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가 11월 25일부터 LG전자 G3 출고가 10만원 인하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출고가 89만 9800원에서 79만 9700원으로 낮추기로 했죠. 정확히 10만 100원 더 싸졌으나 실질적으로는 10만원 인하라는 표현이 어색하지 않습니다. 저는 G3 출고가 떨어졌다는 소식을 들으면서 삼성전자 갤럭시S5 떠올렸습니다. G3 갤럭시S5 출시 간격이 2개월 되지만 둘 다 2014년 봄에 출시되었던 공통점이 있습니다. 저는 갤럭시S5 가격 떨어지지 않을까 예상합니다. 저의 생각일 뿐이지만요.

 

이른바 팬택 대란은 KT의 베가 아이언2 파격적인 출고가 책정(35만 2000원)을 시작으로 LG유플러스와 SK텔레콤까지 팬택 출고가 하락 대열에 가세했습니다. 이동통신사 3사 모두 베가 아이언2 35만 2000원에 판매중입니다. 이제는 KT가 G3 가격 내리기로 결정했습니다.

 

 

[사진 = G3 (C) 나이스블루]

 

KT의 스마트폰 10종 가격 인하는 팬택 대란의 판이 커졌음을 뜻합니다. 팬택 제품에 이어 삼성전자와 LG전자 스마트폰까지 출고가를 낮췄는데 그중에서 가장 눈에 띄는 단말기가 LG전자 G3 입니다. 2014년 상반기 출시되었던 스마트폰중에서 크게 히트했던 단말기가 바로 G3였죠. 갤럭시S5가 판매 부진으로 고전했던 반면에 G3는 여론의 호평을 받았습니다. HD 디스플레이 탑재 및 카메라 기능 향상, 좋은 디자인에 이르기까지 LG전자 스마트폰에 대한 사람들의 호감도를 높였죠. 그 이후 LG전자는 G3 인기에 힘입어 G3 Cat.6, G3비트, G3A, G3 스크린 선보이며 현재까지 G3 시리즈를 이어갔죠.

 

G3 출고가 10만원 인하는 낙관적인 관점에서 바라보면 KT와 LG전자 모두에게 이득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KT는 SK텔레콤 및 LG유플러스, LG전자는 삼성전자와의 시장 점유율 경쟁에서 밀리지 않기 위한 의도가 있죠. 반면 비관적인 관점에서 바라볼 때는 G3 10만원 인하를 대중들이 좋게 받아들이는지 알 수 없습니다. 베가 아이언2가 기존 출고가보다 50% 이상 할인 판매되는 현실을 떠올리면 G3 10만원 인하는 임펙트가 강하지 않습니다. 심지어 G3와 베가아이언2는 지난 5월에 출시된 공통점이 있습니다.

 

 

그럼에도 G3 가격 내려간 것은 상징성이 있습니다. 2014년 봄에 출시된 프리미엄급 스마트폰 가격 인하 바람이 불고 있으니까요. 그 시기에는 삼성전자 갤럭시S5, LG전자 G3, 팬택 베가 아이언2, 소니 엑스페리아 Z2 출시했습니다. 베가 아이언2는 11월 23일 현재 이동통신사 3사 모두 35만 2000원에 판매하는 중인데 KT-LG유플러스-SK텔레콤 순서로 30만원대 중반의 가격을 책정했습니다.

 

이제는 KT가 G3 가격 79만 9700원으로 내리면서 팬택이 아닌 다른 제조사 스마트폰 가격을 낮추기로 했습니다. 이동통신사 3사의 베가 아이언2 가격이 서로 일치하면서 KT가 새로운 선택을 하게 되었죠.

 

[사진 = 갤럭시S5 (C) 나이스블루]

 

이동통신사 3사의 스마트폰 가격 인하는 여기서 끝나지 않을 것 같습니다. KT가 G3 출고가 내린 것을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가 어떻게 대처할지 주목됩니다. 한 쪽에서 시장 점유율과 관련있는 무언가를 시작하면 다른 한 쪽에서 반격을 가하는 것이 지금까지 이동통신사 3사의 경쟁 흐름입니다. 특히 G3는 LG전자 히트작으로 잘 알려졌죠. 스마트폰 구입하려는 사람들의 관심을 끌어모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까지 출고가 인하 경쟁을 계속 펼친다면 언젠가 삼성전자 프리미엄급 스마트폰 가격을 낮출 수도 있다고 봅니다. 아마도 갤럭시S5가 아닐까 싶은 개인적인 예상을 합니다.

 

제가 갤럭시S5 가격 인하를 예상하는 것은 이제는 단말기 가격을 내릴 시점이 왔다고 판단되기 때문입니다.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는 삼성 스마트폰을 꼽으라면 갤럭시노트4, 갤럭시노트 엣지, 갤럭시 알파가 될 것입니다. 갤럭시S5는 냉정히 말해서 구형폰입니다. 그 이후에 출시된 삼성전자 스마트폰이 여럿 있기 때문이죠. 출고가 인하 없이는 많은 판매량을 기대하기 어렵게 됐습니다. 심지어 갤럭시S5는 지난 6월 중순에 선보였던 갤럭시S5 광대역 LTE-A에 비해서 스펙이 떨어집니다. 두 제품의 가격 차이는 3만 3000원에 불과합니다. 갤럭시S5가 아닌 갤럭시S5 광대역 LTE-A 구입하는게 더 좋죠.

 

지난해 가을에 출시된 갤럭시노트3 가격은 88만원입니다. 갤럭시S5 현재 가격 86만 6800원과 차이가 적습니다. 그런데 갤럭시노트3 출시 무렵의 가격은 106만 7000원입니다. 갤럭시노트3 갤럭시S5 가격 차이는 원래 20만 200원 정도 됐습니다. 이제는 시간이 접어들면서 갤럭시노트3 출고가 낮아졌으며 갤럭시S5도 스마트폰 가격 하락 시기가 오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 시점이 언제일지 알 수 없으나 KT의 G3 출고가 10만원 인하를 떠올리면 갤럭시S5도 머지 않아 가격 하락 소식이 들리지 않을까 싶네요.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배 2014.11.23 2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격이 많이 떨어졌군요.. 사용자 입장에서는 이런 저런 조건 없이 더 가격이 내려갔으면 하네요.^^;

  2. 공감공유 2014.11.24 0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격이 떨어지니 좋네요 ㅎㅎ 아이폰의 힘인가요 ㅎㅎ

  3. muame 2014.11.24 1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이 진짜 짱
    매력넘치는 포스팅 잘 보구가요
    마지막으로 정말 감사드려요~~~

  4. 반디, 2014.11.24 1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더 인하했으면 좋겠다는 것은 욕심일까요 ㅎㅎ 이런 포스팅 좋아요!

당초 92만원으로 알려졌던 LG전자 최신형 스마트폰 G3 가격이 실제로는 그보다 더 적은 액수였습니다. 27일 오전 SK텔레콤 공식 휴대폰 쇼핑몰 티월드 다이렉트에서 제가 직접 G3 가격을 살펴봤더니 출고가에 89만 9800원으로 표기됐습니다. 90만원보다 200원 더 적은 금액에 판매되나 실질적으로는 90만원 스마트폰이라고 봐도 과언이 아닙니다. 지난해 같았으면 90만원 넘었을지 모릅니다.

 

G3 가격 89만 9800원은 지난해 출시되었던 G2의 95만 4800원보다 더 싸졌습니다. G3 스펙이 G2보다 더 좋음에도 가격을 5만 5000원이나 내린 것은 판매량을 늘리기 위한 전략입니다. 그리고 또 다른 이유가 있었죠.

 

 

[사진=티월드 다이렉트에서 G3 출고가에 89만 9800원으로 표기됐습니다. (C) 티월드 다이렉트 모바일 홈페이지 캡쳐(m.tworlddirect.com)]

 

G3 가격은 그동안 언론을 통해 90만원대로 알려졌습니다. 여론의 전체적인 분위기는 '가격이 비싸다'는 반응이 만만치 않았던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3월말 출시된 삼성전자 갤럭시S5를 기점으로 주요 스마트폰 가격이 예전보다 낮춰진 최근의 추세에 많은 분들이 익숙했던 것으로 판단됩니다. 갤럭시S5는 86만 6800원에 출시되었으며 지난해 등장했던 갤럭시S4 89만 9800원보다 더 저렴했습니다. 그 이후에 공개된 팬택 베가 아이언2(78만 3200원) 소니 엑스페리아 Z2(79만 9000원)는 갤럭시S5보다 더 저렴하게 출시됐습니다.

 

베가 아이언2와 엑스페리아 Z2는 판매량을 늘리기 위해 갤럭시S5보다 가격을 더 낮게 잡았던 것으로 추측됩니다. 한국에서는 그동안 삼성 스마트폰을 쓰는 분들이 많았던 만큼 갤럭시S5와 경쟁하는 스마트폰 제조사 입장에서는 최신형 스마트폰 가격을 갤럭시S5보다 낮출 수 밖에 없었을 겁니다. 그런데 LG전자는 팬택, 소니와 달랐습니다. G3 가격이 갤럭시S5보다 3만 3000원 더 비쌉니다.

 

 

 

 

그 이유는 G3 '주요 스펙'이 갤럭시S5를 능가하면서 크기까지 넓기 때문입니다. G3는 5.5인치 쿼드HD(QHD, 2560 x 1440) 해상도가 지원되는 스마트폰입니다. 갤럭시S5의 5.1인치 풀HD(1920 x 1080)보다 동영상 화질이 더 좋으면서 크기가 더 넓습니다. 메모리에서도 G3가 3GB RAM이라면 갤럭시S5는 2GB RAM입니다. 배터리는 G3가 3000mAh이며 갤럭시S5는 2800mAh입니다. (참고로 이 글에 언급된 G3 스펙은 며칠 전 인터넷에서 나돌았던 유출 이미지를 참고했습니다. G3 사전 설명회에서 G3 스펙이 찍힌 이미지가 인터넷에 전파되었죠.)

 

그렇다고 G3 스펙이 갤럭시S5를 완전히 이기는 것은 아닙니다. 카메라 후면 화질에서는 G3가 1300만 화소이나 갤럭시S5는 1600만 화소입니다. 아울러 G3는 USB 2.0 지원이 아쉽습니다. G3가 갤럭시S5보다 더 좋은 것도 있고 아닌 것도 있죠.

 

그럼에도 G3는 QHD가 지원되면서 500ppi(인치 당 화소 수)를 능가하는(538ppi) 제품임을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갤럭시S5를 비롯한 올해 봄에 출시된 스마트폰들에 비해서 가격이 비쌀 수 밖에 없는 이유입니다. 여기에 G3 5.5인치 크기는 삼성전자 갤럭시노트3의 5.7인치보다 약간 작습니다. 갤럭시노트3가 지난해 하반기 106만 7000원이라는 출고가에 나왔음을 떠올리면 G3 89만 9800원은 적정한 가격일 수도 있습니다. 89만 9800원이라는 가격만을 놓고 보면 비싸게 느껴지나 다른 제품과 비교하면 꼭 그렇지 않습니다.

 

관건은 G3가 과연 한국에서 얼마나 많이 팔리느냐 여부입니다. 아무리 제품이 뛰어나도 많이 안팔리면 소용없죠. G3 판매량 향상을 위한 LG전자의 마케팅이 앞으로 중요해졌죠.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