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중국 축구 맞대결이 눈길을 끄는 것은 이번 경기가 2010년 동아시안컵 중국전 0-3 완패를 극복할 기회이기 때문이다. 한국 축구 대표팀이 중국 축구 대표팀보다 더 잘하는 것은 많은 사람들이 인정할 것이다. 한국이 전통적으로 중국에 강했기 때문. 한국 중국 역대전적은 29전 16승 12무 1패로서 한국의 압도적인 우세다. 하지만 그 1패가 2010년 2월 10일 동아시안컵 중국전 0-3 패배였다. 한때 한국 축구의 자랑으로 여겼던 공한증이 처참하게 깨졌던 순간이었다. 그것도 0-3 패배는 치욕적이었다.

 

 

[사진 = 울리 슈틸리케 감독 (C) 아시아축구연맹(AFC) 공식 홈페이지 메인(the-afc.com)]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한국 시간으로 8월 2일 오후 10시 중국 우한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펼쳐질 2015 동아시안컵 1차전 중국전을 치른다. 한국 중국 중계 JTBC, 아프리카tv에서 진행된다. 경기가 일요일 저녁에 펼쳐지는 만큼 많은 사람이 무더위를 잊기 위해 한국 중국 축구 경기를 시청할 것이다. 태극전사들이 서로 힘을 모아 중국 원정에서 승전보를 전하며 5년 전 동아시안컵 악몽을 해소할지 기대된다. 한국이 5년 전 완패를 당했다면 이제는 그것을 되갚을 차례다. 그것도 중국에서 말이다.

 

 

현실적으로 한국이 중국을 이기는 것은 쉽지 않다. 한국이 유럽파, 중동파 없이 경기에 임한다면 중국은 23인 엔트리가 자국 선수들이다. 오히려 중국이 최정예 전력에 가깝다. 한국 대표팀과 중국 대표팀의 축구 내공 차이를 감안해도 조직력에서는 중국이 한국에게 쉽게 밀린다고 볼 수 없다. 그동안 유럽파 비중이 적잖았던 한국의 전력 누수가 깊어 보인다. 공교롭게도 한국이 5년 전 중국에게 패했던 원인 중에 하나가 유럽파 공백이었다. 당시 한국은 박지성과 이청용 같은 유럽파 존재감에 따라 경기력 편차가 컸다.

 

중국을 더욱 무시할 수 없는 것은 슈퍼리그의 끝없는 성장이다. 세계적인 명장을 비롯하여 유럽 빅 리그에서 펄펄 날았던 선수까지 영입하는 막강한 자금력을 과시하며 슈퍼리그의 내실을 키웠다. 적어도 자금력에 있어서는 슈퍼리그가 한국의 K리그 클래식을 뛰어 넘는다. 이를 인정하지 않는 축구팬이 지금도 존재할지 모른다. 하지만 K리그 클래식 득점 1위 선수(에두, 현 허베이 종지)가 슈퍼리그가 아닌 갑급리그(중국 2부리그) 팀으로 이적하는 것을 우리는 이번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목격했다. 그뿐만이 아니다. K리그 클래식 스타들이 중국으로 이적하는 것이 더 이상 낯설지 않다. 그만큼 중국 리그에 돈이 모여들고 있다는 것이다.

 

 

[사진 = 한국 중국 2015 동아시안컵 경기는 한국 시간으로 8월 2일 오후 10시(현지 시간 오후 9시)에 펼쳐진다. (C) 동아시아축구연맹 공식 홈페이지(eaff.com)]

 

그러나 한국 중국 대표팀 경기는 서로 맞부딪쳐야 어느 팀이 우세한지 판가름할 수 있다. 아무리 중국 슈퍼리그가 한국의 K리그 클래식보다 자금력이 강하다고 중국 대표팀이 한국 대표팀보다 잘한다고 보는 것은 무리다. 그런 논리라면 잉글랜드는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조별 본선에서 탈락하지 않았을 것이다. 적어도 대표팀 경기만큼은 한국이 중국을 이겨야 한다. 만약 지는 것은 한국 축구의 자존심이 또 상처를 입는 것과 같다.

 

 

한국 중국 경기에서 가장 중요한 전략은 선제골을 넣는 것이다. 중국 선수들의 안좋은 특징은 2가지로 요약된다. 첫째는 흥분을 잘하며 둘째는 상대 팀 선수를 거칠게 대한다. 만약 중국이 선제골을 넣으면 스코어 리드를 지키기 위해 한국 선수들을 거칠게 대할 가능성이 있다. 주요 선수 공백으로 플랜A 가동할 수 없는 한국은 선수들의 손발이 맞지 않는 문제점이 나타날 수도 있다. 이 과정에서 중국의 거센 압박을 받으며 동점골이나 역전골을 넣기까지 힘든 경기를 펼칠 수도 있다.

 

반대로 한국이 선제골을 터뜨리면 좀 더 손쉽게 경기를 펼칠 것이다. 중국 선수들의 흥분이 가라앉을 수도 있다. 스코어가 더 벌어지면 중국 선수들이 흥분할 수도 있으나 오히려 패배 분위기에 젖은 모습에 가깝다고 봐야 할 것이다. 다만, 중국 슈퍼리그의 내적인 성장을 놓고 보면 중국 선수들의 멘탈이 예전과 같을지는 의문이다.

 

[동아시안컵 한국 축구 대표팀 명단]

 

한국 중국 경기에서 주목할 부분은 포메이션 변경 여부다. 슈틸리케호는 그동안 4-2-3-1 포메이션을 활용했으나 최근에는 4-3-3 포메이션을 훈련했다. 유럽파와 중동파가 빠지고 국내파, 일본파, 중동파로 대표팀을 꾸리면서 공격수를 1명에서 3명, 미드필더를 5명에서 3명으로 변경했다. 만약 4-3-3을 쓰게 된다면 4-2-3-1에 비해 측면 공격이 강화된다. 김민우, 김승대, 이용재, 이재성, 이종호는 윙 포워드로서 자신만의 뚜렷한 장점을 충분히 발휘할 만한 인물들이다. 이용재의 경우 대표팀 공격수 명단에 김신욱과 이정협이 가세하면서 중앙 공격수보다는 윙 포워드로서 자신의 가치를 보여줄 시간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김신욱과 이정협의 중앙 공격수 경쟁 또한 기대된다. 그동안 이정협이 슈틸리케호 원톱으로서 좋은 경기력을 과시했으나 이제는 김신욱이 장기간 부상에서 벗어나 정상 컨디션을 되찾으며 오랜만에 대표팀에 복귀했다. 중국 선수들이 터프한 경기를 펼치는 특성을 놓고 보면 김신욱의 중국전 활약을 긍정적으로 기대할 수 있다. 이정협의 오름세 또한 무시할 수 없다. 슈틸리케호 황태자를 지키기 위해 중국전에서 부지런한 움직임을 과시하면서 자신에게 주어진 골 기회를 놓치지 않으려 할 것이다. 중국전에 뛰는 모든 선수들이 한국의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기를 바란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한국 축구 대표팀이 오늘 저녁 8시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펼쳐질 2013 EAFF 동아시안컵 2차전에서 중국과 격돌한다. 동아시안컵 우승 후보끼리의 맞대결이다. 한국과 중국은 서로 똑같이 동아시안컵 우승 2회를 달성했다. 특히 중국이 동아시안컵에서 강세였다. 지난 몇 년 동안 아시아 무대에서 뚜렷한 성과를 달성하지 못했으나 동아시안컵에서는 정반대였다. 특히 2010년 동아시안컵에서는 한국을 3-0으로 제압하는 이변을 일으키며 공한증을 극복했다.

 

 

[사진=홍명보 감독 (C) 나이스블루]

 

따라서 한국에게 이번 중국전은 3년 전 패배를 복수하는 성격이 짙다. 당시의 0-3 패배는 매우 충격적이었다. 지금까지 한국에 비해 실력이 떨어졌던 팀에게 세 골이나 내주는 완패를 당한 것이다. 유기적이지 못한 공격 전개와 허약한 압박, 선수들의 근성 부족이 승부에 영향을 끼치게 됐다. 김두현과 오장은을 4-4-2의 좌우 윙어로 활용했던 선수 배치도 아쉬웠다. 실질적으로 중앙 미드필더 4명이 그라운드에서 호흡을 맞췄으나 팀 공격이 중앙에 집중되는 단점이 노출됐다. 이정수의 왼쪽 풀백 전환도 뚜렷한 성과를 거두지 못했던 것으로 기억된다. 일부 선수의 포지션 전환은 결국 무리한 실험으로 종결됐다.

 

이번 중국전도 쉽지 않은 경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은 A매치 경험이 부족한 선수들이 다수 있다면 중국은 최정예 멤버를 가동한다. 팀이 호흡을 맞추는 숙련도에서는 중국이 앞선 인상이다. 실제로 중국은 21일 일본전에서 3-3 무승부를 기록했다. 다수의 유럽파들이 제외된 일본을 상대로 선전했다고 볼 수 있다. 한국도 일본처럼 유럽파 영향력이 큰 팀이나 이번 대회에서는 이들은 차출하지 못했다.(동아시안컵은 FIFA가 승인한 A매치 데이가 아니다.) 다만, 사흘 전 호주전에서 짧은 소집 기간의 한계를 딛고 좋은 경기 내용을 발휘한 것이 다행이다.

 

또한 중국은 지난달 15일 태국전 1-5 대패의 충격을 극복해야 하는 상황이다. 동아시안컵에서 우승하겠다는 의욕이 나름 강할 것이다. 이 대회를 제패하는데 있어서 한국전 승리를 필수적인 과정으로 인식할 것이며 태극 전사들을 상대로 필사적인 경기를 펼치려 할 것이다.

 

이러한 중국의 기세를 한국이 꺾기 위한 승부수가 바로 선제골이다. 이른 시간에 선제골을 터뜨리며 중국 선수들의 사기를 떨어뜨려야 한다. 최근 A매치에서 골 부진에 시달렸으나 중국전에서 쉽게 골이 터지면 남은 시간에 추가골을 넣을 수 있는 자신감을 얻게 될 것이다. 반면 중국은 한국의 공격을 막는데 급급할 것이며 자신들이 당초에 구상했던 전략을 실행하는데 어려움을 겪을 것임에 틀림 없다. 한국이 실점을 허용하지 않는 전제에서 추가골을 터뜨리면 중국전 승리를 굳힐 것으로 예상된다.

 

3년 전 중국에게 완패를 당했던 한국 대표팀과 지금의 한국 대표팀에는 결정적으로 다른 '한 가지'가 있다. 압박의 강도에서 차이점이 크다. 홍명보 감독이 추구하는 한국형 축구의 핵심은 강력한 압박이다. 볼을 소유한 상대 팀 선수를 강하게 몰아 붙이며 볼을 탈취하고 점유율을 늘리거나 빈 공간으로 침투하며 득점을 시도하는 것이 홍명보호의 기본적인 전술이다. 지난 호주전에서도 압박을 빛을 발하면서 경기 내내 호주 선수들을 자기 진영으로 가두어 놓는 경기를 펼쳤다.

 

그럼에도 호주전에서 골을 넣지 못한 것이 아쉬웠다. 슈팅 25개 중에 단 1개도 득점으로 이어지지 못했다. 중국전과 다가오는 일본전에서 골을 잘 넣기를 국민들이 기대할 것이다. 아무리 경기 내용이 좋아도 골을 넣지 못하면 소용 없는 것이 축구의 본질이다. 축구는 골을 통해 승부를 가리는 스포츠이기 때문.

 

중국전에서 원톱을 맡을 김신욱은 지금까지 A매치 18경기에서 단 1골에 그쳤다. 올 시즌 K리그 클래식에서 이동국과 더불어 국내 선수 중에서 득점이 가장 많은 것과 달리 (12골) A매치에서는 골이 부족했다. 지금까지 A매치에서 전체적으로 부진했던 것은 아니었으나 공격수로서 골이 부족한 것이 아쉬웠다. 그가 홍명보호에 필요한 선수임을 입증하려면 이번 중국전에서 골을 넣을 필요가 있다. 최전방에서 중국 수비수들을 교란하며 윤일록-이승기-조영철(고요한) 같은 2선 미드필더들의 침투 기회를 마련하는 역할 또한 중요하다. 중국전 승리를 위한 강력한 임펙트를 발휘하기를 기대해 본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