 않은 상황에서 등판했는데 오히려 한신 벤치에서는 9회말 한신이 8-2로 앞섰을 때 오승환을 투입시켰습니다. 오승환은 연타석 홈런을 맞는 고전 속에서도 8-4 리드를 지켜내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으나 혹사가 우려되는 것은 분명합니다. 과연 오승환이 일본 시리즈에서 혹사 논란을 딛고 한신의 우승을 이끌지 주목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한신 타이거즈에서 활약중인 오승환 일본반응 극찬은 결코 어색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당연하죠. 그는 CS (클래이맥스시리즈 퍼스트 스테이지) 2경기에 모두 등판하여 총 4이닝 무실점을 기록하며 한신의 FS (파이널 시리즈) 진출을 도왔습니다. 1차전에서는 1이닝 삼진 3개, 2차전에서는 3이닝 삼진 2개를 기록했으며 모두 무실점으로 마쳤습니다. CS는 일본의 포스트 시즌이라 현지에서 관심이 많았을텐데 오승환 일본반응 좋을 수 밖에 없죠.

 

특히 한신은 2014시즌 이전까지 든든한 마무리 투수가 마땅치 않았던 단점이 있었습니다. 경기 중후반까지 스코어에서 앞선다고 할지라도 좋은 마무리 투수 없이는 승리를 확정짓기 힘들겠죠. 오승환의 CS 2경기 히로시마 도요 카프전 맹활약이 정말 대단합니다. 일본에서도 그런 반응이 나타나고 있죠.

 

[사진=오승환 (C) 한신 타이거즈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hanshintigers.jp)]

 

한신은 히로시마와의 CS 1차전에서 1-0으로 이긴 뒤 2차전에서 0-0으로 비겼습니다. 센트럴리그 2위 팀이라는 프리미엄에 CS 2경기 1승 1무에 의해 FS 진출을 확정지었죠. 오승환 3이닝 무실점 기록했던 CS 2차전 이후 일본의 스포니치에서는 13일 "한신의 오승환이 정규 시즌에서 경험이 없던 3이닝을 던지면서 영봉했다. CS에서 (한신의) FS 진출에 크게 기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동안 정규 시즌에서 1이닝 위주로 등판했는데 2차전에서는 9회초부터 11회초까지 공을 던지면서 3이닝을 무실점으로 소화했습니다.

 

스포니치는 오승환 3이닝 투구에 대하여 "외국인이 일본에 진출한지 1년만에 39세이브를 따내 최다 세이브를 따냈던(센트럴리그 구원왕과 관련있는 듯) 오승환은 올 시즌 기본적으로 1이닝 기용되었다. 64경기 출전하면서 1이닝을 초과한 것은 7경기이며 최대 2이닝 던졌다. 하지만 이날은 9회부터 등판하며 2회 정도 무실점으로 막더니 11회에도 마운드에 올랐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와다 감독의 인터뷰를 전하면서 "오승환을 처음 3이닝 던지도록 했는데 뛰어난 피칭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오승환 일본반응 극찬은 이뿐만이 아닙니다. 13일 오전에는 산케이 스포츠에서 오승환 CS 1차전 활약상을 다루었습니다. 산케이 스포츠는 "이거야, 플레이오프 남자 수호신 오승환이다"라고 운을 떼면서 "(오승환은) CS 1차전에서 포스트시즌 첫 세이브를 올렸으며 팽팽한 투수전을 3연속 삼진으로 끝맺었다"고 밝혔습니다. 그가 등판했던 상황을 다루었을 때는 "돌부처는 움직이지 않았다"며 오승환 별명인 돌부처를 언급했습니다. 일본에서도 오승환 별명을 알고 있는 모양입니다.

 

산케이 스포츠에서는 오승환이 한국의 삼성 라이온즈에서 활약했던 시절을 알렸는데 "삼성 시절 한국 시리즈 2번의 MVP(최우수 선수)를 획득했으며 한국 시리즈 통산 세이브 횟수 11개를 올리며 한국 야구계 최다 기록을 자랑한다. 2013년 경이적인 4이닝 구원을 하는 등 공을 던질 때마다 팬들에게 충격을 줬다"고 밝혔습니다. 그 경기가 두산 베어스와 맞붙었던 한국시리즈 2차전이었으며 53개의 공을 던지면서 8개의 삼진을 잡아냈으나 끝내 1실점 허용하면서 패전투수가 되었죠. 비록 실점을 내줬음에도 4이닝 동안 완벽에 가까운 투구를 과시하며 야구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심어줬습니다.

 

이러한 오승환 일본반응 살펴보면 경기 수훈 선수를 칭찬하는 것은 한국이나 일본이나 똑같은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굳이 한국과 일본은 아니라도 스포츠 콘텐츠가 풍부하면서 미디어가 발달된 나라에서는 잘하는 선수 극찬하는 반응이 눈에 띄겠죠. 오승환 활약상이 일본에서 좋은 평가를 받는 것은 한신이 그동안 포스트 시즌에 강하지 않았던 것과 관련이 있지 않나 싶습니다. 한신이 마지막으로 재팬시리즈 우승했던 연도는 1985년 입니다. 근래에 우승과 인연이 멀었죠. 하지만 올 시즌에는 오승환이 가세하면서 우승을 노리게 됐습니다.

 

오승환 FS 중요한 이유는 한신의 재팬시리즈 진출 여부가 달렸기 때문입니다. 이미 센트럴리그에서 우승했던 요미우리 자이언츠를 상대로 재팬시리즈 진출권을 다투게 되었죠. FS에서도 오승환 일본반응 칭찬 소식이 많이 전해졌으면 좋겠습니다. 오승환 화이팅.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