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무실점'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04.18 류현진 3승 미국반응, 2이닝 8실점 복수 성공
  2. 2013.10.15 류현진 PS 승리, 한국 야구 새 역사 썼다 (4)

류현진이 2경기 연속 승리 투수가 됐습니다. 한국 시간으로 18일 오전 AT&T 파크에서 진행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원정 경기에 등판하여 7이닝 무실점 4안타 1볼넷 3탈삼진을 기록하며 시즌 3승을 챙겼습니다. 현재까지 3승 1패를 기록했으며 평균 자책점은 2.57에서 1.93으로 떨어졌습니다. 이날은 112개의 공을 던졌는데 올 시즌에 가장 많은 공을 던졌습니다. LA 다저스의 샌프란시스코 원정 2-1 승리에 있어서 중요한 기여를 했습니다.

 

이날 승리가 뜻깊은 것은 4월 5일 다저 스타디움에서 펼쳐졌던 샌프란시스코전 2이닝 8실점 악몽의 한을 풀었습니다. 미국 진출 이후 최악의 부진을 범했죠. 12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원정에서는 7이닝 무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되면서 일주일전 부진이 일시적이었음을 입증했습니다. 이번에는 샌프란시스코 원정에서 단 1실점도 허용하지 않으면서 2이닝 8실점 패배를 복수하는데 성공했습니다.

 

 

[사진=류현진 사물함 위에 있는 세월호 추모 메시지 (C) LA다저스 공식 트위터(twitter.com/Dodgers)]

 

류현진 3승 좋으면 이 글을 추천해주세요. 손가락 버튼 누르시면 됩니다.

 

미국에서도 류현진의 2이닝 8실점을 기억하는 것 같습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는 류현진의 4월 4일(한국 시간 4월 5일) 샌프란시스코전 2이닝 8실점을 언급하면서 "올 시즌 그의 유일한 나쁜 시작이었는데 복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에는 샌프란시스코 원정에서 7이닝 무실점을 달성하며 그때의 안좋았던 모습을 만회하는데 성공했죠. 류현진은 2이닝 8실점을 제외한 나머지 경기에서 단 1실점도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5경기에 등판했는데 4경기에서 실점이 없었습니다.

 

또한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에서는 "류현진은 원정 26이닝 무실점, 지난해까지 포함하면 원정 28이닝 연속 무실점을 이어갔다"고 전했습니다. 지난해 원정에 약했던 류현진이 달라졌음을 언급한 것이죠. 그는 지난 시즌 원정 평균 자책점이 3.69였으며 홈에서 2.32를 기록했을 때보다 더 안좋았습니다. 하지만 올 시즌 원정 평균 자책점은 0.00입니다.

 

류현진의 원정 무실점 행진과 관련하여 LA타임스에서는 경기 종료 후 "류현진이 홈 경기에 나올 때는 다저 스타디움을 위장해야 한다. 왼쪽 필드에는 거대한 콜라병, 중앙에서는 수영장, 덕아웃 또는 다른 곳에는 펫코파크 표지판을 놓아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거대한 콜라병은 샌프란시스코 홈구장, 수영장은 애리조나 홈구장, 펫코파크 표지판은 샌디에이고 홈구장을 뜻합니다.

 

미국에서도 세월호와 관련된 이슈를 알고 있었습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에서는 "류현진은 7이닝 무실점으로 자이언츠 에이스 매디슨 범거너와의 맞대결에서 이겼다. 그의 조국 한국의 페리(세월호를 뜻하죠) 재해의 피해자들에게 자신의 사물함 위에 추모하는 뜻의 사인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그 사인이 LA다저스 공식 트위터를 통해서 알려졌습니다. 'SEWOL4.16.14'라는 단어였죠. 숫자는 세월호 참사 당일(2014년 4월 16일)을 뜻합니다. LA다저스는 트위터에서 "한국의 세월호 침몰에 의해 희생된 분들을 추모하며"라는 맨션을 올렸습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한국인 선수 최초로 미국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PS)에서 승리 투수를 달성했다. 지난 7일 애틀란타 브레이브스와의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3차전에서 한국인 최초로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에 선발로 나섰으며 이번에는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류현진은 한국 시간으로 15일 오전 9시 7분 다저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3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3차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에서 선발 투수로 등판했다. 7이닝 동안 3피안타 무실점 1볼넷 4탈삼진을 기록하는 완벽한 피칭을 과시했다. 상대 팀 선발 투수였던 애덤 웨인라이트는 7이닝 6피안타 2실점 5탈삼진을 기록했으며 류현진이 선발 맞대결에서 이겼다. LA 다저스는 3-0으로 이겼고 류현진은 승리 투수가 되며 한국 야구의 새로운 역사를 썼다.

 

 

[사진=류현진 (C) LA 다저스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losangeles.dodgers.mlb.com)]

 

류현진 95마일 직구, 초반 잘 넘겼다

 

류현진은 1회 징크스를 극복했다. 세인트루이스의 선두 타자 카펜터를 좌익수 플라이 아웃으로 처리했다. 2번 벨트란에게 볼넷을 내줬으나 3번 홀리데이를 우익수 플라이 아웃, 4번 몰리나를 루킹 삼진으로 잡아내며 1회초에 실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특히 벨트란과 상대했을 때 95마일(약 152.8Km)의 직구를 날리며 전력 투구를 했다. 2회초에는 세 타자를 모두 아웃시켰다. 6번 아담스와의 대결에서는 다섯 번째 공으로 루킹 삼진을 잡아냈는데 구속이 95마일이었다.

 

3회초에는 9개의 공을 던지며 삼자범퇴로 마무리지었다. 3이닝 동안 단 1개의 안타를 허용하지 않으며 지난 두 경기 부진을 만회하기 위해 절치부심했다. 3회말 첫 타석에 들어섰을 때는 웨인라이트에게 6구 접전 끝에 루킹 삼진을 당했다. LA 다저스는 3회말까지 22이닝 연속 무득점에 그치며 타선이 집단적인 부진에 빠졌다. 세인트루이스와의 1차전에서는 4회부터 13회까지 10이닝, 2차전에서는 1회부터 9회까지 9이닝, 이번 3차전에는 3회까지 득점이 없었다. 이러한 침체는 1회초부터 많은 에너지를 소모했던 류현진에게 부담이 될 수 있었다.

 

LA 다저스 2득점, 22이닝 연속 무득점 종료...류현진 퀄리티스타트 기록

 

4회초는 무사히 잘 넘겼다. 2번 벨트란과 3번 할리데이를 땅볼로 처리했고 4번 몰리나를 중견수 뜬공으로 아웃시켰다. 몰리나와 대결했을 때 다섯 번째 공의 구속은 94마일(약 151.2Km)이었다. 여전히 빠른 볼을 던지며 세인트루이스 중심 타선을 위협했다. 4회말에는 LA 다저스가 2점을 얻었다. 4번 곤잘레스가 1사 3루 상황에서 2루타를 때리며 팀에 첫 득점을 안겼다. LA 다저스의 무득점 행진이 22이닝으로 끝나는 순간이었다. 이날 4번에서 6번으로 내려갔던 푸이그는 3루타를 날리며 곤잘레스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류현진은 5회초 노아웃 상황에서 첫 안타를 허용했다. 5번 프리즈의 타구가 우익수쪽으로 향하면서 푸이즈가 몸을 날려 잡으려했으나 공이 글러브안으로 들어가지 못하고 그라운드에 굴절됐다. 류현진은 6번 아담스에게 안타를 내줬으나 7번 제이를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이때 대주자 데스칼소가 2루에서 멀리 떨어진 것을 좌익수 크로포드가 알아채면서 공을 2루로 던졌고 데스칼소가 아웃됐다. 노아웃에서 투아웃으로 바뀐 뒤 8번 코즈마를 3루수 땅볼로 잡아내며 위기를 잘 넘겼다.

 

LA 다저스는 5회말에 추가 득점을 얻을 뻔했다. 첫번째 타자였던 8번 A.J 엘리스가 3루타로 출루하며 득점 발판을 마련했다. 그러나 9번 류현진이 투수 땅볼, 1번 크로포드가 삼진, 2번 마크 엘리스가 유격수 땅볼 아웃으로 물러나면서 A.J 엘리스가 홈으로 들어오지 못했다. 류현진은 6회초 공 11개를 던지면서 상대 팀 타선을 삼자범퇴로 넘기며 퀄리티 스타트를 기록했다. 6이닝 동안 공 87개를 던지며 단 1실점도 허용하지 않았다. 불과 며칠전까지 일부 현지 여론에서 제기되었던 부상 우려를 떨쳤다.

 

류현진 7이닝 무실점, LA 다저스 3-0 승리

 

류현진은 7회초에도 무실점으로 넘겼다. 원아웃 상황에서 4번 몰리나에게 안타를 내줬으나 5번 데스칼소를 1루수 땅볼, 6번 아담스를 삼진으로 처리했다. 아담스와 맞붙었을 때 세번째 공의 구속이 91마일(약 146.4Km) 이었으며 스트라이크로 판정됐다. 100개 넘게 투구한 상황에서 90마일 이상의 공을 던지며 이날 최고의 컨디션을 과시했다. 7이닝 동안 108개의 공을 던지면서 8회초에는 윌슨에게 마운드를 넘겨줬다. 윌슨은 8회초 선두 타자 제이에게 안타를 내줬으나 그 이후 3명의 타자를 아웃으로 처리하며 실점을 내주지 않았다.

 

8회말에는 LA 다저스가 추가 득점을 올렸다. 3번 라미레즈가 1사 1,2루 상황에서 중전 안타를 날리면서 2루 주자 크로포드가 홈까지 들어왔다. LA 다저스가 승리를 굳히는 순간이었다. 9회초에는 마무리 투수로 등판했던 얀센은 2번 벨트란, 3번 할리데이, 4번 몰리나를 아웃으로 처리하며 팀의 3-0 승리를 마무리지었다. LA 다저스는 내셔널리그 챔피언십 첫 승을 거두며 1~2차전 패배를 설욕했다. 류현진은 7이닝 무실점 투구로 승리 투수가 됐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