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주종목 향한 사람들의 관심이 클 것입니다. 그녀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획득할 것으로 기대받는 한국인 여자 쇼트트랙 선수이기 때문입니다. 심석희 지난 500m 경기에서는 예선에서 탈락했으나 그 종목은 역대 올림픽에서 한국인 여자 선수의 금메달 획득 경험이 없었습니다. 오히려 심석희 주종목 경기에서 금메달 획득을 위한 일종의 올인 전략일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됩니다. 500m에서 발휘해야 할 에너지를 1000m 및 1500m에서 더욱 크게 발휘할지 모를 일입니다.

 

 

[사진 = 여자 쇼트트랙 심석희 주종목 중에 하나가 1500m 경기입니다. 심석희 여자 1500m 예선 1조에 배정 받았습니다. 1조에서는 캐나다의 킴 부탱 등과 함께 준결승 진출 경쟁을 펼칩니다. (C) 2018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홈페이지(pyeongchang2018.com)]

 

우선, 심석희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에서 한국에 메달을 안겨줄 것으로 기대 받는 쇼트트랙 선수입니다. 지난 2014 소치동계올림픽에서 여자 3000m 계주 금메달, 여자 1500m 은메달, 여자 1000m 동메달 획득하며 박승희와 더불어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 스타로 자리매김했습니다.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에서는 최민정과 함께 한국 여자 쇼트트랙을 빛낼 것으로 주목 받는 중입니다. 심석희 금메달 이번에도 획득하는 모습을 보게 될지 많은 사람들이 염원할 것입니다.

 

 

2017/18시즌 국제빙상연맹(ISU) 월드컵에서 최민정이 독보적인 활약을 펼쳤기 때문에 최민정 금메달 기대하기 쉽습니다. 그런데 한국은 최민정과 더불어 또 다른 금메달 유력 후보가 있습니다. 바로 심석희 입니다. 최민정과 달리 올림픽 금메달(3000m 계주) 및 결승전 출전 경험이 있다는 점에서 오히려 심석희 금메달 기대할 수 있는 여지가 있습니다.

 

심석희에게 가장 큰 동기부여가 있다면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경기가 펼쳐지는 강릉이 바로 심석희 고향 이라는 점입니다. 고향에서 올림픽 금메달 획득하는 기쁨을 누릴지 기대됩니다. 아마도 자신의 고향에서 올림픽 제패하는 영광을 만끽하는 스포츠 스타는 많지 않을 겁니다. 국가에서 올림픽을 개최하는 것도 쉬운일은 아니니까요.(평창동계올림픽은 2전 3기 끝에 이루어졌으니 말입니다.) 그런 영광을 심석희가 제대로 누릴 수 있을지 기대되네요.

 

 

[사진 = 심석희 주종목 또 있습니다. 쇼트트랙 여자 1000m 입니다. 예선에서는 2조에 배정됐습니다. (C) 2018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홈페이지(pyeongchang2018.com)]

 

2017/18시즌 ISU 월드컵 랭킹 살펴보면 심석희 주종목 1000m 및 1500m임을 알 수 있습니다. 심석희 1000m 랭킹 3위, 1500m 랭킹 2위에 올랐습니다. 두 종목에서 심석희 랭킹 3위권 안에 포함된 것을 놓고 보면 평창동계올림픽 메달 획득 가능성이 높다고 볼 수 있습니다. 더욱이 두 종목은 4년 전 소치동계올림픽에서 메달을 따냈던 경험이 있습니다. 그때의 경험을 바탕으로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얼마나 최선의 경기력을 발휘할지 기대됩니다.

 

 

비록 지난달에는 심석희가 안좋은 일을 겪기도 했습니다. 평창동계올림픽에서는 심석희 구타 아픔을 반드시 극복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그녀가 이번 대회에 출전하기까지의 행보는 험난했습니다.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이 한 달도 안남은 상황에서 심석희 구타 아픔을 겪었기 때문입니다. 그녀를 지도했던 어느 모 지도자가 그녀를 구타한 것이 미디어를 통해 알려졌습니다. 한국 스포츠에서, 그것도 성인 스포츠 계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얼마 안남은 시점에서 이러한 일이 벌어진 것은 안타까운 일이었습니다.

 

이제는 심석희 구타 당했던 아픔이 다 끝난 일이며, 그 지도자가 영구제명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심석희 구타 아픔은 한국 스포츠가 아직도 가야 할 길이 멀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더 나아가 한국 사회의 병폐가 드러난 대목이기도 합니다. 직장, 학교, 군대에서 벌어지는 폭력은 한국의 고질적인 사회적 문제니까요.) 어쨌거나 그 지도자는 심석희가 포함된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과 함께할 수 없게 되었고 이제 심석희는 고향 강릉에서 최상의 경기력을 펼치면 되는 일이 남았습니다.

 

 

[사진 = 인천국제공항에서 봤던 평창동계올림픽 마스코트들 (C) 나이스블루]

 

[사진 = 2018년 2월 17일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1500m 경기가 펼쳐집니다. 사진은 저의 스마트폰 달력이며 2018년 2월 17일을 가리킵니다. (C) 나이스블루]

 

쇼트트랙 여자 500m 종목은 한국인 선수가 금메달을 획득하지 못했던 징크스가 있습니다. 이제 개인전에서는 1000m와 1500m가 남았습니다. 두 종목 모두 심석희 주종목 입니다. 여자 3000m 계주에서 한국의 금메달 획득이 높다는 것을 떠올리면 심석희가 1000m와 1500m에서 매끄러운 경기력을 과시할 경우 소치 올림픽에 이은 맹활약을 펼칠 것으로 기대됩니다.

 

심석희에게 있어서 4년 전 소치동계올림픽이 한국의 쇼트트랙 유망주를 넘어 스타로 발돋움했던 무대라면, 평창동계올림픽은 2010년대 한국 쇼트트랙을 주름 잡는 결정적 계기를 마련할지 주목됩니다. 이번 대회를 통해 심석희가 꽃길을 걸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최민정 김아랑 심석희 1500m 기록 주목하는 사람이 많을 것입니다. 2월 17일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경기가 펼쳐지기 때문입니다. 이 종목은 2014 소치동계올림픽에서 심석희 1500m 은메달 획득했던 종목이었습니다. 이번 대회에서는 김아랑 심석희 최민정 1500m 기록 과연 어떻게 나올지, 한국 선수중에서 누가 메달을 획득할지 주목하는 사람이 많을 것입니다. 한국의 홈에서 펼쳐진다는 점에서 한국인 선수의 금메달 가능성이 있는 종목이라 할 수 있습니다.

 

 

[사진 =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심석희 예선 1조에 배정됐습니다. 1조에서는 이번 대회 500m 금메달 리스트 이탈리아의 아리아나 폰타나와 경합을 펼칩니다. (C) 2018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홈페이지(pyeongchang2018.com)]

 

최민정 심석희 김아랑 쇼트트랙 여자 1500m 경기에 출전합니다. 예선 1조 심석희, 예선 4조 김아랑, 예선 6조 최민정 배정됐습니다. 예선을 마치면 준결승을 거쳐 결승이 펼쳐집니다. 쇼트트랙 여자 결승 시간 2월 17일 오후 9시 9분으로 예정됐습니다.(결승A를 말함) 과연 결승에서 한국인 선수의 모습을 볼 수 있을지, 그중에 누가 메달을 획득할지 관심이 모입니다.

 

 

흥미롭게도 쇼트트랙 여자 1500m 세계신기록 보유자가 한국인 선수입니다.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 최민정입니다. 2016년 11월 12일 미국 솔트레이크 시티에서 펼쳐진 대회에서 2분 14초 354의 기록으로 쇼트트랙 여자 1500m 세계신기록 경신했습니다. 이러한 최민정 1500m 기록 살펴보면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해당 종목에서 상당한 성적을 거둘 것이라는 기대감이 작용합니다. 다만, 이번 대회 500m 준결승에서 올림픽 신기록을 세웠음에도 결승에서 실격되는 불운을 겪었던 만큼, 최민정 1500m 기록 및 메달 운이 잘 따라줄지 기대됩니다.

 

최민정 1500m 랭킹 1위 선수이기도 합니다. 2017/18시즌 세계빙상연맹(ISU) 월드컵 쇼트트랙 여자 1500m 랭킹 1위이며 2위 심석희, 3위 킴 부탱(캐나다)입니다. 최민정 1500m 기록 살펴보면 1차 월드컵 2분 27초 131(1위, 파이널A) 2차 월드컵 2분 18초 507(1위, 파이널A) 3차 월드컵 2분 27초 924(2위, 파이널A) 4차 월드컵 2분 22초 860(1위, 파이널A) 기록했습니다. 1~4차 모두 최소 2위 안에 포함되었으며 4번 중에 3번이나 1위에 올랐습니다. 최민정 1500m 기록 살펴보면 세계 최강자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진 =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김아랑 예선 4조에 배정됐습니다. 4조에서는 이번 대회 500m 동메달 리스트 캐나다의 킴 부탱과 경합을 펼칩니다. (C) 2018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홈페이지(pyeongchang2018.com)]

 

김아랑 1500m 기록 또한 기대를 해볼만 합니다. 2014 소치동계올림픽 여자 3000m 계주에서 심석희와 함께 금메달을 획득했던 경험이 있다는 점에서(박승희, 공상정, 조해리까지 출전) 자신의 두 번째 올림픽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지 주목됩니다. 특히 김아랑 1500m 출전은 그녀에게 있어서 상당한 동기부여가 작용합니다. 2014 소치동계올림픽 여자 1500m 결승에서 실격 당했던 아픔이 있기 때문입니다. 이번에는 최상의 경기력을 발휘하며 4년 전의 아픔을 극복할지 주목됩니다.

 

 

김아랑 1500m 기록 올 시즌 월드컵 기준으로 살펴보면 이렇습니다. 1차 월드컵 2분 22초 015(7위, 파이널B) 2차 월드컵 2분 25초 694(7위, 파이널B) 3차 월드컵 3분 11초 529(45위) 4차 월드컵 2분 25초 124(6위, 파이널A)를 나타냈습니다. 비록 메달 획득 경험은 없었으나 4차 월드컵에서 파이널A까지 오르면서 1~3차보다 더 나은 모습을 보였습니다. 여기서 파이널A는 메달을 다투는 결승전까지 진출했다는 뜻입니다. 올 시즌 월드컵 행보를 놓고 보면 4차에서 더 나은 활약상을 펼쳤기 때문에 평창동계올림픽에서 기대 이상의 맹활약을 펼칠 가능성이 있어 보입니다.

 

더욱이 김아랑은 2014 몬트리올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1500m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던 경험이 있습니다. 올림픽과 세계선수권대회를 통틀어 유일하게 개인전 메달을 따냈던 때가 바로 이 때였습니다. 당시 대회가 소치동계올림픽 이후에 펼쳐졌다는 점에서 그때의 실격 아픔을 극복하기 위해 얼마나 열심히 노력했는지 알 수 있습니다. 이번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김아랑 또한 주목해야 할 인물이라 할 수 있습니다.

 

 

[사진 =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최민정 예선 6조에 배정됐습니다. 6조에서는 딱히 경계해야할 인물이 없기 때문에 최민정 1500m 준결승 진출 과정이 쉬울 것으로 보입니다. (C) 2018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홈페이지(pyeongchang2018.com)]

 

[사진 = 2018년 2월 17일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경기가 펼쳐집니다. 사진은 저의 스마트폰 달력이며 2018년 2월 17일을 가리킵니다. (C) 나이스블루]

 

[사진 = 지난달 서울 광화문에서 펼쳐진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현장 모습 (C) 나이스블루]

 

또 다른 한국인 선수 심석희 1500m 기록 기대하는 사람들이 많을 것입니다. 2014 소치동계올림픽 여자 1500m 결승에서 2분 19초 239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던 경험이 있습니다. 당시 1위 저우양(2분 19초 140)과의 기록 차이는 그리 크지 않았습니다. 해당 종목에서 올림픽 은메달 획득을 경험했다는 점에서 이번 대회 심석희 1500m 기록 및 메달 획득 여부가 주목됩니다.

 

올 시즌 월드컵 출전했던 심석희 1500m 기록 이렇습니다. 1차 월드컵 2분 31초 854(6위, 파이널A) 2차 월드컵 2분 28초 744(3위, 파이널A) 3차 월드컵 2분 21초 923(1위, 파이널A) 4차 월드컵 2분 24초 205(2위, 파이널A)를 기록했습니다. 3차 월드컵에서 최민정을 제치고 1위를 기록했던 경험이 있으며 이번 대회 금메달 후보 중에 한 명이라 할 수 있습니다. 과연 심석희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가 갑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 스타 심석희가 소치 올림픽에 이어 세계선수권에서도 맹활약을 펼쳤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14일부터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개최되었던 2014 쇼트트랙 세계선수권에서 3관왕을 달성하며 종합우승을 차지했습니다. 1000m, 1500m, 3000m 슈퍼파이널을 석권하며 세계 최강의 저력을 과시했죠. 500m에서는 박승희가 1위로 통과하며 한국 여자 선수들이 세계선수권 개인전 1위를 휩쓸었습니다.

 

특히 심석희는 대회 첫 날 1500m 결승에서 2분 34초 423을 기록하며 김아랑(2분 34초 717) 박승희(2분 34초 838, 이상 한국)를 제치고 이겼습니다. 15일 1000m 결승에서는 1분 30초 488로 통과했는데 2위였던 박승희(1분 30초 597)보다 간발의 차이로 결승선을 통과했습니다. 16일 3000m 슈퍼파이널에서는 4분 50초 829로 1위에 올랐습니다.

 

 

[사진=2014 쇼트트랙 세계선수권 여자 종목 결과. 심석희가 3개 부문에서 1위에 올랐습니다. (C)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공식 홈페이지 캡쳐(isu.org)]

 

심석희는 세계선수권에서 102점을 기록하며 종합우승을 달성했습니다. 세계선수권에서는 1위 34점, 2위 21점, 3위 13점을 통해 종합 우승자를 가리는데 심석희는 3개 종목에서 1위에 오르며 102점이 됐습니다. 대회 출전 선수 중에 점수가 가장 높았습니다. 그 뒤를 이어 박승희(73점, 한국) 발레리 말티스(39점, 캐나다) 엘리스 크리스티(36점, 영국) 제시카 스미스(24점, 미국) 김아랑(24점, 한국) 순서로 2~6위를 기록했습니다.

 

이번 대회를 통해서 심석희는 세계 최고의 여자 쇼트트랙 선수임을 입증했습니다. 지난 2월 소치 올림픽 이전까지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랭킹에서 1000m, 1500m, 3000m 계주 랭킹 1위를 기록했습니다. 피겨스케이팅의 김연아, 스피드 스케이팅의 이상화와 더불어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낼 기대주로 평가 받았죠. 소치 올림픽에서는 금은동메달을 각각 1개씩 받으며 17세의 나이에 올림픽 금메달을 경험하면서 메달을 3개씩이나 따내는 저력을 과시했습니다.

 

세계선수권에서는 소치 올림픽 2관왕에 올랐던 박승희보다 우수한 성적을 나타냈습니다. 1000m와 1500m 결승에서 박승희를 이기고 정상에 등극했죠. 여기에 종합우승까지 더해지면서 세계 최강의 쇼트트랙 여자 선수로 치켜세우는데 전혀 어색하지 않게 됐습니다. 17세의 나이에 세계 No.1이 된 것은 정말 놀라운 일입니다. 지금 기세가 오랫동안 이어지면 21세가 되는 2018 평창 올림픽, 25세가 되는 2022 올림픽(개최지 미정)에서 한국 국민들에게 금메달 승전보를 전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김연아가 은퇴한 상황에서 심석희의 세계선수권 원맨쇼는 의미심장합니다. 평창 올림픽에서 개최국 한국의 세계 스포츠 경쟁력을 높여줄 아이콘이 있으니까요. 그때는 지금보다 더 많은 경험이 쌓이는 만큼 소치 올림픽보다 더 우수한 성과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김연아의 올림픽 2연패는 좌절되었으나 아직 소치 올림픽은 끝나지 않았습니다. 한국인 선수의 금메달 달성 확률이 있는 종목이 여전히 남아있습니다. 현실적으로 한국이 메달을 노릴 수 있는 종목은 쇼트트랙 여자 1000m와 남자 500m, 스피드스케이팅 남녀 팀 추월입니다. 그중에서 쇼트트랙 여자 1000m는 한국인 선수의 금메달 달성 가능성이 높은 종목입니다. 이 종목의 세계랭킹 1-2-4위가 우리나라 선수입니다.

 

심석희와 박승희, 김아랑이 여자 1000m에서 2관왕에 도전합니다. 얼마전 3000m 계주에서는 한국의 금메달 과정에서 하나로 똘똘 뭉치는 모습을 보였으나 1000m에서는 최고를 다투게 됐습니다. 세 명 모두 금메달 경쟁력이 높으며 과연 어느 선수가 '김연아를 향한 편파판정에 실망했던' 한국 국민들에게 기쁜 소식을 전해줄지 주목됩니다. 기왕이면 세 선수가 금은동메달을 싹쓸이했으면 좋겠네요.

 

 

[사진=소치 올림픽 쇼트트랙 마지막 날 일정. 한국과 러시아의 시차는 5시간 차이입니다. (C) 소치 올림픽 모바일 공식 홈페이지 캡쳐(m.sochi2014.com)]

 

여자 쇼트트랙 준준결승은 한국 시간으로 2월 22일 토요일 오전 1시 48분부터 시작됩니다. 김아랑이 2조(1시 48분) 심석희가 3조(1시 52분) 박승희가 4조(1시 56분)에 포함됐습니다. 그 이후에는 오전 2시 21분 준결승, 오전 2시 53분 결승이 펼쳐질 예정입니다. 토요일이 주말이라 아무래도 많은 분들이 토요일 새벽까지 한국인 선수의 소치 올림픽 경기 장면을 생중계로 시청하지 않을까 예상됩니다.

 

소치 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는 한국의 강세가 예상됩니다. 2013/14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랭킹을 살펴보면 심석희가 1위, 김아랑이 2위, 박승희가 4위입니다. 그 외에 아리안나 폰타나(이탈리아)가 3위, 리 지인루(중국)가 5위, 엘리스 크리스티(영국)가 6위이며 1000m에서 한국인 3인방과 경쟁합니다. 경기에 영향을 끼치는 돌발 변수가 없다면 한국인 선수의 금메달 가능성이 꽤 높습니다.

 

올 시즌 월드컵 1차 대회에서는 심석희가 1분 31초 259로 우승했습니다. 김아랑이 2위(1분 31초 469)이며 리 지안루가 3위(1분 31초 544)로 통과했습니다. 결승 진출 5명 모두 1분 31초대의 기록을 나타내는 치열한 접전이 펼쳐졌죠. 2차 대회에서는 심석희(1분 10초 546) 박승희(1분 10초 653) 김아랑(1분 10초 748) 순서로 메달 싹쓸이에 성공했습니다. 당시 2차 대회가 서울에서 펼쳐졌던 특성을 감안해도 한국인 선수의 메달 독식은 충분한 의미가 있습니다.

 

세 선수의 싹쓸이는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펼쳐졌던 3차 대회에서도 두드러졌습니다. 이번에는 심석희(1분 35초 223) 김아랑(1분 35초 318) 박승희(1분 59초 828) 순서로 결승선을 통과했습니다. 3차 대회까지는 심석희의 독주가 돋보였죠. 반면 4차 대회에서는 심석희가 박승희와 함께 준결승에서 탈락했고 이탈리아의 폰타나가 1위로 입상했습니다. 한국인 선수 중에서 유일하게 결승에 올랐던 김아랑은 1분 30초 615로 2위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이번 시즌 월드컵 성적을 놓고 보면 한국인 선수의 소치 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1000m 메달 획득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4번의 월드컵 대회 모두 한국인 선수가 메달을 받았던 공통점이 있죠. 소치 올림픽에서는 어느 선수가 금메달을 받느냐 그리고 한국 선수가 과연 메달 싹쓸이에 성공할까 여부가 관전 포인트입니다. 특히 월드컵 2차와 3차 대회에서 1~3위를 휩쓸었던 경험이 있다는 점에서 올림픽 금은동메달 획득 가능성이 결코 없는 것은 아닙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계주에서 금메달을 따냈습니다. 소치 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 결승에서 4분 09초 498을 기록하며 캐나다, 이탈리아를 따돌리고 정상에 등극했습니다. 이 종목에서는 8년 만에 금메달을 따내며 여자 3000m 계주에 강한 '전통'을 다시 이어가게 됐습니다. 한국과 치열한 순위 다툼을 벌였던 중국은 실격 처리되면서 한국은 2010년 벤쿠버 올림픽때의 악몽을 통쾌하게 복수했습니다.

 

여자 3000m 계주 최고의 명장면은 심석희 분노의 질주입니다. 마지막 반 바퀴를 통과하는 시점에서 자신의 앞에 있던 리젠러우(중국)를 빠르게 추월하여 역전에 성공했습니다. 곡선을 질주한 뒤 결승선에 통과하기까지 엄청난 속도를 내면서 한국에 금메달을 안겨주는 극적인 장면을 연출했습니다. 심석희의 짜릿한 장면을 보면 며칠전 개인전 1500m에서 저우양(중국)에 밀려 은메달을 받았던 분노를 풀어내는 듯 했습니다.

 

 

[사진=심석희 (C) 소치 올림픽 모바일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m.sochi2014.com)]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금메달이 반가우면 이 글을 추천해주세요. 손가락 버튼 누르시면 됩니다.

 

심석희의 소치 올림픽 맹활약은 예견되었던 일입니다. 이번 대회 이전까지 1000m와 1500m 세계 랭킹 1위였기 때문이죠. 3000m 계주도 한국이 세계 1위입니다. 그만큼 심석희의 국제 경쟁력이 강합니다. 소치 올림픽에서는 1500m에서 은메달을 따냈으나 결과적으로 나머지 종목에서 금메달을 거머쥐겠다는 충분한 동기부여가 됐습니다. 3000m 계주에서 리젠러우를 따돌리는 모습을 봐도 '반드시 금메달을 목에 걸겠다'는 의욕이 얼마나 컸는지 알 수 있습니다. 역시 세계 랭킹 1위 답게 승부처에서 과감한 공략을 펼치며 역전에 성공했습니다.

 

더욱 놀라운 것은 심석희의 나이입니다. 세화여고에 재학중인 올해 17세 선수입니다. 앞으로 10년 또는 그 이상의 시간 동안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세계 경쟁력을 높이는데 기여할 인물입니다. 그 이전에도 10대 여자 쇼트트랙 선수가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냈던 전례가 있었습니다. 김윤미(1994년 릴리함메르 올림픽, 당시 13세, 동계 올림픽 최연소 금메달) 전이경(1994년 릴리함메르 올림픽, 당시 18세) 고기현(2002년 솔트레이크 시티 올림픽, 당시 15세) 진선유(2006년 토리노 올림픽, 당시 17세) 등이 대표적이죠.(선수 나이는 만 나이로 표기)

 

많은 분들은 한국 쇼트트랙의 경쟁력이 예전같지 않은 것을 보며 2018년 한국에서 펼쳐질 평창 올림픽을 걱정했습니다. 이번 소치 올림픽에서도 여자 3000m 계주 이전까지는 금메달 선수가 배출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심석희가 계주에서 극적인 장면을 연출하면서 한국 쇼트트랙이 여전히 강하다는 것을 올림픽 결승전에서 보여줬습니다. 여자 대표팀의 경우 한동안 중국에게 밀렸습니다. 2010년 벤쿠버 올림픽에서 중국이 전 종목을 싹쓸이했죠. 하지만 소치 올림픽에서는 달라질 기미가 나타났습니다. 한국이 3000m 계주 금메달을 따냈고 심석희는 앞으로 펼쳐질 1000m에서 2관왕에 도전합니다.

 

심석희가 이번 계주에서 중국인 선수를 제치고 역전에 성공하면서 금메달을 달성한 것은 반가운 장면입니다.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경쟁력이 중국을 다시 추월할 수 있다는 임펙트를 심석희가 보여줬죠. 더욱이 중국은 실격 처리됐습니다. 저우양이 심석희의 진로를 방해한 것이 화근이 되었죠. 그럼에도 심석희는 평정심을 잃지 않으며 리젠러우를 추격한 끝에 역전에 성공했습니다. 앞으로도 중국인 선수를 많이 이겨줬으면 좋겠네요.

 

심석희는 평창 올림픽을 빛낼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 스타입니다. 김연아는 소치 올림픽을 끝으로 은퇴할 예정이며 이상화는 평창 올림픽에서 현역 선수로 활동할지 불투명합니다. 현 시점에서는 심석희가 평창 올림픽에서 많은 사람들의 주목을 끌 것임에 틀림없죠. 그때는 지금보다 국제 경험이 풍부할 것이며 경기력도 더 좋아질 것임에 분명합니다. 개최국 한국에 금메달을 안겨주는 멋진 활약을 펼칠 것으로 기대됩니다. 앞으로 많은 사람들에게는 심석희 분노의 질주가 기분 좋게 기억될 것 같습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