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헐 시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1.02 '4연속 결장' 설기현, 차라리 헐 시티로 이적했더라면 (2)

'스나이퍼' 설기현(29)이 지난 1일 에버튼전서 그라운드를 밟지 못해 4경기 연속 결장 했다. 시즌 개막 이후 지난달 4일 웨스트 브롬위치전 까지 6경기서 1골 터뜨렸으나 이후 한달 동안 경기에 출장하지 못한 것.

설기현의 에버튼전 결장 이유는 무릎 부상 때문이다. 설기현 소속사 지쎈의 류택형 이사는 지난달 29일 '스포츠서울'과의 인터뷰를 통해 "설기현은 무릎이 안 좋은지 좀 됐다"고 운을 뗀 뒤 "풀럼 측 요청으로 정확한 부상 부위와 상태에 대해 밝힐 수 없다. 그의 부상에 대해선 풀럼이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직접 발표할 예정이다"고 말해 그의 부상 상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러나 무릎 부상 소식이 한달 늦게 알려지는 경우는 드물다. 분명 설기현의 무릎 부상은 최근에 나타난 것이며 그 이전까지 주전 경쟁에서 밀려 순탄치 않은 나날을 보내고 있었다.

더욱이 설기현의 낮아진 팀 내 위상은 경기력 저하와 직접적 연관이 없다는 점이다. 설기현은 당시 웨스트 브롬전서 팀이 0-1로 지고있던 후반 25분 교체 투입되어 상대팀에 밀리던 경기의 흐름을 바꾸는데 큰 역할을 했다. 최전방과 좌우 측면을 부지런히 오가며 경기 페이스를 주도했고 상대팀 선수의 마크를 가볍게 뿌리치고 문전을 빠르게 침투했던 것.

당시 설기현의 이 같은 활약은 잉글랜드 현지 언론의 극찬으로 이어졌다. 잉글랜드 축구 전문 언론 스카이스포츠는 이 날 경기를 마친 뒤 설기현에게 "분위기를 살렸다(Livened thihgs up)"는 평가와 함께 평점 7점을 부여하며 8점 받은 골키퍼 마크 슈워쳐에 이어 팀 내에서 두 번째로 높은 평점을 받았다. 이는 4점과 6점 받은 동료 공격수 보비 사모라와 클린트 뎀프시보다 좋은 평가를 받은 것이어서 눈길을 끌었다.

설기현의 결장에 대하여 국내 여론에서는 로이 호지슨 감독의 '불편한 관계'가 아니냐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올해 1월 호지슨 감독과 말다툼을 벌이다 시즌 종료까지 결장을 거듭했던 안좋은 추억이 있기 때문. 이후 설기현은 지난 여름 한국 투어와 올 시즌 초반 맹활약을 기점으로 호지슨 감독의 신임을 받는 듯 했지만 이후 교체 멤버로 뛰다 최근에는 4경기 연속 결장으로 팬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현지 언론에서도 '설기현을 활용하지 않는' 호지슨 감독을 향한 반응이 차갑다. 잉글랜드 대중지 가디언은 지난 9월 29일, 풀럼의 20일 블랙번전과 27일 웨스트햄전 패배의 화살을 호지슨 감독에게 쏘아 올려 "측면 옵션 중에서 팀 공격력을 강화시킬 교체 선수가 없었다. 유령과도 같은 졸탄 게라 보다 설기현이나 뎀프시가 더 좋은 활약 펼쳤을 것이다"며 교체 선수 기용에 소극적인 그에게 직격탄을 날렸다.

어쩌면 설기현이 지난 여름 이적시장에서 '공식 영입 의사를 밝힌' 헐 시티로 이적했더라면 이 같은 걱정은 없었을지 모를 일이다. 창단 104년 만에 프리미어리그로 승격한 헐 시티는 공격력 강화를 위해 설기현을 데려오고 싶었던 팀. 필 브라운 감독은 호지슨 감독에게 전화를 걸어 설기현을 원한다는 영입 의사를 밝혔고 이 소식이 언론에 퍼지면서 그의 헐 시티 이적설이 대두되었으나 설기현은 팀 잔류를 택했다.
  
물론 설기현이 '돌풍의 주역' 헐 시티에서 붙박이 주전으로 활약할 것이란 보장은 없다. 말론 킹과 다니엘 쿠잔이 공격진을 빛내고 있고 조지 보아텡, 이안 애쉬비, 지오반니 등이 미드필더진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기 때문. 더욱이 헐 시티의 이적 제안을 받았던 시점이 이적시장 막판이었던 8월 말이어서 런던으로 이사한지 1년 만에 인구 25만명의 낯선 소도시 헐 시티로 이적하는 데 걸림돌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설기현이 헐 시티의 이적 제안을 받았다는 점에서, 분명 헐 시티는 설기현의 재능을 '후하게' 인정하고 있음을 읽을 수 있다. 어쩌면 호지슨 감독에 의해 1년 동안 두터운 신뢰를 받지 못한 것보다 더 나을지 모를일.

만약 설기현이 '꾸준한 출장을 목적으로' 지난 여름 헐 시티의 제안을 받아들였다면 지오반니 등과 더불어 '이변의 주인공'으로 불렸을지 모른다. 그는 불과 두 시즌전 레딩 돌풍의 당당한 주역으로 이름을 떨친 경험이 있어 헐 시티를 상징하는 이미지로 자리잡을 잠재력이 있었기 때문이다. 서형욱 MBC ESPN 해설위원은 "만약 설기현이 헐 시티로 이적했더라면 지금보다 출전 시간이 늘었을 것으로 보인다. 왜냐하면 헐 시티의 선수층이 엷기 때문이다"며 그가 팀을 옮기는 것이 더 나았다는 늬앙스의 발언을 했다.

물론 풀럼은 유니폼 스폰서인 LG전자 측의 요청에 따라 스폰서십 기간(2007~2010년)에는 반드시 한국 선수를 보유해야 한다는 조항에 합의해 지난해 8월 31일 설기현을 영입했다. 그럼에도 헐 시티가 영입을 제안한 것은 이 조항이 '필수 조건'이 아니었음을 나타내고 있다. 게다가 풀럼은 설기현 외에도 이천수, 조재진, 박주영 영입을 시도했던 팀이어서 충분히 한국 선수를 데려올 역량이 있었다.

어쨌듯, 설기현의 팀 내 입지와 향후 풀럼에서의 전망은 그리 밝지 않다. 호지슨 감독이 있는 동안에는 자신의 능력을 충분히 과시하더라도 입지가 향상되지 않음을 국내팬들도 인지하고 있기 때문. '당당한 프리미어리거로 이름을 떨치겠다'던 자신의 축구 인생에 있어 더 나은 미래를 보장 받으려면 '이적'이란 방법 밖에 없다. 지난 여름 헐 시티로 이적하지 못한 아쉬움이 클 수 밖에 없는 이유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맑은탱쟈 2008.11.02 1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요즘 헐시티 와방 잘하던데요 ㄱ-;
    어제 맨유한테 지긴 했어도 3골이나 넣으며 돌풍의 주역이던데 ㅠㅠ
    설기현.....아까운 기회 놓쳤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