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영화 인터스텔라 관객수 많은 것이 눈에 띕니다. 11월 7일까지 개봉 이후 이틀 연속 일일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했습니다. 이틀 동안 57만 2,987명이 이 영화를 극장에서 봤죠. 7일에는 33만 764명의 관객을 기록하며 2위 패션왕(5만 3,281명)을 거의 28만 명 차이로 밀어냈습니다. 현재 기세라면 인터스텔라 관객수 대박이 예상되며 다음달 개봉 예정인 국제시장 정식 상영되기 전까지 많은 관객을 운집시킬 것으로 보입니다.

 

제가 굳이 국제시장을 언급한 이유는 인터스텔라 흥행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적어도 1개월 동안의 흥행이 예상된다고 생각하니까요. 엄청난 관객을 운집시킬지 아니면 반짝 흥행에 그칠지 알 수 없으나 현 시점에서는 이 영화의 경쟁작이 없습니다. 11월 최고의 흥행 영화가 될지 몰라요.

 

[사진=저의 인터스텔라 관람 인증샷 (C) 나이스블루]

 

근래에 흥행 성공했던 영화들의 공통점은 개봉 초반에 인터넷과 SNS에서 입소문이 좋아야 합니다. 2014년 대표적인 흥행 성공작이었던 명량과 해적, 겨울왕국, 수상한 그녀 같은 작품들과 더불어 비긴 어게인은 철저히 입소문으로 떴던 대표적인 사례였습니다. 개봉 전후로 큰 기대를 받지 않았던 작품이었는데 '영화가 좋다'는 입소문이 꾸준히 퍼지면서 나중에는 340만 명 이상의 관객을 기록했죠.

 

인터스텔라 관객수 대박이 예상되는 이유는 기본적으로 입소문이 좋습니다. 이 영화가 좋다는 말이 이곳저곳에서 퍼진 것 같더군요. 저도 인터스텔라 봤는데 '볼 만한 영화'입니다. 169분이라는 상영 시간이 부담스러우나 영화 콘텐츠가 기가 막히게 좋더군요. 이렇게 좋은 대작을 극장에서 볼 수 있는건 행운인 것 같습니다. 다만, 영화 내용이 어려워서 작품을 이해하기가 쉬운 편은 아니에요. 과학적 전문성이 가득찬 작품이라 그런 것 같아요.

 

 

인터스텔라 장점은 극장에서 작품을 다양한 방식으로 볼 수 있다는 점입니다. 아이맥스, 35mm 필름, 2D 디지털, 4D에 이르기까지 영화를 서로 다른 방식으로 관람할 수 있어서 좋아요. 저는 이 영화를 35mm 필름으로 봤으며 조만간 아이맥스로 볼 계획이 있습니다. 서울에서 아이맥스 상영하는 장소 및 상영 횟수가 생각보다 많지 않은게 아쉽지만 그렇다고 계획이 없는 것은 아니에요. 영화에서 우주를 배경으로 하는 장면들이 아이맥스에서는 입체감 있게 비춰지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어요. 아이맥스 버전으로 보면 어떨지 잘 모르겠지만요.

 

그런데 저와 비슷한 생각을 하는 분들이 적지 않을 것 같습니다. '이 영화는 필름으로 봤으니 다음에는 아이맥스로 보자', '아이맥스 좋았는데 필름은 어떨까?'라는 기대감을 가질 수 있죠. 그 마음이 나중에는 행동으로 이어질 수도 있습니다. 기대감에서 끝나는 분도 없지 않을 것 같은데(저도 가능성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확률은 많지 않음) 적어도 한 번 더 극장에서 관람할 가치가 있는 영화임에는 분명합니다. 만약 이렇게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면 나중에는 인터스텔라 관객수 많아지겠죠.

 

인터스텔라 흥행의 변수는 경쟁작 등장 여부 입니다. 11월 영화 중에서는 인터스텔라와 정면 승부 펼칠 작품이 마땅치 않습니다. 현재 상영중인 작품중에서는 인터스텔라 경쟁작 없습니다. 며칠 뒤에는 카트(11월 13일 개봉) 헝거게임:모킹제이, 퓨리(이상 11월 20일 개봉)가 극장에서 정식 상영될 텐데 많은 관객을 기록할지 주목됩니다. 그런데 '인터스텔라 영화가 좋다'는 여론의 입소문이 형성되어서 11월 중순 또는 11월 말에 개봉하는 영화들의 초반 관객이 얼마나 될지 알 수 없게 됐습니다.(개인적인 마음으로는 카트가 크게 대박났으면 좋겠다는 기대감이 있는데 일단 영화를 봐야 흥행 여부를 가늠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만약 인터스텔라 흥행 질주가 계속된다는 전제에서는 다음달에 개봉할 국제시장(개봉일 미정)과의 경쟁이 없지 않을 것 같습니다. 국제시장이 12월 말에 개봉하면 그런 일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12월초와 12월 중순이라면 가능성이 없지 않아요. 개인적으로는 국제시장이 천만 돌파 가능성을 은근히 기대하고 있습니다. 황정민 김윤진 오달수 정진영 주연의 영화이며 명량처럼 중장년층을 극장으로 결집시킬 만한 영향력이 있지 않나 싶어요. 예고편만을 놓고 보면 그런 느낌이 있더군요. 특히 12월이 겨울방학 무렵이라 관객수 증가 가능성이 기대됩니다. 그 이전까지는 인터스텔라 보는 사람들이 많을 것 같네요. 국제시장 이후에도 관객수 꾸준할지 모른다는 생각도 들고요.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귀여운걸 2014.11.09 0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터스텔라 완전 대박인것 같아요~
    저두 보고 와야겠어요^^

인터스텔라 필름 관람하면서 좋았던 이유는 일반 영화 시청과 차원이 달랐기 때문입니다. 저는 아직 이 영화를 일반 영화로 안봤지만(But 그럴 필요 없을 것 같은) 그동안 극장에서 다른 작품들을 일반 영화로 많이 봐서 화질에서 표현되는 분위기가 달랐습니다. 영화 개봉을 전후로 엄청난 예매율 기록했던 인터스텔라 후기 올립니다. 저는 이 작품을 일반 영화가 아닌 롯데시네마 신림점에서 인터스텔라 필름 버전으로 봤습니다.

 

롯데시네마 신림점에서는 현 시점을 기준으로 이 영화를 두 가지 버전으로 볼 수 있었습니다. 일반 영화와 필름이었죠. 올해 초 개봉했던 겨울왕국이 일반과 3D 버전(더 구체적으로는 더빙과 자막)이 나뉘어서 상영되었듯이 이 영화도 버전이 달랐습니다. 저는 인터스텔라 필름 선택했습니다.

 

[사진=저의 인터스텔라 관람 인증샷 (C) 나이스블루]

 

인터스텔라 관람 소감을 한마디로 표현하면 '경이적인' 이라는 단어가 쉽게 떠올랐습니다. 다른 일반 영화와 차원이 달랐죠. 상영 시간 169분 동안 예측 불허의 스토리 전개가 거듭되었고, SF와 가족 영화 장르를 서로 넘나들면서, 새로운 행성에 대한 신비감, 압도적인 몰입감, 영화 주인공 매튜 맥커너히 매력적인 연기력에 이르기까지 볼 만한 요소가 많았던 영화였습니다. 맥커너히는 2014년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수상자로서 그의 연기력에 대해서는 믿어볼 만 합니다. 여자 주인공 앤 해서웨이는 레미제라블 삭발 연기로 잘 알려져 있는 배우인데 작품에서는 지적인 이미지로 나옵니다. 레미제라블 때와 철저히 다른 캐릭터에요.

 

저로서도 인터스텔라 후기 작성하면서 이 영화를 다시 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을 정도로 수준 높은 작품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영화 제작진이 작품을 완성하기까지 엄청난 신경을 쏟았을 것 같습니다. 우주를 배경으로 하는 다른 영화와 격이 달랐어요. 새로운 행성에 대한 장면이 나오면서 이 영화를 보는 사람들을 더욱 흥미진진하게 할 것 같습니다. SNS에서도 인터스텔라 후기 간단하게 올리는 분들 많을 것 같은 예감입니다.

 

 

인터스텔라 필름 관람하면서 좋았던 점은 영화가 옛날 느낌이 났습니다. 다시 말해서 올드 분위기가 연출되었죠. 마치 아날로그 시대로 돌아간 것 같은 기분이 들더군요. 제가 봤던 인터스텔라 필름 버전에 대하여 화질 나쁘지 않을까 우려하는 분이 있을지 모르겠는데 전혀 그렇지 않았습니다. 화질은 걱정 안해도 됩니다. 옥수수밭 농부였던 맥커너히가 우연히 나사(NASA, 미국항공우주국, 영화에서는 '공식적으로' 해체된 단체로 설정) 비밀본부에 나타나면서 우주선에 탑승한 이후의 장면들은 박진감 넘치게 전개됐습니다. 맥커너히의 과거는 나사 엔지니어였으나 지구가 모래 바람으로 황폐화되자 영화에서는 농사꾼으로 나오더군요.

 

영화 초반은 지루하게 느끼는 분들이 있을지 모릅니다. 상영 시간이 169분이라 초반을 가볍게 바라보기 쉽습니다. 인터스텔라 필름 버전의 경우 초반이 올드하게 설정됐습니다. 지구가 황폐화되면서 등장인물들의 삶의 방식이 옛날 느낌이 났습니다. 그런 분위기는 일반 영화로 보는 것보다는 필름이 더 적절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영화 초반을 놓쳐서는 안되는 이유는 인터스텔라 결말 부분과 밀접합니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언급을 안하겠지만 맥커너히 가족의 삶을 다루어낸 초반이 영화의 관람 포인트였습니다. 가족 영화라는 또 다른 장르를 만들어냈기 때문이죠. 특정 장르만을 고집한 영화가 아니기 때문에 상영 시간이 길어진게 아닌가 싶지만 극장 관람 컨디션이 피곤한 분이라면 지루함을 느낄 수도 있다고 봅니다.

 

그러나 인터스텔라 필름 보면서 169분의 시간은 길게 느껴졌습니다. 우주의 입체적인 느낌을 좀 더 생생하게 보고 싶은데 아무래도 그 부분은 아이맥스로 봐야하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들었어요. 아마도 많은 분들이 이 영화를 아이맥스로 보고 싶어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인터스텔라 아이맥스 관람에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지시는데 제가 이 영화를 필름으로 보니까 오히려 아이맥스가 더 보고 싶어졌습니다. 언젠가 시간이 나면 아이맥스로 관람해서 인터스텔라 후기 또 작성하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드네요.

 

그럼에도 인터스텔라 필름 버전은 일반 영화 버전으로 보는 것과 차원이 달랐습니다. 필름 버전만의 매력이 느껴지더군요. 인터스텔라 재미 기대하는 사람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그런 부분보다는 자신이 지금까지 영화 관람을 하면서 느껴보지 못했던 경이로우면서 신비적인 느낌을 만끽할 수 있습니다. 이 영화는 호불호가 갈리지 않을까 싶네요. 저의 인터스텔라 후기 마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반디, 2014.11.07 15: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거 개봉 전부터 기대하고 있었는데 ㅎㅎ 나이스블루님 후기 보고 내일 당장~ 보러 가야겠어요 ^^

  2. 초록배 2014.11.07 2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하루종일 SNS 타임라인을 장식하더군요.~ 정말 대단한가 봅니다.~

  3. 언젠간날고말거야 2014.11.08 0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토리 전개가 약간 어색한 부분도 있긴 했습니다만,
    저도 개인적으로는 괜찮게 봤습니다. 볼거리는 압도적이더라고요 ^^*

  4. 도플파란 2014.11.08 0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필름버전도 있군요...ㅎㅎ 몰랐네요... 아날로그의 느낌이 좋은데...ㅎㅎ

    전.. 주말에 디지털 버전으로 봐요... imax는 개인적으로 못보는 관계로...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