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바레인 맞대결이 많은 축구팬들의 관심을 불러 모으게 됐다. 아시안컵 16강에서 격돌하게 된 것. 이제부터 토너먼트에 접어들었기 때문에 더욱 열심히 경기에 임해야 한다. 바레인 피파랭킹 한국에 비해 부족한 것은 분명하나 이번 대회가 중동에서 펼쳐지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한국 바레인 경기에서 승리하는 팀은 8강에서 카타르 이라크 승자와 맞붙는다. 과연 벤투호가 바레인을 넘어 오는 25일 금요일 8강을 치를지 주목된다.



[사진 = 대한축구협회(KFA) 공식 인스타그램에서는 바레인전을 알리는 게시물을 올렸다. 바레인 피파랭킹 113위로서 한국의 53위에 비하면 많이 낮은 편이다. 하지만 축구는 공을 다루는 구기 종목으로서 이변이 잦은 편이다. 한국이 바레인에 패하는 일이 없도록 열의를 다해 경기에 임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 (C) 대한축구협회(KFA) 공식 인스타그램]



한국 바레인 아시안컵 16강 맞대결이 1월 22일 오후 10시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 있는 라셰드 스타디움에서 펼쳐진다. 한국이 C조 1위(3승)로 조별 본선을 통과했다면 바레인은 A조 3위(1승 1무 1패)를 기록했음에도 와일드카드로 16강에 올랐다. 이번 아시안컵 행보는 한국이 바레인보다 우세라고 볼 수 있다. 비록 한국은 기성용이 햄스트링 부상으로 대표팀에서 하차했으나 최근 토트넘에서 물 오른 경기력을 과시중인 손흥민이 지난 중국전에 합류하면서 스쿼드의 무게감이 높아졌다.


지금까지의 한국 바레인 역대전적 또한 우리나라의 우세다. 16전 10승 4무 2패로 한국이 앞선다. 가장 최근에 바레인과 맞대결 펼쳤던 때가 2011 아시안컵으로서 한국이 구자철 멀티골에 힘입어 2-1로 승리했다. 다만, 그 이전 대회였던 2007 아시안컵에서 한국이 바레인에게 1-2 역전패를 당했던 때가 있었다. 당시 바레인을 조별 본선에서 만났기에 탈락하지 않았으나 적어도 아시안컵 무대에서 바레인은 무시해선 안 될 팀이라고 볼 수 있다.



[사진 = 바레인은 지난 A조 3차전에서 인도를 1-0으로 꺾고 3위를 확정지으며 16강에 진출했다. 만약 인도전 승리가 없었다면 바레인이 16강에 오르는 일은 없었을 것이다. C조 1위였던 한국에 비하면 전력이 약한 감이 없지 않다. 바레인이 2019 아시안컵 개최국 아랍에미리트의 인접국이라는 점이 약간 신경쓰이나 한국이 아랍에미리트 환경에 충분히 적응했다는 점에서 바레인전에 대한 부담은 크지 않다고 보여진다. (C) 아시아축구연맹(AFC) 공식 홈페이지(the-afc.com)]



한국 바레인 경기에서 가장 보완해야 할 점은 기성용 공백이다. 지금까지의 정황상 기성용 대표팀 은퇴 가능성이 꽤 있다.(기성용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라온 게시물이 뭔가 의미심장한듯) 이제는 한국 대표팀의 장기적인 경기력 발전을 위해 기성용 공백을 반드시 극복해야 한다. 현재의 정우영-황인범 더블 볼란치 조합에서는 기성용처럼 전방에 볼을 빠르고 정확하게 배급하는 선수의 존재감이 없는 아쉬움이 있다. 그 단점을 한국 바레인 16강을 포함하여 아시안컵 토너먼트에서 어떻게 보완할지 주목된다.


이미 한국은 기성용 공백을 잘 메웠던 전례가 있다. 지난해 여름 러시아 월드컵 독일전에서 기성용 부상 공백 속에서도 2-0으로 승리하며 당시 피파랭킹 1위를 물리쳤던 경험이 있다. 그때와 더불어 이번 경기 포함한 아시안컵 남은 경기에서 정우영-황인범 조합이 중원을 잘 지탱하면 대표팀이 공수 양면에서 원활한 경기를 펼칠 것임에 분명하다.



[사진 = 바레인 피파랭킹 113위로서 아시아에서는 중위권 전력을 갖추었다. 다만, 바레인과 피파랭킹이 비슷한 필리핀(116위)이 최근 한국과의 아시안컵 조별리그에서 0-1로 패했음에도 1골 차이의 경기를 펼쳤다는 점에서 바레인을 무시할 수는 없을 것이다. (C)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사진 = 2019년 1월 22일 한국 바레인 아시안컵 맞대결이 펼쳐진다. 사진은 글쓴이 스마트폰 달력이며 2019년 1월 22일을 가리킨다. (C) 나이스블루]


한국 바레인 맞대결의 또 다른 관심사는 이청용 출전 여부다. 그는 지난 중국전이 끝난 뒤 여동생 결혼 참석을 위해 잠시 한국을 다녀갔다. 아시안컵 대회 기간 중에 한국을 왕복한 경우는 상당히 이례적이며 아마도 한국 스포츠에서 드문 사례가 아닐까 싶다. 한국과 아랍에미리트를 오갔던 이청용은 장시간 비행을 오가며 체력을 소모하게 됐다. 바레인전에서 최상의 경기력을 발휘하기에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가장 이상적인 시나리오는 누군가가 이청용 공백을 메우며 그의 체력을 아껴야 한다. 손흥민이 이청용 자리인 왼쪽 윙어를 맡을 경우 공격형 미드필더로서 구자철이 투입될 가능성에 무게감이 실린다. 구자철이 8년 전 아시안컵에서 바레인을 상대로 두 골 넣었던 기록이 있다는 점에서 과연 그가 파울루 벤투 감독이 보는 앞에서 자신의 실력을 마음껏 과시할지 주목된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 바레인 중계 및 김학범호의 승리 여부가 눈길을 끌게 됐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아시안게임 대표팀의 첫 번째 경기가 펼쳐지기 때문이다. 한국 바레인 중계 공휴일 저녁에 펼쳐지는 경기라는 점에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쏠리게 됐다. 황의조 이승우 같은 주요 선수들이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된다. 한국이 16강에 진출하려면 E조 상대 팀들 중에서 전력이 가장 강할 것으로 보이는 바레인을 이겨야만 한다.

 

 

[사진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종목의 조편성은 무려 '세 번'이나 진행됐다. 특히 두 번째 조추첨에서 아랍에미리트(UAE)가 포함되면서 한국 대표팀의 일정이 상당히 빡세졌던 때가 있었다. 하지만 조추첨이 또 진행되면서 아랍에미리트는 다행히 C조로 배정 받았다. 한국은 키르키즈스탄, 말레이시아, 바레인과 함께 E조에 포함됐다. 극최악의 일정을 면했으나 국제 대회에서 조추첨이 세 번이나 펼쳐진 것은 매끄럽지 않은 일이다. (C) 대한축구협회(KFA) 공식 트위터]

 

 

한국 바레인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E조 1차전 맞대결이 국내 시간으로 8월 15일 수요일 오후 9시 인도네시아 반둥에 있는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펼쳐진다. 한국의 조별리그 첫 번째 경기로서 스타트가 중요하다. E조에 키르키즈스탄, 말레이시아 같은 약체들과 상대하나 바레인 또한 약체다. 바레인 피파랭킹 한국보다 상당히 많이 낮은 편이다. 한국 피파랭킹 57위로서 아시아에서 세 번째로 높다면 바레인 피파랭킹 113위로서 한국보다 많이 낮다.

 

물론 한국 바레인 맞대결은 A매치가 아니다. 아시안게임은 U-23 대표팀 세대에 와일드카드 최대 3명까지 가능한 대회다. 그럼에도 한국 축구의 레벨은 바레인보다 더 높다. 한국 바레인 역대전적 아시안게임 기준으로는 4전 4승으로 한국이 우세하다.(A매치로 인정 받은 1978년, 1986년 대회 포함) 지금까지 한국 축구가 아시안게임에서 바레인에 비기거나 패한 적은 없다.

 

 

[사진 = 한국 남녀 아시안게임 축구 대표팀의 조별리그 3경기는 공중파 3사에서 골고루 생중계 한다. 한국 바레인 중계 MBC, 한국 말레이시아 중계 KBS2, 한국 키르키즈스탄 중계 SBS에서 편성됐다. 여자 축구 대표팀의 조별리그 중계 또한 마찬가지다. 한국 대만 중계 KBS2, 한국 몰디브 중계 MBC, 한국 인도네시아 중계 SBS에서 맡았다. (C) 대한축구협회(KFA) 공식 인스타그램]

 

 

한국 바레인 맞대결에서는 에이스 손흥민에게 많은 출전 시간이 주어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손흥민의 합류가 다른 선수들보다 늦어진 상황이다. 잉글랜드에서 인도네시아로 장거리 비행을 떠나면서 컨디션을 끌어 올리는 것이 더 중요하다. 그럴 수록 황의조 맹활약이 필요하다. 손흥민과 이승우, 황희찬 같은 유럽파들이 월드컵 이후 한동안 휴식기를 가지면서 실전 감각을 회복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면 황의조는 일본 J리거로서 한창 시즌을 치르는 도중에 아시안게임 대표팀에 차출됐다. 한국의 공격진 중에서 실전 감각 만큼은 황의조가 가장 최상일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황의조 J리그 감바 오사카의 주력 공격수로 활약했다. 실전 감각이 절정에 이른 상황에서 김학범호에 차출된 상황. 손흥민, 이승우, 황희찬 컨디션이 어떤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황의조가 공격진에 버티고 있다는 점은 든든하게 느껴진다. 김학범 감독이 인맥축구 논란을 뒤로 하고 황의조를 발탁했던 만큼 이제는 그가 스승의 기대에 보답해야 한다.

 

 

[사진 = 황의조(ファン ウィジョ) 2018시즌 J리그 활약상은 좋은 편이다. J리그 득점 공동 5위(9골)를 기록중이다. 여기에 컵대회 5골까지 포함하면 올 시즌 현재까지 14골 기록했다. J리그에서 검증된 활약을 펼쳤다는 점에서 김학범호 와일드카드 합류의 명분을 얻었다. 앞으로의 관건은 그 기량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발휘하는 것이다. (C) J리그 공식 홈페이지(jleague.jp)]

 

 

 

[사진 = 한국 바레인 남자 축구 경기가 국내 시간 기준으로 2018년 8월 15일 오후 9시에 펼쳐진다. 사진은 글쓴이 스마트폰 달력이며 2018년 8월 15일을 가리킨다. (C) 나이스블루]

 

한국이 바레인을 꺾을 경우 16강 진출 가능성이 높다. 현실적으로 한국이 말레이시아, 키르키즈스탄을 상대로 이길 것으로 예상된다. 그럴 경우 16강에서는 D조 2위와 맞붙는다. D조에서는 일본, 베트남, 파키스탄, 네팔이 포함됐다. 이변이 없다면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과 맞붙을 가능성이 높으나 일본이 U-23 세대가 아닌 U-21 세대로 참가한 것이 변수로 작용한다. 일본이 U-21 대표팀을 아시안게임에 참가시킨 것은 2020 도쿄 올림픽을 겨냥했다. 그런 점에서 일본 베트남 아시안게임 대표팀 경기가 한국 입장에서는 민감할 수 밖에 없을 것이다.

 

그 이전에는 한국이 바레인을 이겨야 한다. 김학범호가 국민적인 신뢰를 얻으려면 일단 조별리그 3경기 약체와의 맞대결에서 모두 승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과연 한국이 바레인을 꺾고 말레이시아전, 키르키즈스탄전을 무난하게 치르며 16강에 오를지 기대된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