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3개월만에 항동철길을 다녀왔습니다. 항동철길은 서울의 숨은 명소로 꼽히는 곳이죠. 서울의 도시적인 풍경 답지 않게 마치 시골을 방문하는 듯한 느낌을 가지게 됩니다. 저의 집에서 그리 멀리 떨어진 곳이 아니라서 가벼운 마음으로 이곳을 찾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진부한 표현일지 모르겠지만 힐링 명소로 꼽을만 합니다. 무더운 여름이 끝나고 9월 첫 주말이 시작되면서 '어느 장소로 나들이 떠날까?'라고 고민하다가 항동철길로 가게 됐습니다.

 

최근에는 항동철길 옆에 푸른 수목원이 개장하면서 꼭 방문하고 싶었습니다. 1년 3개월전에 찾았을 때는 푸른 수목원이 공사중 이었습니다. 이제는 어떻게 달라졌는지 보고 싶었어요. 일단 이 포스팅에서는 항동철길만 다루겠지만, 여전히 좋은 풍경을 자랑했습니다. 무엇보다 가을을 상징하는 코스모스를 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이제 초가을에 접어들었음을 실감했습니다.

 

개인적인 이야기지만, 9월 7일에는 이 블로그에 포스팅을 하지 않았습니다. A매치 아이티전이 끝난 하루 뒤였음에도 주말이라 휴식을 취하고 싶었죠. 숨고르기가 필요했던 시점 이었습니다. 하지만 오전과 오후에 집에서 시간을 보내면서 바깥에 안나가면 허전할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집에서 멀지 않은 곳으로 나들이를 떠나고 싶었는데 항동철길을 선택하게 되더군요. 제가 그동안 이곳을 찾고 싶었나 봅니다.

항동철길 가는 법을 소개합니다. 여러가지 방법이 있겠지만 저의 경우는 서울 지하철 7호선 천왕역 2번 출구에서 도보로 5분 정도 걸었습니다. 횡단보도 건넌 뒤에 좁은 길이 가로 방향으로 펼쳐졌습니다. 그 길이 항동 철길인데 기차가 지나다니는 레일이 놓여 있습니다. 특히 왼쪽 길은 골목길과 기찻길이 합쳐졌습니다. 그쪽 방향으로 이동하면 됩니다. 주택가와 철길이 서로 공존하는 상황입니다.

상단에 있는 두 개의 사진을 보면 '과연 이 곳이 서울인가?'라는 생각이 듭니다. 저의 인생 거의 대부분을 서울에서 보냈지만 기찻길이 소음방지벽이 없는 주택가 바로 앞에 위치했거나(항동철길 왼쪽을 기준으로), 자동차가 기찻길 사이로 지나다니는 모습은 제가 서울에서는 많이 못봤던 풍경입니다. 이런 풍경을 직접 보면서 신선한 기분을 느낍니다. 이것이 나들이의 매력이 아닐까 싶습니다. 항동철길 오른쪽에는 산책길이 조성되어 있습니다.(이쪽에는 소음방지벽이 있네요.) 사람이 지나다니기 좋은 곳이죠. 고양이도 봤습니다.

항동철길에서 볼 수 있는 좋은 풍경입니다. 카메라 가져오는 분이라면 이곳에서 셔터를 많이 누르지 않을까 싶습니다.

푸른 수목원으로 접어드는 길에 사람들이 몰려있는 모습을 봤습니다. 푸른 수목원이 개장하면서 이곳을 찾는 분들이 늘어난 것 같더군요.

항동철길에서 코스모스를 봤습니다. 8월이 끝난지 얼마 안되었는데 벌써부터 코스모스가 등장했습니다. 언제부터 피었는지 모르겠지만 이제 가을이 왔음을 실감했습니다. 코스모스 풍경을 보러 멀리까지 돌아다닐 필요가 없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항동철길에서 봤던 코스모스

코스모스의 모습이 언제봐도 예쁘네요.

기찻길 옆에 코스모스 풍경을 볼 수 있어요. 그것도 좌우쪽으로 퍼져 있습니다.

항동철길에서 코스모스를 보게 될 줄은 몰랐습니다. 꽃을 보는 느낌이 좋을 수 밖에 없었죠.

코스모스 풍경을 본 뒤에는 푸른 수목원으로 향했습니다. 어떻게 조성되었는지 궁금했었죠. 아울러 항동철길은 또 다시 찾을 날이 있을 것 같습니다. 방문할 때마다 기분 좋은 순간을 보냈네요. 서울에도 이런 곳이 있다는 것을 블로그를 통해 보여주고 싶었습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얼마전 서울 구로구에 있는 항동철길에 다녀왔습니다. 최근들어 서울 출사지로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기찻길을 촬영할 수 있는 곳이죠. 서울에서 흔치 않은 장소입니다. 인터넷에 올라오는 항동철길 정보에 의하면 '기차가 조금 다닌다', '다니지 않는다'는 이야기로 나뉩니다.(실제로는 어떤지 잘 모르겠습니다.) 지하철 1호선 오류동역부터 경기화학역까지 운행하는 경기화학선이라고 하네요.

항동철길은 지하철 7호선 천왕역 2번출구에서 직진하여 약 334m 정도 걸으면 도착합니다. 사거리를 통과하자마자 철길이 보입니다. 철길 오른쪽에는 오류동역 방향입니다. 하지만 오른쪽으로는 이동하지 않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철도시설내의 무단출입이 안된다는 팻말이 붙어있기 때문입니다. 반면 제가 찾았던 왼쪽 구간에는 팻말이 없었습니다. 그런 이유 때문인지 몰라도 항동철길을 자유롭게 드나드는 사람들이 꽤 있습니다. 이미 언론에서도 보도가 되었죠.

제가 찾았던 항동철길 구간은 주택가 옆에 있었습니다. 우리나라의 웬만한 기찻길에는 주민들의 소음 불편을 고려하여 펜스가 세워져있지만 항동철길은 그렇지 않습니다. 빌라 바로 옆에 기찻길이 놓여져 있습니다. 기차가 많이 다니지 않아서 그런지 몰라도 레일에 풀이 무성하더군요.

항동철길 나들이를 시작할 즈음에 비가 내렸습니다. 빗길 나들이가 되었죠.

항동철길 옆에는 산책로가 있었습니다. 

비를 맞은 꽃을 촬영했습니다. 꽃 이름은 잘 모르겠지만 예쁩니다. 

항동철길은 '여기 서울 맞아?'라는 생각이 날 정도로 전형적인 서울의 모습과 거리가 멀었습니다.

비 내리는 항동철길

항동철길 옆에 있는 도로에는 작은 화물차가 지나갑니다.

레일쪽에 있었던 세잎 클로버와 물방울입니다. 

주택가를 통과하고 인적이 드문 곳으로 향했습니다. 시골길에 가는 느낌이 들었지만 이곳은 엄연히 서울입니다. 

이번에는 반대쪽을 찍어봤습니다. 항동철길에 풀이 많네요. 

항동철길의 멋진 풍경.

녹색 잎들이 많아서 보기 좋았어요. 

비가 그쳤습니다. 앞에 있는 분들도 저처럼 사진을 촬영하시더군요.

주위에 꽃이 보였습니다.

항동철길에는 메타세콰이아 가로수길이 있었습니다. 다양한 풍경을 자랑하는 곳이었네요. 

메타세콰이아 가로수길 사이에는 오두막이 있었습니다. 항동저수지가 있는 곳이더군요.

계속 걷다보니 2차선 도로가 나옵니다. 아쉽게도 다리가 아파서 여기까지 걷기로 했습니다. 

건널목삼거리 버스 정류장에서 6614번을 타고 오류동역에서 내렸습니다. 그 이전에는...

시내버스 6614번에 탑승하기 전에 항동철길 부천 방향으로 향했습니다. 이대로 걸음을 멈추기에는 아쉬워서 조금만 더 걸었네요.  

항동철길에서 찍은 마지막 사진. 오후였지만 바람이 많이 불었습니다. 언젠가 시간적인 여유가 된다면 항동철길 종점(부천으로 추정)까지 걷고 싶습니다. 더운 여름보다는 서늘한 가을이나 봄, 또는 추운 겨울에 즐기고 싶네요.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