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의 최근 고민이 하나 있습니다. 어느 지방에서 벚꽃 풍경을 볼까 고민하는 중입니다. 2009년 이후 매년마다 서울 여의도 윤중로에서 벚꽃을 봤으며 2년 전부터 지방에 있는 벚꽃 명소를 구경하게 됐습니다. 2012년에는 경상남도 진해, 2013년에는 강원도 강릉에서 벚꽃 풍경을 봤었죠. 전자는 진해 군항제 기간 도중에 방문했고 후자는 경포대 벚꽃축제가 끝난지 1~2일 뒤에 찾았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저 같이 벚꽃을 비롯한 봄꽃 풍경을 직접 보고 싶었던 분들에게 현 시점에서 가장 민감한 이슈가 '봄꽃 개화 시기'가 아닐까 싶습니다. 봄꽃이 언제부터 활짝 피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죠. 꽃이 필것으로 기대하고 현장을 찾았더니 아직 꽃망울이 터지지 않은 모습을 보고 실망해서는 안되니까요.

 

 

[사진=2013년 서울 여의도 윤중로 벚꽃 풍경 (C) 나이스블루]

 

특히 서울과 수도권에 거주하는 사람들에게 가장 익숙한 벚꽃 명소는 서울 여의도 윤중로가 아닐까 싶습니다. 서울과 중부 지방의 대표적인 벚꽃 명소죠. 해마다 벚꽃 시즌이 되면 많은 사람들이 찾습니다. 평일 오전이나 오후에도 윤중로를 방문하는 분이 많죠. 저는 올해도 어김없이 윤중로에서 벚꽃을 볼 예정이며 지방 벚꽃 명소도 찾을까 말까 고민하는 중입니다.

 

기상청에 의하면 윤중로 벚꽃은 4월 8일에 개화할 예정입니다. 아마도 그때가 벚꽃이 피기 시작하는 시점이 아닐까 싶네요. 벚꽃 풍경이 절정에 달하는 시기는 그 이후가 될 전망입니다. 2014년 여의도 벚꽃축제 일정은 아직 발표되지 않았으나 2013년에는 4월 12일부터 4월 18일까지 진행됐습니다. 대략 4월 중순에 윤중로에서 벚꽃을 볼 수 있다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많은 분들이 윤중로에서 즐거운 시간 보내면서 멋진 추억을 남겼으면 좋겠네요.

 

서울의 또 다른 벚꽃 명소는 석촌호수, 북서울 꿈의 숲, 남산공원, 안양천 제방 등이 있습니다. 윤중로 이외에도 벚꽃을 볼만한 장소들이 꽤 있습니다. 벚꽃이 아닌 또 다른 봄꽃을 보고 싶다면 응봉산 개나리 풍경을 추천합니다. 제가 작년에 응봉산 가봤는데 개나리 풍경이 멋졌어요. 아마도 작년에는 응봉산 개나리가 윤중로 벚꽃보다 더 빨리 피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키니짐(VKNY GYM) 2014.03.14 1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벛꽃이 보고 싶어지는군요. 저는 이번에는 저희고향 집에 들어가는 길목에 있는 벛꽃을 구경갈까해요. 항상 벛꽃구경가면 사람이 너무많아...지치더라구요^^ 그래도 벛꽃...너무 이쁜듯...ㅎㅎ 어디를 가든 어서 빨리 벛꽃구경하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