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에 개봉했던 영화 경성학교 후기 올립니다.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이하 경성학교)은 1938년 일제 시대를 배경으로 하는 공포 영화입니다. 날씨가 무더운 여름에는 무서운 영화를 보면서 더위를 잊으려는 분들이 많습니다. 공포 콘텐츠에 대한 수요가 높은 시기죠. 이 때문에 경성학교 향한 관심 가지기 쉽습니다. 박보영 늑대소년 흥행 효과를 떠올리면 더욱 그렇죠. 하지만 경성학교 극장에서 봤던 저로서는 좋은 영화가 아님을 느꼈습니다. 경성학교 후기 통해서 영화의 문제점을 살펴봤습니다.

 

 

[사진 = 경성학교 후기 올리면서 저의 경성학교 관람 인증샷까지 띄웁니다. (C) 나이스블루]

 

경성학교에서 박보영 늑대소년 효과 기대하기에는 박보영이 영화에서 또 어린 캐릭터를 연기하는 것이 식상했습니다. 늑대소년과 피끓는 청춘에 이어 경성학교까지 어린 역할이었습니다. 늑대소년에서는 송중기 돌보는 10대 소녀, 피끓는 청춘에서는 충청도 출신의 10대 고등학생 일진, 경성학교에서는 10대 전학생으로 출연했습니다. 피끓는 청춘에서는 강한 캐릭터를 연기했습니다만 늑대소년과 경성학교에서는 몸이 아픈 소녀로 출연했던 공통점이 있습니다. 박보영이 경성학교에서 연기하는 모습을 보면서 늑대소년 시절의 모습이 떠올릴 수 밖에 없었습니다. 작품 몰입이 때때로 흐려지더군요.

 

 

문제는 경성학교가 늑대소년 만큼의 감동과 재미를 느끼기 어렵다는 점입니다. 두 영화 장르가 다르다는 것을 고려해도 경성학교는 공포감을 심어주는 설정 외에는 딱히 눈에 띄는 감성이 잘 표현되지 않았습니다. 늑대소년은 결말이 압권이었습니다만 경성학교 결말 전혀 그렇지 않았습니다. CG부터 어색하더군요.

 

영화에서 많은 비중을 두었던 박보영 박소담 우정을 표현하기에는 두 사람에게 안좋은 시련이 찾아올 것임을 눈치챘던 관객이 저 뿐만은 아니었을 것으로 짐작됩니다. 10대 학생들의 우정을 다루어낸 콘텐츠는 그동안 드라마 등에서 흔히 볼 수 있어서 박보영 박소담 우정 모드는 새롭게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박보영 박소담 친분(때로는 다투는)에 너무 많은 시간을 할애하면서 영화가 지루했습니다.

 

 

[사진 = 박보영 전작이었던 피끓는 청춘 관람 인증샷 (C) 나이스블루]

 

경성학교는 결과적으로 일제 시대의 잔학한 만행을 다루어낸 영화였습니다. 엄지원이 일본 군인에게 무릎을 꿇으며 황국의 신민이 되겠다고 표현하면서 박보영이 자신의 바람처럼 괴물이 되기를 바랬던 것을 통해 알 수 있었죠. 그 장면을 보면서 '이 영화는 일제 시대 악습이 더 있었으면 좋았다'라는 아쉬움이 들더군요.

 

경성학교 초반과 중반에는 '일제 시대의 학교가 이랬구나'라는 생각이 스쳤습니다. 하지만 후반부에 이르자 전범기 및 일본 군인들이 나타나기 시작하더니 우리나라 사람들이 일제 시대를 불행하게 보냈을 텐데 경성학교는 그런 부분이 후반 이전까지 잘 나타나지 않았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그렇다고 일제 시대의 아픔이 없었던 것은 아닙니다. 창씨개명(차주란이라는 이름이 시즈코가 되는)이나 일본어 대사가 학교에서 활용되는 것만으로 가슴 아픈 일이죠. 하지만 영화만을 놓고 보면 이보다 더욱 잔혹한 장면이 나왔으면 더 좋았을 것입니다.

 

 


이 영화에서는 하급자가 상급자에게 거슬리는 행동을 하면 상급자가 하급자의 뺨을 때리며 '지도'를 외칩니다. 일제 시대가 실제로 저랬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학교에서 체벌이 이루어지는 것 자체가 악습이라고 보는게 맞습니다.(체벌이나 기합은 악습 맞습니다. 하지만 악습이 아니라고 인식하는 사람이 적지 않아서 문제죠.)

 

 

[저의 개인적인 경성학교 평점]

 

영화 초반에 박보영이 박성연에게 뺨을 맞는 장면을 보면서 '이건 정말 너무했다'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일제 시대라는 리얼함이 잘 나타나서 좋았어요. 하지만 영화 후반에 엄지원이 박성연에게, 박성연이 엄지원에게 뺨을 때리며 지도를 외치는(그 이후에는 누군가가 지도를 외치죠.) 모습을 보면 영화에서 악습으로 판단되는 장면마저 쌩뚱맞게 보였습니다. 그때부터 영화가 무섭다는 느낌이 전혀 들지 않았습니다. 결말은 더욱 무섭지 않았고요. 일제 시대의 악습을 다루는 설정이 더 있었으면 괜찮은 영화가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경성학교는 아쉬움이 짙은 영화였습니다. 늑대소년 흥행의 주역 박보영 출연으로 기대감을 가지기 쉽습니다만, 오히려 경성학교 보면서 늑대소년이 명작이라는 존재감이 들었습니다. 이제는 박보영 캐릭터가 뚜렷하게 변화된 모습을 보고 싶네요.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22일에 개봉했던 <피끓는 청춘>은 결론부터 말하면 이종석을 위한 영화였습니다. 당초 이 영화에서 가장 주목을 끌었던 인물은 <늑대소년>을 히트시켰던 박보영 이었습니다.(실제로 피끓는 청춘 포스터에는 박보영 이름이 먼저 새겨졌죠.) 하지만 이 영화를 보면서 느낀 것은 박보영보다는 이종석의 존재감이 강하게 느껴졌습니다. 영화 스토리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다른 인물들보다 더 컸습니다.

 

피끓는 청춘의 흥행 여부는 아직 더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설날 연휴를 앞두고 여러 편의 영화들이 개봉했거나 이번 주에 극장에서 상영되는 영화들이 꽤 있기 때문에 현 시점에서 흥행 여부를 판단하는 것은 타이밍이 이르지 않나 싶습니다. 만약 이 영화를 많은 사람들이 보면서 호평을 얻으면 이종석의 스타성이 높아질 것입니다. 이제는 매 작품마다 주인공으로 출연하는 명분을 얻게 되는 것이죠.

 

 

[사진=글쓴이의 피끓는 청춘 관람 인증샷]

 

 이 글을 추천하고 싶으면 손가락 버튼을 눌러주세요.

이종석이 피끓는 청춘에서 카사노바로 나오는 것은 예고편 보신 분들은 잘 아실 겁니다. 캐릭터가 좋은 이미지로 설정되지 않았더군요. 교실 왼쪽 뒷편에 앉거나 시험 성적이 저조한 특징을 놓고 보면 소위 말하는 문제아로 설정됐습니다.(그렇다고 교실 뒷편에 앉는 사람을 무조건 문제아라고 단정짓는 것은 아닙니다. 일진을 맡았던 박보영도 뒷쪽에 앉았습니다.) 그럼에도 영화를 보는 관람객 입장에서 이종석에게 비호감 이미지가 느껴지지 않았던 이유가 있습니다. 이종석이 코믹 연기를 했기 때문입니다. 관람객들에게 재미를 주는 것이죠.

 

이 영화에서는 이종석이 맞는 장면이 많았습니다. 이러한 장면들이 거듭되면서 나중에는 이종석이 불쌍하다는 심리를 관람객 입장에서 느낄 수 있죠. 이에 대한 구체적인 스토리는 포스팅에서 언급하지 않겠지만 나중에는 이종석에 대한 호감을 느끼게 됩니다. 악역으로 설정된 김영광은 결과적으로 이종석의 호감도를 높이는 캐릭터였습니다. 김영광의 경우 악역 역할을 잘했습니다. 헤어스타일도 독특했고요. 큰 키 때문인지 위압감이 강하게 느껴지더군요.

 

아쉬운 것은 이세영의 캐릭터가 아닐까 싶습니다. 폐병을 앓는 캐릭터였으나 약한 이미지가 아니었습니다. 서울 출신 전학생이라는 이미지가 좀 더 부각되었으면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또한 박보영 존재감이 살짝 약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녀의 연기 변신에 대해서는 성공했다고 봅니다. 늑대소년때와 차별화된 모습을 보였죠. 하지만 영화가 이종석에게 비중을 두는 스토리라서 이 부분은 어쩔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피끓는 청춘은 어떤 관점에서 바라보면 일진의 문제점을 꼬집는 영화라고 봅니다. 학교 폭력으로 말썽을 빚는 일진이 나쁘다는 것을 영화에서 말해주지 않았나 싶습니다. 한국 교육이 발전하는데 있어서 일진 및 학교 폭력은 반드시 없어져야 합니다. 그럼에도 학교 폭력은 오래전부터 사회적인 문제로 부각 되었음에도 여전히 근절되지 않는 현실이죠. 이러한 사회적인 특성이 피끓는 청춘에서 반영되었고 저는 이 영화의 결말에 대해서 공감합니다.

 

끝으로 피끓는 청춘에 대한 저의 평점은 이렇습니다.
-스토리 : 6점, 작품성 : 6점, 재미 : 6점, 배우 연기 : 8점(10점 만점 기준)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라이너스™ 2014.01.27 1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이 재미있네요^^

  2. TikNTok 2014.01.28 08: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겨울왕국과 피끓는 청춘 중 고민하고 있었는데 청춘쪽으로 약간 기울었네요!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