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이 가나 대표팀과 브라질 월드컵을 앞두고 마지막으로 A매치 평가전을 치른다. 한국 시간으로 6월 10일 오전 8시 미국 마이애미 선라이프 스타디움에서 두 팀이 맞붙는다. 역대전적에서는 서로 다섯번 겨루면서 한국이 3승 2패로 앞섰다. 그러나 피파랭킹에서는 한국이 57위, 가나가 37위로서 20계단 차이가 난다. 한국 가나의 맞대결은 KBS2에서 중계할 예정이다.

 

한국과 가나의 공통점 중에 하나는 이전 평가전에서 패했다는 점이다. 홍명보호는 지난달 28일 국내에서 치러진 튀니지와의 평가전에서 0-1로 졌으며 경기 내용까지 좋지 않았다. 가나는 3월 5일 몬테네그로전에 이어 5월 31일 네덜란드전에서 모두 0-1로 패했다. 서로 승리의 기쁨을 만끽하고 싶어할 것이다.

 

 

[사진=설리 알리 문타리 (C) AC밀란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acmilan.com)]

 

가나 전력의 강점은 강력한 중원이다. 2000년대 중반과 후반에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최고의 수비형 미드필더로 활약했던 마이클 에시엔을 필두로 설리 알리 문타리(이상 AC밀란) 케빈-프린스 보아텡(샬케04) 크와두 아사모아(유벤투스) 엠마뉘엘 아그예망-바두(우디네세) 모하메드 라비우(쿠반 크라스노다르) 무바라크 와카소(루빈 카자) 크리스티안 아추(비테세)에 이르기까지 수비형, 공격형 미드필더로 기용될 인원이 많다. 중원 배치가 서로 뒤바뀌는 특성상 어느 선수가 선발로 뛸지, 공격형 미드필더가 한 명일지 아니면 두 명일지 알 수 없다.

 

한국전에서도 어느 선수가 공격형, 수비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할지 알 수 없다. 지난 네덜란드전에서는 에시엔과 라비우가 4-2-3-1 포메이션에서 더블 볼란테를 구축했으며 아추가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했다. 하지만 네덜란드전에서는 베스트11을 기용하지 않았다. 보아텡이 후반 시작과 함께 조커로 나왔으며 문타리는 결장했다. 문타리는 에시엔보다 A매치 출전 횟수가 23경기 더 많으며(80경기 출전) 보아텡의 개인 능력은 많은 축구팬들이 잘 알고 있다.

 

흥미롭게도 에시엔과 문타리, 보아텡은 전현직 AC밀란 3총사라는 공통점이 있다. 에시엔은 지난 1월 이적시장을 통해 AC밀란에 입단했고 문타리는 2011/12시즌 하반기부터 AC밀란에서 뛰었다. 보아텡은 현 소속팀이 샬케04이나 2012/13시즌까지 AC밀란의 주축 선수로 몸담았다. 세 명의 한국전 동반 출전 여부는 불투명하나 가나 대표팀의 중원을 책임질 주요 미드필더인 것은 분명하다.

 

따라서 한국이 가나전에서 최상의 경기력을 과시하려면 에시엔-문타리-보아텡을 반드시 공략해야 한다. 세 선수가 동시에 뛰지 않을지라도 가나에서 개인 기량이 뛰어난 인물들이다. 한국은 지난 튀니지전에서 미드필더들의 느슨한 압박과 중원에서의 창의적이고 정확한 패스 부족에 의해 경기를 확실히 압도하지 못했다. 공격권을 가졌던 기회가 많았음에도 상대 팀에게 뻔히 읽히는 패스를 남발하거나 공수 밸런스가 무너지는 모습을 보였다. 가나전을 포함하여 브라질 월드컵 본선에서 이런 모습을 노출해선 안된다.

 

가나는 튀니지보다 '쎈팀'이다. 에시엔-문타리-보아텡 같은 개인 기량이 출중한 미드필더들이 여럿 있는 것이 장점이다. 한국이 월드컵에서 러시아-알제리-벨기에와의 중원 대결에서 이기며 16강 진출의 발판을 마련하려면 가나전을 통해 미드필더 싸움에서 승리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길러야 한다. 다행히 기성용(선덜랜드)과 구자철(마인츠)은 유럽에서 검증된 활약을 펼쳤으며 한국영(가시와 레이솔)은 그동안 A매치에서 브라질과 그리스를 상대로 자신의 장점을 마음껏 과시했다. 한국이 가나와의 중원 싸움 및 경기 결과에서 이기는 모습을 보고 싶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릴리밸리 2014.06.09 17: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일 아침에 가나와 경기가 있군요.
    이겼으면 좋겠습니다.홧팅!!

  2. 큐빅스™ 2014.06.09 2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월드컵이 얼마 안 남았다는 소식에 깜짝 놀랬네요..
    세월호 땜시 예전에 비해 무던해 진것 같습니다.ㅠㅠ
    가나전 승리하고 월드컵 16강 진출하길 기원해야죠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결과였다. 그동안 FC 바르셀로나(이하 바르사)에 고전했던 AC밀란이 홈에서 두 골 차이로 승리하는 이변을 일으켰다. 지난해 여름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 티아구 실바(이상 파리 생제르맹) 같은 여러 명의 주축 선수들과 작별했던 팀이 맞는지 의심될 정도로 최강의 조직력을 과시했다.

AC밀란은 한국 시간으로 21일 오전 4시 45분 산시로에서 진행된 2012/13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바르사와의 홈 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후반 12분 케빈-프린스 보아텡, 후반 36분 설리 알리 문타리 득점에 힘입어 바르사를 제압했다. 무엇보다 무실점 승리가 반가웠다. 90분 동안 똘똘 뭉치며 '세계 최고의 선수' 리오넬 메시와 바르사 특유의 티카티카를 막아내는데 집중한 끝에 실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이러한 조직력의 힘이 바르셀로나 제압의 원동력이 됐다.

[전반전] AC밀란의 튼튼한 수비, 전반 45분 동안 슈팅 3개 허용

경기는 예상대로 AC밀란이 수비적인 경기를 펼쳤다. 최근 바르사전 7경기 연속 무승(3무4패) 징크스에 빠지면서 최소한 무실점에 목표를 두어야 했다. 1차전 홈 경기는 8강 진출을 위해 이길 필요가 있었으나 전반전은 상대팀 공격을 막는데 집중하는 분위기였다. 전반전 점유율에서 26-74(%)로 밀렸으나 슈팅에서 3-3(유효 슈팅 0-1, 개) 동률을 기록했다. 줄기차게 공격을 펼쳤던 바르사에게 슈팅을 3개만 허용한 것은 수비가 튼튼했다는 뜻이다.

AC밀란의 밀집 수비는 매우 촘촘했다. 전반 30분까지 필드 플레이어 10명 중에 5명만 패스 10개 넘었을 정도로 많은 선수들이 수비에 집중했다. 문타리-몬톨리보-암브로시니로 짜인 미드필더진이 포백과 거리를 좁히면서 바르사 파상공세를 막는데 집중했고, 엘 샤라위-보아텡 같은 윙 포워드들도 압박에 가담하며 동료 선수들의 수비 부담을 줄여줬다. 이러한 AC밀란의 조직적인 수비는 메시-페드로의 볼 터치와 문전 침투를 제어하는 효과를 안겨줬다. 그로인해 바르사는 좀처럼 공격 활로를 찾지 못하면서 패스를 주고 받는 시간만 늘렸다.

그러나 AC밀란은 1차전에서 골이 필요했다. 공격 전환시 속공과 지공을 섞으며 바르사 진영을 두드렸으나 전반전에 골이 없었다. 후방에서 공격이 시작 될 때 바르사 포어체킹에 막히면서 역습이 무산됐다. 바르사 박스 안쪽을 파고드는 과정에서 패스가 끊기는 경우도 있었다. 중앙 공격수로 나섰던 파찌니 존재감도 약했다. 전반 30분까지 패스 5개 중에 1개만 성공시켰을 정도로 연계 플레이가 좋지 못했고 상대 수비를 흔드는 움직임도 미약했다. 오른쪽 윙 포워드 보아텡의 공격적인 플레이도 눈에 띄지 못했다. 강력한 수비에 비해서 공격이 만족스럽지 못했던 전반전이었다.

[후반전] 보아텡-문타리, AC밀란 2-0 승리 이끌다

AC밀란은 후반 12분 보아텡이 선제골을 넣으면서 1-0으로 앞섰다. 몬톨리보가 중거리 슈팅을 날렸던 볼이 피케에 이어 자바테 몸을 맞고 굴절되었고, 박스 중앙에 있던 보아텡은 볼이 자신쪽으로 다가오자 왼발 슈팅으로 골을 터뜨렸다. 그 이후 AC밀란은 후방에 머무르지 않고 여러차례 공격을 시도하며 바르사 선수들의 사기를 떨어뜨리는데 주력했다. 이에 바르사 미드필더들은 수비 가담이 많아지면서 무게 중심을 낮출 수 밖에 없었고, 스리톱도 미드필더에게 볼을 받기 위해 뒷쪽으로 내려오는 움직임이 늘어나게 됐다. 공격에 올인하기 힘든 분위기였다.

1골 리드한 AC밀란은 후반 20분을 넘기면서 수비에 몰두했다. 1-0 리드를 지키겠다는 뜻이다. 바르사 공격 옵션이 볼을 터치할 때마다 협력 수비로 대응하면서 전방쪽 패스 활로를 찾지 못하는데 주력했고 그 결과는 메시의 봉쇄로 이어졌다. 메시는 후반전에 볼을 터치할 기회가 많지 않았다. 특히 암브로시니는 후반 32분까지 인터셉트 8개를 기록하며 양팀 선수 중에서 상대팀 패스를 가장 많이 가로챘다. 태클도 아바테, 몬톨리보와 함께 공동 1위를 기록했다.(4개) 후반 17분까지 뛰었던 파브레가스의 공격을 효과적으로 막아냈다.

후반 36분에는 문타리가 추가골을 터뜨렸다. 박스 왼쪽에서 몬톨리보-니앙-엘 샤라위 순서로 연결된 볼을 왼발 슈팅으로 받아낸 것. 사실상 AC밀란의 승리가 결정됐다. 이제 남은 목표는 바르사에게 실점하지 않는 것이다. 원정 다득점 원칙이 적용되는 챔피언스리그 토너먼트 특성상 바르사에게 골을 내주는 것은 위험했다. AC밀란 선수들은 높은 수비 집중력을 유지하며 바르사 공격을 막아냈다. 후반 48분에는 수비수들이 바르사 포어체킹을 받는 상황 속에서 끝까지 볼을 지키며 상대팀에게 공격 기회를 허용하지 않았다. AC밀란의 2-0 승리가 확정됐다.

[총평] AC밀란, 즐라탄 징크스의 수혜자?

AC밀란과 바르사의 공통점은 즐라탄이 과거에 뛰었던 팀들이다. 즐라탄은 정규리그에 강한 성향과 달리 챔피언스리그 토너먼트에 약한 징크스가 있다.(심지어 우승 경력도 없다.) 얼마전 발렌시아와의 16강 1차전에서는 퇴장 당했다. 그런데 즐라탄과 작별한 팀은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에서 우승하는 특징이 있었다. 2009/10시즌의 인터 밀란, 2010/11시즌의 바르사가 그랬다. 이번에는 AC밀란이 즐라탄 징크스의 수혜자가 될지 관심을 모았다.

물론 AC밀란이 16강에서 바르사를 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즐라탄을 비롯한 주력 선수들과의 작별, 이적생 발로텔리 결장, 바르사에 약한 징크스, 엘 샤라위의 과부하 우려 등을 놓고 볼 때 16강 전망이 어두웠던 것은 사실. 하지만 축구공은 둥글었다. 바르사를 2-0으로 제압하는 이변을 일으킨 것이다. 또 하나 놀라운 것은 슈팅 숫자에서 바르사를 압도했다.(8-6, 개) 점유율에서 35-65(%)로 밀렸음에도 상대팀보다 더 많은 골 기회를 노렸다. 바르사 공격을 철저히 봉쇄했음을 알 수 있다. 메시도 AC밀란의 조직적인 수비에 위축될 수 밖에 없었다.

AC밀란은 2차전에서 바르사에게 한 골 차이로 패하여도 8강에 진출한다. 1차전 무결점 수비력을 2차전에서 재현하는 것이 관건. 돌발 변수가 없으면 '유럽 최강의 전력으로 꼽히는' 바르사의 챔피언스리그 16강 탈락이 재현될지 모를 일이다.

-AC밀란vs바르사, 출전 선수 명단-

AC밀란(4-3-3) : 아비아티/콘스탄트-자파타-멕세스-아바테/문타리-몬톨리보-암브로시니/엘 샤라위(후반 43분 트라오레)-파찌니(후반 30분 니앙)-보아텡

바르사(4-3-3) : 발데스/알바-푸욜(후반 43분 마스체라노)-피케-알베스/파브레가스(후반 17분 알렉시스)-부스케츠-사비/이니에스타-메시-페드로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라이너스™ 2013.02.21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갑니다. 멋진 하루되세요^^

  2. 생호 2013.02.21 15: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르샤가 예전이였으면 안티풋볼 드립을 날렸겠지만 오늘은 그런 반응은 없군요. 그만큼 오늘 패배에 변명의 여지가 없었다는 뜻. 선수들도 우리가 못해서 졌다고 인터뷰하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