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커버스커 노래 중에서 벚꽃엔딩이라는 곡이 있습니다. 해마다 벚꽃 시즌이 되면 벚꽃엔딩이라는 노래가 음원 차트 상위권에 뜨면서 음원깡패라는 이름으로 명성을 높였죠. 벚꽃을 즐길 때 어울리는 노래가 바로 벚꽃엔딩입니다. 버스커버스커 노래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을 알 수 있죠. 그 노래 외에도 여러 히트곡들이 있었는데 개인적으로는 버스커버스커가 오랫동안 활동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하지만 어제부터 버스커버스커 해체와 관련된 기사가 점점 쏟아지는 중입니다. 버스커버스커 해체 여부에 대해서는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판단되나 향후 활동에 대하여 아직까지 속시원하게 정리된 것 같은 느낌이 들지 않습니다. 다른 사람들의 반응이 어떨지 모르겠지만 저는 해체설과 관련된 이슈가 사실이 아니었으면 좋겠어요.

 

 

[사진=경남 진해 여좌천 벚꽃 모습. 제가 벚꽃을 더욱 좋아하게 된 이유 중에 하나는 버스커버스커 벚꽃엔딩 때문이었죠. (C) 나이스블루]

 

저는 최근 노래를 즐겨듣는 사람이 아닙니다. 예전 노래를 더 좋아하죠. JPOP도 마찬가지고요. 그 이유는 예전 노래들의 음악 퀄리티가 더 우수하면서 가수의 개성까지 넘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앨범 100만 장을 돌파하는 가수가 점점 드물어진 이후부터는 최신 음악을 잘 안듣게 되더군요. 서로 비슷한 콘셉트의 가수들이 미디어에 많이 노출되어서 그들의 노래를 듣고 싶은 흥미가 나지 않습니다.

 

제가 버스커버스커 노래를 즐겨 듣게 된 것도 이 때문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버스커버스커 노래를 좋아해서 그들의 음악에 대해서는 자세하게 언급하지 않겠지만 '버스커버스커가 아니면 소화하기 힘든 노래'라서 마음에 듭니다. 버스커버스커와 더불어 TV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가수로서의 경쟁력을 키웠던 악동뮤지션 또한 마찬가지고요. 버스커버스커와 악동뮤지션 같은 가수들의 음악이 대중적인 호감을 얻는 것은 '앞으로 오랫동안 듣기 좋은 노래'를 그들이 잘 부르면서 곡의 완성도를 높였습니다.

 

버스커버스커의 해체설과 관련된 이슈는 앞으로 좀 더 지켜봐야 할 사안입니다. 만약 해체되거나 또는 앨범 발표가 늦어진다고 할지라도 버스커버스커 음악은 계속 듣고 싶더군요. 그런데 저만의 바람일지 모르겠지만, 버스커버스커가 오랫동안 대중들의 사랑을 받으며 벚꽃엔딩 같은 명곡을 새롭게 탄생시켰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멤버들의 입장을 존중하는 것이 좋겠지만요.

 

개인적으로는 벚꽃을 좋아합니다. 앞으로도 전국 여러곳을 돌아다니면서 벚꽃 풍경을 보게 될텐데 그때도 벚꽃엔딩을 듣게 되겠죠. 벚꽃엔딩 열풍을 보면 버스커버스커 음악의 영향력이 얼마나 막강했는지 절실히 실감하게 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가을사나이 2014.06.01 0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체안되었으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