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서 3월에 벚꽃이 피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닐까 싶습니다. 빠르면 4월 초순에 볼 수 있으나 근래에는 4월 중순에 꽃이 많이 개화되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올해 여의도 벚꽃축제도 4월 13일부터 20일까지 진행될 예정 이었습니다. 벚꽃이 4월 중순에 만개할 것으로 예상했기 때문이죠. 그러나 최근 저희 동네에 벚꽃이 피는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여의도 윤중로에도 벚꽃이 피지 않을까 싶었는데 실제로 그렇더군요.

 

여의도 윤중로에 드디어 벚꽃이 피었습니다. 벚꽃축제를 2주 앞두고 꽃이 피어 올랐죠. 그 모습을 제가 오늘 직접 봤는데요. 이 포스팅을 보는 여러분들에게 사진을 공개 하겠습니다. 한편으로는 전국 벚꽃축제가 걱정됩니다.(특히 중부 지방에서 개최되는 축제) 일정 조정을 검토해야 할 정도로 벚꽃이 벌써 사람들을 맞이하게 됐습니다.

 

 

이 글에 공감하면 추천해주세요. 손가락 버튼 누르시면 됩니다.

 

여의도 벚꽃 모습입니다. 나무마다 벚꽃의 개화 차이가 다릅니다. 어떤 나무는 꽃이 아직 안피었으나 웬만한 나무들은 이미 벚꽃이 피었습니다. 그래서 이러한 풍경을 연출하게 되었죠.

 

'예전에 찍은 사진 아니냐?'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을지 모르겠습니다만, 제가 오늘 오후에 캐논 축복렌즈(17-55mm)로 촬영한 사진입니다. 2014년 3월 30일 여의도 벚꽃 풍경입니다. 이 포스팅에 있는 사진들 모두 오늘 찍은 사진 맞습니다.

 

 

벚꽃을 가까이 찍어봤습니다. 아름답죠.

 

 

여의도 남단 서강대교 오른쪽에는 벚꽃 개화가 빨랐습니다. 이미 많은 벚꽃들이 피었더군요.

 

여의도 벚꽃 모습입니다.

 

 

윤중로도 벚꽃이 많이 피었습니다. 아직 벚꽃축제가 2주 남아서 차량이 운행되고 있죠. 벚꽃축제 기간 중에는 자동차 진입이 통제되고 기존에 차량이 지나다녔던 도로를 시민들이 도보로 이동합니다. 지금은 벚꽃축제 기간이 아니라서 시민들이 인도로 이동해야 합니다.

 

그 밖의 여의도 윤중로 벚꽃 풍경입니다. 아직 벚꽃이 100% 피지 않았으나 3월말에 벚꽃이 피었다는 것에 의미를 둘 수 있습니다. 아마도 다음주 주말(4월 5~6일)에 꽃이 많이 피지 않을까 예상되며 그때는 여의도에 많은 인원이 몰릴 것 같습니다.

 

문제는 이 때가 여의도 벚꽃축제 기간을 일주일 앞둔 상황입니다. 벚꽃축제 일정이 변경될지 아니면 기존에 정해진 기간을 지킬지 앞으로가 주목됩니다. 이제 겨울은 완전히 끝났습니다. 드디어 프로야구가 개막했고 여의도에 벚꽃이 피면서 봄이 왔습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서울 여의도에서는 제9회 한강여의도 봄꽃축제가 진행중입니다. 여의도는 봄이 오면 아름다운 벚꽃이 활짝 피죠. 많은 사람들이 벚꽃을 보러 여의도를 찾게 됩니다. 저로서도 모처럼 휴식을 취하기 위해 여의도 벚꽃을 보러 왔습니다. 여의나루역 부근에서 한강의 근사한 풍경을 보며 봄이 왔음을 실감합니다.

평일 낮이었음에도 많은 분들이 여의도 벚꽃을 보러 왔습니다. 장사하시는 분들도 많았고요. 당분간 비가 내리지 않을 예정이기 때문에 이번 주말에 엄청난 인파가 몰릴 것 같은 예감입니다. 

 여의도 벚꽃을 촬영했습니다.

 맛있는 음식들이 많았습니다.

 여의도 벚꽃 풍경입니다.

 전망대에서 바라본 마포대교 입니다.

 전망대에서 바라본 여의도 벚꽃 풍경입니다.

 여의도 벚꽃 풍경

 LG 트윈타워(LG 쌍둥이 빌딩)를 배경으로 찍어봤습니다.

경치가 정말 좋았어요. 

 평일 낮이었음에도 주차장은 꽉찼습니다.

 벚꽃이 아름답네요.

윤중로에 도착했습니다. 축제 기간 중이라 자동차가 지나다닐 수 없습니다. 기존 도로가 시민들의 도보 공간이 되었죠.

 예쁜 꽃

윤중로를 1년 만에 찾았습니다. 작년에는 야간 벚꽃을 봤었는데 올해는 낮에 벚꽃을 즐기게 되었습니다.

윤중로 벚꽃 풍경입니다. 

정말 멋진 풍경 이었습니다.

여의도 윤중로 벚꽃 풍경입니다. 

올해는 윤중로에서 여러가지 애니메이션을 접할 수 있더군요. 어린이들이 좋아할 듯.

 특히 뽀로로 애니메이션이 있는쪽이 어린이들에게 열렬한 인기를 끌 것 같습니다.

국악 공연 모습입니다.

잔디쪽에서는 3인조 그룹이 이승환의 세상에 뿌려진 사랑만큼을 부르더군요. 오래전에 좋아했던 노래를 들어서 기분이 좋았습니다. 

벚꽃 행렬이 그야말로 장관 이었습니다. 

 여의도 외곽이 벚꽃으로 가득 채워진 느낌이랄까요.

외국 음악을 공연하는 분들이 있으시더군요.

 올해는 안보전시관이 운영됐습니다.

국군물자전시 부스에서는 서울시민들이 볼 수 있도록 여러가지 무기들이 전시됐습니다.

류현진과 추신수의 메이저리그 맹활약 때문인지 야구 관련 이벤트가 운영됐습니다. 

다시 벚꽃 풍경을 즐겨봤습니다. 

이번에는 뒤를 돌아서 사진 촬영을 했습니다. 

 여의도 벚꽃 풍경이 아름답습니다.

 제가 찍은 쪽은 벚꽃이 만개했더군요.

역시 벚꽃은 봄의 상징입니다. 

강쪽보다는 영등포와 가까운쪽에 벚꽃이 만개했습니다. 

주말이 되면 이곳에 매우 많은 분들이 몰리겠죠. 

 2014년에도 여의도에서 화려한 벚꽃 풍경을 보고 싶습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4월 19일 저녁에 여의도를 다녀왔습니다. 야간 벚꽃 풍경을 보기 위해서죠. 2009년, 2010년, 2011년 여의도 벚꽃 축제때는 낮에 돌아다녔는데 올해는 저녁에 벚꽃을 보고 싶었습니다. 5호선 여의나루역에 도착해서 여의도 야간 벚꽃 풍경을 즐기기 시작했습니다.

여의나루역 부근 야간 벚꽃 풍경입니다.

벚꽃입니다.

마포대교 야경입니다. 한강 둔치에서 강바람을 쐬면서 시간을 즐기는 분들이 많았습니다.

길거리에 떨어진 벚꽃들이 많았습니다.

한강 둔치에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여의도 동쪽에서 서쪽으로 이동하면서 벚꽃을 촬영했습니다. 끝없는 벚꽃 행렬이 이어졌습니다.

마포대교역 부근에 있는 빛의 카페에서 치즈 케이크, 홍차를 먹으며 저녁 식사를 해결했습니다.

또 다른 마포대교 야경을 찍었습니다.

아름다운 벚꽃 풍경의 연속입니다.

여의도 벚꽃은 서울에서 가장 유명한 벚꽃 축제입니다. 화려하고 우아한 벚꽃 풍경을 자랑하죠. 사람들이 많이 찾는 이유입니다. 올해도 벚꽃 현장을 보면서 역시 명불허전입니다.

형광등과의 조화가 아름답네요.

윤중로에 도착했습니다. 이쪽으로 오니까 사람들이 많더군요. 9호선 국회의사당역에 인파가 붐볐을듯.

윤중로 벚꽃 풍경입니다.

꽃이 예쁩니다.

윤중로 벚꽃입니다.

여러가지 색깔의 조명들이 벚꽃을 비췄습니다. 야간 벚꽃 풍경의 특색이 느껴집니다.

2012년 여의도 벚꽃 축제. 또 오고 싶을 정도로 멋진 풍경을 연출했습니다. 하지만 오늘과 내일에 걸쳐서 많은 비가 내린다죠. 여의도 벚꽃은 내년을 기약해야겠네요.

뒷풍경을 찍었습니다. 벚꽃이 계속 이어졌습니다.

마지막으로 당산철교 야경을 올립니다.
이상 포스팅을 마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저는 매년마다 봄을 맞이하면 여의도 윤중로에서 벚꽃을 만끽합니다. 추운 겨울이 지나면 따뜻하고 선선한 봄이 찾아오기 때문에 바깥의 공기를 즐기고 싶어하죠. 그래서 봄꽃을 좋아합니다. 여의도 윤중로는 저의 집에서 멀리 떨어지지 않은 접근성이 좋고, 도로 양쪽에 일렬로 나열 된 벚꽃의 향연은 정말 끝이 없습니다. 벚꽃길의 끝을 찾기 어려울 정도로 봄의 향기에 흠뻑 취할 수 있어서 좋아요.


지난 17일 일요일 오후에 여의도 윤중로를 찾았습니다. 다음날인 18일에 비소식이 있어서 일요일에 윤중로로 이동할 수 밖에 없었죠. 비 때문에 벚꽃이 많이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했습니다. 그래서 지하철 9호선 국회의사당역을 거쳐서 윤중로에 도착했습니다. 주말 오후라서 그런지 사람들이 매우 많더군요. 평소에 붐비지 않는 국회의사당역에 사람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았고, 윤중로 입구쪽은 구름 인파가 몰렸습니다. 각기 다른 곳에 거주하는 많은 분들이 윤중로를 찾으며 벚꽃 놀이를 즐겼습니다.


벚꽃 축제를 진행하는 윤중로의 매력 포인트 중 하나는 '차 없는 거리' 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벚꽃을 보기 위해 윤중로로 몰려드는 안전적인 배려가 필요했습니다. 많은 인파의 통행이 인도쪽으로 제한되면 자칫 불미스러운 사고가 벌어질지 모를 일이죠.

그래서 벚꽃 축제때는 시민들에게 아스팔트길이 개방됩니다. 과거 군대에서 행군을 할 때는 아스팔트길을 걸으면서 때로는 그곳에 앉아 잠시 휴식을 취했던 기억이 있는데, 오랜만에 아스팔트길을 밟으며 벚꽃을 보니까 기분이 색다르더군요. 그동안 자동차가 다녔던 길이 사람들의 이동 경로가 되는 풍경은 '역시 벚꽃 축제를 하고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윤중로 안쪽에서는 2011 독일쾰른 국제대회에 참가했던 어느 모 꽃예술원의 작품들이 전시됐습니다. 시민들은 벚꽃 뿐만 아니라 미술적인 가치가 뛰어난 작품들을 바라보며 예술의 향연을 느끼게 됩니다. 역시 축제는 볼거리가 많아야 제맛임을 느낍니다. 계속 윤중로를 걷다보면 즉석 음악 공연까지 펼쳐졌더군요. 제가 갔을때는 4팀이 음악을 연주하거나 노래를 불렀던 모습을 봤습니다.


벚꽃의 화려한 풍경은 저의 마음을 부풀어오르게 합니다. 겨울의 차가운 기운이 지나가고 쾌청한 온기가 저의 몸과 마음을 스치면서 새로운 느낌을 전해주죠. 아마도 벚꽃이 상징적인 키워드가 아닐까 싶습니다. 마치 새로운 꿈을 열어주는 발상을 제시하는 것 같아요. 활짝피는 꽃잎끼리 모이며 아름다운 풍경을 연출하는 벚꽃처럼 말입니다.


누구나 화려한 성공을 원하는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꿈과 행동, 목표 달성은 단어의 어감부터가 다릅니다. 단순히 꿈을 꾸기보다는 행동하는 것이 더 의미있는 일이죠. 비록 실패하더라도 그 내리막은 없습니다. 마치 롤러 코스터를 보는 것 처럼 언젠가는 성공할 날도 있는 법이죠. 벚꽃 또한 마찬가지 입니다. 꽃잎이 피기까지 추운 날씨를 견뎌야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꽃잎은 언젠가 떨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사람의 성공이 끝까지 이어진다고 장담할 수는 없죠.


그럼에도 성공은 매우 의미있는 업적입니다. 저마다 추구하는 성공관이 서로 다르겠지만, 성공을 했던 인생과 아닌 경우는 늬앙스 자체가 다르지 않을까 싶습니다. 성공 이후에 다시 내리막길에 접어들면 오기를 내며 다시 도전할 수 있으니까요. 이미 성공했던 자신감이 있기 때문에 두려울 것이 없습니다. 벚꽃은 사람이 평생 한 두번만 보는 존재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올해 4월에 보면 내년 4월이나 내후년 4월에도 볼 수 있습니다. 그런 이치처럼, 벚꽃을 통해 인생의 흐름을 깨우치게 됩니다.


많은 사람들에게는 벚꽃을 통해 사랑을 나눌 수 있는 존재로 생각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벚꽃의 멋진 풍경을 바라보며 좋아하는 사람과 함께 교감을 가지며 따스한 시간을 보낼 수 있으니까요. 또는 가족들과 함께 벚꽃을 바라보며 화목한 나날을 즐길 수 있습니다. 친구 및 친지, 직장 동료 등의 관계 또한 마찬가지 입니다. 벚꽃이 도로쪽으로 길게 나열된 모습은 평소 우리 주변에서 쉽게 관찰할 수 있는 장면은 아닙니다. 그런데 그 색다름이 어떤 이에게는 인생의 위안을 얻으면서, 또 다른 사람들에게는 계절 특성에 맞는 사랑의 증표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윤중로 벚꽃이 아름다운 또 하나의 이유. 한강과 함께하기 때문입니다. 윤중로 바로 옆에 한강이 있습니다. 서울을 상징하는 한강쪽 길가를 거닐며 강바람을 쐬게 됩니다. 그러면서 벚꽃을 보는 낭만은 사람들의 기억속에 쉽게 잊혀지지 못할 것 같아요. 예전에 어느 모 K리그 서포터스가 흔들었던 플랜카드 내용이 떠오릅니다. '바로 이맛 아닙니까'


우리는 지금까지 인생을 살면서 수많은 꽃을 바라봤습니다. 특히 벚꽃은 봄철에 거리 분위기를 눈에 띄게 할 수 있는, 아름다운 경치를 연출하는 임펙트를 자랑하는 존재입니다. 특히 윤중로는 벚꽃이 연출하는 경관 자체가 스케일이 큽니다. 그래서 한국의 대표적인 벚꽃 명소로 발돋움 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윤중로에서는 카메라로 사진촬영하는 분들이 즐비했습니다. 저 또한 마찬가지 였습니다. 저마다 장비는 다를 것입니다. DSLR 카메라, 디카, 핸드폰 및 스마트폰 등 종류가 다양합니다. 어느 누구든 언젠가 윤중로 벚꽃을 즐겼던 추억이 머릿속에 떠올리면 자신이 찍었던 사진을 바라볼 것입니다. 그 사진을 보며 윤중로가 전해주는 매력에 빠지게 됩니다. 언젠가 봄이 찾아오면 윤중로에서 벚꽃을 바라보는 시나리오를 생각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때로는 윤중로 벚꽃 인파 때문에 답답함을 느끼는 분들이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여유있게 꽃을 보고 싶지만, 일정한 공간에서 사람들이 몰려드는 모습이 어떤 경우에는 벚꽃에 몰입하기가 쉽지만은 않죠. 그런데 저는 이렇게 생각합니다. 한국의 대표적인 벚꽃 코스는 무언가의 특색이 있다는 것을 말입니다. 왜 많은 사람들이 윤중로 벚꽃길을 찾게 되는지 현장에서 이해가 되더군요. 윤중로를 가득 메우는 벚꽃 풍경과 강바람, 차없는 거리, 예술품 전시 및 공연 등 벚꽃을 느낄 수 있는 분위기가 다채롭습니다. 지하철과 연계된 접근성 또한 빼놓을 수 없죠.


윤중로 벚꽃을 보면서 느낀 것은 '벚꽃의 세계'는 끝이 없다는 겁니다. 벚꽃은 4월 일정한 기간에 개화하지만, 끝없이 펼쳐진 윤중로 벚꽃의 모습은 우리 마음속에 깊게 간직 될 것입니다. 그 수려한 풍경이 사람들을 매혹하는 것 같아요.


저에게는 '황홀한 하루' 였습니다. 윤중로 벚꽃이 전해주는 찬란하고 화려한 풍경을 바라보면서 여러가지 사물을 보면서 다양한 느낌이 머릿속에 떠올랐습니다. 이러한 기분은 업무에 매달리고 지치는 일상 생활에서 쉽게 느끼지 못합니다. 때로는 어딘가 경치 좋은 곳에서 오랫동안 머물며 인생의 휴식을 취하고 싶다는 생각도 했습니다. 벚꽃의 아름다운 풍경이 사람들의 마음속을 파고든 것은 인생과 연관된 매력이 아닐까 싶습니다. 내년 4월 윤중로에서 벚꽃을 보러오는 느낌은 어떨지 흥미롭습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