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일본 야구 경기가 한일 양국 야구팬들에게 많은 관심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입니다. 2017 APBC 대회의 첫 맞대결이자 숙명의 한일전이기 때문입니다. 한국 일본 야구 서로 물러설 수 없는 한 판 승부를 펼칠 것입니다. 특히 일본으로서는 2015 프리미어12 4강 한국전 3-4 역전패 악몽을 이번에 설욕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2017 APBC 개막전 한국 대표팀 경기를 이기고 싶어할 것입니다. 물론 한국도 일본에게 지지 않으려 할 것입니다.

 

 

[사진 = 한국 일본 2017 APBC 개막전 펼쳐질 도쿄돔 모습입니다. (C) 나이스블루]

 

한국 일본 2017 APBC 개막전이 11월 16일 오후 7시 도쿄에 있는 도쿄돔에서 펼쳐집니다. 2017 APBC는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입니다. 한국 일본 대만 U-24 대표팀이 겨루는 대회이며 2013년까지 펼쳐졌던 아시아 시리즈를 대체하는 성격이 짙습니다. 한국 일본 야구 경기가 펼쳐질 2017 APBC는 24세 이하의 선수가 출전할 수 있으나 프로팀 경력 3년차 이하 선수도 출전 가능하며, 나이 제한이 없는 와일드카드는 최대 3명까지 차출할 수 있습니다.

 

 

한국 일본 야구 대표팀 명단 뚜렷한 차이점이 하나 있다면 와일드카드 여부입니다. 한국이 와일드카드를 발탁하지 않은 것과 달리 일본과 대만은 3명씩 발탁했습니다. 일본은 카이 타쿠야(소프트뱅크 호크스, 25, 포수) 야마카와 호타카(세이부 라이온즈, 26, 내야수) 마타요시 카즈키(주니치 드래곤즈, 27, 투수)를 와일드카드로 발탁했습니다. 대만은 천관위(지바 롯데, 27, 투수) 양다이강(요미우리 자이언츠, 30, 외야수) 천위쉰(라미고 몽키스, 28, 투수)를 와일드카드로 발탁했습니다. 일본과 대만이 2017 APBC 와일드카드 발탁한 것은 이 대회에서 좋은 성과 거두고 싶어한다는 것입니다. 아마도 우승이겠죠.

 

반면 한국의 시선은 달랐습니다. 이 대회가 24세 이하 선수들이 출전하기 때문에 이들이 국제 무대에서 경험을 쌓는데 주력했습니다. 와일드카드 3명 출전하면 다른 24세 이하 선수들의 출전 기회가 주어지기 쉽지 않기 때문에 결국 와일드카드 없이 대회에 임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과연 선동렬 한국 대표팀 감독의 선택이 옳았는지 알 수 없지만, 2017 APBC가 2018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및 2020 도쿄 올림픽에 비하면 중요도가 낮기 때문에 선동렬 감독이 이번 대회를 젊은 선수들에게 포커스를 맞추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사진 = 2017 APBC 일정 (C) APBC 공식 홈페이지(apbc.npb.jp/en)]

 

한국 일본 야구 경기는 양팀 모두에게 있어서 반드시 이겨야만 하는 경기입니다. 3팀 중에 2팀에게만 주어지는 결승 진출을 위해서 예선전 2전 2승이 필수요건이기 때문입니다. 특히 일본은 와일드카드 3명 중에서 2~3명을 활용할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카이 타쿠야, 야마카와 호타카 같은 야수들의 선발 출전 가능성이 높으며 경우에 따라서는 마타요시 카즈키 구원 등판 여부가 주목됩니다. 마타요시 카즈키의 경우 최근 평가전에서 셋업맨으로 출전했습니다.

 

 

한국 일본 맞대결은 와일드카드가 최대 변수가 될 가능성에 무게감이 실립니다. 한국이 와일드카드 선수를 발탁하지 않은 것과 달리 일본은 와일드카드 3명 모두 채웠습니다. 경험에서는 한국이 일본보다 낮습니다. 더욱 신경쓰이는 것은 일본 와일드카드 카이 타쿠야가 2017 재팬시리즈 우승팀 소프트뱅크 호크스의 주전 포수라는 점입니다. 비록 2017시즌 일본 프로야구 타율이 0.232에 불과하나 소속팀의 우승을 이끈 주전 포수라는 특징이 예사롭지 않습니다. 선수층이 두꺼운 소프트뱅크의 주전이라는 것은 이 선수가 포수로서 얼마나 내공이 있는지 알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한국은 일본전에서 반드시 이겨야 합니다. 지금의 대표팀 선수들 중에 2020년 도쿄 올림픽을 경험할 가능성이 높은 선수들이 꽤 있기 때문에 2017 APBC에서 일본 같은 강한 상대와의 맞대결에서 이길 수 있는 자신감을 길러야 합니다. 만약 한국이 일본을 제압할 경우 상대 팀이 와일드카드를 도입했다는 점에서 한국의 승리는 상당히 뜻깊을 것입니다. 그러면서 국제 무대에 대한 자신감을 향상시킬 수 있는 것이죠.

 

 

[사진 = 일본 대표팀 와일드카드로 발탁된 카이 타쿠야 (C) 후쿠오카 소프트뱅크 호크스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softbankhawks.co.jp)]

 

 

[사진 = 2017 APBC 한국 야구 대표팀 명단 이렇습니다. (C) 한국야구위원회(KBO) 공식 홈페이지(koreabaseball.com)]

 

[사진 = 2017년 11월 15일 한국 일본 야구 경기가 펼쳐집니다. 사진은 저의 스마트폰 달력이며 2017년 11월 15일을 가리킵니다. (C) 나이스블루]

 

한국 일본 선발 투수 각각 장현식(NC 다이노스, 22) 야부타 가즈키(히로시마 도요 카프, 25)로 결정됐습니다. 장현식은 2017시즌 KBO리그 31경기 9승 9패 평균 자책점 5.29를 기록했으며 NC 다이노스의 붙박이 선발 투수로 자리잡은 뉴페이스로 꼽힙니다. 야부타 가즈키는 2017시즌 NPB(일본야구기구)리그 38경기 15승 3패 평균 자책점 2.58을 기록했으며 소속팀 히로시마 도요 카프의 센트럴리그 우승에 기여했습니다. 특히 야부타 가즈키의 15승은 센트럴리그 다승 2위의 기록에 속합니다.

 

일본이 한국의 타고투저와 달리 투고타저 경향이 없지 않다고 볼 수 있습니다만, 야부타 가즈키의 15승 3패 및 평균 자책점 2.58은 놀라운 기록입니다. 내공이 강한 인물임에 틀림 없습니다. 그럼에도 장현식의 괄목할 성장세가 거듭되었다는 점에서 한국 일본 야구 맞대결이 과연 어느 팀의 승리로 끝날지 알 수 없게 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 일본 야구 맞대결이 더욱 기대되는 저녁입니다. 그것도 일본 야구의 심장부와 다름 없는 도쿄돔에서 한국 국가 대표팀이 승리하는 모습을 볼 수 있을지 기대됩니다. 한국 일본 야구 전적 살펴보면 도쿄돔에서 우리나라가 이겼던 경험이 있었습니다.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WBC) 2006년과 2009년 대회에서 이겼던 경험이 있습니다. 이번에는 프리미어12입니다. 한국 일본 맞대결 통해서 과연 한국이 프리미어12 결승 진출을 달성할지 많은 야구팬들이 바라고 있습니다.

 

 

[사진 = 한국 일본 선발투수 다음과 같습니다. 일본 선발투수 오타니 쇼헤이(왼쪽) 한국 선발투수 이대은(오른쪽)입니다. (C) 프리미어12 공식 홈페이지 메인(wbsc.org)]

 

한국 일본 야구 맞대결은 11월 19일 오후 7시 일본 도쿄돔에서 펼쳐집니다. 2015 프리미어12 4강 경기로서 일본이 홈에서 경기를 펼치는 입장이라면 한국은 원정팀 입장에서 경기에 임합니다. 지난 8일 삿포로돔에서 펼쳐졌던 프리미어12 B조 1차전 한국 일본 경기에서는 우리나라가 일본 선발 투수 오타니 쇼헤이 호투에 속수무책으로 당하면서 0-5로 완패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달라야 합니다. 오타니 쇼헤이 어떤 투수인지 이제는 한국 타자들도 잘 알고 있습니다. 이제는 한국이 일본을 이겨야 할 차례입니다.

 

 

한국 일본 야구 전적 살펴보면 프로 선수들이 국제 경기에 모습을 내밀었던 1998년 이후를 기준으로 40전 19승 21패로 우리나라가 밀립니다. 만약 이번 경기에서 이기면 일본전 20번째 승리를 이루게 됩니다. 일본이 한국보다 야구를 잘하는 것은 당연합니다. 인프라부터 일본이 한국에 발달된 것과 더불어 기량이 우수한 선수들이 우리나라보다는 일본 야구에서 더 많이 배출되고 있습니다. 예전이나 지금이나 한국 프로야구에서 잘했던 선수들이 일본 프로야구에 도전장을 내밀며 자신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했습니다.

 

하지만 국가 대항전 만큼은 달라야 합니다. 한국 일본 야구 전적 중에서 WBC 및 올림픽을 살펴보면 우리나라가 일본을 이겼던 적이 여러 차례 있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도쿄돔에서 펼쳐질 프리미어12 4강 한국 일본 야구 경기에서 우리나라가 그들을 이기고 결승에 진출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한국 야구의 위상 강화 및 프리미어12 우승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야 합니다.

 

 

[사진 = 이대은 (C) 지바 롯데 마린스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marines.co.jp)]

 

한국 일본 선발투수 이대은, 오타니 쇼헤이로 결정됐습니다. 이대은은 현재 일본 프로야구 지바 롯데 마린스에서 활약중입니다. 이대은 성적 살펴보면 올 시즌 선발과 불펜을 오가며 119.2이닝 동안 9승 9패 4홀드 평균자책점 3.84 및 피안타 121개, 피홈런 11개, 볼넷 63개, 탈삼진 106개 기록했습니다. 비록 10승을 달성하지 못했으나 일본 프로야구 첫 시즌 보냈던 투수 치고는 나쁘지 않은 성과입니다. 올 시즌 일본 프로야구를 경험했던 한국인 투수라는 점에서 프리미어12 한국 일본 4강 맞대결에서 호투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작용합니다.

 

 

일본 선발투수는 오타니 쇼헤이입니다. 니혼햄 파이터스 선발 투수인 오타니 쇼헤이 2015 성적 15승 5패 평균 자책점 2.24 및 피안타 100개, 피홈런 7개, 탈삼진 196개, 볼넷 46개가 됩니다. 일본 퍼시픽리그 다승왕, 평균 자책점 1위, 승률 1위를 기록하며 퍼시픽리그 최정상급 투수로 자리매김했습니다. 특이하게도 오타니 쇼헤이는 퍼시픽리그 투수임에도 타자까지 겸임하며 포지션은 우익수입니다. 오타니 쇼헤이 타자 성적은 올 시즌 69경기 출전하여 타율 0.202, 22안타, 5홈런, 17타점, 1도루, 8홈런, 43삼진 기록했습니다.

 

일본 야구 대표팀에서 경계해야 할 인물은 나카타 쇼 라는 니혼햄 파이터스 타자입니다. 그는 프리미어12 6경기에서 23타수 10안타 2홈런 13타점 기록하며 일본의 4강 진출을 절대적으로 공헌했습니다. 지난 8일 한국전에서는 4타수 2안타 날리며 일본의 5-0 승리에 보탬을 주는 활약을 펼쳤습니다. 이번에는 한국 투수들이 나카타 쇼를 상대로 최고의 피칭을 과시하며 그에게 안타를 허용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사진 = 나카타 쇼 (C) 니혼햄 파이터스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fighters.co.jp)]

 

프리미어12 4강 일정 다음과 같습니다. 11월 19일 오후 7시에는 도쿄돔에서 한국 일본 야구 맞대결이 펼쳐집니다. 다음날인 11월 29일 오후 7시 도쿄돔에서는 미국 멕시코 경기를 통해 결승 진출팀이 가려집니다. 11월 21일 오후 1시 도쿄돔에서 프리미어12 3~4위전 펼쳐지며 그날 오후 7시 같은 장소에서 프리미어12 결승전 진행됩니다. 이번 대회 앞으로 남은 모든 경기가 도쿄돔에서 열립니다.

 

한국은 2006년 WBC 4강,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금메달, 2009년 WBC 준우승을 달성했습니다. 그렇다면 2015 프리미어12에서 어떤 성적을 거둘지 참으로 궁금합니다. 4강 일본전에서 이기며 프리미어12 결승에서 우승에 도전했으면 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