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스웨덴 2018 러시아 월드컵 경기가 같은 F조에 포함된 한국에서도 주목할 것이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의 본선 F조 3차전 상대가 독일이기 때문이다. 독일 스웨덴 맞대결은 한국의 F조 행보에 영향을 끼칠 가능성이 있다. 만약 한국이 2차전 멕시코전에서 승점을 획득하면 한국 독일 맞대결은 양팀의 16강 진출을 좌우하는 치열한 승부가 될 것이다. 한국 독일 모두 1차전에서 패했던 터라 2~3차전에서 최대한 많은 승점을 따내야 한다. 그런데 독일이 2차전에서 상대할 스웨덴은 만만한 팀이 아니다.

 

 

[사진 = 독일 스웨덴 A매치 맞대결이 펼쳐진다. (C)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독일 스웨덴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F조 2차전이 한국 시간으로 6월 24일 일요일 오전 3시 러시아 소치에 있는 피시트 스타디움에서 펼쳐진다. 이 경기는 한국과 멕시코의 맞대결(6월 24일 오전 0시 시작)이 끝난 뒤 약 1시간 뒤에 진행된다. 만약 한국이 멕시코전에서 최소한 비기면 다음 경기인 3차전 독일전은 되도록이면 이겨야 16강 진출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이 때문에 독일 스웨덴 맞대결은 한국 독일 경기 향한 기대감으로 이어질지 모를 일이다. 반대로 한국이 멕시코에 패하면 독일 스웨덴 맞대결은 독일 전력 탐색으로 만족해야 할 듯하다.

 

 

독일 스웨덴 엄연히 전력 차이가 존재한다. 독일 피파랭킹 1위라면 스웨덴 피파랭킹 24위다. 하지만 피파랭킹이 상대 팀보다 높다고 무조건 그 팀을 이기는 것은 아니다. 독일은 지난 1차전 멕시코전에서 0-1로 패했다. 독일과 멕시코의 피파랭킹은 각각 1위와 15위로서 독일이 우세하나 오히려 멕시코에게 덜미를 잡히며 16강 진출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또한 독일은 1985년 이후 33년 만에 멕시코에게 패했다. 이번 멕시코전 0-1 패배의 충격이 크다.

 

그런데 독일 스웨덴 역대전적 살펴보면 특이한 점이 있다. 36전 15승 9무 12패로 독일이 우세하나 스웨덴과의 승패 차이가 크지 않다. 스웨덴이 독일을 상대로 꽤 이겼던 전적이 있다. 하지만 스웨덴은 1978년 4월 19일 독일전 1-3 패배 이후 40년 동안 독일을 이긴 전적이 없다. 그나마 1988년 5월 31일 독일전은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5-3으로 이겼으나 FIFA 공식 홈페이지에 의하면 이 경기는 무승부로 집계됐다. 독일은 1978년 이후 스웨덴전 11경기 연속 무패(6승 5무)를 기록하며 스웨덴과의 역대전적에서 우세를 나타냈다. 스웨덴이 독일을 상대로 이겼던 12경기는 1978년까지의 일이었다. 2000년대 이후에는 독일이 스웨덴전 5경기 연속 무패(3승 2무)를 나타냈다.

 

 

[사진 = 독일 스웨덴 맞대결 키 포인트 중에 하나는 독일 공격형 미드필더 메수트 외질 경기력이다. 외질의 1차전 멕시코전 부진은 독일의 0-1 패배 원인으로 작용했다. 패스이 효율이 떨어지는 모습을 보이면서 독일의 공격 줄기가 멕시코의 압박에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여기에 사미 케디라, 요수아 키미히 등이 제 몫을 다하지 못하면서 멕시코에 고전했고 끝내 이변의 희생양이 됐다. 과연 요아힘 뢰브 감독이 독일 스웨덴 맞대결에서 외질을 믿을지 아니면 다른 선수를 공격형 미드필더로 기용할지 주목된다. (C)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독일에게 있어서 멕시코전 0-1 패배는 졸전이었다. 한국의 스웨덴전 0-1 졸전(그 이유는 유효슈팅 0개!)과는 느낌이 다르다. 독일에는 세계적인 축구 스타들이 여럿 있을 뿐만 아니라 피파랭킹 1위다. 하지만 그 기세를 멕시코전에서 보여주지 못했으며 오히려 멕시코 선수들이 더 열심히 뛰었다. 이 경기를 해설했던 박지성이 독일에 대하여 한국이 비벼볼만하다고 언급할 정도로 당시 독일의 경기력은 매끄럽지 못했다. 만약 독일이 스웨덴 상대로 부진하면 한국 독일 맞대결은 지금까지 많은 사람들의 예상과 전혀 다른 결과가 벌어질 가능성도 없지 않다.

 

독일의 멕시코전 패배로 월드컵 디펜딩 챔피언 징크스가 회자되고 있다. 2002년 프랑스, 2010년 이탈리아, 2014년 스페인 부진 이유가 당시 대회에서 월드컵 디펜딩으로 출전했으나 모두 조별 본선에서 탈락했다. 과연 독일이 그 징크스에 말려들지 아니면 축구계에서 회자되는 '축구에서 가장 쓸데없는 걱정이 독일 걱정이다'라는 말이 이번에도 통할지 주목된다. 독일 스웨덴 맞대결은 독일 입장에서는 반드시 이겨야만 하는 경기가 됐다. 만약 스웨덴에 패하면 16강 진출이 물건너간다.

 

 

[사진 = 독일은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에서 한국과 더불어 공동 3위 기록중이다. 지금까지 독일은 1938년 프랑스 월드컵을 제외한 나머지 대회에서 1라운드 탈락한 적이 없다. 그나마 1938년 대회는 전 경기가 토너먼트였다. 월드컵 본선이 조별리그 체제로 전환된 이후 독일은 조별리그에서 단 한 번도 탈락한 적이 없다. 1938년 16강(1라운드 개념으로 보면 될 듯)에서 스위스에게 패한 것이 유일한 1라운드 탈락이다. (C)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사진 = 한국 시간 기준으로 2018년 6월 24일 독일 스웨덴 맞대결이 펼쳐진다. 사진은 글쓴이 스마트폰 달력이며 2018년 6월 24일을 가리킨다. (C) 나이스블루]

 

독일 스웨덴 맞대결에서 과연 이변이 벌어질지 여부는 알 수 없다. 독일이 A매치에서 스웨덴에게 마지막으로 패했던 때가 1978년이면서, 스웨덴과의 피파랭킹 격차가 23계단이면서, 스웨덴보다 선수층이 더 화려하다. 하지만 멕시코전 0-1 패배 여파로 월드컵 디펜딩 챔피언 징크스에 휘말릴 위기에 놓이면서 스웨덴전 전망을 알 수 없게 한다.

 

한 가지 흥미로운 것은 스웨덴이 2018 러시아 월드컵 유럽 플레이오프에서 이탈리아를 제치고 본선 진출권을 획득했다는 점이다. 이미 유럽 강호와의 경쟁에서 이긴 경험이 있는 스웨덴이라면 독일에게 물러서지 않는 자세를 보일 것으로 보인다. 독일 스웨덴 맞대결은 어떤 승부가 펼쳐질지 예측불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