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를 쓰기 전에, '내가 왜 커피를 먹는걸까?'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고등학교때 매점에서 판매했던 캔커피를 먹으며 쌀쌀했던 추위를 달랬던 시절이 문득 떠오릅니다. 공부하는 입장이었기 때문에 졸음에서 벗어나려는 목적도 있었죠. 그 시절부터 커피를 음미하면서 지금까지 즐기는 것 같습니다. 커피 특유의 진한 맛에 매료되었기 때문이죠. 어떠한 일을 하다가 일정한 시점이 되면 항상 찾는 것이 커피 입니다. 캔커피, 자판기 커피, 봉지 커피, 전문점 커피 등을 통해서 먹을 수 있으니 그 방법이 참으로 다양합니다.

그런데 한 가지 중요한 것은, 커피의 맛은 각기 다르다는 점입니다. 사람의 기호에 따라 프림이나 설탕을 한 스푼 더 넣거나 뺄 수 있고, 때로는 설탕 없는 블랙 커피를 먹을때가 있습니다. 달콤한 맛과 쓴맛이 서로 교차되죠. 전문점에서 판매하는 어떤 커피는 단풍나무의 진액으로 만들어진 감미료를 넣으며 떫은 맛을 냅니다. 그리고 깔끔하면서 오리지널틱한 원두커피의 맛을 느낄 수 있죠. 그래서 사람들이 커피를 많이 찾는 것 같습니다.


저는 위드블로그( http://www.withblog.net )를 통해서 맥심커피 리뷰를 쓰게 됐습니다. <맥심 스페셜 브렌드 드립커피> 말입니다. 진한 정통 원두커피로서, 다른 기계를 이용하지 않고 편리하게 원두커피를 먹을 수 있습니다. 전문점에 가면 기계를 통해서 커피를 우려내는 경우를 많이 봤는데, 맥심 스페셜 브렌드 드립커피는 그런 절차를 거치지 않고 자신이 임의로 뜨거운 물을 이용해서 커피를 섭취하게 됩니다. 어떤 스타일의 커피인지 호기심이 들었죠.


멕심 스페셜 브렌드 드립 커피는 무언가 새로운 생각을 할 수 있는 '신선함'을 안겨줍니다. 원두커피를 새로운 형태로 먹을 수 있는 특징이 있기 때문이죠. 커피 포장 내용물 안에 있는 종이를 통해 컵에 뜨거운 물을 붓기만 하면 편리하게 먹을 수 있습니다. 우리 일상 생활에서 접했던 커피를 먹는 방식과 차이가 있죠. 신선함에 있어서는 종결자가 아닌가 싶습니다.


커피 박스 가운데에는 무언가의 틈이 있습니다. 단순한 박스이지만 그 속에서 생활의 편리함을 누리게 됩니다.


남은 커피 봉지들이 밑으로 넘어지지 않도록 세워주는 기능이 있습니다. 틈을 안쪽으로 접어서 빼면 커피 봉지들이 가지런히 정돈 될 수 있죠. 외관상으로 편리합니다.


맥심 스페셜 브렌드 드립 커피의 봉지 모습 입니다. 크기가 생각보다 작더군요. 건전지 AA 사이즈 2개 세로 크기에서 약간 큽니다. 봉지 뒷쪽에는 사용법이 그림으로 안내되어 있죠.


봉지에서 꺼낸 커피 내용물 티백입니다. 종이의 접혀진 부분을 이용해서 커피를 먹을 수 있어요.


티백을 개봉했더니 원두커피 재료들이 있더군요.


봉지에 표기된 사용방법을 보면서, 티백을 접어보기로 했습니다. 접는 것이 쉬었습니다.


완성된 모습입니다. 가운데 부분에 뜨거운 물만 부으면 커피를 먹을 수 있습니다. 정말 편리하죠. 


티백에 뜨거운 물을 붓는 모습 입니다. 한마디로 '핸드 드립 커피'가 되는 것이죠.


맥심 스페셜 브렌드 드립 커피의 완성된 모습입니다. 맛이 생각보다 쓰지 않았습니다. 마치 아메리카노 커피를 먹는 듯한 느낌이 들었죠. 사람의 기호마다 다르겠지만, 굳이 설탕을 넣을 필요가 없었던 것 같습니다. 맛이 깊고 진해서 좋았어요.


비스켓과 함께 먹어봤습니다. 다른 음식과 잘 어울리더군요. 맥심 스페셜 브렌드 드립 커피는 특히 직장인 분들에게 어울리는 식품 같습니다. 커피가 날이 갈수록 진화한다는 생각에 그저 기쁘기만 합니다.

저는 건강한 리뷰문화를 만들기 위한 그린리뷰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겨울에 컴퓨터로 실내 작업을 하면서 불편했던 것은 몸이 춥다는 겁니다.
겨울철이다보니 실내에서도 추위를 느낄 수 있습니다.

특히 집에서 컴퓨터로 작업할 때는 종종 추위를 느낄때가 있습니다.
난방비를 아끼기 위해 보일러를 오전과 오후에 꺼놓을때가 있는데,
집에서 따뜻함을 느끼기가 어렵죠.

그중에서도 손 부위는 추위를 느끼기 쉬운 부위입니다. 몸은 옷으로 덮을 수 있지만 손은 그렇지 않기 때문이죠. 그래서 작업을 하는 사람들에게는 손에 대한 보호가 필요합니다.

그래서 위드블로그를 통해 USB 온열 마우스 패드에 대한 이야기를 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습니다.
USB 온열 마우스 패드는 USB 포트 연결로 간단하게 전원이 공급되어
마우스 패드로 쓸 수 있는 제품입니다.
간단하게 USB 포트만 연결하면 전원공급이 가능하기 때문에 연결하는데 불편함이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받았던 USB 온열 마우스 패드의 외부가 포장된 모습입니다.
회색 봉지를 통해 택배로 받았는데,
회색 봉지를 벗기니까, USB 온열 마우스 패드가 투명 봉지에 포장되어 있네요.

무엇보다 눈에 띄는건 마우스 패드의 캐릭터가 독특하다는 점입니다.
USB 온열 마우스 패드의 캐릭터 종류는 총 5가지로 구성 되어 있습니다.

1. 스마일 몽이(원숭이)
2. 러브 토끼(토끼)
3. 악당 팬터(팬더)
4. 달콤 딸기(딸기)
5. 핑크피기(돼지)


그중에서 제가 받은 것은 원숭이 모양의 스마일 몽이입니다.

젊은 분들이 좋아하기 쉬운 마우스 패드라서 사람들이 선호하기 쉬운 제품이 아닐까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우스 패드의 윗쪽에는 마우스가 컴퓨터 본체와 연결될 수 있는 구멍이 있습니다.
마우스 패드의 생명은 마우스이기 때문에, 마우스가 제 역할을 해야겠죠.
마우스 구멍이 넉넉하게 있어서, 마우스를 본체와 연결하는데 지장이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는 마우스 패드에 손을 껴봤습니다.
마우스 패드 밑쪽에 오른손이 들어갈 수 있는 공간이 있습니다. 공간이 넓어서 좋았습니다.

오른손 손등을 덮는 마우스 패드의 천은 촉감이 좋았습니다.
거칠지 않을까 싶었는데 그렇지 않았더군요.
그 이유는 손등과 천 사이에 '비밀 천'이 하나 있었기 때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우스 패드 윗쪽에 자동으로 달린 USB 포트입니다.
USB 포드를 컴퓨터 본체 USB를 꽂을 수 있는 곳에 꽂으면
마우스 패드가 발열이 됩니다.
그래서 오른손이 따뜻한 상태에서 작업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는 마우스를 안쪽으로 집어 넣었습니다.
마우스가 넉넉하게 들어갔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에서 '비밀 천'이 있다고 했는데,
오른손 손등 윗쪽에 발열이 되는 특수한 천이 있습니다.

USB 포트를 컴퓨터 본체에 꽂으면
컴퓨터에서 통하는 전기를 통해 USB 포트를 거쳐 마우스 패드에서 따뜻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오른손 윗쪽에서 발열이 되니까
몸에서 따뜻함을 느낄 수 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USB 온열 마우스 패드의 딱 한가지 불편한 점이 있다면,
손목 보호대가 없다는 점입니다.
제가 기존에 쓰는 마우스 패드는 따뜻하지 않지만 손목 보호대가 있습니다.
마우스 패드 위에 안경집을 올렸는데 오른쪽이 불쑥 올라온거 보이시죠?
그게 바로 손목 보호대 입니다.

실내 작업을 하거나 컴퓨터를 오래 쓰는 사람에게 있어 손목이 매우 중요하거든요.
손목에 아무런 받침대가 없으면 작업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USB 온열 마우스 패드에 저런 기능이 있다면 참 좋을 텐데...'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도 겨울철에 쓰기에는 적합한 제품임에 틀림 없습니다.
특히 여성분들이라면 USB 온열 마우스 패드를 선호하실 것 같습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Reignman 2009.12.29 00: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따뜻하긴 하겠지만 마우스 움직임이 왠지 불편할 것 같기도 해요.
    그래도 스마일 몽이 정말 귀엽습니다. ^^
    직접 한번 써보고 싶어지는군요. ㅎㅎㅎ

  2. 지구벌레 2009.12.30 04: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공..귀여워요..^^..
    안쪽 공간은 넉넉한가요...제가 손이 좀 커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