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차기 스마트폰이 될 곡면형 디스플레이 제품 이름이 과연 무엇일지 궁금합니다. 갤럭시S 엣지 또는 갤럭시S6 엣지 명칭이 붙을 것으로 보이는데 S와 S6은 표기 자체가 다릅니다. 갤럭시S 엣지 맞다면 삼성전자 갤럭시S 시리즈의 첫 번째 엣지 버전이 되며 갤럭시S6 엣지 명칭이 맞다면 갤럭시S 시리즈이자 갤럭시S6의 엣지 버전이라고 봐야 합니다. 제가 명칭에 관심을 두는 이유는 단 하나입니다. '엣지 라인업' 등장 여부 때문이죠.

 

근래에 삼성전자 스마트폰 라인업이 새롭게 바뀌었습니다. 기존에 갤럭시S 시리즈와 노트 시리즈가 있었다면 이제는 중저가 스마트폰이자 풀 메탈 바디 적용된 갤럭시A 시리즈, 저가 스마트폰 갤럭시E 시리즈가 나왔습니다. 여기에 엣지 라인업까지 추가될지 주목됩니다.

 

 

[사진=미국 이동통신사 티모바일에서 공개된 갤럭시S6 관련 이미지. 제품 모양을 봐선 갤럭시S6 곡면형 디스플레이로 추정됩니다. (C) t-mobile.com]

 

삼성전자 스마트폰 특징은 다양한 모델의 제품을 지속적으로 등장시킵니다. 갤럭시A, 갤럭시E 시리즈 등장 이전에도 갤럭시 알파, 갤럭시 코어, 갤럭시W, 갤럭시 골든 같은 수많은 종류의 갤럭시 제품을 생산했습니다. 제가 지금까지 접하지 못했던 갤럭시 제품이 많아요. 갤럭시A, 갤럭시E 시리즈가 나올 무렵에는 갤럭시 그랜드 맥스, 삼성 Z1 같은 또 다른 종류의 삼성전자 스마트폰들이 나옵니다. 어쩌면 삼성전자가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를 계속 지켜냈던 원동력은 수많은 모델 양산이 아니었나 싶어요.

 

이 같은 전례라면 갤럭시S6과 같은 날 공개 될 것으로 예상되는 삼성전자 곡면형 디스플레이 스마트폰이 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미 지난해 9월초 갤럭시노트4, 갤럭시노트 엣지 동시 발표했던 전례가 있다는 점에서 갤럭시S6과 함께 선보이는 스마트폰이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여기서 주목할 것은 갤럭시노트4 엣지 버전 명칭이 갤럭시노트4 엣지가 아닌 '갤럭시노트 엣지'였다는 점입니다. 갤럭시노트4와 세부적인 스펙 차이가 있을 뿐 서로 디자인이 비슷한 특징 때문인지(엣지 스크린 논외) 제품 공개 초기에는 여론에서 '갤럭시노트4 엣지'라는 이름으로 알려졌습니다.

 

 

갤럭시노트4 엣지가 아닌 갤럭시노트 엣지가 정식 명칭이 된 것은 옳았습니다. 만약 갤럭시노트4 엣지가 정식적인 제품 이름이었다면 추후 갤럭시노트5 엣지, 갤럭시노트6 엣지 순서로 제품이 나왔을 겁니다. 그러나 갤럭시노트2 엣지, 갤럭시노트3 엣지를 선보이지 않았기 때문에 갤럭시노트4 엣지 명칭은 부자연스럽습니다. 갤럭시노트 엣지가 더 정확한 용어였죠. 이때의 전례라면 갤럭시S6 엣지가 아닌 갤럭시S 엣지 명칭이 맞을 수도 있습니다.

 

만약 갤럭시S 엣지가 맞다면 올해 하반기 갤럭시노트5 출시될 때 갤럭시노트 엣지2 등장할 것으로 보입니다. 내년 상반기 갤럭시S7 나오면 갤럭시S 엣지2 라는 명칭이 붙여진 제품이 나올지 모를 일이죠.(그러나 삼성전자가 명칭 및 라인업 변경하면 갤럭시노트 엣지2 및 갤럭시S 엣지2 이름이 붙여지거나 제품이 공개될지 알 수 없습니다.) 이러한 흐름이라면 갤럭시S 시리즈, 노트 시리즈와 전혀 다른 엣지 라인업이 새롭게 구축됩니다. 엣지 시리즈로 말입니다.

 

[사진=갤럭시S6 초대장. 곡면형 디스플레이 스마트폰 모양인 것으로 보입니다. (C) 삼성전자 글로벌 블로그(=삼성 투모로우, global.samsungtomorrow.com)]

 

다른 관점에서는 갤럭시S 엣지 아닌 갤럭시S6 엣지가 맞을 수도 있습니다. 최초의 LTE-A 제품이 갤럭시S4 LTE-A, 최초의 광대역 LTE-A 단말기가 갤럭시S5 광대역 LTE-A, 최초의 3밴드 LTE-A 스마트폰이 갤럭시노트4 S-LTE 명칭이었던 흐름을 놓고 보면 갤럭시S 뒤에 숫자가 붙여질지 모른다는 생각이 듭니다.

 

다만, 엣지 라인업 얼마나 잘 팔릴지 의문입니다. 얼마전 여론에서 알려졌던 갤럭시노트 엣지 세계 판매량 63만 대를 놓고 보면 소비자들에게 노트 시리즈 만큼의 파급력을 보여주지 못한 것으로 보입니다. 당초 한정판으로 나올 예정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63만 대 실적은 부진했다고 볼 수 없으나 많이 판매된 것도 아닙니다. 만약 갤럭시S 엣지 또는 갤럭시S6 엣지 많이 팔리지 못한다면 엣지 라인업이 프리미엄급 스마트폰으로서 가치가 떨어집니다. 이번에 나올 곡면형 디스플레이 제품이 한정판 계획 없다면 얼마나 잘 팔릴지 주목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삼성전자 갤럭시S6 초대장 디자인 살펴보면 곡선으로 표현된 제품의 모습이 예사롭지 않습니다. 갤럭시S6 엣지 출시되는 것이 아니냐는 기대감을 가지기에 충분합니다. 지난해 10월말 한국에서 출시되었던 갤럭시노트 엣지 같은 곡면형 디스플레이 스마트폰이 올해는 갤럭시S6 엣지 라는 신제품으로 나올지 눈길을 끕니다. 어쩌면 이 스마트폰은 곡면형 디스플레이 제품의 흥행 가능성을 좌우하는 결정적 존재가 될지 모릅니다.

 

최근에 알려졌던 갤럭시노트 엣지 세계 판매량 약 63만대에 대해서는 나쁘지 않은 수준이라고 봅니다. 당초 한정판 출시 예정인 제품이었음을 떠올릴 필요가 있으니까요. 갤럭시노트 엣지는 프리미엄급 스마트폰임에도 '삼성전자가 곡면형 디스플레이 스마트폰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느낌이 강했습니다.

 

 

[사진 = 갤럭시S6 초대장. 물체가 곡면 모양인 것을 봐선 갤럭시S6 엣지 출시에 대한 힌트로 여겨집니다. (C) 삼성전자 글로벌 블로그(=삼성 투모로우, global.samsungtomorrow.com)]

 

갤럭시S6 및 갤럭시S6 엣지 공개는 오는 3월 1일 오후 6시 30분(현지 시간 기준) 스페인 바르셀로나 국제컨벤션센터(CCIB)에서 이루어질 예정입니다. 삼성전자 전문 사이트로 잘 알려진 삼모바일에서는 '갤럭시S6 엣지'가 아닌 '갤럭시S 엣지'라는 명칭으로 표기합니다. 갤럭시S 엣지 명칭이 맞을지는 제품이 공개되어봐야 알 것 같습니다. 만약 갤럭시S 엣지가 맞다면 삼성전자 엣지 라인업이 구축되는 것인지 참으로 흥미롭네요.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라인업을 늘리는 시점이라 이런 생각을 해볼만 하죠.(아니면 S시리즈, 노트 시리즈의 엣지 파생형이거나)

 

삼모바일은 지난 3일 갤럭시S6 초대장 발송을 언급하면서 갤럭시S 엣지가 64GB, 128GB로 출시 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갤럭시S 엣지 가격 언급에 대해서는 64GB 949유로(약 117만원) 128GB 1049유로(약 129만원)이라고 설명했는데 아직 제품이 출시되지 않았기 때문에 실제 가격일지 알 수 없습니다. 한국 가격과 유럽 가격이 다를 수도 있으니까요. 참고로 갤럭시S6은 32GB 749유로(약 92만원) 64GB 849유로(약 104만원) 128GB 949유로(약 117만원)으로 내다봤습니다.

 

 

삼성전자 제품의 특징은 처음 선보인 제품보다는 두 번째로 만들어진 제품이 더 좋습니다. 갤럭시S와 갤럭시S2(스마트폰) 갤럭시 기어와 기어2(스마트 워치) 갤럭시노트 10.1과 갤럭시노트 10.1 2014년 에디션(태블릿 PC)의 차이는 컸습니다. 그중에서 스마트 워치에 대해서는 개인적인 생각이 더 강합니다. 기어2가 갤럭시 기어에 비해서 더 좋았으니까요. 그럼에도 많은 사람들은 스마트 워치의 필요성을 느끼지 않으나 어쨌든 삼성전자 제품은 두 번째로 출시되는 제품이 유난히 좋습니다. 갤럭시S2가 대표적인 사례였죠.

 

갤럭시S6 엣지(또는 갤럭시S 엣지) 출시된다면 삼성전자의 두 번째 곡면형 디스플레이 스마트폰이 됩니다. 물론 갤럭시노트 엣지 후속작은 갤럭시노트 엣지2 (출시 여부 알 수 없지만)가 유력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하지만 엣지 스크린으로 불리는 곡면형 디스플레이 스마트폰만을 놓고 본다면 갤럭시S6 엣지가 두 번째일 것입니다. 현시점에서는 갤럭시S6의 곡면형 디스플레이 버전으로 생각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사진 = 갤럭시노트 엣지는 왼손잡이 이용이 불편할 것이다는 편견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제가 왼손으로 잡았던 갤럭시노트 엣지는 편리하게 활용해서 좋았습니다. 왼손으로 엣지 스크린 편리하게 이용하는 방법이 생각보다 쉽습니다.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 엣지 출시는 옳았으며 갤럭시S6 엣지 어떻게 나올지 관심을 끕니다. (C) 나이스블루]

 

[사진 = 갤럭시노트 엣지 (C) 나이스블루]

 

갤럭시S6 엣지가 갤럭시노트 엣지 뛰어넘을 것으로 예상되는 이유는 삼성전자의 두 번째 곡면형 디스플레이 제품이라는 특수성 때문입니다. 갤럭시노트 엣지 단점이었던 배터리 효율을 개선하면서 엣지 스크린 활용도를 기존보다 얼마나 높일지 주목됩니다. 아마도 S펜은 지원되지 않을것으로 보이나 갤럭시노트 엣지에 비하면 크기가 약간 작을 것 같습니다. 한 손 활용이 갤럭시노트 엣지에 비해 약간 편리해지면서(그렇다고 작은 크기는 아니겠지만) 테두리를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기능이 얼마나 좋을지 관건입니다.

 

갤럭시노트 엣지에서 엣지 스크린이 1개였다면 갤럭시S6 엣지는 2개가 될지 여부도 궁금합니다. 만약 엣지 스크린이 2개라면 기존에 보기 힘든 새로운 개념의 스마트폰을 볼 수 있지 않을까 싶어요. 그보다는 삼성전자가 갤럭시S6 엣지 통해서 '곡면형 디스플레이 스마트폰이 이래서 꼭 필요하다'는 것을 사람들에게 보여줄 필요가 있습니다. 갤럭시S6 엣지의 과제는 갤럭시노트 엣지보다 더 좋아야 한다는 것이며 만약 한정판 출시 계획이 없다면 판매량까지 기대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