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현 이민호 푸른 바다의 전설 출연이 성사됐습니다. SBS는 5월 30일 두 배우가 오는 11월 방영되는 푸른 바다의 전설(가제) 주연을 맡았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드라마의 이름이 가제인 것을 보면 최종 이름이 어떻게 될지 알 수 없습니다. 그럼에도 전지현 이민호 남녀 주인공 출연 및 박지은 작가가 참여하게 되면서 많은 사람들의 주목을 끌게 됐습니다. 박지은 작가의 집필과 전지현 이민호 출연으로 화제를 모으게 될 푸른 바다의 전설 어떤 드라마일지 벌써부터 기대됩니다.

 

[사진 = 전지현 출연했던 2015년 영화 <암살> 저의 관람 인증샷 (C) 나이스블루]

 

전지현 이민호 푸른 바다의 전설 출연이 놀라운 이유는 두 사람이 한류스타라는 점입니다. 더욱이 박지은 작가가 극본을 맡았던 2013~2014년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는 중국에서 높은 인기를 끌었습니다. 특히 중국에서 반응이 뜨거웠죠. 전지현 이민호 주인공으로 출연 예정인 푸른 바다의 전설은 중국에서 높은 주목을 끌 것임에 틀림 없습니다. 새로운 한류 열풍을 주도할지 모를 드라마가 될 것 같은 기대감이 듭니다. 별에서 온 그대가 전지현 김수현 출연으로 열렬한 주목을 끌었다면 전지현 이민호 콤비의 호흡은 어떨지 기대되네요.

 

 

국내 여론에서도 전지현 이민호 남녀 주인공 출연에 대하여 신선함을 느끼기 쉬울 것 같습니다. 전지현 출산 이후의 첫 작품이 푸른 바다의 전설이 되었으니까요. 전지현은 지난해 여름에 개봉했던 영화 암살 이후 임신 및 출산에 의해 한동안 연기 활동을 쉬었습니다. 암살이 천만 관객을 돌파하며 지난해 여름 극장가를 뜨겁게 달구었다는 점에서 전지현 영향력은 실로 대단했습니다. 2012년 도둑들, 2013년 베를린에 이어 2015년 암살에 이르기까지 그녀가 출연했던 2010년대 이후의 한국영화들이 많은 관객수를 기록했습니다.

 

더욱이 전지현은 2015년 제52회 대종상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배우로서 최고의 나날을 보냈습니다. 2014년 SBS 연기대상 대상 및 4관왕(대상, 10대 스타상, 프로듀서상, 베스트커플상)을 수상했던 기세를 2015년에도 이어갔습니다. 2016년 11월 출연 예정인 푸른 바다의 전설에서는 이민호와 함께 최고의 연기력을 과시할지 많은 사람들의 기대감을 불러 일으키게 합니다.

 

[사진 = 2013년 SBS 드라마 <상속자들> 출연했던 이민호 (C) SBS 상속자들 공식 홈페이지 등장인물(tv.sbs.co.kr/theheirs)]

 

이민호가 3년 만에 SBS 드라마에 출연하는 것도 전지현 복귀 못지 않게 주목해야 할 부분입니다. 이민호 SBS 드라마 복귀는 상징성이 크다고 봅니다. 2013년 가을 SBS 드라마 <상속자들>에서 뛰어난 연기력으로 대중들의 높은 주목을 끌었습니다. 그 결과 상속자들이 많은 사람들의 인기를 모았으며 이민호는 그 해 SBS 연기대상에서 5관왕(중편드라마 부문 남자 최우수연기상, 베스트드레서상, 시청자 인기상, 10대스타상, 베스트커플상)을 수상했습니다. 당시 이민호 인기가 높았음을 알 수 있습니다.

 

 

전지현 이민호 공통점은 SBS와 좋은 인연이 있는 배우였습니다. 전지현은 2014년 SBS 연기대상에서 대상을 포함한 4관왕, 이민호는 2013년 SBS 연기대상 5관왕 저력이 빛나는 배우입니다. 오는 11월 SBS에서 방영 예정인 푸른 바다의 전설에서 뛰어난 연기력을 발휘할 것 같은 기대감이 들게 합니다.

 

특히 SBS는 오는 10월 1일 이영애 송승헌 주연의 사임당이라는 드라마를 방영할 예정입니다. 올해 가을에 SBS에서 주목해야 할 드라마가 벌써 2개나 됩니다. 하나는 사임당, 다른 하나는 푸른 바다의 전설입니다. 각각 남녀 주인공으로 출연하는 이영애와 송승헌, 전지현과 이민호가 유명 한류스타라는 점에서 SBS가 많은 기대감을 갖지 않을까 싶습니다. 남녀 주인공 이름을 봐도 시청자 입장에서는 '나는 저 드라마를 보고 싶다'는 마음이 쉽게 느껴질 것 같은 아우라가 있습니다.

 

[사진 = 전지현은 2014년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에 출연했으며 그 해 SBS 연기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했습니다. (C) SBS 별에서 온 그대 공식 홈페이지 등장인물]

 

[사진 = 5월 30일에는 전지현 이민호 푸른 바다의 전설 출연이 여론의 높은 관심을 받았습니다. 사진은 저의 아이폰 달력입니다. (C) 나이스블루]

 

[전지현 프로필 간단 정리]

[이민호 프로필 간단 정리]

 

아직은 푸른바다의전설 어떤 드라마가 될지, 푸른 바다의 전설이라는 드라마 가제가 최종 제목인지 아니면 새로운 제목으로 드라마가 방영될지 알 수 없습니다. 그럼에도 전지현 이민호 남녀 주인공으로 출연한다는 점에서 한류열풍을 주도했으면 하는 기대 심리가 있습니다. 푸른 바다의 전설 흥행이 우리나라의 문화 영향력을 높이는데 기여했으면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전지현 이민호 연기와 더불어 작품의 퀄리티가 좋았으면 합니다.

 

이와 더불어 푸른 바다의 전설 연출은 진혁 감독이 맡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진혁 감독은 2008년 <온에어>, <바람의 화원> 2009년 <찬란한 유산> 2010년 <검사 프린세스> 2011년 <시티헌터> 2013년 <주군의 태양> 2014년 <닥터 이방인> 연출을 맡았습니다. 특히 시티헌터에서는 이민호가 남자 주인공으로 출연했습니다. 당시 이민호는 시티헌터를 계기로 2011년 SBS 연기대상에서  드라마 스페셜부문 남자 최우수상을 수상했습니다. 이러한 이력을 보면 푸른 바다의 전설이 벌써부터 기대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이민호 수지 결별설 9월 22일 오전에 한 언론에서 제기되었으나 수지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측에 의해 사실무근으로 판명됐습니다. 두 사람의 연인 관계가 여전히 지속되고 있다는 뜻이죠. 그렇기 때문에 두 사람이 결별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닙니다. 이민호 수지 결별설 사실무근 맞습니다. 어쩌면 이민호 수지 두 인물은 본인들이 결별했다는 언론 기사를 보며 당황했을지 모릅니다. 어디선가 자신이 좋아하는 사람과의 관계가 끝났다는 소문을 들으면 기분이 좋지는 않겠죠.

 

 

[이민호 프로필 간단 정리]

 

연예인 열애설 및 결별설 같은 이슈는 예전이나 지금이나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모았던 소재였습니다. 여기서 소재라는 단어를 언급하는 이유는 연애설 및 결별설이 사실과 다른 기사가 있었기 때문이죠. 남녀 연예인 결별설까지는 제가 이 글을 쓰는 시점에서는 잘 기억이 안나는데 열애설 사실무근은 과거에도 있었습니다. 아무튼 연예인 열애설 및 결별설은 소속사 공식입장이나 연예인이 직접 언급하기 전까지는 100% 신뢰하기 어렵습니다.

 

 

이민호 수지 결별설 오보로 끝난 것을 보면 허무한 기분이 느껴집니다. 처음에 언론을 통해 이민호 수지 결별 소식을 들었을 때는 '두 사람이 진짜 결별했나?'라는 궁금증을 느끼게 됩니다. 그것도 오늘 오전에 발표된 소식이라 하루의 달콤한 시작을 보내고 싶어하는 저를 비롯한 대중들은 이민호 수지 이슈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될 것입니다. 이민호 수지 두 연예인은 많은 사람들이 주목하는 빅스타니까요.

 

그런데 이민호 수지 결별설 사실무근으로 끝나면서 뭔가 허탈한 기분이 느껴졌습니다. 사실과 다른 소문을 들으면서 '두 사람이 정말 헤어졌나?'라고 생각했을 때의 그 시간이 결과적으로 낭비된 듯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사람들이 듣고 싶어하는 소식은 아닌셈이죠. 여기서 말하는 소식은 이민호 수지 결별설 사실무근 입장이 아닌 두 사람이 헤어졌다는 언론 오보를 말하는 겁니다. 왜 이런 이야기를 들어야 하는지 모르겠어요. 그렇다고 인터넷 뉴스를 안볼 수는 없는 현실이니까요.

 

 

[수지 프로필 간단 정리]

 

언론은 사람이 운영하기 때문에 종종 사실과 다른 보도를 하는 실수를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민호 수지 결별 보도에 대해서는 사실 확인이 좀 더 필요했던 사안이었습니다. 이민호 수지 많은 사람들에게 익숙한 연예인이기 때문이죠. 결과적으로는 이민호 수지 결별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으며 두 사람의 결별설 이슈는 사람들에게 유익하게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이민호 수지 결별설부터 수지 소속사 공식 입장이 나오기 전까지 잠깐 사람들의 주목을 받았을 뿐이죠.

 

 

9월 22일에는 연예계에서 이민호 수지 결별설과 더불어 또 하나의 오보가 나왔습니다. 유연석 김지원 열애설 제기되었으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김지원 유연석 열애설 부인 공식입장을 들어보면 두 사람은 친한 친구였을 뿐이라고 합니다. 커플 관계는 아니라는 뜻이죠.

 

오늘 하루만 이민호 수지 결별설, 유연석 김지원 열애설 모두 사실무근으로 끝난 것을 보면 언론의 연예인 열애설 및 결별설 보도가 100% 신뢰할 수 없음을 실감하게 됩니다. 만약 그런 보도가 사실이라면 사람들에게 지속적인 주목을 끌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사실이 아닌 보도는 잠깐 주목을 끄는 이슈로 끝나게 됩니다. 대중들이 언론을 좋게 바라보지 않겠죠. 사람들은 사실에 충실한 언론 보도를 원합니다.

 

[사진 = 유연석 주연으로 출연했던 영화 <상의원> 저의 관람 티켓 (C) 나이스블루]

 

언론의 남녀 연예인 열애설 및 결별설은 앞으로도 제기될 것입니다. 사람들의 관심을 끌기 좋은 이슈니까요. 하지만 보도는 사실에 충실했으면 합니다. 그런 보도가 많을 수록 언론을 신뢰하는 사람들이 점진적으로 늘어나지 않을까 싶네요. 연예인이 긍정적이지 않은 루머에 시달릴 필요도 없으니까요. 언론 보도는 사실이 중요하다는 것을 이민호 수지 결별설 사실무근 및 유연석 김지원 열애설 사실무근을 통해서 알게 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