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6일 수요일은 군도:민란의 시대(이하 군도)와 명량이 개봉한지 각각 2주일, 1주일 지난 날이다. 군도는 7월 23일 수요일, 명량은 7월 30일 수요일에 개봉했다. 현재까지는 명량이 연이은 흥행 신기록을 세우며 1000만 돌파를 앞두게 됐다. 그렇다면 군도 관객수 궁금하게 생각하는 분들이 많을 것이다. 8월 5일까지 464만 3,550명이 관람했다. 그런데 군도 관객수 보면서 두드러진 특징이 하나 있다. 명량 개봉 이전과 이후의 관람객 숫자가 서로 차이난다.

 

군도가 지난 2주 동안 464만 3,550명의 관객을 기록했던 이유는 명량 개봉 이전에 많은 관객을 운집시켰던 영향이 크다. 하지만 영화가 여론에서 호평보다는 혹평이 많아지면서 작품성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였고 명량이 개봉하면서 관람객이 뚝 떨어졌다. 참고로 관객수는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기준이다.

 

[사진=글쓴이의 명량, 군도 관람 인증샷. 두 영화 모두 개봉 당일에 봤다. (C) 나이스블루]

 

군도는 개봉 당일이었던 7월 23일 55만 1,846명의 관람객을 기록하며 역대 개봉 영화 최고 관객수를 달성하는 순조로운 스타트를 끊었다. 많은 사람들이 군도에 대한 관심이 컸음을 개봉일 관객수를 봐도 알 수 있었다. 하정우, 강동원 주연에 조진웅, 마동석, 김성균, 이경영 같은 초호화 조연급이 출연하면서 그동안 많은 사람들의 주목을 끌었다. 그 이후 군도는 7월 26일과 27일 주말에 걸쳐 약 164만 명의 관객을 운집시키며 300만 관객을 돌파했다. 개봉한지 1주일이 되지 않은 영화가 5일만에 약 310만 관객을 기록한 것은 이례적이다.

 

하지만 7월 28일 월요일과 7월 29일 화요일 모두 관객수가 30만 명 아래로 떨어졌다. 군도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시들해졌음을 알 수 있다. 주말까지는 약 310만 관객을 나타냈으나 영화에 대한 입소문이 좋지 않게 형성되고 말았다. 군도를 재미없게 봤던 사람들이 적지 않았으며 재미있는 영화라고 하기에는 잔인한 설정들이 짙게 나오면서 즐거움을 마음껏 느끼기 어려웠던 아쉬움이 있었다. 또 다른 문제는 하정우가 강동원 존재감에 묻혔다. 애초부터 강동원을 위한 영화로 설정되었으면 더 좋은 작품이 되었을지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이렇게 아쉬운 모습들을 드러내면서 7월 30일 수요일 명량이 개봉했다. 7월 30일 관객수에서는 명량이 68만 2,770명을 기록했으며 군도가 17만 7,666명에 그쳤다. 명량이 역대 개봉 영화 최고 관객수 기록을 새롭게 작성하면서 첫날부터 군도와의 맞대결에서 이겼다. 만약 군도가 좋은 영화였다면 명량과 쌍끌이 흥행을 할 수도 있었으나 그렇지 못하면서 7월 30일 이후부터 현재까지 하루에 20만 명 이상 관객을 기록한 적이 없게 됐다. 최근에는 드래곤 길들이기2와의 일별 박스오피스 2위 경쟁에서 밀렸으며 8월 4일과 5일에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에게 3위까지 내줬다.

 

군도는 며칠 뒤 500만 관객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8월 6일 해적, 8월 13일 해무 개봉에 의해 관객이 크게 늘어날 가능성은 크지 않을 전망이다. 이제 사람들의 관심은 해적과 해무과 과연 명량과 쌍끌이 흥행 효과를 거두느냐, 해적과 해무가 좋은 영화인가에 대하여 초점을 맞출 것이다. 하지만 군도의 관객수를 떠올리면 철저한 흥행 실패작으로 판단하기 어렵다. 많은 사람들이 영화를 봤다는 것은 분명하다. 400만 명 이상의 관객을 기록하는 것이 결코 쉬운일은 아니기 때문이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J. 제이 2014.08.06 16: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400만이면 한국형 영화에서는 손익분기점은 넘겼을 것 같은데요~!

  2. 언젠간날고말거야 2014.08.06 18: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400만이면 대단히 성공한 영화에 속한다 할 수 있지요.
    명량도 괜찮고 둘 다 괜찮더군요. 한국영화 화이팅~!

  3. 나르사스 2014.08.07 08: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설마 하정우씨가 강동원씨에게 밀릴줄은 몰랐습니다... 카리스마 배우인데...

최근에 '군도 : 민란의 시대'(이하 군도)라는 영화가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지난 23일 개봉하면서 55만 1,073명의 관객수를 기록했더니 26일 오후 현재까지 거의 150만명의 관객을 동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주 일요일 지나면 군도 200만명 관객 돌파라는 기사가 등장하지 않을까 싶은 예감이 듭니다. 저도 군도 후기 올리게 되었는데 한마디로 말해서 강동원 존재감이 크게 부각된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하정우보다 강동원 비중이 더 컸죠.

 

군도는 틀림없이 흥행에 성공할 것입니다. 다른 경쟁작들에 비해서 먼저 개봉되는 이점을 무시할 수 없습니다. 여름방학이라는 특수와 맞물려서 '재미있다'는 입소문이 많이 퍼졌죠. 저도 군도를 재미있게 봤습니다. 좋게 봤던 부분도 있고요. 하지만 훗날에 대작으로 회자되기에는 뭔가 아쉬움을 지우기 어렵더군요.

 

[사진=저의 군도 관람 인증샷]

 

군도가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에 대해서는 공감합니다. 그 시절의 사회를 비판하는 영화였던 것 같습니다. 군도는 19세기 조선 시대의 민란을 배경으로 그려진 영화로서 조선 후기의 백성들이 얼마나 어렵게 살아갔는지 알 수 있는 영화입니다. 잔인한 장면들이 끊임없이 나오는 것은 백성들이 이렇게 힘겨운 생활을 했다는 것을 부각시키기 위한 목적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혹시 모를 관객들이 영화에 대한 거부감이 커지지 않도록 '재미'를 높이는 장면들이 꽤 나왔습니다. 하정우가 삭발한 모습으로 출연한 것만 봐도 '군도가 어떤 영화일까?'라는 사람들의 호기심이 커지죠.

 

저만의 생각일지 모르겠지만, 군도는 지금의 우리나라 현실과 뭔가 비슷하다는 느낌이 있습니다. 현재의 한국은 예전에 비해 경제가 많이 발전했습니다. 잘 사는 사람들이 많고요. 하지만 서민층과 상류층 사이의 양극화가 뚜렷합니다. 비정규직 및 반값등록금 문제도 여전히 잘 풀린다는 느낌이 들지 않고요. 서민이 부자가 되기에는 힘겨운 세상인 것 같습니다. 아무리 돈을 열심히 벌기 위해 노력해도 물가가 계속 오르면서 써야 할 돈도 많습니다. '절약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사람도 있겠으나 그렇다고 스마트폰을 안쓸 수는 없죠.

 

 

 

 

다른 관점으로 전환하면 군도에서 전하는 사회적인 현실이 신선하지 않습니다. 과거 혹은 지금 사회의 아쉬움을 꼬집는 영화들이 많은 관객 수를 기록하는 경우가 이제는 흔합니다. 하정우의 지난해 히트작이었던 더 테러 라이브도 우리나라 언론의 문제점을 꼬집고 있죠. 그렇다고 군도가 진부하지는 않습니다. 19세기 조선의 최하층 백정이었던 돌무치가 도치라는 이름으로 도적떼가 되는 과정을 중심으로 스토리를 전개했습니다. 돌무치와 도치는 바로 하정우입니다. 하정우와 대립하는 조윤(강동원)의 성장 스토리도 영화에서 실감나게 표현되었고요.

 

군도는 하정우와 강동원 주연의 영화입니다. 그러나 하정우보다는 강동원 비쥬얼이 더 강하게 느껴집니다. 강동원이 악역으로 나오면서 악랄한 모습을 보여주면서, 자신의 무기로 여러 명을 죽이는 액션 장면이 나오면서, 상투가 풀어졌을 때 여성스러운 느낌이 표현되는 모습이 나오면서(또 다른 표현으로는 '긴 머리의 남성'), 강동원 특유의 잘생긴 외모는 군도에서 그의 비쥬얼이 강하게 표현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 때문에 하정우보다는 강동원 비중이 강하게 느껴집니다. 하정우가 강동원 존재감에 묻힌 것 같은 생각이 들었을 정도로 말입니다.

 

하정우와 강동원의 대립 과정도 아쉽습니다. '하정우 vs 강동원'이 아닌 '하정우 팀 vs 강동원' 대립이 더 어울렸습니다. 굳이 '하정우 팀'이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서는 아직 영화가 개봉한지 얼마 되지 않아서 구체적으로 언급하기 어렵습니다. 영화 보신 분들은 이해되실거에요. 영화에서 말하는 그 메시지('뭉치면~~~이라는 소제목이 따로 나오죠)에 대해서는 공감하나 정작 하정우 존재감이 후반부에서 묻힙니다. 악한 사람들과 대립하면서 잊혀졌던 존재감을 극복하게 되는 스토리가 전개되나 그 이전까지는 '하정우가 이 영화에 나오나?'라는 생각이 들지 않더군요.

 

또한 영화 후반부에 미국 헐리우드 영화를 보는 것 같은 설정(하정우와 관련된)도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퓨전 사극 성격이 있는 영화라고 할지라도 그 설정은 통쾌함보다는 '갑자기 저 설정이 왜 나오지?'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결국 군도는 강동원 비쥬얼만 인상 깊었습니다. 영화 흐름과 배역 비중이 강동원에게 치우쳐 있었어요. 아마도 어느 분은 이 글을 보며 '군도를 싫어하는 것 아니냐?'고 인식할지 모르겠는데 그렇지 않습니다. 저는 군도의 좋은 점과 아쉬운 점을 모두 언급했습니다. 영화를 보고 난 뒤에 강동원 비쥬얼만 기억이 나서요. 저의 군도 소감을 마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언젠간날고말거야 2014.07.29 0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극을 진짜 여러모로 완벽하게 만들긴 쉽지 않나 보네요. 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