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제 : 군산 당일치기 여행 (7) 이성당

군산 당일치기 여행의 마지막 일정은 이성당 방문 이었습니다. 이성당은 군산을 대표하는 맛집이자 한국에서 유명한 빵집입니다. 1945년에 문을 열었던 한국 최초의 빵집으로 잘 알려졌죠. 공교롭게도 1945년은 한국이 해방되었던 해입니다. 68년 동안 운영되면서 군산의 명물로 거듭났습니다.

제가 이성당을 찾았을 때는 일요일 오후였습니다. 인터넷 정보에 의하면 줄을 서는 경우가 있다고 하는데, 실제로 제가 갔을때는 매장 바깥에서 줄을 서는 모습을 못봤습니다.(인파가 몰릴 때는 바깥에서 대기하는 사람들이 많겠죠.) 이때까지는 '다행이다' 싶었습니다. 이성당이 넓은 곳인 줄 몰랐으니까요. 다른 빵집과 같은 규모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아니었습니다. 이성당 매장이 정말 넓더군요. 많은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계산대에는 줄을 서는 분들이 많았고요. 인기 메뉴가 등장하자마자 빵을 집어가는 분들도 꽤 있었습니다. 전국적으로 유명한 빵집이자 군산의 맛집임을 실감했습니다. 저의 생애에서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몰리는 빵집은 처음 이었을 겁니다.

이날 군산 방방곡곡을 돌아다녀서 다리가 아팠습니다. 점심에 간짜장을 먹었음에도 배고프더군요. 이성당에서 빨리 빵먹고 싶었습니다. 사진을 많이 못찍었던 이유는 체력이 떨어졌던 상황이었습니다. 다음에 오면 더 많은 사진을 찍고 싶네요.

제가 골랐던 메뉴는 슈크림빵 1개, 티쿠키 1개, 앙고빵 2개, 야채빵 3개 입니다. 1개는 매장에서, 1~2개는 기차에서 먹었으며, 나머지는 집에서 가족들과 함께 먹었습니다.

매장에서 먹었던 이성당 빵과 밀크 쉐이크. 컵에 1945라고 새겨졌습니다. 실제로 이성당 바깥에서는 1945라고 표기된 컵을 들고 다니는 분들이 많았습니다. 이성당을 방문했던 관광객들이죠. 언젠가 이곳에 또 오고 싶어졌습니다. 군산 당일치기 여행 포스팅 끝.

 

Posted by 나이스블루

부제 : 군산 당일치기 여행 (2) 빈해원

군산으로 떠나기 전, 인터넷에 올라온 군산 여행 관련 정보들을 접했습니다. 특히 맛집에 대한 언급이 많은 것을 보면서 '군산에 맛있는 음식이 많구나'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흔히 군산하면 짬뽕이라고 하더군요. 하지만 저는 짬뽕을 즐겨 먹는 사람이 아니라서 간짜장이나 짜장면이 끌렸습니다. 중국집에서 짬뽕을 맛있게 요리하면 다른 요리도 그렇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었죠. 여러곳을 둘러본 결과 진포해양테마공원 근처에 있는 빈해원에서 점심을 먹기로 결정했습니다. 군산 당일치기 여행 특성상 여러 곳을 둘러봐야 하기 때문에 스케줄 관리에 도움이 되는 맛집이 우선이었습니다.

빈해원입니다. 진포해양테마공원과 가깝더군요.

빈해원은 60년 전통의 군산에서 가장 오래된 중국집입니다. 실제로 이곳에는 '가장 오래된 중식집'이라는 군산 기네스 인증패가 있다고 합니다. 식당 앞에는 접객업소 새마을운동 우수업소라는 펫말이 있는데, 아마도 오랫동안 맛집으로 명성을 떨친 곳이 아닌가 짐작됩니다.

 빈해원은 2011년 5월 6일 VJ 특공대에 방영 됐습니다.

빈해원 간짜장입니다. 지방 맛집을 방문한 만큼 짜장면보다는 간짜장이 더 먹고 싶었습니다.

간짜장 양이 정말 푸짐했습니다. 배부르게 먹을 수 있어서 기분 좋았습니다.

오이가 생생합니다. 

이날 간짜장을 맛있게 먹었습니다. 군산에서 남은 시간 동안 많이 걸어야 하는 만큼 푸짐하게 먹을 필요가 있었습니다. 3편에 계속.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