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철이 마인츠 이적 후 첫 도움을 기록했다. 2013/14시즌 분데스리가 28라운드 아우크스부르크와의 홈 경기에서 후반 38분 요하네스 가이스의 골을 도왔다. 왼쪽 측면에서 박주호에게 패스를 받은 뒤 자신의 뒷쪽에 있던 가이스에게 왼발로 가볍게 패스를 밀어줬다. 이때 가이스는 오른발 논스톱 중거리골을 터뜨리며 마인츠의 세 번째 골을 완성시켰다. 마인츠는 아우크스부르크를 3-0으로 제압했다.

 

이날 구자철은 4-2-3-1 포메이션의 공격형 미드필더로서 85분 뛰었다. 2선 미드필더 중에서 가장 많은 볼 터치(61개)를 기록했으며 팀 내 선발 출전 선수 중에서 패스 성공률 1위(92%)를 올렸다. 경기 내내 부지런한 활동량을 나타내며 팀의 중원 장악에 힘을 실어줬고 이제는 붙박이 주전을 굳힌 듯한 모습을 보였다.

 

 

[사진=구자철 (C) 마인츠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mainz05.de)]

 

도움보다 더 반가웠던 것은 볼을 다루는 모습이 무난했다는 점이다. 지난해 여름 당시 원 소속팀이었던 볼프스부르크로 복귀하고 수비형 미드필더로 전환하면서 볼을 끄는 아쉬움이 있었다. 그 여파는 포지션 부적응 및 부상 후유증과 맞물려 경기력 저하로 이어졌고 마인츠로 이적한 뒤에도 한동안 폼이 떨어졌다. 다시 공격형 미드필더로 돌아갔으나 새로운 팀원들과 최상의 호흡을 맞추기까지 시간이 필요했다.

 

구자철이 아우크스부르크 시절의 폼을 되찾기까지 토마스 투헬 감독의 믿음이 드디어 결실을 맺기 시작했다. 그는 독일 언론을 통해 구자철을 칭찬하며 그의 사기를 끌어올렸다. 그러면서 적잖은 출전 시간을 부여하며 마인츠의 붙박이 주전으로 성장하도록 배려했다. 감독의 신뢰를 얻은 구자철의 경기력은 안정세에 접어들었고 아우크스부르크전에서 좋은 활약을 펼쳤다. 기존 공격형 미드필더였던 유누스 말리가 다시 부진을 거듭한 것도 구자철의 팀 내 입지 향상의 또 다른 원인으로 작용했다.

 

현재 기량을 놓고 보면 2011/12시즌 후반기 아우크스부르크 임대 시절의 기세를 되찾는 모양새다. 그때는 팀의 공격형 미드필더로서 5골 1도움 기록했다. 마인츠 선수가 된 현재는 앞으로 남은 경기에서 공격 포인트를 올릴 희망을 보여줬다. 앞으로 마인츠에서 좋은 경기력을 유지하면 오는 6월 브라질 월드컵에서 한국의 돌풍을 주도하는데 힘을 실어줄 것이다. 한국 대표팀 주장이자 공격형 미드필더로서 팀 공격의 무게감을 실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구자철 영입 이후 팀 성적이 좋아진 마인츠는 2014/15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바라보고 있다. 현재 6위(13승 5무 10패, 승점 44)를 기록중이며 4위 레버쿠젠(15승 3무 10패, 승점 48)과의 승점 차이가 불과 4점 차이다. 레버쿠젠은 시즌 후반기에 많은 승점을 잃었으며 28라운드 브라운슈바이크전에서는 홈에서 1-1로 비겼다. 지금 기세라면 4위권 바깥으로 밀릴지 모른다. 어쩌면 손흥민과 류승우를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에서 못볼수도 있다.

 

반면 마인츠는 레버쿠젠과 달리 시즌 후반기 성적이 좋다. 앞으로 6경기에서 많은 승점을 쌓으면 레버쿠젠을 포함하여 5위 볼프스부르크(14승 5무 9패, 승점 47)와의 경쟁에서 앞서가는 모습을 보일 것이다. 잔여 6경기에서는 프랑크푸르트-베르더 브레멘-도르트문트-뉘른베르크-묀헨글라드바흐-함부르크와 격돌하며 도르트문트 빼고는 중상위권 이내에 속하는 팀이 없다. 구자철이 마인츠의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이끄는 모습을 기대해도 될 듯 하다.

 

-관련 포스팅-

Sponsored Video: 첼시 Dream The Blues, 미래의 아자르 꿈꾸며
포드 UEFA 이벤트, 챔피언스리그 결승 티켓 1등석 얻기

 

 

 

 

Posted by 나이스블루

 

구자철의 2013/14시즌 분데스리가 전반기 행보는 좋지 않았다. 원 소속팀 볼프스부르크로 복귀했으나 공격형 미드필더가 아닌 수비형 미드필더로 뛰어야 했으며 아우크스부르크 시절에 비해서 폼이 떨어진 모습을 보였다. 그 여파는 대표팀 경기력 부진으로 이어졌다. 지난 10월 A매치 말리전에서는 발목 부상을 당하면서 2개월 동안 경기에 뛰지 못했다. 최근 그라운드에 복귀했으나 공격형 미드필더 또는 오른쪽 윙어로서 꾸준한 선발 출전 기회를 얻을지 의문이다.

 

디에구가 이적설에 직면했다고 구자철의 앞날이 밝은 것은 아니다. 볼프스부르크가 시즌 중반부터 오름세를 타면서 분데스리가 5위로 진입했던 원동력은 19세 독일 유망주 막시밀리안 아놀드가 디에구를 대체했기 때문이다. 아놀드는 시즌 초반 벤치 멤버였으나 구자철이 부상을 당하면서 오른쪽 윙어로 나섰고, 디에구가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을 때는 공격형 미드필더를 맡았다. 그러더니 분데스리가 10경기에서 5골 넣으며 팀 공격의 핵심적인 인물로 떠올랐다. 구자철의 또 다른 경쟁자가 출연했다.

 

 

[사진=구자철 (C) 분데스리가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bundesliga.de)]

 

만약 구자철이 1월 이적시장 이후에도 팀에 남으면 후반기 전망이 긍정적이지 않다. 디에구가 팀을 떠나거나 아놀드가 갑작스러운 부진에 빠지면 새로운 국면을 맞이할 수도 있으나 현실은 2선과 3선에 걸쳐 여러 명의 선수와 주전 경쟁을 펼쳐야 한다. 볼프스부르크는 유럽 대항전에 출전하는 클럽이 아니며 시즌 종료까지 18~20경기를 치러야 한다. 구자철이 과연 2선에서 얼마나 많은 출전 시간을 확보할지 알 수 없다. 아우크스브루크 시절의 감각을 되찾지 못하면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최상의 경기력을 발휘할지 의문이다.

 

최근에는 마인츠의 토마스 투헬 감독이 구자철 영입을 원하면서 화제를 모았다. 투헬 감독은 현지 시간으로 17일 독일 일간지 <빌트>를 통해 구자철을 데려올 가능성을 언급한 뒤 "실제로 1월 이적시장에서 가능성이 있으며 그것은 나의 큰 꿈이 될 것이다. 구자철은 우리에게 최고가 될 것이다"고 밝혔다. 현지 언론을 통해 선수 영입에 직접 관심을 나타낸 것은 구자철을 팀 전력에서 얼마나 활용하고 싶은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그러나 투헬 감독이 구자철을 원해도 1월 이적시장에서 계약이 성사되는 것은 아니다. 볼프스부르크의 잔류 의지가 완강하면 이적이 성사되지 않을 것이다. 지난 5월과 여름 이적시장에 걸쳐 구자철 영입을 추진했으나 볼프스부르크의 반대로 무산됐다. 아우크스부르크에서 에이스급 활약을 펼치며 팀의 강등 위기를 막아냈던 한국의 런던 올림픽 영웅을 볼프스부르크가 쉽게 포기할 리는 없다. 더욱이 마인츠는 분데스리가 9위를 기록중이며 10위권 바깥으로 밀렸던 지난 두 시즌보다 성적이 더 좋다. 다음 시즌 유럽 대항전 진출을 꿈꾸는 볼프스부르크가 마인츠에게 구자철을 쉽게 내주지 않을 것으로 짐작된다.

 

하지만 구자철의 마인츠 이적은 반드시 성사되어야 한다. 아우크스부르크 시절의 폼을 되찾을 최적의 팀이 바로 마인츠다. 투헬 감독이 이끄는 마인츠는 4-1-4-1을 활용했을 때 엘킨 소토와 니콜라이 뮐러가 공격형 미드필더를 소화하며 4-2-3-1로 전환했을 때는 니키 짐링이 2선 중앙을 맡는다. 그러나 세 명의 미드필더는 패스의 날카로움이 떨어지는 아쉬움이 있다. 짐링과 뮐러의 경우 올 시즌 패스 성공률이 80% 미만이며 분데스리가에서는 1~2골에 만족했다. 뮐러는 원톱과 공격형 미드필더를 비롯한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중이나 특정 포지션을 꾸준히 소화하지 않는다.

 

마인츠의 문제점은 공격의 구심점이 없다. 공격수와 미드필더에 걸쳐 여러 명의 주력 선수들이 있음에도 팀의 오름세를 주도할 만한 기질을 갖춘 선수가 마땅치 않다. 뮐러와 오카자키 신지가 여러 포지션을 번갈아 활용되는 것을 봐도 알 수 있다. 다른 관점에서 바라봤을 때는 투헬 감독이 다양한 선수 배치와 포메이션 활용을 즐기는 타입의 지도자라고 볼 수도 있다. 공격수와 미드필더 전 포지션을 소화했던 경험이 있는 구자철에 매력을 느낄만 했다. 만약 투헬 감독이 구자철의 기량과 잠재력을 잘 알고 있는 지도자라면 그를 최적의 포지션에 활용할 것이다.

 

투헬 감독은 동양인 선수에 대한 이해가 밝다. 지난 여름 이적시장에서 박주호와 오카자키를 영입했다. 두 선수 모두 마인츠에서 붙박이 주전으로 뛰고 있다. 여기에 구자철까지 가세하면 동양인 선수가 세 명이나 같은 팀에서 주전으로 활약하는 시나리오를 기대할 수 있다. 구자철이 박주호, 오카자키와 함께 마인츠의 올 시즌 후반기와 그 이후를 빛내는 모습을 보고 싶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