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선민 스웨덴 3부 리그 출신의 한국 국가 대표팀 선수다. 그는 5월 28일 온두라스전에서 A매치 데뷔전 데뷔골을 터뜨리며 한국의 2-0 승리를 공헌했다. 문선민 A매치 데뷔전에서 골을 터뜨리며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 엔트리 23인 발탁 가능성을 높였다. 6년 전 문선민 스웨덴 3부 리그에서 뛰었으나 축구 선수로서의 성공을 위해 끊임없이 최선을 다한 끝에 이제는 한국 국가 대표팀의 새로운 뉴페이스로 떠올랐다. 권창훈과 이근호가 부상으로 낙마한 신태용호에 있어서 문선민 존재감이 상당히 높아졌다.

 

 

[사진 = 대한축구협회는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국의 A매치 온두라스전 2-0 승리를 알리는 게시물을 올렸다. 한국은 후반 15분 손흥민, 후반 28분 문선민 골에 의해 온두라스전을 이겼다. 온두라스전이 한국에게는 가상의 멕시코전이었던 경기와 더불어 지난 3월 유럽 원정 2연패를 만회하는 계기가 됐다. 문선민과 이승우 같은 A매치 첫 경기를 치렀던 선수들의 맹활약이 온두라스전에서 얻은 소득이라 할 수 있다. (C) 대한축구협회 공식 인스타그램]

 

 

문선민 온두라스전 A매치 데뷔전 데뷔골은 자신의 존재감을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는 결정적 계기가 됐다. 그와 더불어 온두라스전을 계기로 러시아 월드컵 본선 16강 진출을 노리는 신태용호 전력에 반드시 필요한 선수라는 인식을 대중들에게 심어줬다. 골문 앞에서 침착하게 득점을 올리는 모습은 그동안의 한국 축구에서 보기 드물었던 장면이다. 러시아 월드컵 본선에서 스웨덴, 멕시코, 독일 같은 만만치 않은 상대들과 겨루는 한국에게 있어서 문선민 같은 자신만의 개성 넘치는 재능을 가진 선수는 꼭 필요하다.

 

가장 눈길을 모으는 것은 문선민 스웨덴 3부 리그에서 뛰었던 이력이 있다는 점이다. 스웨덴 하부 리그부터 내실을 다지면서 기량을 향상시킨 끝에 한국의 1부 리그에서 성공적으로 정착한 모습을 보이며 국가 대표팀과 인연을 맺게 됐다. 만약 문선민 러시아 월드컵 본선에서 맹활약 펼치면 그의 가치는 더욱 크게 치솟을 것이다. 문선민 스웨덴 하부 리그 출신의 흔치 않은 이력은 그의 성장 스토리를 특별하게 하는 포인트로 작용한다.

 

 

[사진 = 문선민 (C) 프로축구연맹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kleague.com)]

 

문선민 스웨덴 리그 활동은 그가 신태용호에 발탁된 이유 중에 하나로 꼽을 수 있다. 신태용호는 이번 러시아 월드컵 F조 1차전에서 스웨덴과 상대한다. 한국 및 스웨덴과 더불어 함께 F조에 속한 독일과 멕시코가 그동안 월드컵 16강에 진출한 경우가 많다는 점에서 현실적으로 한국은 스웨덴을 상대로 1승을 노려야 한다. 문선민 스웨덴전에서 조커로 투입된다면 팀 전력에 얼마나 활기를 불어 넣을지 기대된다. 과거에 스웨덴 선수들과 맞대결 펼쳤던 경험이 많기 때문에 대표팀의 다른 누구보다 스웨덴 축구를 잘 알고 있다.

 

 

물론 문선민 신태용호 합류는 과거의 스웨덴 리그 활동 때문만은 아닐 것이다. 2018시즌 K리그1 14경기 6골 3도움으로 득점 공동 4위(한국 선수들 중에서는 이동국과 더불어 득점이 가장 많다.)를 기록했던 활약이 뒷받침했기에 가능했던 일이다. 소속팀 인천이 강등권(11위)에 있음에도 물 오른 공격력을 과시하며 K리그1에서 두각을 떨쳤다.

 

이러한 문선민 활약은 대표팀 오른쪽 윙어 자원으로 분류되는 이청용과 이승우에게 없는 장점이라 할 수 있다.(이승우는 왼쪽 윙어, 공격형 미드필더, 공격수도 가능하다.) 이청용과 이승우가 유럽에서 활약중이나 소속팀에서 많은 출전 기회를 얻지 못했다. 그나마 이승우는 아직 프로 경험이 많지 않은 유망주이기 때문에 앞으로의 성장세를 기대해야 하나 이청용은 지속적인 출전 기회를 얻지 못한 여파가 경기력 저하로 이어졌다. 온두라스전에서는 이승우와 문선민 두각을 떨친 것에 비해서 이청용이 불안한 모습을 보였던 것은 소속팀 경기에 꾸준히 출전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사진 = 문선민 소속팀 인천 유나이티드의 홈구장 인천축구전용경기장 모습. 문선민은 인천의 에이스이며 최근 관제탑 세리머니를 통해 K리그1에서 많은 인기를 끌었던 축구 선수다. 문선민 관제탑 세리머니를 향후 대표팀에서 얼마나 많이 볼 수 있을지 주목된다. (C) 나이스블루]

 

 

 

[사진 = 문선민은 2018년 5월 28일 한국과 온두라스의 경기에서 A매치 데뷔전을 치렀으며 A매치 데뷔골을 터뜨렸다. 사진은 글쓴이 스마트폰 달력이며 2018년 5월 28일을 가리킨다. (C) 나이스블루]

 

불과 얼마 전 러시아 월드컵 28인 예비 엔트리가 발표되었을 때 많은 사람들은 문선민 발탁에 놀라움을 느꼈다. 그동안 A매치 출전 경험이 없었던 선수가 갑자기 월드컵 예비 엔트리에 포함되었기 때문이다. 문선민은 얼마 전 A매치 온두라스전에서 A매치 데뷔골을 터뜨리는 강렬한 임팩트를 과시하며 자신의 존재감을 많은 사람들에게 드러냈다. 앞으로의 평가전에서 신태용호에 더 적응된 모습을 보이면 러시아 월드컵 선전을 기대할 수 있다.

 

문선민 스웨덴 3부 출신의 축구 선수로서 만약 월드컵에서 맹활약 펼치면 그야말로 영웅 같은 스토리라 할 수 있다. 그가 월드컵 영웅으로 도약하는 모습을 볼 수 있을지 러시아 월드컵을 지켜보도록 하자.

 

 

Posted by 나이스블루

이승우 문선민 온두라스전 출전 여부가 눈길을 끌고 있다. 신태용호에 승선했던 두 선수는 온두라스전을 비롯하여 오는 6월 1일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전에서 좋은 활약 펼치면 러시아 월드컵 최종 엔트리 23인 합류가 유력하다. 이승우 문선민 지난 14일 한국의 28인 엔트리 포함만으로 축구팬들에게 놀라움을 안겨줬다. 이번 평가전 두 경기에서 신태용 감독의 기대치를 충족시키며 러시아행 비행기에 탑승할지 여부가 주목된다.

 

 

[사진 = 이승우 (C) 대한축구협회(KFA)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kfa.or.kr)]

 

이승우 문선민 신태용호 합류는 예상치 못했던 일이다. 지금까지 A매치에 출전한 적이 없었기에 러시아 월드컵 최종 엔트리 합류 가능성이 다소 의외다. 일반적으로 월드컵 최종 엔트리에 포함되는 선수는 그동안의 대표팀 경기를 통해 검증된 활약을 펼친 선수들이 포함됐다. 하지만 이번 대표팀은 달랐다. 이승우 문선민 합류에 의해 그동안의 행보와 차별화된 모습을 보였다. 이승우 문선민 합류가 러시아 월드컵 16강 진출을 노리는 한국 대표팀에 얼마나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지 주목된다.

 

 

현재 시점에서 이승우 문선민 한국의 최종 엔트리 23인 합류 가능성은 높다. 지난 14일 28인 엔트리 발표 이후 권창훈과 이근호가 부상으로 낙마한데다 이들을 대체할 공격 옵션이 발탁되지 않았다. 이는 신태용 감독이 두 선수를 대체할 것으로 보이는 이승우 문선민을 믿고 있다는 뜻으로 볼 수 있다. 이승우는 지난해 한국의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16강 진출을 공헌했던 한국 축구의 신동이며 문선민은 지난해 인천에 합류하기 전까지 스웨덴리그에서 활약했던 경험이 있다. 러시아 월드컵 본선 1차전 스웨덴전 승리를 노리는 신태용호에게 두 선수의 존재감을 필요로 하게 된 것이다.

 

하지만 이승우 문선민 A매치 출전 경험이 없다는 점에서 과연 신태용호 전력에 얼마나 도움이 될지 여부는 미지수다. 이번 온두라스전 및 다음달 1일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전은 이승우 문선민 경기력을 검증하는 계기가 될 것이며 두 경기에서의 활약에 따라 두 선수의 최종 엔트리 23인 합류 여부가 가려질 전망이다.

 

 

[사진 = 문선민 (C) 대한축구협회(KFA)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kfa.or.kr)]

 

이승우 문선민 온두라스전 및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전 맹활약이 필요한 이유는 권창훈 이근호 낙마로 전력 약화에 빠진 신태용호의 새로운 희망이 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현실적으로 권창훈과 이근호 같은 그라운드에서 열심히 뛰는 공격 옵션들의 공백을 메우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냉정하게 말해서 한국의 전력이 스웨덴, 멕시코, 독일 같은 다른 F조 세 팀보다 월등하지 않기 때문에 권창훈과 이근호처럼 혼신의 힘을 다해서 뛰는 선수들의 존재감이 귀하다. 하지만 한국은 두 선수를 부상으로 잃었고 '대표팀 입지 향상'을 노리는 이승우 문선민에 기대감을 걸어야 한다.

 

 

만약 이승우 문선민 온두라스전 및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전 맹활약 펼칠 경우 러시아 월드컵 본선에서 두 선수 중 누군가의 깜짝 선발 출전 또한 기대할 수 있는 상황이다. 러시아 월드컵에서 누가 오른쪽 윙어 또는 오른쪽 윙 포워드로 출전하며 권창훈 공백을 메울지 알 수 없다. 이승우 문선민 이청용이 권창훈 자리에서 경쟁을 펼치게 됐다.

 

이청용의 장점은 A매치 78경기 출전에서 다져진 풍부한 경험 및 8년 전 남아공 월드컵 16강 진출을 공헌했던 멤버라는 점이다. 하지만 소속팀에서 꾸준한 출전 기회를 얻지 못하면서 경기력이 어떻게 되는지 알 수 없다. 그 틈을 문선민 이승우가 파고들지 주목된다. 반면 문선민 이승우는 이청용과 대조적으로 A매치 출전 경험이 없다. 이승우 또한 소속팀에서 많은 출전 시간을 확보하지 못했다. 만약 한국이 스리톱으로 전환할 경우 황희찬 또는 이재성이 오른쪽 윙 포워드를 맡을 수도 있으나 신태용 감독이 러시아 월드컵 본선에서 어떤 포메이션을 활용할지 여부는 아무도 알 수 없다.

 

 

[사진 = 대한축구협회(KFA)는 지난 5월 14일 공식 트위터를 통해 이승우 대표팀 발탁을 알리는 게시물을 올렸다. 당시 23+5인 엔트리(28인 엔트리)는 이승우 문선민 파격 발탁이 많은 사람들에게 놀라움을 안겨줬다. 그 이후 권창훈과 이근호가 부상으로 대표팀에서 제외되면서 이승우 문선민 23인 최종 엔트리 합류 가능성이 커졌다. 앞으로의 관건은 두 선수가 대표팀에서 얼마나 좋은 경기력을 발휘하느냐 여부다. (C) 대한축구협회(KFA) 공식 트위터]

 

 

 

 

[사진 = 2018년 5월 28일 A매치 온두라스전이 펼쳐진다. 사진은 글쓴이 스마트폰 달력이며 2018년 5월 28일을 가리킨다. (C) 나이스블루]

 

[한국 축구 대표팀 명단 정리]

 

러시아 월드컵 본선에 나서는 한국 축구 대표팀의 전망은 쉽게 낙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거듭된 경기력 부진과 권창훈, 이근호, 김민재 부상으로 인한 대표팀 제외에 F조에서 상대할 3팀 중에 2팀(독일, 멕시코)이 16강 진출 단골팀이다. 이러한 어려움 속에서 '난세의 영웅'이 나오면 신태용호가 러시아 월드컵에서 기대 이상의 실적을 거둘지 모를 기대감이 있다. 이승우 문선민 난세의 영웅이 되어 위기의 한국 대표팀을 구원할지 기대된다.

 

만약 이승우 문선민 온두라스전 및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전에서 축구팬들에게 강렬한 인상에 남을 경기력을 과시하면 국민적인 주목을 받으며 러시아 월드컵에 임할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 월드컵이 두 선수에게 인생 축구 대회가 될 수 있을지 앞으로의 행보를 지켜보자.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