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택 대란은 베가 아이언2, 베가 팝업노트에서 끝나지 않습니다. KT가 지난 22일 베가 시크릿노트 출고가를 29만 7000원으로 낮췄습니다. 베가 아이언2, 베가 팝업노트는 최근 35만 2000원에 판매중인 2014년 출시된 스마트폰입니다. 여론의 많은 주목을 끄는 중이죠. 베가 시크릿노트는 2013년 10월에 선보였는데 최근에 베가 아이언2, 베가 팝업노트 보다 가격이 더 낮아졌습니다. 베가 시크릿노트 가격 20만원대인 것이 믿기지 않네요.

 

그 이유는 베가 시크릿노트 스펙이 좋기 때문입니다. 5.9인치 Natural IPS 프로 FHD 디스플레이, 배터리 3200mAh, 카메라 후면 1300만 화소, RAM 3GB, ROM 32GB, V펜 탑재, 2014년 5월 안드로이드 킷캣 업그레이드를 놓고 보면 저가에 팔릴만한 스마트폰 같지 않습니다.

 

 

[사진=베가 시크릿노트 (C) 팬택 공식 홈페이지(pantech.co.kr)]

 

KT의 베가 시크릿노트 가격 29만 7000원 판매는 이른바 팬택 대란이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 있음을 의미합니다. 베가 아이언2, 베가 팝업노트 가격이 많이 내려가면서 소비자들의 시선이 팬택 스마트폰에 쏠려 있습니다. 단통법 반대하는 여론의 의견이 우세인 현 시점에서 팬택이 출시한지 1년도 되지 않은 프리미엄급 스마트폰 2개가 40만원 이하에 판매되고 있다는 것은 소비자들에게 반가운 일이죠. 이제는 베가 시크릿노트 가격까지 싸졌습니다.

 

팬택 스마트폰의 연이은 가격 하락은 근본적으로 단통법과는 거리감이 있습니다. 만약 팬택이 경영난에 시달리지 않았다면 지금쯤 베가 시크릿노트, 베가 아이언2, 베가 팝업노트 출고가가 많이 내려가지 않았을 겁니다. 제품 스펙을 살펴보면 전형적인 저가폰이 아닙니다. 만약 베가 시크릿노트, 베가 아이언2, 베가 팝업노트 많이 팔리면 얼마전 매각이 유찰된 팬택의 회생 가능성을 기대할 여지가 있습니다.

 

 

이동통신사 3사는 시장 점유율을 늘려야 많은 매출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베가 아이언2는 이동통신사 3사 모두 35만 2000원에 판매되고 있으며 베가 팝업노트는 현재 SK텔레콤에서만 선보이는 중입니다.

 

KT가 베가 시크릿노트 가격을 69만 9600원에서 29만 7000원으로 무려 40만 2600원이나 내린 것은 또 다른 팬택 스마트폰 출고가 인하로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겠다는 의도가 있다고 봐야 할 것입니다. 특히 스마트폰 구입을 앞둔 소비자들의 관심을 얻기 쉽죠.

 

[사진=베가 엠블럼 (C) 나이스블루]

 

KT는 베가 시크릿노트만 가격을 내리지 않았습니다. 11월 25일에는 팬택 베가 아이언(27만 5000원 예정) LG전자 G3(79만 9700원 예정) 가격을 내릴 예정입니다. 배가 아이언은 기존 가격이 38만 9400원이라 출고가 하락이 얼마나 관심을 끌지 미지수입니다. 다만, 베가 시크릿노트와 더불어 가격이 20만원대라 가성비가 좋은 스마트폰을 원하는 소비자들의 관심을 어느 정도 얻을 것으로 보입니다. 팬택 스마트폰 가격을 계속 내리는 KT의 행보는 가격이 싼 스마트폰을 원하는 소비자들을 끌어들이며 시장 점유율 향상을 꾀하는 목적이 있다고 봐야 합니다.

 

다른 스마트폰도 마찬가지지만, 베가 시크릿노트 단말기는 KT 요금제 구입 시 가격이 더 쌉니다. 베가 시크릿노트 가격 29만 7000원이며 순 완전무한99, 순 완전무한77 요금제 적용시 보조금은 26만 8000원이 됩니다. 단말기 판매가는 둘 다 2만 9000원으로 책정됩니다. 추가 지원금이 포함되지 않아도 5만원 이내에 단말기를 확보할 수 있죠. 다만, 요금제 가격이 높다는 것을 참고할 필요가 있죠. 반면 순 모두다올레28 요금제 적용시 보조금은 10만 5000원이 됩니다. 단말기 판매가는 추가 지원금 적용되지 않았을 때 19만 2000원으로 나옵니다. 요금제 낮은 가격을 떠올리면 보조금 10만 5000원은 적은 돈이 아닙니다.

 

이동통신사 통해서 스마트폰 구입하는 사람들 대부분은 아마도 약정 형태로 요금제 가입하면서 제품을 이용할 것입니다. 베가 시크릿노트는 약정 구입 및 요금제 적용시 29만 7000원보다 더 낮은 가격에 단말기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과연 KT가 베가 시크릿노트 가격 인하를 통해 시장 점유율 끌어올리기에 성공할지,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가 또 다른 팬택 스마트폰을 싸게 판매할지 앞으로의 추이가 주목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삼성전자 최신형 스마트폰 갤럭시노트 엣지 가격 106만 7000원은 제품의 정식적인 출고가입니다. 스마트폰 구입하신 분들은 잘 아시겠지만 출고가 전액을 한꺼번에 지불하기보다는 SK텔레콤, KT 같은 이동통신사 3사 통해서 약정으로 구입하는 경우가 많죠. 단말기 할부금+요금제 금액 형태로 말입니다. 그렇다면 SK텔레콤, KT 갤럭시노트 엣지 가격 어떻게 되는지 살펴봤습니다. 요금제마다 가격이 다르니까요.

 

약정 구입이 부담스럽다면 공기계 구입이 더 좋을 수도 있습니다. 자신이 원하는 요금제를 쓸 수 있는 장점이 있으니까요. 하지만 갤럭시노트 엣지 공기계 가격 120만 3000원(삼성전자 스토어 회원가 구입 시 116만 6910원)을 한꺼번에 지불하기에는 부담을 느끼기 쉽습니다. 그래서 어느 제품이든 이동통신사 3사 통해서 약정을 구입하려는 분이 많죠.

 

[사진=갤럭시노트 엣지 (C) 나이스블루]

 

갤럭시노트 엣지 가격 SK텔레콤과 KT에서 구입하게 된다면 요금제를 잘 선택해야 합니다. 자신의 성향에 맞는 요금제가 무엇인지 충분히 인식할 필요가 있죠. 보조금이 높은 요금제가 무조건 좋은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지원금을 뜻하는 보조금이 높을 수록 요금제 가격이 비싸지는 것이 단통법의 실체니까요. 평소 데이터 이용량과 음성 통화, 문자 주고 받는 횟수가 적은 편이라면 가격이 저렴한 요금제가 더 나을 수도 있습니다. 갤럭시노트 엣지 포함한 스마트폰을 구입하기 이전에 자신에게 잘 맞는 요금제 잘 살펴보는 것이 좋죠.

 

 

그렇다면 SK텔레콤 갤럭시노트 엣지 가격 살펴봤습니다. 공시일자는 2014년 11월 8일이며 요금제는 종류가 많기 때문에 주요 요금제만 언급하도록 하겠습니다. LTE 34 요금제 보조금은 7만 4000원입니다. 판매가는 출고가에서 보조금 가격이 빠지면서 99만 3000원이 되는 것이죠. LTE 42 요금제 보조금은 9만 2000원이며 판매가는 97만 5000원이 됩니다. LTE 52 및 62 요금제는 보조금이 각각 11만 4000원, 13만 6000원이며 판매가는 95만 3000원, 93만 1000원으로 책정됩니다. 요금제가 높을 수록 보조금 액수가 증가하는 것이 SK텔레콤 갤럭시노트 엣지 가격 특징입니다.

 

이번에는 비싼 요금제를 살펴봤습니다. SK텔레콤 갤럭시노트 엣지 LTE 72 요금제 구입시 보조금 15만 8000원이며 판매가는 90만 9000원이 됩니다. LTE 85 요금제는 보조금이 18만 7000원이며 판매가는 88만원이 되죠. LTE 100 요금제는 보조금 22만원, 판매가 84만 7000원이 됩니다. SK텔레콤 갤럭시노트 엣지 가격 보조금 차이는 7만 4000원~22만원이며 그 액수에 따라 제품 판매가가 다르게 책정됩니다.

 

KT 갤럭시노트 엣지 가격 이렇습니다. 공시일자는 2014년 11월 12일이며 주요 요금제만 살펴봤습니다. 순 모두다올레 28 보조금은 8만 2000원이며 판매가는 98만 5000원입니다. 순 모두다올레 34 보조금은 10만 5000원이며 판매가는 96만 2000원이 적용됩니다. 순 완전무한 51과 61은 보조금이 각각 15만 6000원, 18만 4000원이며 판매가도 91만 1000원, 88만 3000원으로 서로 다른편입니다. 순 완전무한 77은 보조금 22만 6000원이며 판매가는 84만 1000원이 됩니다.

 

갤럭시노트 엣지 요금제 완전무한 129 선택하면 보조금이 30만원입니다. 판매가는 76만 7000원으로 정해집니다. KT 갤럭시노트 엣지 가격 살펴보면 순액 요금제 도입하면서 기존의 요금제를 개편했습니다. 그런 영향 때문인지 몰라도 갤럭시노트 엣지에 대해서는 전체적으로 보조금이 높은 편입니다. 향후 SK텔레콤과의 가격 경쟁이 기대되고요. 반면 LG 유플러스는 갤럭시노트 엣지 출시 성사가 되지 않았습니다. 현재 갤럭시노트 엣지 판매중인 이동통신사는 SK텔레콤, KT 입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3월 13일 오늘부터 이동통신 3사 영업정지기간이 시작됩니다. 3사 모두 45일씩 영업정지 처분을 받았으며 2개 회사는 추가 영업정지 조치를 당했습니다. LG유플러스는 3월 13일부터 4월 4일까지, 4월 27일부터 5월 18일까지 적용되며 KT는 3월 13일부터 4월 26일까지 정지됐습니다. SK텔레콤은 4월 5일부터 5월 19일까지가 영업정지기간입니다.

 

13일 오전에는 방송통신위원회가 LG유플러스에게 14일, SK텔레콤에게 7일 추가 영업 정지 처분을 내렸습니다. 두 회사의 추가 영업 정지 기간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습니다. 따라서 LG유플러스는 59일, SK텔레콤은 52일, KT는 45일 영업이 정지됩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이동통신 3사에 총 304억 50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했습니다.

 

 

[사진=저의 스마트폰, 갤럭시S4 LTE-A (C) 나이스블루]

 

이 글에 공감하면 추천해주세요. 손가락 버튼 누르시면 됩니다.

 

이동통신 3사는 미래창조과학부에 의해 영업정지 처분을 받으면서 그 기간 동안 일반 기기변경과 신규 가입자 모집을 할 수 없습니다. 다만, 미래창조과학부는 24개월 이상 사용한 단말기와 파손 및 분실된 단말기의 기기변경을 허용하기로 발표했습니다.

 

SK텔레콤, KT, LG 유플러스가 '45일+추가 영업정지'를 받았던 이유는 과열된 보조금 경쟁 때문입니다. 방송통신위원회가 2010년 9월 보조금 가이드라인을 세웠는데 보조금 상한선을 최대 27만원까지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소비자에게 보조금 27만원 이상을 적용하면 불법 보조금이 되는 것이죠. 이 대목에서 불법 보조금이라는 표현에 거부감을 느끼는 분도 있을 겁니다.

 

왜냐하면 지금까지 보조금 상한선 27만원 정책이 유지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2010년 9월은 스마트폰이 대중화되기 시작했을 무렵입니다. 피쳐폰을 쓰는 사람들이 많았으며 그때는 LTE(롱텀에볼루션)를 아는 사람도 거의 없었을 겁니다. 개인적으로는 2010년 9월말에 삼성전자 갤럭시S를 구입했으며 3G 제품입니다. 참으로 오래전일이죠. 출고가가 비싼 스마트폰이 출시되면서 LTE 요금제 가격이 만만치 않은 현 시점에서는 보조금이 최대 27만원 적용되어도 소비자 입장에서 많은 돈을 지불해야 하는 부담감이 있습니다.

 

이동통신 3사는 시장 점유율 확보를 위해 '종종' 27만원을 초과하는 보조금을 책정하며 제품 판매에 나섰습니다. 수십 만원의 보조금을 뿌리면서 소비자가 저렴하게 제품을 구입하도록 유도했죠. 기기변경보다 번호이동 가격이 더 저렴했던 것도 이 때문입니다. 다른 통신사 고객을 자기 회사 고객으로 맞이하면서 시장 점유율을 늘리기 위해 번호이동에 대한 가격의 매리트를 높였죠. 이러한 이동통신사들의 경쟁이 점점 과열되면서 지난해 연말에는 방송통신위원회가 이동통신 3사에게 총 1064억 원의 과징금을 부과했습니다. 역대 최다 과징금이었죠.

 

그럼에도 이동통신 3사의 보조금 경쟁은 올해 초에도 이어졌고 2013년 출시된 스마트폰 가격이 때때로 엄청나게 폭락했습니다. 특히 123대란이 벌어진 이후에 스마트폰 가격이 기습적으로 하락했던 사례가 여럿 있었으며 번호이동 형식으로 스마트폰을 구입했던 사람들이 많았다고 합니다. 결국 이동통신 3사에 대한 추가제재가 추진된 끝에 45일+추가 영업 정지 처분이 내려졌죠. 3개 회사는 소비자들에게 스마트폰을 저렴하게 판매하려고 했는데 방송통신위원회가 그것을 막은 꼴이 되었죠.

 

하지만 이번 영업정지기간이 이동통신 3사가 마케팅 비용을 아낄 수 있게 되었다는 일각의 주장도 있었습니다. 3개 회사의 2012년과 2013년 마케팅 비용은 총 7조원 넘었습니다. 겉으로는 이동통신 3사가 영업정지기간 때문에 스마트폰 판매에 어려움을 겪을 것처럼 느껴집니다. 그러나 실제로는 3사가 마케팅 비용에 대한 부담을 덜게 될 것이라는 예상도 있죠. 과연 어떻게 될지 계속 지켜봐야겠지만 결국에는 소비자들이 불편함을 겪게 됩니다.

 

특히 스마트폰을 빨리 구입하고 싶었던 분들은 자신이 원하는 통신사를 통해 제품을 구입하기가 어려울 수도 있습니다. 24개월 이상 활용되었던 스마트폰의 기기변경이 영업정지기간에 가능하나 2년의 약정 기간을 채우지 않고 제품을 바꾸려는 분이 그동안 적지 않았던 것으로 압니다. 더욱이 영업정지기간 중인 4월 11일에는 삼성 갤럭시S5가 출시 될 예정입니다. 팬택의 신제품 베가 아이언2 출시 시기는 4월에서 5월로 미루어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동통신 3사 영업정지는 제조사도 난감하게 됐습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