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피파랭킹 주목하기 쉬운 이유는 한국의 A매치 상대가 바로 그들이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축구팬들은 A매치에서 상대 팀의 전력을 확인할 때 주로 확인하는 것이 피파랭킹이다. 한국의 이번 A매치 상대는 카타르다. 언뜻보면 카타르를 아시아에서 약체 전력으로 생각하기 쉬우나 카타르 피파랭킹 살펴보면 꼭 그렇지만은 않다. 한국이 지난달에 비겼던 시리아보다 피파랭킹이 높다. 그런 점에서 한국은 이번 경기에서 절대 방심하면 안된다.

 

 

[사진 = 카타르 피파랭킹 85위이며 한국 피파랭킹 47위다. (C)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무엇보다 카타르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C조에서 8전 7승 1패(승점 21)로 1위를 거두고 아시아 최종예선에 진출했다. 당시 C조에서는 중국(5승 2무 1패, 승점 17) 홍콩(4승 2무 2패, 승점 14)보다 승점이 더 높았다. 카타르는 C조 마지막 경기였던 중국 원정에서 0-2로 패하면서 유일하게 C조에서 1패를 기록했으나 당시에는 아시아 최종예선 진출이 확정된 상황이었기 때문에 중국 원정에 대한 동기부여가 크지 않았다.

 

 

카타르 피파랭킹 85위다. 아시아에서는 9번째로 피파랭킹이 높은 편이다. 카타르가 지금까지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적이 없기 때문에 그들의 전력을 약체로 생각하기 쉬우나 실제로는 그렇다고 볼 수 없다. 아시아에서 9번째로 피파랭킹 높은 대표팀을 약체 전력이라고 눈여겨보는 것은 무리다. 더욱이 카타르는 아시안컵에서 5번 연속 본선에 진출했다. 비록 2015 아시안컵에서는 조별리그에서 3전 3패로 탈락했으나 그 이전이었던 2011 아시안컵에서는 8강에 진출했다. 다만, 2011 아시안컵 개최국이 카타르였다는 점에서 다른 팀에 비해 유리한 조건에서 경기에 임했다.

 

한국과 더불어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에 포함된 팀들 중에서는 카타르 피파랭킹 5번째로 높다. A조에서는 이란(37위) 한국(47위) 우즈베키스탄(49위) 중국(78위) 카타르(85위) 시리아(114위) 순서로 피파랭킹이 높은 편이다. 카타르 피파랭킹 A조에서만을 놓고 보면 그리 높지 않다고 봐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한국이 10월 6일 카타르와의 홈 경기에서 반드시 이겨야만 한다. 그래야 승점 관리를 하는데 있어서 수월하다.

 

 

[사진 = 카타르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C조에서 1위로 마쳤다. (C)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카타르 피파랭킹 85위가 만만하지 않게 느껴지는 이유는 과거보다 피파랭킹이 향상되었기 때문이다. 카타르는 2010년 피파랭킹이 112위였다. 2011년 93위, 2012년 98위, 2013년 103위, 2014년 95위를 기록하더니 2015년에는 86위로 뛰어오르며 90위권 안에 진입했다. 이러한 성장세를 놓고 보면 카타르 피파랭킹 85위는 만만하게 바라볼 부분이 아니다. 더욱이 2016년 2월(78위) 3월(80위) 7월(79위) 8월(80위) 랭킹은 80위권 내에 진입한 순위였다. 카타르 피파랭킹 과거보다 더 좋아졌음을 알 수 있다.

 

 

카타르 피파랭킹 높아질 수 있었던 이유는 A매치에서 많은 경기를 이기면서 비롯됐다. 2011년 A매치 17경기 5승 7무 5패, 2012년 A매치 10경기 2승 4무 4패를 기록했더니 2013년 A매치 22경기 11승 4무 7패를 나타내면서 많은 경기를 이기기 시작했다. 2014년 16경기에서는 9승 6무 1패를 기록하며 패배 횟수를 줄였다. 2015년 15경기에서는 9승 1무 5패를 기록했다. 비록 5패 중에 3패가 아시안컵 본선에서 기록한 것이었으나 다른 A매치 경기에서는 9번 이기면서 피파랭킹에 타격을 입지 않게 됐다.

 

2016년 10월 6일 한국전 이전까지의 카타르 2016년 A매치 전적은 9경기 5승 4패다. 특히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2경기에서 2패를 기록한 것이 흠으로 꼽힌다. 지난 9월 1일 이란 원정에서 0-2로 패했으며 9월 6일 우즈베키스탄과의 홈 경기에서는 0-1로 패했다. 이것이 빌미가 되어 최근 다니엘 카레뇨 감독을 경질하고 호르헤 포사티 감독을 영입하며 팀 전력의 개선을 꾀했다. 하지만 이번 한국전에서도 패하면 연패는 계속된다.

 

 

[사진 = 카타르는 10월 6일 한국 원정을 치른다. (C)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사진 = 카타르는 2016년 10월 6일 이전까지의 2016년 친선 경기에서 4승 1패를 기록했다. 가장 최근에 펼쳐졌던 9월 30일 세르비아와의 홈 경기에서는 3-0으로 이겼다. (C)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사진 = 한국과 카타르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3차전은 10월 6일에 펼쳐진다. 사진은 글쓴이 스마트폰 달력이며 10월 6일을 가리킨다.]

 

카타르 2016년 현재까지의 A매치 전적은 이렇다.

 

(1) 2016년 3월 25일 카타르 2-0 홍콩 (승리,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2) 2016년 3월 29일 중국 2-0 카타르 (패배,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3) 2016년 5월 30일 알바니아 3-1 카타르 (패배, 친선전)
(4) 2016년 8월 9일 카타르 2-1 이라크 (승리, 친선전)
(5) 2016년 8월 19일 요르단 2-3 카타르 (승리, 친선전)
(6) 2016년 8월 26일 카타르 3-0 태국 (승리, 친선전)
(7) 2016년 9월 2일 이란 2-0 카타르 (패배,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8) 2016년 9월 7일 카타르 0-1 우즈베키스탄 (패배,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9) 2016년 9월 30일 카타르 3-0 세르비아 (승리, 친선전)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과 이란을 대표하는 축구스타인 박지성(28,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과 카림 바게리(35, 페르세폴리스)가 드디어 한 그라운드에서 조우할 예정입니다.

오늘 밤 8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0 남아프리카 공화국 아시아 최종예선 B조 4차전에서 한국과 이란이 월드컵 본선 진출 티켓을 놓고 치열한 한판 승부를 벌이기 때문에 양팀 에이스인 두 선수의 맞대결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한국과 이란 전력의 핵이자 아시아 축구의 별인 두 선수의 활약은 축구팬들에게 엄청난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 마침내 이들은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격돌해 자국의 승리를 다투게 됐습니다.
 
박지성vs바게리, 한국-이란 자존심 격돌

한국과 이란의 월드컵 최종예선 경기는 두 팀에게 있어 중요한 무대입니다. 현재 한국이 B조에서 2승1무(승점 7점)로 선두를 달려 1승2무(승점 5점)로 2위를 기록중인 이란에 앞서있기 때문에 이 경기에서 승리할 경우 승점 10점 고지에 오르며 월드컵 본선 진출 가능성이 성큼 밝아집니다. 반면 이란은 한국전 승리시 조 1위에 오르기 때문에 물러설 수 없는 일전을 벌일 것입니다.

그 중심에 한국과 이란 대표팀 주장을 맡고 있는 박지성과 바게리가 있습니다. 박지성은 '한국 축구의 대들보'로서 세계 최고의 팀인 맨유의 주축 선수로 활약하는데다 대표팀에서 엄청난 비중을 차지하며 동료 선수들에게 많은 귀감을 사고 있습니다. 특히 맨유에서 익힌 자율 리더십으로 팀 분위기를 즐겁게 이끌어가는 등 팀의 진정한 구심점으로 자리잡았습니다. 자신이 대표팀 주장으로 활약한 3경기에서 한국이 모두 승리한 것은 의미가 큽니다.

이에 바게리는 지난해 알리 카리미가 이란 축구협회와의 불화로 은퇴를 선언해 선수단 분열 조짐을 보이자, 알리 다에이 감독의 요청으로 6년만에 대표팀에 복귀하여 주장으로서 선수단 분위기를 추스리는 등 리더십이 정평난 노장 선수입니다.

공교롭게도 박지성과 바게리는 각각 아자디 스타디움, 한국에 강한 면모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박지성은 2000년 6월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LG컵 4개국 친선대회 첫 경기 마케도니아전(2-1 한국승)에 출장해 팀의 결승골과 자신의 A매치 첫 득점을 뽑았습니다. 이번 이란 원정에 포함된 태극전사 중에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골을 넣은 선수는 박지성이 유일합니다. 이란 대표팀이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30경기 연속 무패행진(25승5무)을 기록하고 있다는 점에서 박지성의 9년 전 득점은 값어치가 큽니다.

바게리는 과거 '한국 킬러'로 이름을 떨친 선수입니다. 한국 축구 최악의 굴욕으로 통하는 1996년 아시안컵 8강 한국전에서 선제골을 넣으며 한국의 2-6 대패를 안겼으며 4년 뒤 레바논 아시안컵 8강 한국전에서는 한국 골문 40m 전방에서 강력한 오른발 장거리 슈팅으로 선제골을 넣었습니다. 이에 한국은 김상식과 이동국의 골로 역전에 성공했지만 바게리의 골은 당시 한국팬들에게 큰 충격을 안겨줬던 예측불허의 장면이었습니다. 역대 A매치 85경기 50골을 기록할 만큼 미드필더임에도 득점력이 뛰어납니다.

한국에게 있어 바게리의 존재는 부담될 수 밖에 없습니다. 과거 한국을 상대로 위협적인 골을 넣은 경험도 있지만, 최근 A매치에서 골을 넣는 등 여전히 놀라운 기량을 내뿜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는 지난달 중국, 싱가포르와의 A매치 경기에서 3골을 기록해 이란 공격의 중추적인 역할을 해내고 있습니다. 중앙 수비가 약한 한국에게는 그야말로 '공포의 대상'인 것입니다.

반면 이란도 박지성을 경계대상 1호로 놓고 있습니다. 다에이 감독은 지난 5일 한국전을 앞둔 현지 기자회견에서 "박지성은 매우 위대한 선수다. 그가 출장할 때 한국은 더 좋은 팀이 된다"며 박지성 효과를 톡톡히 누리는 허정무호의 전력이 만만찮음을 인정했습니다. 이란 대표팀 미드필더 자바드 네쿠남은 6일 아시아축구연맹(AFC) 홈페이지를 통해 "아무리 박지성이 있더라도, 한국에게 아자디 스타디움은 지옥이 될 것이다"는 독설을 퍼부으며 박지성을 의식했습니다.

이번 경기에서는 한국과 이란의 팽팽한 접전이 예상되는 가운데, 특히 허리싸움이 가장 치열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 정점에 박지성과 바게리가 있는데, 이들은 각각 왼쪽 윙어와 공격형 미드필더로 활약하여 팀 공격을 진두지휘할 예정입니다. 한국으로선 박지성의 가세로 왼쪽 측면 공격에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이며 이란으로서는 바게리의 득점력을 앞세워 한국 골문을 두드리겠다는 각오입니다.

어쩌면 이번 경기에서는 박지성과 바게리가 서로 공을 빼앗으려는 장면이 자주 연출될 수도 있습니다. 현재 기성용이 햄스트링 부상에서 회복한지 얼마 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박지성이 중앙 미드필더로 출장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렇게 될 경우, 박지성이 수비 상황에서 바게리의 공격을 차단하는 장면이 늘어나게 됩니다. 물론 박지성은 왼쪽 측면은 물론 중앙까지 활발히 치고드는 넓은 활동폭을 자랑하고 있기 때문에, 굳이 중앙 미드필더로 출장하지 않더라도 바게리와 치열한 맞대결을 펼칠 것입니다.

한국과 이란은 이번 경기를 반드시 이겨야 하기 때문에 승부를 쉽게 예측하기가 어렵습니다. 그런 만큼 박지성과 바게리의 활약이 중요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박지성이 부지런한 움직임과 끊임없는 공간 창출로 팀 공격의 활력소 역할을 충분히 소화할지 아니면 바게리가 이번 한국전에서도 어김없이 골을 넣으며 한국 킬러의 명성을 떨칠지 양국 축구팬들, 그리고 아시아 축구팬들은 두 선수의 맞대결에 벌써부터 설레임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반바스틴 2009.02.11 17: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솔직히 비겨도 상당히 기쁠것 같습니다. 사우디전은 운이 따른거고 이란전은 비기기만 해도 중동에서 승점 4점을 얻어낼팀이 과연 아시아에 많기나 할까요 ㅎ 그정도도 충분히 만족할것 같습니다

    물론 이기면 좋겠지만요 ㅎㅎㅎ

    바게리 - 알다에이 ㄷㄷㄷ 2-6의 악몽은 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