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아스날 북런던 더비 경기가 많은 사람들의 주목을 끌게 됐다. 토트넘 입장에서는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4위 진입을 위해 반드시 이겨야 하는 상황이다. 아스날 또한 다르지 않다. 프리미어리그 선두 등극을 위해 라이벌을 상대로 승점 3점을 얻어야 한다. 토트넘 아스날 맞대결은 팽팽한 접전이 계속 될 가능성이 높다. 이러한 상황에서 손흥민 맹활약이 필요하다. 토트넘 아스널 라이벌전의 스타로 떠오르며 자신의 경기력 부진을 해소할지 주목되는 상황이다. 앞으로 며칠 뒤 중요한 A매치가 펼쳐지는 만큼 그의 분전이 필요해 보인다.

[사진 = 아스날 토트넘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 경기를 펼친다. (C) 아스날 공식 홈페이지 메인(arsenal.com)]

 

토트넘 아스날 맞대결은 2016/17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 경기로서 한국 시간으로 11월 6일 오후 9시 잉글랜드 런던 에미레이트 스타디움에서 한 판 승부를 펼친다. 서로에게 승점 3점이 필요한 경기로서 반드시 상대 팀을 이기고 싶을 것이다. 특히 토트넘의 해리 케인이 부상에서 돌아올 예정이기 때문에 토트넘 아스널 경기 결과가 어떨지 예측불허다. 그동안 경기력이 저하되었던 토트넘에게는 케인의 복귀로 공격력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이는 반면에 아스널에게는 신경쓰이는 부분이기도 하다.

 

 

무엇보다 토트넘 아스날 최근 행보가 대조적이다. 아스날부터 살펴보면 지난 8월 15일 리버풀전 3-4 패배 이후 거의 3개월 동안 각종 대회에서 단 한 번도 패하지 않았다. 15경기 연속 무패(12승 3패) 행진을 질주하는 쾌조의 흐름을 나타냈다. 프리미어리그 현재 순위는 2위(7승 2무 1패, 승점 23)이나 선두 맨체스터 시티와 승점이 같으며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는 일찌감치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더욱이 이번 토트넘전은 홈에서 치른다. 아스날이 유리한 상황이다.

 

반면 토트넘은 최근 6경기에서 4무 2패로 고전했다. 프리미어리그 최근 3경기에서는 모두 비긴 상황. 3경기 상대는 웨스트 브로미치(현재 16위) 본머스(현재 10위) 레스터 시티(현재 11위)로서 토트넘보다 순위가 낮다. 토트넘이 3경기에서 비긴 것은 프리미어리그 승점 관리에 안좋은 영향을 끼쳤다. 만약 3경기 중에 2경기를 이겼다면 지금쯤 토트넘은 프리미어리그 선두로 도약했을 것이다. 하지만 이겨야 할 경기를 이기지 못하면서 승점을 많이 올리지 못했고 그 결과 프리미어리그 4위 첼시에 승점 2점 차이로 밀리게 됐다.

[사진 = 토트넘 아스널 라이벌전이 펼쳐진다. (C) 토트넘 공식 홈페이지(tottenhamhotspur.com)]

 

특히 토트넘의 득점 부진이 심각하다. 최근 6경기에서 단 1승도 거두지 못한 것은 물론이며 2골 이상 넣은 경기가 없다. 6경기 중에 3경기는 골을 넣지 못했다. 이는 토트넘이 케인 부상 공백을 메우지 못했다고 볼 수 있다. 백업 공격수였던 빈센트 얀센은 케인 공백을 대체하기에는 존재감이 부족했으며 손흥민 원톱 전환은 사실상 실패작으로 끝났다. 특히 손흥민의 경우 중앙보다는 왼쪽 측면이 편안한 자리였다는 것을 최근 토트넘 경기를 통해서 알 수 있었다. 토트넘 아스날 맞대결에서 케인이 복귀하면 손흥민은 왼쪽 윙어로 배치 될 가능성이 높다.

 

 

손흥민 경기력이 저하된 이유는 체력 저하에서 비롯됐다. 지난달 한국 대표팀의 A매치 2연전 일정을 치른 이후의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 토트넘에서 어느 정도의 휴식이 필요했으나 현실은 여유로운 일정을 보낼 수 없었다. 토트넘이 케인 부상 공백에 시달리면서 손흥민이 많은 시간을 뛰어야만 했다. 이렇다 보니 시즌 초반보다 체력에서 역부족을 드러내면서 경기력이 기대에 미치지 못했고 이는 팀의 공격력 저하에 어느 정도 영향을 끼쳤다고 볼 수 있다.

 

이러한 아쉬움은 토트넘 아스날 경기를 통해 반드시 해소해야 한다. 케인이 부상에서 돌아오기 때문에 이제는 그라운드에서 열심히 해야 한다. 경기에서 자신의 뛰어난 재능을 보여주지 못하면 지난 시즌처럼 지속적인 선발 출전 기회를 얻기 힘든 상황을 다시 겪을 가능성이 높다. 토트넘 아스널 맞대결을 통해 자신의 건재함을 과시하며 팀의 승리를 공헌하는 활약을 펼쳐야 한다. 그래야 토트넘 전력에 필요한 선수라는 것을 입증시킬 수 있다.

[사진 = 손흥민 (C) 토트넘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tottenhamhotspur.com)]

[사진 = 토트넘 아스날 맞대결은 국내 시간으로 11월 6일 오후 9시에 펼쳐진다. 사진은 글쓴이 스마트폰 달력이며 11월 6일을 가리킨다.]

[손흥민 프로필 간단 정리]

 

토트넘 아스날 지난 두 시즌 동안의 전적은 이렇다.
2014년 9월 27일 아스날 1-1 토트넘(2014/15시즌 프리미어리그)
2015년 2월 7일 토트넘 2-1 아스날(2014/15시즌 프리미어리그)
2015년 9월 23일 토트넘 1-2 아스날(2015/16시즌 리그컵)
2015년 11월 8일 아스날 1-1 토트넘(2015/16시즌 프리미어리그)
2016년 3월 5일 토트넘 2-2 아스날(2015/16시즌 프리미어리그)

 

2013/14시즌 토트넘 아스날 맞대결은 아스날이 3전 3승을 거두었다. 그런데 2014/15시즌에는 토트넘이 2전 1승 1무, 2015/16시즌에는 아스날이 3전 1승 2무를 거두었다. 최근 두 시즌 맞대결을 보면 아스날이 토트넘에 일방적인 우세를 점하지 않고 있다. 다만, 토트넘은 2010년 11월 20일 아스날 원정 3-2 승리 이후 6년 동안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아스날을 이긴 적이 없다. 그 경기 이후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거둔 전적이 6전 2무 4패다. 그중에 2무가 2014/15, 2015/16시즌 기록이다. 이번에는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아스날을 이길지 그 결과가 궁금하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토트넘 아스날 북런던 더비가 2015/16시즌 캐피털원컵 32강전에서 펼쳐진다. 한국 시간으로 9월 24일 목요일 오전 3시 45분 잉글랜드 런던 화이트 하트 레인에서 진행되는 토트넘 아스날 라이벌전이 더욱 눈길을 끄는 것은 손흥민 활약상이다. 지난 2경기에서 3골 퍼부었던 손흥민 아스날 상대로 3경기 연속골 기록할지 기대된다. 다만, 9월 26일 토요일 맨체스터 시티전 선발 출전 유력한 특성상 아스날전 풀타임 출전 여부는 불투명하다.

 

 

[사진 = 토트넘 9월 일정. 최근 3경기에서 승리했던 토트넘은 이번 주에 아스날전, 맨체스터 시티전을 치르게 됐다. (C) 토트넘 공식 홈페이지(tottenhamhotspur.com)]

 

캐피털원컵 대회는 토트넘 아스날 같은 주중에 유럽 대항전을 치르는 팀들에게(BUT 각각 유로파리그, 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는 비중이 낮게 느껴지기 쉽다. 만약 캐피털원컵 32강 상대가 강팀이 아닌 약팀이었다면 주전 몇 명에게 휴식을 부여했을지 모를 일이다. 하지만 토트넘 아스날 라이벌전은 다르다. 아무리 캐피털원컵 경기라고 할지라도 반드시 상대 팀을 꺾어야 한다. 두 팀 모두 라이벌전에서 지는 것을 원치 않게 느낄 것이다.

 

 

토트넘 아스날 지난 5경기 전적 살펴보면 5전 3승 1무 1패로 아스날이 앞선다. 2013/14시즌 3경기에서는 토트넘이 아스날과의 3경기에서 모두 패했다. 하지만 2014/15시즌 2경기는 달랐다. 토트넘은 지난해 9월 27일 아스날 원정에서 1-1로 비겼으며 올해 2월 7일 아스날과의 홈 경기에서는 2-1 역전승을 거두었다. 이 경기에서는 해리 케인이 동점골과 역전골을 터뜨리며 팀에 승점 3점을 안기는 해결사 기질을 과시했다.

 

올 시즌 무득점 부진에 빠진 케인은 이번 아스날전을 명예회복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 손흥민 영입 이후에도 여전히 원톱으로 활약중이나 팀의 주전 공격수로서 단 1골도 넣지 못한 것은 문제가 있다. 손흥민 주로 활약하는 포지션이 2선 미드필더라는 점에서 두 선수가 직접적인 주전 경쟁을 펼치지 않을 수도 있다. 하지만 케인 부진 장기화되면 손흥민이 주전 원톱으로 올라설 가능성이 결코 없는 것은 아닐 것이다.

 

 

[사진 = 해리 케인 (C) 토트넘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tottenhamhotspur.com)]

 

이번 토트넘 아스날 경기에서는 케인이 원톱으로 선발 출전할 가능성이 있다. 7개월전 아스날을 상대로 2골 기록했던 경험을 떠올리면 케인의 선발 출전 가능성에 무게감이 실린다. 지난 9월 18일 유로파리그 카라바크전에서 후반 22분 손흥민을 대신해서 교체 투입했음을 떠올리면 아스날전에서 또 다시 체력안배를 받을지 의문이다.

 

만약 케인이 아스날전 선발 출전하지 않는다면 이번 주말 맨체스터 시티전에서 부진 탈출 및 팀의 승리를 위해 투지 넘치는 활약을 펼치도록 많은 에너지를 쏟아야 할 것이다. 토트넘이 향후 많은 경기를 이기려면 케인의 맹활약은 꼭 필요하다.

 

 

손흥민은 토트넘 이적 후 처음으로 프리미어리그 빅 클럽과 맞대결을 치를 예정이다. 그것도 토트넘의 지역 라이벌 아스날 골문을 겨냥하게 됐다. 카라바크전 2골, 크리스탈 팰리스전 1골 터뜨렸던 지난 2경기 오름세를 아스날전에서 이어갈 수 있을지 기대된다. 이러한 활약상이 때로는 아스날 수비의 거센 견제를 받는 요인이 될 수도 있으나 프리미어리그에 성공적으로 적응하는데 있어서 반드시 이겨내야 한다.

 

[사진 = 손흥민 (C) 토트넘 공식 홈페이지(tottenhamhotspur.com)]

 

만약 손흥민이 아스날전에서 많은 출전 시간을 부여 받으면 골을 넣을 시간적 기회가 풍족할 것이다. 아스날은 UEFA 챔피언스리그를 병행하는 중이기 때문에 최정예 스쿼드로 토트넘 원정을 치르기에는 체력적인 부담이 있다. 만약 백업 선수들을 토트넘 원정에서 선발로 기용하면 선수들의 호흡이 잘 맞을지 의문이다.(유로파리그 병행중인 토트넘도 다르지 않겠지만) 그 불안 요소를 손흥민이 잘 이용하여 자신의 빠른 순발력과 날카로운 슈팅을 앞세워 상대 골문을 공략해야 한다.

 

이쯤에서 아스날하면 박지성이 떠오른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현역 선수 시절 아스날을 상대로 여러 차례 골을 터뜨리며 아스날 킬러로 명성을 떨쳤던 그의 화려한 과거가 그립다. 4년 전이었던 2011년 아시안컵을 마치고 박지성으로부터 자신의 후계자로 지목을 받았던(김보경과 함께) 손흥민이 아스날에 강한 활약상을 과시할지 앞으로의 미래가 더욱 기대된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