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 손흥민 해트트릭 달성은 한국 축구팬들을 열광의 도가니로 몰아 넣었다. 그뿐만이 아니다. 그때의 활약에 힘입어 독일과 유럽 베스트11 (주간 기준) 선정됐다. 현지 언론사 베스트11임을 감안해도 독일 분데스리가 및 세계 정상급 선수들과 베스트11에 함께 이름을 올린 것은 손흥민 해트트릭 가치가 크다는 뜻이다. 그의 실력이 독일을 넘어 유럽 무대에서 충분히 통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현존하는 한국 최고의 축구 선수 답다.

 

손흥민 독일&유럽 주간 베스트11 동시 달성이 더욱 놀라운 것은 패한 팀의 선수라는 점이다. 레버쿠젠이 볼프스부르크에게 4-5로 패하면서 손흥민 해트트릭 빛바랜 활약이 되고 말았다. 더욱이 볼프스부르크에서는 4골 넣은 바스 도스트가 있다. 그런데 주간 유럽 베스트11에서는 도스트가 아닌 손흥민이 선정됐다.

 

 

[사진 = 손흥민 주간 유럽 베스트11 선정됐다. 도스트가 명단에 없다. (C) 유로스프트 독일판 홈페이지(de.eurosport.yahoo.com)]

 

유럽 스포츠 전문 매체 유로스포트 독일판에서는 현지 시간으로 16일 최근 경기에서 맹활약 펼친 유럽 선수 11명 가리는 주간 유럽 베스트11 선정했다. 4-2-3-1 포메이션을 기준으로 손흥민이 왼쪽 측면 미드필더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손흥민과 함께 2선에 있는 선수는 마리오 괴체(바이에른 뮌헨) 리오넬 메시(FC 바르셀로나)로서 세계 정상급 기량을 과시하는 인물들이다. 손흥민이 이들과 함께 주간 유럽 베스트11 뽑힌 것은 의미가 있다. 그것도 경기에서 패한 팀의 선수가 말이다.

 

주간 유럽 베스트11 명단은 이렇다.

 

골키퍼 : 케빈 트랍(프랑크푸르트)
수비수 : 마르셀루(레알 마드리드) 아라로 곤잘레스(에스파뇰) 토니 얀츠케(묀헨글라드바흐) 하피냐(바이에른뮌헨)
수비형 미드필더 : 그라니트 샤카(묀헨글라드바흐) 프레디 구아린(인터밀란)
2선 미드필더 : 손흥민(레버쿠젠) 마리오 괴체(바이에른 뮌헨) 리오넬 메시(FC 바르셀로나)
공격수 : 토마스 뮐러(바이에른 뮌헨)

 

 

유로스포트 주간 유럽 베스트11 명단에서 손흥민 선정과 더불어 주목할 점이 있다면 도스트가 명단에서 제외됐다. 유로스포트 독일판 분데스리가 베스트11 명단에서는 손흥민과 함께 공격수 명단에 포함되면서 뮐러를 밀어냈으나 주간 유럽 베스트11 명단은 달랐다. 뮐러는 '손흥민 전 소속팀' 함부르크전에서 2골 2도움 기록하며 바이에른 뮌헨의 8-0 대승을 주도했다. 유럽 베스트11에서는 분데스리가 베스트11에 비해서 뮐러의 활약을 더욱 가치있게 본 것으로 보인다.

 

손흥민이 메시와 함께 주간 유럽 베스트11 함께 이름을 올린 것은 반가운 일이다. 훗날에는 한국 여론에서 '손흥민 위엄' 만끽할 수 있는 하나의 자료가 될 것으로 짐작되나 앞으로는 메시와 더불어 베스트11 이름을 올린 것보다 더욱 위대한 업적을 세울 것으로 보인다. 다만, 레버쿠젠의 볼프스부르크전 4-5 패배 및 분데스리가 6위 부진을 놓고 보면 손흥민이 유럽 정상급 선수에 도달하기에는 팀 클래스가 뒷받침하지 못하는 아쉬움이 있다. 그럼에도 손흥민이 주간 유럽 베스트11에 포함된 것은 긍정적 현상이다.

 

[사진=손흥민 주간 분데스리가 베스트11 선정됐다. (C) 유로스프트 독일판 홈페이지(de.eurosport.yahoo.com)]

 

유로프스트 독일판에서는 주간 분데스리가 베스트11 명단을 공개했다. 3-5-2 포메이션을 기준으로 손흥민이 공격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미드필더에는 마르코 로이스(도르트문트) 즐라트코 유누조비치(베르더 브레멘) 루카스 피아존(프랑크푸르트) 펠릭스 클라우스(프라이부르크) 아르연 로번(바이에른 뮌헨)이 선정됐다. 수비수는 아싸니 루키미아(베르더 브레멘) 올리버 소르그(프라이부르크) 토니 얀츠케(묀헨글라드바흐)가 이름을 올렸으며 골키퍼는 케빈 트랍(프랑크푸르트)이 뽑혔다.

 

분데스리가 홈페이지에서는 21라운드 주간 베스트 11 발표했다. 손흥민이 로이스, 뮐러와 함께 2선 미드필더로 포함됐다. 이 밖에 키커, 빌트 같은 독일 언론에서도 손흥민이 베스트 11에 이름을 올렸다. 마지막으로 분데스리가 홈페이지에서 공개된 주간 베스트11 명단을 언급하며 글을 마친다.

 

골키퍼 : 케빈 트랍(프랑크푸르트)
수비수 : 히카르도 로드리게스(볼프스부르크) 메흐디 베나티아(바이에른 뮌헨) 네벤 수보티치(도르트문트) 비에이리냐(볼프스부르크)
수비형 미드필더 : 케빈 데 브뤼네(볼프스부르크) 누리 사힌(도르트문트)
2선 미드필더 : 마르코 로이스(도르트문트) 손흥민(레버쿠젠) 토마스 뮐러(바이에른 뮌헨)
공격수 : 바스 도스트(볼프스부르크)

 

 

 

Posted by 나이스블루

손흥민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베스트11 선정은 예상된 결과였다. 레버쿠젠이 32강 조별리그 4차전 제니트 원정에서 2-1로 승리하는데 있어서 손흥민 2골이 승부에 결정적 영향을 끼쳤다. 서유럽 팀들에게는 러시아 원정이 이동거리 때문에 부담을 느낄 수 있으나 레버쿠젠은 러시아 클럽 제니트 원정 승리를 통해 C조 1위를 굳혔다. 승리의 해결사가 된 손흥민 베스트11 선정은 전혀 어색할 것이 없는 일이 됐다.

 

UEFA는 현지 시간으로 6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챔피언스리그 32강 4차전 베스트11 명단을 공개했다. 4-3-3 포메이션을 기준으로 손흥민이 안드레아 피를로(유벤투스) 코케(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함께 미드필더 명단에 포함됐다. 베스트11에는 리오넬 메시(FC 바르셀로나)가 이름에 올린 것이 눈길을 끈다. 손흥민 메시 베스트11 같이 선정된 것이 흥미롭다.

 

[사진=손흥민 (C) 나이스블루]

 

UEFA에 의해 챔피언스리그 32강 4차전 베스트11에 선정된 선수들은 다음과 같다.

 

GK : 야스민 한다노비치(NK 마리보)
DF : 제퍼슨(스포르팅 리스본) 마이콘(포르투) 바실리 베레주츠키(CSKA 모스크바) 다리요 스르나(샤흐타르 도네츠크)
MF : 손흥민(레버쿠젠) 안드레아 피를로(유벤투스) 코케(아틀레티코 마드리드)
FW : 마르코 로이스(도르트문트) 루이스 아드리아누(샤흐타르 도네츠크) 리오넬 메시(FC 바르셀로나)

 

UEFA 홈페이지에서 언급된 손흥민 베스트11 선정 이유는 이렇다.
"한국 공격수(손흥민)의 자신감 있는 두 골로 레버쿠젠이 C조에서 제니트를 이기며 3연승을 거두는데 공급을 했다. 68분 선제골 그리고 5분 뒤 스테판 키슬링이 (패스했던) 볼을 밀어 넣었다."

 

 

손흥민 베스트11 포함된 것이 의미있는 이유는 메시, 피를로 같은 유럽 정상급 선수들과 나란히 베스트11에 이름을 올렸던 것이다. 바이에른 뮌헨과 레알 마드리드, FC 바르셀로나 같은 빅 클럽 이적설로 뜨거운 관심을 받는 로이스도 베스트11에 뽑혔다. 전 세계에서 유럽 축구를 좋아하는 팬이라면 메시와 피를로, 로이스 같은 세계적으로 이름을 널리 알렸던 선수들이 챔피언스리그 32강 4차전 베스트11에 선정된 것을 주목할 것이다. 특히 UEFA 홈페이지 자주 접속하는 축구팬이라면 해당 베스트11 명단을 확인했을 가능성이 크다. 그 명단에 손흥민이 포함되면서 '손흥민이 이런 선수였구나'라고 느끼는 세계 축구팬들이 적지 않을 것이다.

 

아마도 손흥민이 자신의 진면목을 세계 축구팬들에게 본격적으로 알리는 계기는 2014/15시즌 챔피언스리그라고 봐야 할 것이다. 2013/14시즌에는 레버쿠젠의 챔피언스리그 16강 진출을 기여했으나 그때는 골이 없었으며 그 당시의 팀은 키슬링이 에이스였다. 지난 여름에 펼쳐졌던 브라질 월드컵에서는 한국 대표팀이 실망적인 성적을 거두며 러시아전 맹활약 및 알제리전 득점이 빛을 바랬다. 반면 2014/15시즌은 다르다. 레버쿠젠의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3연승 주역이면서 벌써 시즌 10골 기록하며 팀의 실질적인 에이스로 떠올랐다. 올 시즌만을 놓고 보면 키슬링보다는 손흥민이 레버쿠젠 공격의 중심이 된 듯한 느낌이다. 이제는 베스트11 포함을 통해 세계 축구팬들에게 인지도를 높이는 효과를 얻게 됐다.

 

그러면서 손흥민은 챔피언스리그 32강 4차전 베스트11 포함을 통해 유럽 정복에 대한 자신감을 기르게 됐다. 손흥민 같은 공격 지향적인 선수라면 다른 누구보다 더 많은 골을 기록하고 싶거나 또는 무언가의 목표를 이루고 싶을 것임에 틀림 없다. C조 1위를 기록중인 레버쿠젠은 2위 AS모나코와의 승점 차이가 4점이며 앞으로 2경기 남은 상황에서 조 선두로 16강에 진출할 가능성이 크다. 조 1위 팀은 2위 팀에 비해 16강 토너먼트에서 우승 후보팀과 맞붙을 확률이 적게 된다. 레버쿠젠에게 토너먼트 운이 따른다면 손흥민이 챔피언스리그 토너먼트에서 활약할 기회가 많을 것으로 보인다. 소속팀 레버쿠젠 공격의 차세대 아이콘이 된 그의 진가가 토너먼트에서 지속적으로 묻어나기를 한국의 많은 축구팬들이 기대할 것이다.

 

손흥민 베스트11 포함은 한국 축구팬들에게 기쁜 소식이다. 박지성 이후 챔피언스리그를 뜨겁게 달구는 새로운 한국인 선수가 마침내 등장한 것은 한국 축구에게 자랑스러운 일이다. 공교롭게도 박지성과 손흥민은 주 포지션이 왼쪽 미드필더인 공통점이 있다. 많은 이들이 우려했던 박지성 후계자 공백은 손흥민 맹활약에 의해 더 이상 걱정하지 않게 됐다. 2014년에 이르러 '손흥민 시대'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손흥민 베스트11 선정 소식이 기쁘면 밑에 있는 하트(공감)를 눌러주세요. 이 글의 추천수가 올라갑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레버쿠젠의 손흥민이 영국의 축구 언론 <골닷컴 영국판>에 의해 독일 분데스리가 14라운드 베스트11에 포함됐다. 골닷컴 영국판은 현지 시간으로 2일 보도를 통해 분데스리가 14라운드를 빛냈던 11명의 선수를 선정했는데 그 중에 한 명으로 손흥민이 거론됐다. 손흥민은 지난달 30일 뉘른베르크전에서 2골 넣으며 레버쿠젠의 3-0 완승을 이끌었다. 리그 5호골과 6호골을 터뜨렸으며 하세베 마코토, 기요타케 히로시와의 미니 한일전에서도 이겼다.

 

 

[사진=손흥민 (C) 나이스블루]

 

분데스리가 14라운드 베스트11, 어떤 선수들이 포함됐나?

 

골닷컴 영국판에서는 분데스리가 14라운드 베스트11을 4-3-3 포메이션으로 분류했다. 골키퍼에는 '홍정호 동료' 마르빈 히츠(아우크스부르크)가 뽑혔다. 헤르타 베를린전에서 무실점 선방을 펼쳤던 것. 아우크스부르크는 0-0으로 비겼으나 실점하지 않으면서 소속팀에 승점 1점을 안겨줬다. 흥미롭게도 히츠는 원래 알렉산더 마닝거의 백업 골키퍼였다. 하지만 최근에는 히츠가 4경기 연속 선발 출전했다. 4경기에서 팀이 2승 1무 1패를 올렸으며 히츠는 총 4실점 허용했다. 그 중에 3실점을 바이에른 뮌헨전에서 허용했다는 점에서 지금까지 제 몫을 했다고 봐야 한다.

 

수비수에는 세야드 살리호비치(호펜하임) 소크라티스 파파스타토풀로스(도르트문트) 라그나르 클라반(아우크스부르크) 임마누엘 혼(프라이부르크)이 선정됐다. 그 중에 살리호비치는 베르더 브레멘전에서 페널티킥으로 2골 넣으며 팀의 4-4 무승부를 공헌했다. 올 시즌 6골 기록했으며 미드필더까지 맡을 정도로 득점력이 발달된 인물이다. 클라반의 맹활약은 홍정호의 팀 내 입지 약화로 이어졌다. 홍정호가 한때 선발로 뛰었던 이유는 클라반의 부상 공백을 메우기 위해서였다. 그런데 클라반이 부상을 회복하고 실전 감각을 되찾자 홍정호의 출전 기회가 줄었다. 홍정호는 최근 2경기 연속 결장, 4경기 연속 선발 출전이 불발됐다.

 

미드필더에는 아론 훈트(베르더 브레멘) 다니엘 칼리주리(볼프스부르크) 아르연 로번(바이에른 뮌헨)이 선정됐다. 특히 로번은 브라운슈바이크전에서 2골 넣으며 팀의 2-0 승리 및 선두 질주를 공헌했다. 네덜란드 대표팀까지 포함하면 최근 4경기 연속골(총 5골)을 터뜨렸다. 올 시즌 전반기에는 큰 부상 없이 소속팀과 대표팀에서 많은 경기에 출전하며 지속적으로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는 진가를 발휘했다.

 

공격수에는 제퍼슨 파르판(샬케04) 하파엘(묀헨글라드바흐) 손흥민(레버쿠젠)이 포함됐다. 파르판은 슈튜트가르트전에서 페널티킥 골을 포함하여 2골 넣으면서 팀의 3-0 완승을 이끌었다. 성적 부진에 시달렸던 팀의 순위를 5위로 끌어 올리는데 기여했다. 하파엘은 프라이부르크전 결승골의 주인공이다. 지난 시즌에는 디나모 키예프와 샬케04에서 순탄치 않은 나날을 보냈으나 올 시즌 묀헨글라드바흐로 옮기면서 분데스리가 7골 기록하며 슬럼프 탈출에 성공했다. 손흥민은 뉘른베르크전에서 2골 작렬했고 11월에만 분데스리가에서 5골 올렸다.

 

손흥민 EPL 이적설, 수면 위로 떠오를까?

 

손흥민의 골닷컴 영국판 베스트11 선정 여파는 단순히 '11명 안에 포함되었다'라는 것만 의미하지 않을 것이다. 그동안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진출설이 끊이지 않았던 선수로서 분데스리가 14라운드 베스트11 포함을 통해 영국 언론의 관심을 끌게 됐다. 지금까지 영국 언론의 프리미어리그와 관련된 이적설을 보면 젊은 선수가 줄기차게 거론됐다. 그 중에서 공격 옵션이 사람들의 눈길을 끌기 쉽다. 손흥민은 21세 이하의 득점력이 뛰어난 공격수로서 앞으로 이적설이 많이 불거질 것으로 예상된다.

 

물론 레버쿠젠으로 이적한지 1년도 되지 않았기 때문에 내년 1월 이적시장에서 팀을 옮기는 일은 없을 것이다. 내년 여름 이적시장은 그 해 9월에 펼쳐질 인천 아시안게임 차출 가능성을 놓고 볼 때 레버쿠젠 잔류가 현명할 수도 있다. 그 이후 레버쿠젠과 계약을 연장할지 아닐지 여부는 그때를 지켜봐야 한다. 그럼에도 레버쿠젠에서 꾸준한 맹활약을 펼치면 프리미어리그와 관련된 이적설이 끊이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달 초에는 아스널과 토트넘의 이적설로 주목을 끌었으나 소속팀이 바뀐지 얼마 되지 않았기 때문에 루머의 신빙성이 높지 않게 판단된다.

 

하지만 프리미어리그 관련 이적설이 끊이지 않다면 이야기가 다르다. 손흥민의 이적시장 가치가 높아진다. 이미 올해 상반기에 프리미어리그 빅 클럽들과 도르트문트와 관련된 이적설로 관심을 끌었고 끝내 레버쿠젠의 클럽 레코드(1000만 유로, 약 143억 원)를 새롭게 경신했다. 현 소속팀에서 최상의 경기력을 유지하면 언젠가 고액 이적료가 언급된 루머로 여론의 주목을 받을지 모를 일이다. 프리미어리그 진출만이 유럽 톱클래스 선수로 거듭나는 정답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지만 지금의 오름세를 유지하면 영국 언론의 지속적인 관심을 받을 수도 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