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의 최근 고민이 하나 있습니다. 어느 지방에서 벚꽃 풍경을 볼까 고민하는 중입니다. 2009년 이후 매년마다 서울 여의도 윤중로에서 벚꽃을 봤으며 2년 전부터 지방에 있는 벚꽃 명소를 구경하게 됐습니다. 2012년에는 경상남도 진해, 2013년에는 강원도 강릉에서 벚꽃 풍경을 봤었죠. 전자는 진해 군항제 기간 도중에 방문했고 후자는 경포대 벚꽃축제가 끝난지 1~2일 뒤에 찾았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저 같이 벚꽃을 비롯한 봄꽃 풍경을 직접 보고 싶었던 분들에게 현 시점에서 가장 민감한 이슈가 '봄꽃 개화 시기'가 아닐까 싶습니다. 봄꽃이 언제부터 활짝 피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죠. 꽃이 필것으로 기대하고 현장을 찾았더니 아직 꽃망울이 터지지 않은 모습을 보고 실망해서는 안되니까요.

 

 

[사진=2013년 서울 여의도 윤중로 벚꽃 풍경 (C) 나이스블루]

 

특히 서울과 수도권에 거주하는 사람들에게 가장 익숙한 벚꽃 명소는 서울 여의도 윤중로가 아닐까 싶습니다. 서울과 중부 지방의 대표적인 벚꽃 명소죠. 해마다 벚꽃 시즌이 되면 많은 사람들이 찾습니다. 평일 오전이나 오후에도 윤중로를 방문하는 분이 많죠. 저는 올해도 어김없이 윤중로에서 벚꽃을 볼 예정이며 지방 벚꽃 명소도 찾을까 말까 고민하는 중입니다.

 

기상청에 의하면 윤중로 벚꽃은 4월 8일에 개화할 예정입니다. 아마도 그때가 벚꽃이 피기 시작하는 시점이 아닐까 싶네요. 벚꽃 풍경이 절정에 달하는 시기는 그 이후가 될 전망입니다. 2014년 여의도 벚꽃축제 일정은 아직 발표되지 않았으나 2013년에는 4월 12일부터 4월 18일까지 진행됐습니다. 대략 4월 중순에 윤중로에서 벚꽃을 볼 수 있다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많은 분들이 윤중로에서 즐거운 시간 보내면서 멋진 추억을 남겼으면 좋겠네요.

 

서울의 또 다른 벚꽃 명소는 석촌호수, 북서울 꿈의 숲, 남산공원, 안양천 제방 등이 있습니다. 윤중로 이외에도 벚꽃을 볼만한 장소들이 꽤 있습니다. 벚꽃이 아닌 또 다른 봄꽃을 보고 싶다면 응봉산 개나리 풍경을 추천합니다. 제가 작년에 응봉산 가봤는데 개나리 풍경이 멋졌어요. 아마도 작년에는 응봉산 개나리가 윤중로 벚꽃보다 더 빨리 피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서울 여의도에서는 제9회 한강여의도 봄꽃축제가 진행중입니다. 여의도는 봄이 오면 아름다운 벚꽃이 활짝 피죠. 많은 사람들이 벚꽃을 보러 여의도를 찾게 됩니다. 저로서도 모처럼 휴식을 취하기 위해 여의도 벚꽃을 보러 왔습니다. 여의나루역 부근에서 한강의 근사한 풍경을 보며 봄이 왔음을 실감합니다.

평일 낮이었음에도 많은 분들이 여의도 벚꽃을 보러 왔습니다. 장사하시는 분들도 많았고요. 당분간 비가 내리지 않을 예정이기 때문에 이번 주말에 엄청난 인파가 몰릴 것 같은 예감입니다. 

 여의도 벚꽃을 촬영했습니다.

 맛있는 음식들이 많았습니다.

 여의도 벚꽃 풍경입니다.

 전망대에서 바라본 마포대교 입니다.

 전망대에서 바라본 여의도 벚꽃 풍경입니다.

 여의도 벚꽃 풍경

 LG 트윈타워(LG 쌍둥이 빌딩)를 배경으로 찍어봤습니다.

경치가 정말 좋았어요. 

 평일 낮이었음에도 주차장은 꽉찼습니다.

 벚꽃이 아름답네요.

윤중로에 도착했습니다. 축제 기간 중이라 자동차가 지나다닐 수 없습니다. 기존 도로가 시민들의 도보 공간이 되었죠.

 예쁜 꽃

윤중로를 1년 만에 찾았습니다. 작년에는 야간 벚꽃을 봤었는데 올해는 낮에 벚꽃을 즐기게 되었습니다.

윤중로 벚꽃 풍경입니다. 

정말 멋진 풍경 이었습니다.

여의도 윤중로 벚꽃 풍경입니다. 

올해는 윤중로에서 여러가지 애니메이션을 접할 수 있더군요. 어린이들이 좋아할 듯.

 특히 뽀로로 애니메이션이 있는쪽이 어린이들에게 열렬한 인기를 끌 것 같습니다.

국악 공연 모습입니다.

잔디쪽에서는 3인조 그룹이 이승환의 세상에 뿌려진 사랑만큼을 부르더군요. 오래전에 좋아했던 노래를 들어서 기분이 좋았습니다. 

벚꽃 행렬이 그야말로 장관 이었습니다. 

 여의도 외곽이 벚꽃으로 가득 채워진 느낌이랄까요.

외국 음악을 공연하는 분들이 있으시더군요.

 올해는 안보전시관이 운영됐습니다.

국군물자전시 부스에서는 서울시민들이 볼 수 있도록 여러가지 무기들이 전시됐습니다.

류현진과 추신수의 메이저리그 맹활약 때문인지 야구 관련 이벤트가 운영됐습니다. 

다시 벚꽃 풍경을 즐겨봤습니다. 

이번에는 뒤를 돌아서 사진 촬영을 했습니다. 

 여의도 벚꽃 풍경이 아름답습니다.

 제가 찍은 쪽은 벚꽃이 만개했더군요.

역시 벚꽃은 봄의 상징입니다. 

강쪽보다는 영등포와 가까운쪽에 벚꽃이 만개했습니다. 

주말이 되면 이곳에 매우 많은 분들이 몰리겠죠. 

 2014년에도 여의도에서 화려한 벚꽃 풍경을 보고 싶습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봄을 대표하는 키워드는 '벚꽃'이 아닐까 싶습니다. 수많은 봄꽃들이 우리를 맞이하지만 그중에서도 벚꽃이 특별합니다. 핑크 빛깔의 벚꽃이 길거리를 일렬로 수놓는 모습은 그야말로 장관입니다. 그래서 매스컴에서는 벚꽃에 대해서 비중있게 보도하죠. 주 5일제 도입에 따른 한국의 놀이 및 여가 문화가 점점 발전하면서, 삶의 여유를 찾고 싶은 현대인들이 늘어나면서, 지역 축제 문화를 비롯한 관광 산업이 육성되면서 어느새 우리 마음 속에는 나들이에 대한 소중함을 느꼈습니다. 특히 봄에는 벚꽃을 보는 경우가 많아졌습니다.

 

 

천만 인구의 서울 시민들도 봄꽃 중에서 벚꽃이 가장 익숙할 것입니다. 서울 여의도에서 멋진 벚꽃 풍경을 만끽할 수 있기 때문이죠. 그동안 봄을 기다려왔던 저로서도 벚꽃을 꼭 보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지난 4월 9일 토요일. 서울 여의도에 갔을때의 느낌은 1년 전 이맘때 찾았던 온기와 전혀 달랐습니다. 한강의 모습은 똑같았지만, 벚꽃이 피었어야 할 거리가 웬지 모르게 낯설었습니다.


그렇습니다. 벚꽃이 피지 않았습니다. 개화가 늦게 진행되었죠. 그래서 '제7회 한강 여의도 봄꽃축제'는 당초 8일에서 17일까지 진행 될 예정이었으나, 11일에서 18일까지로 변경됐습니다. 그런데 주말 사이에 개화가 또 늦어지면서 13일에서 18일까지로 바뀌었죠. 그동안 여러가지 일을 도맡느라 정신 없이 바빠서, 벚꽃의 개화 여부를 몰랐던 상태에서 서울 여의도를 찾았습니다.


벚꽃의 망울만 맺힌 꽃봉오리의 모습을 처음으로 보게 됐습니다. 벚꽃이 만개한 모습을 보지 못해서 기분이 허무했지만, 꽃봉오리가 가득한 모습은 낯설었습니다. 그래도 나쁘지 않은 경험이라 생각했습니다.


서울 여의도는 꽃봉오리의 모습이 가득했습니다. 벚꽃나무가 많기 때문 입니다. 벚꽃이 피면 정말 멋진 풍경을 보게 될 것 같아요. 2009년에 갔을때는 벚꽃이 길거리에 살랑살랑 휘날리는 모습을 접했는데, 며칠 뒤에 가면 그때의 모습을 다시 볼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올해는 야간에도 벚꽃을 보고 싶은데 시간이 가능할지는 모르겠어요. 야간 벚꽃 풍경이 아름답다고 하더군요.


그나마 이쪽은 벚꽃이 조금 피었습니다. 제가 여의도를 돌아다니면서 유일하게 봤던 벚꽃이었어요.


서울 여의도 모습. 아직은 벚꽃을 볼 수 없었습니다. '그래도 다시 오면 벚꽃을 볼 수 있겠지'라는 생각을 하며 길을 걷습니다.


한강 둔치 모습입니다. 휴식을 즐기는 시민들의 모습이 즐겁게 느껴졌습니다. 노란색 빛깔의 개나리도 볼 수 있었어요. 마포대교 모습도 나름 근사했습니다.


꽃봉오리가 가득한 벚꽃 나무. 그리고 벚꽃 나무가 양쪽으로 둘러쌓인 길을 걸으면서 이러한 상상을 했습니다. '벚꽃이 만개하면 엄청난 풍경이 될 텐데...'라고 말입니다. 제가 여의도에 갔을때 벚꽃을 볼 수 없었던 게 아쉬웠지만, 다음에 다시 오겠다는 생각이 반갑게 느껴졌습니다.


윤중로쪽은 봄꽃 축제 기간이 되면 차량을 통제합니다. 시민들이 벚꽃을 마음껏 즐길 수 있도록 도로를 개방하죠. 그런 이유 때문인지, 4월에 윤중로에서 차량이 다니는 모습이 어색하게 느껴졌습니다. 아직 벚꽃이 피지 않았다는 것을 실감하는 이유죠. 그럼에도 '아스팔트길을 걸으며 벚꽃을 볼 수 있다'는 날이 곧 다가오고 있음을 느끼게 됐습니다. 마음이 설레였습니다.


윤중로 주변 모습 및 화단 풍경입니다. 스마트폰 미니 DSLR 어플로 찍은 모습인데 화질이 선명하네요. DSLR 카메라가 없는 저로서는 미니 DSLR 어플의 등장이 반갑게 느껴집니다.


더 이상은 앞쪽으로 걷지 않기로 했습니다. 앞으로 며칠 뒤 벚꽃이 완전히 피면 봄의 향연을 만끽하기 위해서 말입니다. 그때는 마음껏 걷고 싶습니다. 벚꽃이 휘날리는 아름다운 모습을 마음껏 즐기고 싶은, 사방에 벚꽃이 활짝 피면서 사람들이 기쁨에 겨워하는 모습을 보고 싶네요.
 
4월 중순으로 접어드는 날씨 치고는 쌀쌀한 느낌 이었습니다. 강바람이 저의 몸을 스쳐지나니까 추위가 제법 느껴졌어요. 추운 기운을 떨치려고 몸을 웅크리면서 다녔습니다. 벚꽃 개화가 왜 늦어졌는지 이제야 알 수 있을것 같네요. 며칠뒤의 모습을 상상하며 윤중로를 떠났습니다.


하지만 저는 여의도를 떠나지 않았습니다. 국회의사당역 부근에서 여의도 공공자전거를 탔습니다. 공공자전거는 여의도 및 상암 일대에서 이용할 수 있으며 서울시가 설치했습니다. 벚꽃을 보지 못했던 기분을 자전거로 풀었습니다.


공공자전거를 타고 한강 둔치까지 진입했습니다. 인증샷입니다.


여의도쪽 한강 둔치의 모습입니다. 마치 시냇물을 보는 듯 했습니다. 바지를 걷으며 물 사이를 지나다니는 어린이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저 공간은 아마도 이번에 새롭게 조성되지 않았나 싶어요.


친환경적으로 만들어졌다는 느낌입니다. 한강에 언제 저런 공간이 있었는지 신기하게 느껴졌습니다. 징검다리를 건너는 시민들의 모습을 보면 한강판 청계천을 보는 듯 했습니다. 여의도는 벚꽃을 비롯 봄을 즐길 거리가 여럿 있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