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의 축구 선수가 바뀌었다. 포르투갈 출신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가 2013 국제축구연맹(FIFA) 발롱도르를 수상하며 라이벌 리오넬 메시를 2인자로 밀어냈다. 전 소속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시절이었던 2008년 FIFA 올해의 선수상과 발롱도르를 휩쓸었던 이후 5년 만에 세계 No.1을 되찾았다. 그 이후 4년 동안 메시의 독주에 가려졌으나 다시 그를 넘어섰다.

 

호날두는 2013년에 69골 작렬하며 유럽 선수 중에서 가장 많은 골을 터뜨렸다. 2012/13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득점왕에 이어 2013/14시즌 챔피언스리그에서도 득점 1위를 질주하며 유럽 대항전에서 메시보다 더 나은 활약상을 과시했다. 각종 대회와 포르투갈 대표팀에 이르기까지 꾸준히 많은 골을 터뜨렸다. FIFA 발롱도르를 받을 자격이 충분했다.

 

 

[사진=크리스티아누 호날두 (C) 레알 마드리드 공식 홈페이지 메인(realmadrid.com)]

 

사실, 호날두는 FIFA 발롱도르를 수상할 유력 인물이 아니었다. 불과 몇 개월전까지 호날두보다는 프랭크 리베리에 무게감이 실렸다. 호날두가 2012/13시즌 무관에 그쳤다면 리베리는 바이에른 뮌헨의 트레블 주역으로 활약했다. 실제로 리베리는 2013 UEFA 올해의 선수상을 수상하며 2012/13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친 것을 인정 받았다.

 

하지만 호날두가 리베리를 역전했던 결정타가 있었다. 지난해 11월 브라질 월드컵 유럽 플레이오프 스웨덴과의 2경기에서 4골 넣으며 포르투갈의 본선 진출을 주도했다. 1차전 홈에서 1-0, 2차전 원정에서 3-2 승리를 이끌었는데 팀의 4골이 모두 자신의 몸을 통해 연출됐다. 특히 2차전에서는 해트트릭을 달성하며 2골 넣었던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와의 맞대결에서 이겼다. 원정 열세를 딛고 선제골과 동점골, 역전골을 터뜨리며 자신이 현존하는 세계 최고의 골잡이임을 과시했다.

 

메시가 2013년 하반기에 부상으로 한동안 경기에 뛰지 못했던 것도 호날두에게 유리하게 작용했다. 이는 호날두의 또 다른 장점이 드러난 대목이다. 웬만해선 큰 부상을 당하지 않았다. 경미한 부상으로 휴식을 취할 때가 있었으나 공백기가 짧았다. 호날두의 자기 관리가 얼마나 뛰어난지 알 수 있다. 그런 특징 때문에 지속적으로 공격 포인트를 올리며 자신의 가치를 높였다.

 

호날두의 FIFA 발롱도르 수상이 특별한 것은 세계 No.1을 되찾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했다는 점이다. 레알 마드리드의 거듭된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 실패 속에서도 여전히 챔피언스리그에서 많은 골을 터뜨렸다. 그런 노력을 멈추지 않으면서 메시를 제치고 챔피언스리그에서 골을 많이 넣었던 선수가 됐다. 2012/13시즌 전체적인 활약상에서는 메시와 대등했으며 2013/14시즌 현재까지는 메시를 능가하는 경기력을 과시하며 FIFA 발롱도르 수상의 경쟁력을 키웠다.

 

이제는 FIFA 발롱도르 2연패를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 2013/14시즌 후반기에는 레알 마드리드의 프리메라리가와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위해 분발해야 한다. 올해 6월에는 포르투갈 대표팀의 일원으로서 브라질 월드컵 우승에 도전한다. 2014 FIFA 발롱도르 수상을 위해 비중 높은 대회에서 우승을 달성할 필요가 있다. 그래야 세계 최고를 유지할 명분을 얻게 된다. 그 과정이 쉽지 않겠지만 새로운 성과를 달성해야 자신의 가치를 더욱 높일 수 있다. 호날두의 2014년 행보를 기대해보자.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ansik's Drink 2014.01.14 1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일 좋아하는 선수랍니다 ~ ^^
    좋은 소식이네요 ㅎㅎ

  2. 이슈스타 2014.01.14 1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날두 발롱도르 수상을 축하합니다. 충분히 상을 받을 만한 선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