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카타르 축구 경기가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끌게 됐다. 단순한 A매치 평가전이 아닌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출전이 걸려있는 중요한 경기라 할 수 있다. 무엇보다 지난 시리아전에서 아쉽게 0-0으로 비겼던 것을 만회해야 한다. 한국 카타르 맞대결은 수원 월드컵 경기장에서 펼쳐지는 경기라는 점에서 반드시 승점 3점을 따낼 필요가 있다. 그래야 다음 이란 원정을 앞두고 탄력적인 승점 관리를 할 수 있다. 한국 카타르 축구 경기에서 승점 3점을 따내지 못하면 이란 원정이 부담스러워진다.

 

 

[사진 = 한국 카타르 A매치 맞대결이 펼쳐진다. (C)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한국 카타르 경기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3차전으로서 오는 10월 6일 오후 8시 수원 월드컵 경기장에서 펼쳐진다. 한국은 A조에서 3위를 기록중이다. 현재 A조 1위는 우즈베키스탄(2승, 승점 6점)이며 2위는 이란(1승 1무, 승점 4점, 골득실 +2)이다. 한국은 이란과 승점이 4점으로 같으나 골득실에서 1골 밀린다.(+1) A조 3위는 불안한 순위다. 조 2위까지 월드컵 본선에 진출할 수 있기 때문이다. 반면 3위는 아시아 지역 플레이오프에 이은 대륙간 플레이오프(북중미 지역 4위 팀)를 통해 본선 진출을 노려야 하는 부담을 안고 있다.

 

 

따라서 한국 카타르 축구 경기는 반드시 한국에게 승점 3점이 필요하다. 지금의 A조 3위로는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진출을 보장 받을 수 없다. 더욱이 다음 4차전은 이란 원정이다. 한국은 지금까지 이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펼쳐졌던 A매치 이란전에서 이겼던 경험이 없다. 현실적으로 이란 원정 승점 3점 획득 전망은 불투명하다. 그렇기 때문에 한국 카타르 맞대결을 통해서 반드시 승점 3점을 따내며 이란 원정을 대비해야 한다.

 

한국은 10월 6일 카타르전을 치른 뒤 10월 11일 이란 원정에 임한다. 2경기에서는 승점 4점 획득을 목표로 해야 한다. 일단 카타르전은 우리나라의 홈에서 펼쳐지는 경기이기 때문에 반드시 이겨야 한다. 이란 원정은 최소 승점 1점을 획득하는 것만으로 의미있다. 한국이 최근 이란전 A매치 3연패를 당했다는 점에서 10월 11일 한국 이란 맞대결을 통해 승점 3점 획득을 크게 기대하는 것이 무리일 수도 있다. 반면 그 이전에 펼쳐지는 한국 카타르 경기는 반드시 우리나라가 이겨야 한다.

 

 

[사진 = 한국은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3위를 기록중이다. (C)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한국 카타르 경기에서는 우리나라 선수들이 승점 3점을 따내기 위해 분발하는 모습이 필요하다. 지난 시리아전에서 득점 없이 비겼던 것을 만회하기 위한 노력을 빼어난 경기 내용과 만족스러운 결과로 증명해야 하는 상황이다. 당시 시리아전 무승부가 많은 사람들에게 아쉬움을 안겨줬던 것은 분명하다. 그 이전인 중국전 또한 마찬가지다. 결과는 한국의 3-2 승리로 끝났으나 3-0 이후에 2실점을 허용하며 경기 종료까지 불안한 모습을 보였던 것은 문제있다. 이번 한국 카타르 맞대결에서는 지난 2경기에서 나타났던 아쉬움을 떨치고 최상의 경기력으로 임해야 한다.

 

 

한국 카타르 역대전적 7전 4승 2무 1패다. 2000년대 이후에는 3전 2승 1무로 우리나라가 앞서있다. 지난 2014 브라질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2경기에서는 한국이 모두 이겼다. 2012년 6월 8일 카타르 원정에서는 이근호의 2골과 곽태휘, 김신욱의 골에 의해 4-1로 이겼다. 2013년 3월 26일 서울에서 펼쳐졌던 홈 경기에서는 이근호와 손흥민의 골에 힘입어 2-1로 승리했다. 역대전적을 놓고 보면 이번 한국 카타르 경기에서 우리나라가 이길 가능성에 무게감이 실린다.

 

지난 9월 A매치 2경기에서는 석현준이 차출되지 않았으며 손흥민은 중국전에만 차출됐다. 심지어 엔트리도 20명 남짓에 불과했다. 당시 선수단 구성에 대하여 불만을 가졌던 축구팬들이 많았다. 이번에는 달라졌다. 손흥민과 석현준이 한국 카타르 축구 경기를 비롯하여 한국 이란 원정 경기에 임하게 된다. 엔트리는 23명을 꽉채우면서 카타르전과 이란전에 가용되는 선수의 폭이 다양해졌다.

 

 

[사진 = 손흥민은 한국 카타르 경기에서 A매치 50번째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C) 대한축구협회(KFA)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kfa.or.kr)]

 

 

[사진 = 2012년 네덜란드 흐로닝언에서 활약했을 때의 석현준(사진 왼쪽) (C) 나이스블루]

 

[사진 = 한국 카타르 A매치 축구 경기는 10월 6일 오후 8시 수원 월드컵 경기장에서 펼쳐진다. 사진은 글쓴이 스마트폰 달력이다.]

 

[한국 대표팀 선수 명단]

 

한국 카타르 경기 전망이 밝은 이유는 손흥민이 출전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그는 최근 토트넘에서 치렀던 6경기에서 5골 2도움 기록하며 팀의 새로운 핵심 선수로 떠올랐다. 지난 주말에는 프리미어리그 1위 맨체스터 시티를 상대로 도움을 기록하는 등 원톱으로서 부지런한 움직임과 빼어난 연계 플레이를 과시하며 팀의 2-0 승리에 힘을 실어줬다. 그 기세가 한국 카타르 축구 경기에서도 재현된다면 슈틸리케호 승리 과정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관건은 컨디션이다. 손흥민은 맨체스터 시티전을 치른지 얼마되지 않아 한국행 비행기에 탑승하여 귀국했다. 잉글랜드에서 한국까지 장거리 비행을 한 상태에서 시차 적응을 해야 하는 부담감을 안고 있다. 만약 손흥민의 컨디션이 좋지 않다면 한국의 카타르전 경기 내용이 생각보다 안풀릴 수도 있다. 그럴 때를 대비한 플랜B, 플랜C가 한국에게 필요하다. 과연 한국 카타르 맞대결에서 우리나라가 승리하며 다음 이란 원정에 나설지 주목된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