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중국 피파랭킹 및 축구 대표팀 전력 차이에 대하여 많은 사람들이 궁금하게 여길 것이다. 두 나라의 남자 축구 대표팀이 오늘 일본에서 A매치를 치르기 때문이다. 한국 중국 맞대결은 지난 3월 23일 이후 9개월 만에 성사됐다. 당시 한국은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6차전 중국 원정에서 0-1로 패하고 말았다. 그때의 한국 중국 A매치 경기는 국내 축구팬들에게 상당히 안좋은 충격을 안겨줬다. 이번에는 그때의 패배를 만회해야 할 때다.

 

 

[사진 = 한국은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1차전과 6차전에서 중국과 상대했다. 1차전 홈 경기에서는 3-2로 승리했으나 2차전 원정 경기에서는 0-1로 패했다. (C)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이 중국과 격돌한다. 12월 9일 오후 4시 30분 일본 도쿄도 조후시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펼쳐지는 2017 EAFF E-1 풋볼 챔피언십(동아시안컵) 1차전 한국 중국 맞대결을 치르게 된 것. 한국은 이 대회에서 중국, 북한, 일본과 차례로 A매치 대결을 펼친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는 것이 한국의 과제이나 1차전 상대 중국의 전력이 만만치 않다.

 

 

한국 중국 맞대결 더 이상은 한국의 우세를 쉽게 예상하기 어려워졌다. 한때는 공한증이라는 단어가 존재할 정도로 한국이 중국에 상당히 강했었다. 2010년대 이전까지 A매치에서 중국에 패한 적이 단 한 번도 없었을 정도였다. 하지만 2010년 2월 10일 동아시안컵 중국전 0-3 완패를 기점으로 변화되기 시작했다. 중국이 한국 축구와의 격차를 좁혔다는 점이다. 공교롭게도 당시 그 경기는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펼쳐졌다. 어쩌면 한국 축구 최악의 경기중에 하나로 꼽을 수 있을 정도로 중국전 0-3 완패는 많은 사람들에게 충격을 안겨줬다.

 

지난 3월 23일 중국 원정에서는 0-1로 패하면서 당시 한국 대표팀 사령탑이었던 울리 슈틸리케 감독(현 텐진 테다)이 경질 위기를 겪기도 했다.(지난 6월 카타르 원정 패배로 경질) 그 경기의 패배로 인하여 한국은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진출 가능성을 확신하기 힘든 위기에 시달리기도 했다. 그 여파는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끝까지 이어졌다. 한국 중국 최근 A매치 5경기 전적 2승 1무 2패로 백중세라는 점에서 이제는 공한증이 옛말이 되어 버렸다.

 

 

[사진 = 한국 중국 피파랭킹 각각 59위와 60위다.(2017년 11월 피파랭킹) 불과 1계단 차이로 한국이 우세하나 2017년 10월 피파랭킹에서는 한국 62위, 중국 57위를 기록하며 중국 피파랭킹 한국보다 높은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C)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또 하나의 충격은 피파랭킹이다. 2017년 10월 피파랭킹에서 중국이 한국을 역전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중국 피파랭킹 한국을 앞서는 날이 오고 말았던 것이다. 이는 2017년이 되면서 한국 중국 남자 축구 대표팀의 실력이 비슷한 상황에 이르렀음을 알 수 있다. 최근 A매치 5경기 전적 2승 1무 2패 백중세 및 서로 비슷한 피파랭킹에 이르기까지 한국은 더 이상 중국에 강하다고 볼 수 없는 상황에 직면한 것이다. 참으로 안타까운 현실이다.

 

 

한국 중국 이번 맞대결에서는 반드시 한국이 승리하여 지난 3월 0-1 패배를 만회해야 한다. 그뿐만이 아니다. 한국 중국 맞대결 장소인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은 2010년 동아시안컵 중국전 0-3 완패를 당했던 장소였다. 즉, 공한증이 최초로 깨졌던 곳이었다. 이번 맞대결을 통해 과거처럼 중국에 강한 모습을 보여줘야만 한다. 그래야 한국이 아시아 축구의 자존심을 회복하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다.

 

동아시안컵은 피파의 공식 대회가 아니기 때문에 손흥민이나 권창훈 같은 유럽파를 소집할 수 없는 것이 특징이다. 유럽파 비중이 적지 않은 한국과 달리 중국은 국내파의 비중이 강하다. 더욱이 중국 축구가 슈퍼리그의 흥행 및 수준급 외국인 선수와의 경쟁으로 대표팀 전력의 퀄리티가 과거보다 높아졌다. 한국 중국 대표팀 전력을 살펴보면 이번 A매치 맞대결이 딱히 어느 팀이 우세한지 쉽게 따지기 힘들수도 있다. 특히 중국은 세계적인 명장이면서 중국 축구에 익숙한 마르첼로 리피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다는 점에서 더 이상 한국에게 무조건 약하다고 볼 수 없게 됐다.

 

[사진 = 2017년 12월 9일 한국 중국 축구 맞대결이 펼쳐진다. 사진은 글쓴이 스마트폰 달력이며 2017년 12월 9일을 가리킨다. (C) 나이스블루]

 

 

[한국 축구 대표팀 명단 정리]

 

[사진 = 한국 중국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A조 순위는 각각 2위(4승 3무 3패, 승점 15) 5위(3승 3무 4패, 승점 12)다. 하지만 중국이 2017년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다섯 경기에서 한국전 승리 포함 3승 1무 1패를 기록했다는 점에서 지난해보다 전력이 더 좋아진 것이 눈에 띈다. 반면 한국은 1승 2무 2패였다. 한국이 중국을 제치고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진출에 성공했으나 2017년만을 놓고 보면 중국의 성장세가 놀랍다. (C)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한국 중국 이번 맞대결에서 한국이 승리해도 중국 축구의 거듭된 성장이 멈추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인지할 필요가 있다. 중국은 슈퍼리그에서 폭발적인 자금 투자가 이루어지면서 선수들의 퀄리티가 예전보다 더 좋아졌다. 흥행 부진을 거듭중이면서 대형 선수의 아시아 타 리그 진출이 잦은 한국 K리그 현실과 대조적이다. 그럼에도 이번 경기 만큼은 한국이 중국을 꺾고 자존심을 회복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중국 피파랭킹 향한 축구팬들의 관심이 클 것이다. 중국은 한국과 함께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A조에 포함됐다. 두 나라 모두 월드컵 본선 진출을 다투게 됐다. 현재로서는 한국과 이란이 A조 1~2위를 다툴 것으로 보이나 다크호스로 떠오르는 팀이 중국이다. 중국 피파랭킹 살펴보면 월드컵 본선 진출할 레벨인지 알 수 없으나 과거에 비해 랭킹이 좋아졌음을 떠올릴 필요가 있다. 더욱이 중국 슈퍼리그가 탄력적으로 성장했다는 점에서 중국은 아시아에서 무시하기 힘든 상대로 떠오르는 중이다.

 

 

[사진 = 중국 피파랭킹 78위로서 아시아에서는 8번째로 높다. (C)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중국 축구의 무서운 성장은 슈퍼리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외국인 선수 및 감독 영입에 비싼 돈을 들이며 전력을 강화했다. 그 결과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서의 중국 클럽 강세가 두드러졌다. 광저우 에버그란데가 2013년, 2015년 AFC 챔피언스리그를 제패했다. 2002/03시즌 AFC 챔피언스리그 출범 이후 중국 클럽이 우승한 것은 광저우 에버그란데가 처음이다. 2016시즌 AFC 챔피언스리그에서도 중국의 강세는 여전했다. 8강 진출 팀 중에 2팀이 중국 클럽(상하이 상강, 산둥 루넝 타이산)이다. 이미 클럽팀에서는 중국이 아시아 강호로 떠올랐다.

 

 

중국 피파랭킹 78위다. 순위만을 놓고 보면 아시아 강호라고 꼽기에는 어렵다. 이란(39위) 한국(48위) 일본(49위)과의 격차가 꽤 존재하기 때문이다. 아시아에서는 8번째로 높기 때문에 현 시점에서는 아시아 강호라고 보기에는 무리다. 비록 클럽팀이 참여하는 AFC 챔피언스리그에서는 강세가 돋보였으나 아직 대표팀에서는 그렇지 않다. 2015 AFC 아시안컵에서는 8강 진출에 만족했으며 그 이전인 2014 브라질 월드컵 아시아 지역 3차예선에서는 A조 3위에 그치며 최종 예선 진출에 실패했다.

 

하지만 중국 피파랭킹 78위는 과거에 비해서 성장했음을 알 수 있다. 중국의 2016년 1월 피파랭킹은 82위였으며, 2월에는 93위, 3월에는 96위로서 부진했다. 그러더니 지난 4월과 7월에 A매치 총 4경기를 치르면서 3승 1패를 기록했고 그 결과 8월 피파랭킹에서 78위로 도약할 수 있었다. 중국 축구 대표팀의 최근 행보가 좋다고 볼 수 있다.

 

 

[사진 = 중국은 한국과 함께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에 포함됐다. (C)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중국 피파랭킹 그 이전으로 거슬러가면 과거보다 더 좋아졌음을 알 수 있다. 2012년 88위, 2013년 92위, 2014년 97위, 2015년 84위를 기록했던 것. 이는 슈퍼리그에서 기량이 뛰어난 외국인 선수들이 유입되면서 자국 선수들의 개인 내공이 좋아졌다고 볼 수 있다. 그 결과 중국 대표팀의 성적이 눈에 띄게 향상되면서 피파랭킹을 78위까지 끌어올릴 수 있었다. 중국 피파랭킹 78위 언뜻보면 만만하게 보이기 쉬우나 과거와 비교하면 쉽게 볼 상대라고 보기 어렵다.

 

 

중국의 2016년 현재까지의 A매치 4경기 결과는 이렇다.

 

(1) 2016.3.24 중국 4-0 몰디브(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예선, 경기 장소 : 우한)
(2) 2016.3.29 중국 2-0 카타르(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예선, 경기 장소 : 시안)
(3) 2016.6.3 중국 4-2 트리니다드 토바고(평가전, 경기 장소 : 친황다오)
(4) 2016.6.7 중국 0-1 카자흐스탄(평가전, 경기 장소 : 다롄)

 

중국은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C조에서 2위를 기록하고 최종예선에 진출했다. C조에서는 8경기에서 5승 2무 1패(승점 17)를 기록했으며 카타르(7승 1패, 승점 21)보다 승점이 4점 부족했다. 중국이 조 2위를 기록했음에도 최종예선에 진출했던 것은 다른 조 2위 국가에 비해 승점이 많았기 때문에 가능했다. 중국의 최종예선 진출 과정은 아슬아슬했다고 봐야 한다.

 

 

[사진 = 중국은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에서 C조 2위를 기록했다. (C)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사진 = 한국 중국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첫 경기가 9월 1일 오후 8시 서울 월드컵 경기장에서 펼쳐진다. 사진은 글쓴이 스마트폰 달력이며 9월 1일을 가리킨다.]

 

[한국 축구 대표팀 명단]

 

만약 중국 축구 대표팀이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에서 기대 이상의 성적을 거두며 본선 진출에 성공하면 아시아 축구를 위협하는 신흥 강호로 떠오를 수 있다. 한국, 이란과 같은 조에 속했다는 점에서 조 2위 안에 포함될지는 의문이나 A조의 다크호스인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로 보인다.

 

반대로 중국 대표팀의 행보가 저조하면 아시아 축구의 강호로 떠오르기까지는 시간이 더 필요할 것임에 틀림 없다. 비록 클럽 축구에서는 현재 아시아에서 상위에 있는 것이 분명하나 대표팀 축구는 다르다. 사실, 중국 슈퍼리그의 성장은 수준급 외국인 선수 및 감독 영입과 그들의 스카우트에 많은 돈을 들였던 구단의 적극적인 의지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하지만 이 같은 일은 대표팀 축구에서는 이루어지기 힘들다. 과연 중국 대표팀의 아시아에서 어떤 수준에 도달했는지 이번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을 통해 알 수 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