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아이폰6 출시된지 4개월 지났습니다. 아이폰6 플러스 또한 마찬가지죠. 비록 한국에서는 아이폰6 가격 아이폰6 플러스 가격 모두 비쌌음에도 오히려 많은 판매량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실제로 두 제품을 사용중인 사람들을 일상 생활에서 흔히 볼 수 있죠. 아무리 아이폰6 가격 혹은 아이폰6 플러스 가격 부담스럽게 책정되었다고 할지라도 아이폰의 '특별한 가치'에 매력을 느꼈던 소비자들이 많았음을 알 수 있습니다.

 

아이폰6과 아이폰6 플러스가 출시된지 4개월 지나면서 보조금이 얼마나 달라졌는지 살펴봤습니다. 비록 아이폰6 가격 및 아이폰6 플러스 가격 달라지지 않았으나 이동통신사 2년 약정 구입 가격 기준이라면 이야기가 다릅니다. 이동통신사 출고가보다는 약정 가격으로 구입하는 사람이 더 많으니까요. 실질적인 아이폰6 가격 달라졌다고 봐야 합니다.

 

[사진 = 아이폰6 (C) 나이스블루]

 

특이한 것은 아이폰6 보조금이 아이폰6 플러스에 비해서 더 높습니다. 출고가 기준으로는 아이폰6 플러스가 아이폰6에 비해서 저장 용량에 따라 10만원 이상 비싼데 오히려 보조금은 아이폰6이 더 많이 책정됐습니다. SK텔레콤 LTE 100 요금제의 경우 아이폰6 16-64-128GB와 아이폰6 플러스 16GB 보조금이 30만원입니다.(이 글에서는 추가 지원금 논외) 아이폰6 플러스 64GB 보조금 14만 5000원, 128GB 보조금 19만원에 비해서 10만원 이상 더 지원됩니다. 아이폰6 16-64-128GB, 아이폰6 플러스 16GB가 아이폰6 플러스 64-128GB에 비해서 가격 경쟁력이 있죠.

 

이번에는 SK텔레콤 LTE 34 요금제를 살펴봤습니다. 아이폰6 16-64-128GB와 아이폰6 플러스 16GB 보조금이 15만원입니다. 아이폰6 플러스 64GB 보조금 4만 9000원, 아이폰6 플러스 128GB 보조금 6만 4000원에 비하면 아이폰6 16-64-128GB와 아이폰6 플러스 16GB 가격 부담이 덜합니다. 한국에서는 아이폰6이 아이폰6 플러스에 비해서 더 많이 판매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저장 용량이 적은 16GB 제품이면 몰라도 아이폰6 64-128GB가 아이폰6 플러스에 비해서 보조금이 더 많은 것은 해당 제품 구입에 관심 있는 사람들의 관심을 끌기 쉽게 합니다.

 

 

아마도 아이폰6 보조금이 아이폰6 플러스에 비해 높게 책정된 것은 이동통신사 3사 시장 점유율과 연관된게 아닌가 싶다는 생각입니다. KT 살펴봤더니 순 모두다올레28 요금제 선택시 아이폰6 16-64GB 보조금 18만원 동률, 128GB 5만 5000원이라면 아이폰6 플러스 16GB 18만 1000원, 64GB 11만 7000원, 128GB 5만 5000원입니다. 16GB는 아이폰6 플러스가 1000원 더 높으나 64GB에서는 아이폰6 보조금이 아이폰6 플러스에 비해서 6만 3000원 많습니다. 64GB는 16GB보다 더 좋습니다. 따라서 KT도 SK텔레콤처럼 아이폰6 보조금이 아이폰6 플러스에 비해 높습니다. 이러한 보조금 책정은 LG 유플러스도 다르지 않았습니다.(액수는 다를 뿐)

 

현재 한국에서 판매량 높은 스마트폰은 애플 아이폰6이 아닌 삼성전자 갤럭시노트4 SK텔레콤 모델입니다. 그럼에도 아이폰6은 오랫동안 꾸준히 잘 팔릴 수 있는 경쟁력이 존재합니다. 갤럭시노트4는 현재 잘 팔리고 있으나 갤럭시노트4 S-LTE가 새롭게 출시된 것이 변수입니다. 앞으로 얼마 후에는 갤럭시S6 출시 될 예정이고요. 갤럭시 제품이 계속 등장하는 현실이죠. 반면 아이폰 제품들은 갤럭시 제품에 비하면 한 해에 나오는 모델이 많지 않습니다. 그러나 제품의 브랜드 가치가 큽니다. 아이폰6S 올해 상반기 출시 여부가 변수지만 예년처럼 하반기에 나온다면 아이폰6 판매량은 적어도 올해 9월까지 지속적으로 잘 팔릴 것입니다.

 

이렇다보니 아이폰6을 통해 시장 점유율 늘리려는 이동통신사 3사 경쟁은 계속될지 모릅니다. 기본적으로 애플 제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브랜드 가치가 높으면서 아이폰6은 앞으로도 잘 팔릴 수 있는 단말기입니다. 이동통신사 3사가 더 많은 고객을 끌어들이기 위해 아이폰6 보조금 올린게 아닌가 싶네요.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 한국 출시 기다리는 분들이 많을 겁니다. 아직까지는 국내 공식 출시일 확정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단통법이 10월 1일부터 시행되면서 인기 스마트폰을 비싸게 구입해야하는 세상이 왔습니다. 예전처럼 대란에 의해서 출시된지 몇 개월도 되지 않은 스마트폰을 파격적으로 싸게 구입하는 일이 한동안 없게 되었으며 오랫동안 없을 수도 있습니다. 아이폰6 보조금 및 아이폰6 플러스 보조금 어떻게 책정될지 주목됩니다.

 

어쩌면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는 한국에서 비싸게 구입해야할지 모릅니다. 특히 이동통신사 3사를 통해서 해당 스마트폰을 구입하면 더욱 그럴 겁니다. 보조금을 높게 받는다고 할지라도 이동통신사의 높은 요금제를 감당해야 하는 부담감을 안게 되었죠.

 

[사진=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 (C) 애플 공식 홈페이지(apple.com)]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 보조금 관련해서 경쟁 제품이자 비슷한 시기에 공개된 삼성전자 갤럭시노트4 '최다 보조금'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요금제마다 지원금이 서로 다르죠. 갤럭시노트4 최다 보조금은 SK텔레콤 11만 1000원, KT 8만 2000원, LG 유플러스 8만 원입니다. 해당 보조금을 적용하면서 갤럭시노트4 구입하려면 세 통신사의 비싼 요금제를 부담해야 합니다.

 

통화 및 데이터 사용이 일반인 사용 수준을 뛰어 넘는 사람이 아니라면 굳이 비싼 요금제를 쓸 필요가 없습니다. 만약 갤럭시노트4 구입할 때 높은 요금제를 쓰기 싫다면 보조금 액수가 낮습니다. 해당 스마트폰 출고가 95만 7000원에 근접한 가격으로 제품을 구입해야 할지 몰라요.

 

 

갤럭시노트4 보조금만 그런 것은 아닙니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올해 출시했던 주요 스마트폰들의 보조금 액수가 크지 않습니다. 애플도 마찬가지입니다. 지난해 이맘때 판매했던 아이폰5S 보조금은 SK텔레콤에서 LTE 100요금제를 적용했을 때 16만 6000원, KT에서 완전무한 129 요금제를 선택했을 때 15만 9000원이 됩니다. 두 요금제는 비싼 편에 속하죠. 두 요금제의 보조금 액수는 갤럭시노트4 최다 보조금보다는 더 높은 편입니다. 그러나 구형폰임에도 최다 보조금이 20만 원 아래인 것이 아쉽습니다. 아직 출시된지 15개월 이내에 속한 제품임을 감안해도 최다 보조금이 파격적이지 않아요.

 

한국 출시를 앞둔 아이폰6 보조금, 아이폰6 플러스 보조금도 갤럭시노트4와 비슷한 수준이 될 것입니다. 다른 스마트폰들처럼 비싼 요금제가 아니라면 출고가와 맞먹는 가격으로 제품을 구입해야 합니다. 우리나라에서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 가격이 어떻게 책정될지 알 수 없으나 홍콩이나 대만 같은 이미 제품이 출시된 주변국들의 가격과 형평성을 맞출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일본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 가격은 엔화 약세 때문에 다른 아시아 국가보다 낮은 편이죠.(아이폰6, 아이폰6 해외가격은 예전에 저의 포스팅에서 구체적으로 다루었기 때문에 그 부분은 생략합니다.)

 

그런데 한국에서는 단통법이 시행되는 특성상 아이폰6 보조금 및 아이폰6 플러스 보조금 높게 책정되기 어렵습니다. 누군가는 '갤럭시노트4 한국에서 비싸게 팔리는 것은 당연하니까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 사야겠다'는 생각을 할지 모르겠는데 틀렸습니다. 지난해 아이폰5S 출시 당시 한국 가격은 16GB 81만 4000원, 32GB 94만 6000원, 64GB 107만 8000원입니다. 4인치 스마트폰임을 감안해도 가격이 비싼 편이죠. 5.7인치 스마트폰 갤럭시노트3 가격(106만 7000원) 운운하는 사람이 있을지 모르겠는데 4인치와 5.7인치 가격은 다를 수 밖에 없습니다. 아이폰5S 가격이 한국에서 비싸게 책정된 셈입니다.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는 아이폰5S보다 크기가 더 커졌습니다. 각각 4.7인치와 5.5인치입니다. 아이폰5S보다 가격이 더 비싸게 책정될 여지가 있으나 올해 한국에서 출시된 주요 스마트폰 가격이 지난해보다 조금 낮아진 것이 변수로 작용합니다. 아이폰6 보조금, 아이폰6 플러스 보조금 마저도 단통법에서 예외는 아닐 것입니다. 두 제품을 국내 이동통신사 3사에서 구입하려면 비싼 돈을 지불하거나, 또는 보조금 액수를 높이더라도 고액 요금제를 감수해야 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바구™ - 2014.10.04 16: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기다리는 사람중 하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