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는 지난 11일 토트넘을 1-0으로 제압하고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 티켓을 획득했습니다. 그동안 이적시장에서 천문학적인 이적료를 투자하며 선수 영입에 열을 올렸던 만큼, 올해 여름 이적시장에서 또 다른 대형 선수의 영입이 예상됩니다. 다음 시즌부터 UEFA가 적용하는 FFP(파이낸셜 페어 플레이룰, 재정적인 적자가 많은 팀은 유럽 대항전 출전 금지)가 변수로 작용하기 때문에 공격적인 선수 보강까지는 단행되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맨시티의 문제점은 공격진이 풍부하지만 시즌 내내 기복 없이 맹활약 펼칠 수 있는 옵션이 흔치 않습니다. 카를로스 테베스 이외에는 마땅한 간판 공격수가 없습니다. 문제는 테베스가 최근 13경기에서 2골에 그쳤습니다.(각종 대회 포함) 그 중에 1골은 선덜랜드전 페널티킥이며 나머지 1골 상대는 3부리그 노츠 카운티(FA컵 32강) 였습니다. 지난달 11일 리버풀전에서 햄스트링 부상을 당하면서 한달 동안 빠졌던 공백은 변명이 될 수 없습니다. 리버풀전 이전까지 11경기에서 2골을 올렸으며 한때 7경기 연속 무득점에 시달렸습니다. 그 외에 에딘 제코, 마리오 발로텔리, 조 같은 원톱 자원들이 있지만 붙박이 주전을 확보하기에는 경기력이 부족했습니다.

[사진=에딘 제코의 부진은 맨시티의 원톱 딜레마를 상징합니다. (C) 맨시티 공식 홈페이지(mcfc.co.uk)]

특히 제코의 부진은 '테베스 침체'까지 겹쳤던 맨시티의 시즌 후반을 어렵게 했습니다. 제코는 지난 1월 이적시장에서 2700만 파운드(약 479억원)의 거액 이적료를 기록하며 하늘색 유니폼을 입었지만 프리미어리그 13경기에서 단 1골에 그쳤습니다. 맨시티가 탈락했던 디나모 키예프와의 유로파리그 16강 1~2차전에서의 무기력한 모습 또한 아쉬웠죠. 잉글랜드 적응 문제를 감안하더라도 먹튀 논란에서 벗어나기 어렵습니다. 제코의 문제는 상대 수비를 흔드는 또는 후방에서 공급되는 볼을 받아내려는 열의가 부족합니다. 프리미어리그 특유의 빠른 템포에 적응하려는 노력이 요구됩니다.

마리오 발로텔리는 그나마 제코보다 준수한 활약을 펼쳤지만 아직은 미완의 대기 입니다. 테베스 또는 제코가 원톱으로 출전할때는 4-2-3-1의 왼쪽 윙어를 맡았지만 전체적인 경기 내용에서는 좀 더 강한 임펙트가 필요합니다. 더 큰 문제는 악동적인 기질 및 멘탈 문제가 세계 최정상급 공격수로 성장하는데 지장을 주고 있다는 점입니다. 팀 내에서도 안좋은 영향을 끼치고 있죠.(싸움, 유소년 선수에게 다트 투척, 유로파리그 16강 2차전 쿵푸킥 퇴장 등) 다음 시즌에 개과천선 할지 장담할 수 없습니다. 또 다른 공격수인 조는 철저한 벤치 신세죠. 2008년 여름 맨시티 입성 당시 이적료가 1900만 파운드(337억원)였음을 상기하면 제코보다 더 오래된 먹튀 입니다.

맨시티 원톱 문제는 다른 팀으로 임대된 선수까지 포함하면 골이 깊습니다. 엠마뉘엘 아데바요르(레알 마드리드 임대) 호케 산타 크루즈(블랙번 임대)는 맨시티에서 실패했던 먹튀 공격수들 입니다. 두 선수 모두 1월 이적시장에서 다른 팀으로 임대됐죠. 올 시즌 종료 후 레알 마드리드-블랙번 완전 이적이 성사될지는 의문이지만, FFP에 의해 다음 시즌 맨시티에서 활약할 가능성이 크지 않습니다. 만약 맨시티가 FFP의 희생양이 되지 않기 위한 방편으로 일부 선수 정리를 시도하면 아데바요르-산타 크루즈가 우선적인 타겟이 될지 모릅니다.

그런 맨시티의 또 다른 고민은 테베스 거취입니다. 첼시-인터 밀란이 테베스 영입에 관심을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로베르토 만치니 감독 조차도 테베스가 다른 팀으로 이적할 수 있음을 언급하는 발언을 했었죠. 테베스는 올 시즌 중에 이적 신청서를 제출하다가 철회했던 이력이 있습니다. 이적과는 직접적 관련이 많지 않지만 "은퇴하겠다"는 발언도 서슴지 않았죠. 2009년 여름 맨시티와 4년 계약을 맺었기 때문에 다음 시즌에도 팀에 남아야하지만, 맨시티가 그를 원하지 않으면 이적료를 충당하며 다른 팀에 넘길 수 있습니다. 테베스가 다음 시즌에도 이적을 요구하면 맨시티는 난처한 입장이 됩니다. 다른 선수들 사기 진작에 도움을 주지 못하는 경우이기 때문입니다.

만약 맨시티가 대형 공격수를 영입하지 않으면 다음 시즌에는 테베스-제코-발로텔리를 원톱으로 활용할 것입니다. 테베스가 잔류한다는 가정에서 말입니다. 제코가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고 발로텔리가 아직 기량이 덜 여물었던 현실에서는 테베스가 팀 전력에 필요합니다. 지역 라이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붙박이 주전 공격수로서 2007/08시즌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이끈 경험은 대부분의 맨시티 선수들에게 없는 경력입니다. 아무리 테베스가 시즌 후반에 부진했지만, 지난 두 시즌 활약을 전체적으로 종합하면 간판 공격수로서 제 몫을 했던 것은 분명합니다.

문제는 맨시티가 유난히 공격수쪽에서 먹튀가 많았습니다. 제코-조-아데바요르-산타 크루즈 같은 먹튀 공격수들이 이미 포스팅에서 언급됐습니다. 윙 포워드까지 포함하면 호비뉴-션 라이트 필립스까지 먹튀 범주에 포함되며, 지난해 여름 2400만 파운드(약 426억원)의 이적료를 기록했던 발로텔리도 불안한 기운이 있습니다. 만약 여름 이적시장에서 대형 공격수를 영입해도 맨시티 공격이 자연스럽게 강해지는 것은 아닙니다. 그 선수가 맨시티 공격의 에이스가 될지 아니면 아무런 영향력을 행사하지 못할지는 시즌이 돌입해야 알 수 있습니다.

단언컨대, 맨시티는 '만치니 감독 성향에 의해'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에서 선 수비-후 역습으로 나설 것입니다. 유럽 대항전으로서 실리를 지향하는 경기를 펼칠 가능성이 농후하죠. 그 전술이 성공하려면 확실한 원톱 자원이 필요합니다. 투톱으로 전환하더라도 믿음직한 공격수가 있어야 하는 것은 분명하죠. 하지만 지금처럼 원톱 딜레마를 안고 있는 현실에서는 선수들의 각성 및 전술적인 보완이 요구됩니다. 축구는 골을 넣어야 승리하는 스포츠이며 그 중심에는 골 생산을 책임지는 공격수가 있습니다. 맨시티가 유럽의 다크호스로 떠오르기 위해서는 원톱 문제를 반드시 해결해야 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솜다리™ 2011.05.12 15: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톱이든 두톱이든... 제대로된 공격수가 문제군요^^

  2. 이야기캐는광부 2011.05.13 03: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먹튀 공격수들...ㅜㅜ. 맨시티의 챔스에서의 활약이 기대됩니다. 이번엔 어떤 부를 보여주고, 좋은 선수를 데려올지 궁금합니다.ㅎㅎ

  3. dubussy 2011.05.13 04: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밀도있는 포스팅 잘보구 갑니다~

  4. 황홀해서새벽까지 2011.05.13 07: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투톱이 더 좋아보이는데 감독 전술이 원톱 고집... 첼시보다 더 감독 교체가 필요한 게 외려 맨시티 아닐까 싶네요. 개인적으로는

  5. 티런 2011.05.13 1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혹,테베즈가 떠난다면....
    떠나기전에 좀더 확실한 대안이 필요할것 같습니다.
    효리사랑님 멋진 주말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