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 이경규 출연은 프로그램의 신선한 활력을 불어 넣었습니다. 일요일 저녁을 편안한 기분으로 맞이하고 싶어하는 시청자들의 니즈를 충족했습니다. 물론 토요일 저녁 본방을 시청하는 사람들에게도 마찬가지죠. 그 결과 많은 사람들이 그가 진행하는 방송을 지켜봤습니다. 마리텔 이경규 MLT-23 눕방 및 강아지 방송, MLT-24 낚시, MLT-25 말방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콘텐츠들을 다루었던 방송이 높은 시청률을 이끌어냈습니다. 1년 전 백종원 처럼 말입니다.

 

 

[사진 = 마리텔 이경규 (C) 마리텔 공식 페이스북(facebook.com/mbcmlt)]

 

지난 MLT-23, MLT-24에서는 마리텔 이경규 시청률 매우 높았습니다. 각각 35%, 30.4%였습니다. 2위와의 기록 격차가 각각 16%, 10.8%였습니다. 물론 MLT-23, MLT-24 우승은 이경규에게 돌아갔습니다. 마리텔 이경규 말방 MLT-25 전반전 시청률은 46.7%로서 이번에도 1위를 기록했습니다. 제가 이 글을 작성하는 시점에서는 MLT-25 우승자가 누구인지 알 수 없으나 이변이 없다면 마리텔 이경규 3연승 유력합니다. 만약 그의 3연승을 거둔다면 백종원에 이어 마리텔에서 장기간 독주하는 인물이 될지 모를 일입니다.

 

 

마리텔이 지난 1년 동안 방영되면서 가장 많은 우승을 달성했던 인물은 백종원입니다. 파일럿 방송을 시작으로 MLT-1부터 MLT-6까지(MLT-6 우승은 신계에서 달성, 인간계 우승은 이은결), MLT-17까지 총 8번 우승했습니다. 마리텔에 9번 출연하면서 8번 우승 달성했었죠.(MLT-7에서는 김영만에 밀려 2위) 파일럿 방송의 경우 우승 횟수로 치는 것이 적절하다고 봅니다. 복면가왕의 경우 파일럿 우승했던 EXID 솔지가 초대 가왕으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그런 것처럼 마리텔 백종원 8승을 거두고 있다고 봐야할 것 같습니다.

 

그 이후 백종원처럼 마리텔에서 많이 승리했던 인물은 없었습니다. 김구라를 제외하면 마리텔 고정적으로 출연하는 인물이 없기 때문에 우승자가 바뀌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물론 백종원도 마리텔에 출연 안한지 꽤 되었죠. 그런데 마리텔 이경규 사실상 고정적으로 출연하면 이야기가 달라집니다. 아마도 백종원급 인물이 새로 출연하지 않으면 이경규 우승 횟수가 더욱 늘어날지 모를 일입니다.

 

 

[사진 = 이경규 (C)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 공식 홈페이지 출연자 소개(imbc.com/broad/tv/ent/littletv)]

 

무엇보다 이경규 친정이 MBC임을 잊어서는 안됩니다. 이경규가 개그맨 및 방송인으로서 오랫동안 정상급 인물로 군림하기까지 MBC에서 많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마리텔 이경규 MBC에서 맹활약 펼치기 위한 동기부여가 충분하지 않나 싶습니다. MLT-23 눕방, MLT-24 낚시로 우승을 달성했던 것을 보면 그가 마리텔 방송 준비에 소홀하지 않았음을 알 수 있습니다. 오랜 방송을 통해 단련된 경험과 말솜씨, 대중들과의 소통,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는 재주에 이르기까지 마리텔에서 많이 승리할 만한 재주가 넘쳐납니다.

 

 

마리텔 이경규 방송 소재는 앞으로도 다양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가 MBC에서 히트시켰던 몰래카메라 및 이경규가 간다, KBS2 남자의 자격, SBS 힐링캠프 등에서 다루었던 콘텐츠를 마리텔에 접목시킬 가능성이 있지 않을까 싶은 개인적인 생각이 듭니다. 특히 남자의 자격에서는 다양한 콘텐츠를 직접 접했던 경험이 있기 때문에 그가 마리텔에서 활용할 소재가 쉽게 고갈될 것 같지 않습니다.

 

다만, 이경규가 마리텔에 얼마나 많이 출연할지 알 수 없습니다. 다른 프로그램 방송 활동을 하는 중이기 때문에 마리텔 방송 활동을 지속적으로 병행하기에는 체력적으로 쉽지 않습니다. 그럼에도 이경규 눕방이 많은 사람들에게 재미를 안겨준 것을 보면 자신의 체력 소비를 줄이면서 시청자들을 웃길 방송 콘텐츠를 선보이지 않을까 싶은 예감이 듭니다. 마리텔 이경규 그런 능력이 충분합니다.

 

 

[사진 = 마리텔 공식 페이스북 메인 (C) facebook.com/mbcmlt]

 

 

[사진 = 이경규는 MBC에서 많은 영광을 이루었던 방송인입니다. 사진은 MBC 예전 본사 모습입니다. (C) 나이스블루]

 

[사진 = 마리텔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MBC 캐릭터 엠빅 (C) 나이스블루]

 

마리텔 이경규 오름세의 고비는 이은결, 데프콘, 김성주&안정환 같은 기존에 마리텔에서 우승을 달성했던 인물들과의 맞대결 여부가 아닌가 싶습니다. 아직은 이은결, 데프콘, 김성주&안정환 마리텔 출연 가능성을 확신할 수 없으나 만약 이들 중에 누군가 마리텔 출연하면 이경규와 시청률 경쟁을 펼치지 않을까 싶습니다. 물론 이경규가 김구라처럼 고정적으로 마리텔 출연한다는 전제에서 말입니다. 과연 이경규가 이들과의 맞대결에서 이길지 알 수 없습니다.

 

또는 MLT-7을 통해 마리텔 첫 출연했던 김영만이 백종원 독주를 꺾었던 전례를 떠올려봐야 합니다. 마리텔에서 예상치 못했던 인물이 우승을 달성할 가능성이 있음을 증명했죠. 그 당시에는 백종원 방송에 대한 일종의 피로감 같은 것이 작용했습니다.(채팅방이 말썽이었던 것으로 기억되는) 그것을 이경규가 경계할 필요가 있습니다. 굳이 마리텔에 고정적으로 출연하지 않아도 띄엄띄엄 출연하는 방법 또한 나쁘지 않아 보입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마리텔 이경규 눕방 콘텐츠가 시청자들에게 많은 인기를 얻었습니다. 눕방 뜻은 누워서 하는 방송입니다. 많은 연예인들이 일어서서 또는 의자에 앉으면서 방송을 하는 것과 달리 이경규는 눈방을 했습니다. 그의 방송을 시청했던 사람들에게 신선한 이미지를 연출했습니다. 마리텔 이경규 방송을 보면서 박명수 떠올리기 쉬웠던 이유는 해당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두 예능인의 콘텐츠가 대중들에게 어떻게 비추어주느냐가 아닌가 싶습니다.

 

 

[사진 = 이경규 (C) 마리텔 공식 홈페이지 출연자 소개(imbc.com/broad/tv/ent/littletv)]

 

MBC 예능 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 MLT-23에서는 '예능 대부' 이경규가 새롭게 출연했습니다. 한국 예능 프로그램의 전설적인 존재인 이경규 마리텔 출연 그 자체만으로 시청자들의 열렬한 주목을 끌기 충분했습니다. 이와 더불어 '과연 마리텔 이경규 순위가 어떨까?' 여부에 대하여 주목하는 시선이 커졌습니다. 박명수가 마리텔에서 부진했던 전례를 이경규가 한국 정상급 예능감으로 극복시킬지 아니면 박명수처럼 낮은 순위에 그칠지 관심을 모았습니다.

 

 

MLT-23 전반전 시청률 1위는 이경규에게 돌아갔습니다. 누리꾼들이 마리텔 이경규 출연했다는 그 자체만으로 그의 방송을 지켜봤던 것은 아닙니다. 그가 선보였던 눕방이 신선하면서 재미있었기 때문입니다. 언뜻보면 이경규 눕방 아무것도 아닌 콘텐츠인 것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그가 방송 촬영했던 장소는 MBC 스튜디오가 아닌 자신의 집이었습니다. 집에서 누워서 강아지 돌보며 방송했던 것이 MLT-23을 지켜봤던 시청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습니다.

 

흔히 이경규하면 '버럭' 소리를 지르는 방송 스타일을 연상하기 쉽습니다. 자신의 후배 박명수도 비슷한 성향이죠. 그런데 마리텔 이경규 방송은 그가 소리를 지르면서 격앙된 감정을 표현했던 장면이 있었는지 잘 기억이 나지 않을 정도로 시청자들에게 조용한 힐링을 선사했습니다. 누워서 강아지와 함께 시간을 보내는 모습 그 자체가 평온했습니다. 시청자들의 기분을 편안하게 했습니다.

 

 

[사진 = 마리텔 공식 홈페이지 메인 (C) imbc.com/broad/tv/ent/littletv]

 

마리텔 이경규 눕방 콘텐츠에 대해서는 자칫 호불호가 갈릴수도 있습니다. 이경규가 예능인이라는 점에서 그에게 재미를 기대했던 시청자들 중에는 아마도 그의 눕방을 지루하게 여기는 사람이 없지 않을 겁니다. 하지만 이경규가 기존의 TV 예능 프로그램처럼 재미를 추구하는 방송을 했다면 마리텔에서 높은 시청률을 이끌어내기 어려웠을지 모를 일입니다. 마리텔 시청자들은 출연자들의 방송을 보며 자신들에게 호기심이 있는 콘텐츠를 접하는 것을 선호합니다. 그것이 지금까지 예능인들이 마리텔에서 고전했던, 뚜렷한 콘텐츠가 있는 출연자가 마리텔에서 잘나갔던 이유입니다.

 

 

마리텔에서는 기존 예능인들의 시청률이 지지부진했거나 또는 인기 여부를 떠나 콘텐츠의 내실이 약했던 특징이 두드러졌습니다. 시청률 부진하면 대표적으로 떠오르는 인물이 박명수입니다. MLT-13 전반전 시청률 5위, 최종 시청률 4위에 그치는 처참한 성적을 나타냈습니다. 그의 방송이 시청자들에게 공감을 얻지 못했던 것은 그가 너무 EDM 음악에 치중하는 콘텐츠를 선보였기 때문입니다. 그가 EDM 음악을 즐기는 것은 이미 2015년 무한도전 가요제에서 충분히 접했습니다. EDM 콘텐츠가 대중들에게 식상하게 느껴졌던 이유죠.

 

박명수와 달리 정준하는 마리텔 최종 시청률 1위를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그의 시청률 고공질주는 콘텐츠가 아닌 무한도전 시청자들의 팬심이 강하게 작용했습니다. 당시 그의 방송은 전반전이 재미없었다면 후반전에는 먹방으로 만회했습니다. 하지만 정준하 먹성 좋은 것은 많은 사람들이 잘 압니다. 사람들에게 신선한 이미지를 부각시키지 못했습니다. 또한 마리텔에서는 박나래 & 장도연 콤비의 시청률이 꽤 높았으나 선정성 때문에 본방용 분량을 충분히 확보하지 못했던 단점을 드러냈습니다.

 

 

[사진 = 이경규는 2016년 1월 방영된 MBC 무한도전 예능총회 코너에 출연하면서 누워서 방송하는 프로그램을 언급했으며 결국 마리텔에서 본인이 직접 눕방을 선보였습니다. (C) 무한도전 공식 트위터(twitter.com/realmudo)]

 

 

[사진 = 이경규는 2~3개월 전 무한도전을 통해 눕방 아이디어를 언급했습니다. 사진은 저의 무한도전 엑스포 관람 인증샷입니다. (C) 나이스블루]

 

 

[사진 = 마리텔에서 흔히 봤던 MBC 캐릭터 엠빅. 무한도전 엑스포 현장에서 봤습니다. (C) 나이스블루]

 

[MLT-23 출연자]

 

기존 예능인들이 마리텔에서 힘겨웠던 것에 비해서 이경규는 선전했습니다. 그것도 자신의 집에서 강아지를 돌보면서 말입니다. 누워서 방송하는 시간이 꽤 있었죠. 정말 편하게 방송했습니다. 아마도 그의 방송을 생중계로 안봤던 사람이라면 '설마 성의없게 방송한 것은 아니겠지?'라고 의심할지 모를 일입니다. 하지만 아닙니다. 그가 마리텔에서 편하게 방송했던 것은 시청자들이 원하는 심리를 잘 꿰뚫었기 때문입니다. 단순히 재미를 제공하기 보다는 시청자들을 공감시키는 자신만의 매력을 진정성있게 전달했습니다.

 

마리텔 이경규 생방송 중계를 꽤 봤던 시청자들 중에는 마치 자신의 마음이 힐링된 듯한 기분을 느꼈던 사람이 꽤 있으리라 짐작됩니다. 집에서 강아지와 함께 편안한 시간을 보내는 소박한 모습이 일반인들에게는 더욱 현실성있게 느껴졌습니다. 시청자들에게 편안한 기분을 안겨줬던 마리텔 이경규 눕방 콘텐츠가 TV 방송에서는 어떻게 편집되어 나올지 정말 궁금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