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야구 금메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8.24 '금빛 역투' 류현진, 이제는 확실한 '국제용 괴물'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이 ´아마야구 최강´ 쿠바를 꺾고 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을 획득했다.

한국은 23일 오후 7시(한국 시간) 베이징 우커송 야구장 메인필드에서 열린 2008 베이징 올림픽 쿠바와의 결승전에서 '괴물' 류현진의 호투와 이승엽의 투런 홈런에 힘입어 3-2의 승리를 거두었다. 이날 승리로 올림픽 9연승 행진의 마침표를 찍은 한국은 '강적' 쿠바를 꺾고 올림픽에서 최고의 팀으로 거듭났다.

이날 경기의 수훈갑은 쿠바의 강타선을 8.1이닝 탈삼진 7개 피안타 5개 2볼넷 2실점으로 꽁꽁 묶은 '괴물' 류현진(21, 한화). 그는 시속 140km 후반에 이르는 쏜살같은 직구와 좌우 코너에 걸쳐 날카롭게 떨어지는 서클 체인지업으로 상대 타선을 묶으며 한국의 우승을 공헌했다.

류현진은 양팀 통틀어 5점 뿐이었던 투수전 속에서 자신의 능력을 100% 이상 발휘해 상대 타선에 많은 실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15일 캐나다전 9이닝 완봉승과 이번 쿠바전 호투를 통해 확실한 ´국제용 괴물´로 떠오른 그의 어깨가 올림픽 무대에서 든든함을 더한 것은 물론 향후 국제 무대에서의 밝은 내일을 엿보게 했다.

한국 프로야구 최정상급 투수인 류현진은 입단 첫해였던 2006년 '투수 트리플 크라운(다승, 평균자책점, 탈삼진 1위)´을 달성하며 ´괴물´로 불리게 됐다. 올 시즌에는 10승6패에 탈삼진 1위(107개)를 기록해 에이스로서의 진 면목을 다하는 중.

그러나 국제대회에서의 류현진은 ´괴물´이란 수식어와 거리가 멀었다. 프로입단 이후 첫 국제 경기에 출전했던 2006년 도하 아시안게임 일본전에서 사회인 야구 선수들로 구성된 상대팀에게 2.1이닝 동안 5실점의 수모를 당하면서 국제 경기에 약한 모습을 나타냈다.

류현진은 1년 뒤인 지난해 11월 아시아 야구 선수권 대회에서 첫 경기인 대만전에 선발 등판해 5이닝 4피안타 2실점의 성적으로 국제 대회 첫 선발승을 따냈다. 그러나 올해 3월 올림픽 대륙별 플레이오프 호주전과 캐나다전에서 기대 이하의 활약을 펼쳐 지난 일본전의 악몽이 또 시작됐다. 호주전에서는 4.1이닝 7피안타 2실점으로 부진했고 캐나다전에서 1.2이닝 동안 홈런을 포함 3피안타 3실점을 기록하며 패전 투수로 처리된 것.

그동안 '국내용'이라는 비아냥을 들어야 했던 류현진에게 있어 지난 캐나다전은 5개월전의 수모를 만회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었다. 9이닝을 5피안타 3볼넷 6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해 타선 부진에 시달렸던 한국의 1-0 승리를 이끌며 통쾌한 복수에 성공한 것과 동시에 '국내용'에서 '국제용'으로 전환할 수 있는 터닝 포인트를 마련했다.

그리고 쿠바전에서는 자신감 넘치는 피칭과 상황에 따른 적절한 서클 체인지업을 앞세워 상대 타자를 거침없니 농락했다. 전날 4강전에서 미국 투수진을 상대로 10점이나 두들겼던 쿠바의 강타선을 단 2실점으로 막은 류현진의 이날 활약은 한국의 금메달 가능성을 밝히기에 충분했다.

류현진은 1회말 2사 상황에서 미셸 엔리케스에게 솔로 홈런을 맞았지만 이후 쿠바의 강타선을 마음대로 요리했다. 5회말 알프레도 데스파인에게 2루타를 맞기 전까지 12명의 타자를 연속으로 아웃 처리했고 그의 호투로 탄력받은 한국은 7회초 이용규의 2루타로 3-1로 달아나면서 사실상 승리를 확정 지었다.

이날 류현진의 피칭은 올해 봄까지 괴롭혔던 국제무대에서의 부진을 털어내고 이제는 확실한 '국제용 괴물'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결정적인 계기가 됐다. 이번 올림픽을 통해 한국 프로야구를 대표하는 좌완 에이스로서 세계 최정상급 좌완 에이스로 발돋움한 21세의 '괴물' 류현진은 향후 한국 야구의 밝은 미래를 이끌 주역으로 이름을 떨칠 기세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