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퇴장 이후 그의 징계 결과가 공개됐다. 그는 독일축구협회(DFB)에 의해 DFB 포칼컵 3경기 출전 정지 처분을 받았으며 그 징계는 2017년 6월 30일까지 유효하다. 만약 레버쿠젠이 오는 12월 펼쳐질 DFB 포칼컵 16강이나 내년 초 8강에서 탈락하면 손흥민 퇴장 징계는 다음 시즌에도 적용된다. 선수 또는 구단측이 징계에 항소할 수도 있으나 만약 독일축구협회 처분을 받아들이면 향후 DFB 포칼컵 3경기에 뛸 수 없게 된다.

 

그의 징계는 분데스리가 경기 출전과 관련 없다. 분데스리가와 DFB 포칼컵은 다른 대회일 뿐이다. 그보다 손흥민 포칼컵 3경기 징계가 다행인 것은 지친 체력을 회복할 기회를 얻었다는 점이다. 브라질 월드컵을 치르면서 시즌 초반부터 빠듯한 일정을 소화했던 그에게 DFB 포칼컵 3경기 출전 정지는 결과적으로 전화위복의 기회가 됐다.

 

[사진=손흥민 (C) 레버쿠젠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bayer04.de)]

 

많은 사람들이 우려했던 손흥민 추가 징계는 내려졌다고 봐야 한다. DFB 포칼컵에서 퇴장 당한 선수는 2경기 출전 정지 징계가 적용된다. 2012/13시즌 DFB 포칼컵 16강 아우크스부르크전에서 구자철 뺨을 때리며 퇴장 당했던 바이에른 뮌헨의 프랭크 리베리는 2경기만 출전 정지 처분을 받았다. 그런데 2014/15시즌의 손흥민은 1경기 더 추가되면서 3경기 출전 정지 징계로 확정됐다. 상대 팀 선수의 다리를 찼던 것이 심했거나 또는 대기심에게 다가가 손을 들어올리며 격렬하게 항의한 것이 추가 징계의 원인으로 추측할 수 있다.

 

다른 관점에서 바라보면 손흥민 DFB 포칼컵 3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긍정적으로 바라봐도 어색하지 않다. 소속팀 레버쿠젠의 3개 대회를 병행하면서 한국 대표팀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유럽과 아시아를 오가는 빡센 스케줄은 손흥민을 체력적으로 지치게 하기 쉽다. 올 시즌 레버쿠젠의 공격 옵션 로테이션 시스템이 경직된 것도 손흥민의 체력 부담을 키웠다. 손흥민 퇴장 부적절했던 것은 분명하나 오히려 DFB 포칼컵 3경기 출전 정지 징계가 꿀맛 같은 휴식이 될 수도 있다. 레버쿠젠이 올 시즌 4강까지 진출한다는 전제에서 말이다.

 

 

만약 레버쿠젠이 2014/15시즌 DFB 포칼컵 4강행을 확정지을 경우 손흥민은 대회 16강, 8강, 4강 경기에 뛸 수 없다. DFB 포칼컵 16강은 올해 12월에 열리며 8강과 4강은 각각 내년 2월과 4월에 진행될 예정이다. 올해 12월은 손흥민이 시즌 전반기 소속팀과 대표팀을 오가는 강행군에 시달리며 체력적인 과부하에 시달리기 쉬운 시기다. 내년 2월과 4월은 레버쿠젠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토너먼트를 소화한다면 손흥민은 DFB 포칼컵을 뛰지 않으며 소속팀에서는 분데스리가와 챔피언스리그에 전념할 수 있다. DFB 포칼컵은 두 대회에 비해 비중이 떨어지는 만큼 손흥민이 좋은 컨디션에서 분데스리가와 챔피언스리그에 뛸지 모른다.

 

레버쿠젠과 한국 대표팀 전력에 없어서는 안 될 손흥민에게 빡센 일정은 반갑지 않다. 유럽 선수들과 달리 독일과 아시아를 오가는 장거리 비행이 손흥민에게 피로감을 안겨주기 쉽다. 그는 9월과 10월 국내에서 A매치 경기를 치렀으며 11월에는 요르단과 이란에서 중동 2연전에 나설 예정이다. 특히 한국 이란 경기가 펼쳐질 아자디 스타디움은 해반 1273m 고지대에 위치했으며 평지보다 산소가 부족하다. 이란 대표팀을 응원할 현지 관중들의 우렁찬 함성도 원정 팀들에게 부담스럽다. 공교롭게도 한국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펼쳐졌던 역대 A매치 이란 원정에서 이긴 전적이 없다. 손흥민이 힘든 경기를 앞두게 됐다.

 

그런 점에서 손흥민에게는 쉴 수 있는 기회가 필요했다. 그럼에도 시즌 전반기에는 '실점이 잦은' 팀이 안정된 경기력을 발휘하지 못하면서 손흥민 같은 특정 공격 옵션들의 출전 비중이 늘어날 수 밖에 없었다. 그가 퇴장 처분을 받았던 DFB 포칼컵 16강 마그데부르크전 이전까지는 8경기 연속 풀타임 뛰었으며 10월 A매치 이후에는 휴식없이 정상적인 경기 일정을 소화하는 강행군을 치렀다. 손흥민 퇴장 징계가 적용 될 DFB 포칼컵 16강(레버쿠젠 경기 결과에 따라 8강과 4강까지 적용 가능)은 레버쿠젠 주축 선수들이 체력 부담을 안고 싸우는 경기다.

 

손흥민 퇴장 징계를 심각하게 받아들이는 사람들이 있을지 모른다. 하지만 유럽에서 자신의 커리어를 높여야 하는 손흥민에게는 DFB 포칼컵보다 분데스리가와 챔피언스리그가 더 중요하다. 두 대회에서 최상의 경기력을 지속적으로 발휘해야 선수의 가치를 끌어올릴 수 있다. DFB 포칼컵 3경기 출전 징계는 손흥민에게 전화위복이 됐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구자철 2호골 의미있는 이유는 2경기 연속골을 터뜨렸다는 점이다. 그는 한국 시간으로 8월 8일 유로파리그 3차 예선 2차전에서 그리스 클럽 아스테라스 트리폴로FC를 상대로 득점을 올리며 시즌 1호골을 터뜨렸다. 8월 16일 DFB 포칼컵 1라운드(64강) 3부리그 소속 켐니츠FC전에서도 골을 터뜨리며 시즌 2호골을 기록했다. 두 경기 모두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으나 2014/15시즌 분데스리가 개막을 앞두고 벌써 2골 넣은 것이 심상치 않다.

 

2013/14시즌 마인츠의 로테이션 멤버였던 구자철의 팀 내 입지가 주전급으로 올라선 것도 의미있다. 그는 8월 2경기 모두 선발 출전했으며 모두 골을 터뜨리는 맹활약을 펼쳤다. DFB 포칼컵 1라운드 경기에서는 4-2-3-1 포메이션의 왼쪽 윙어로서 연장전 포함 120분 및 승부차기까지 뛰었다.

 

[사진=구자철 (C) 마인츠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mainz05.de)]

 

구자철에게 2014/15시즌은 중요하다. 아우크스부르크 임대 시절 이후 절정의 경기력을 과시할 수 있는 최적의 타이밍이 바로 올 시즌이다. 2013/14시즌 전반기에는 원 소속팀 볼프스부르크로 돌아왔으나 수비형 미드필더 포지션이 자신에게 잘 맞지 않으면서 부상까지 겹쳤다. 시즌 후반기에는 마인츠로 이적하면서 명예회복에 나섰으나 경기 감각이 떨어진 것과 더불어 당시 사령탑이었던 토마스 투헬 전 감독의 전술과 잘 맞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좀처럼 중앙 고립을 이겨내지 못하면서 아우크스부르크 시절의 경기 감각을 살리지 못했다.

 

이는 브라질 월드컵 부진으로 이어졌다. 한국의 공격형 미드필더이자 플레이메이커, 주장을 맡으며 홍명보호 전술에서 적잖은 비중을 나타냈으나 전체적으로 이렇다할 영향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본선 H조 2차전 알제리전에서 골을 넣었으나 그 이전까지 좋은 경기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결국 소속팀에서의 부침이 월드컵에서 기대 이하의 모습을 보였던 원인으로 이어졌다.

 

하지만 올 시즌에는 아직 분데스리가 개막을 하지 않았음에도 벌써 2골이나 터뜨렸다. 공격수가 아님에도 2경기 연속 득점을 올리며 월드컵 부진을 극복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게 됐다. 무엇보다 2골을 통해서 시즌 초반 마인츠에서 적잖은 선발 출전 시간을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속적으로 좋은 경기력을 발휘하면 붙박이 주전으로 뛰는데 문제 없을 것이다. 아우크스부르크 임대 시절의 경기력을 완전히 되찾는 것은 시간 문제가 될 수도 있다.

 

그에게는 곧 새로운 감독을 맞이할 것으로 보이는 한국 대표팀에서 주전을 지켜야 한다는 동기부여도 작용할 것이다. 브라질 월드컵에서 한국의 주장을 맡았던 만큼 대표팀에서 건재한 기량을 과시하겠다는 마음이 있을 것임에 틀림 없다. 그럴려면 기본적으로 소속팀에서 좋은 경기력을 유지해야 한다. 월드컵 부진을 만회하려는 구자철에게 2014/15시즌은 중요할 수 밖에 없는 시기임에 틀림없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