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레 아르헨티나 코파아메리카 결승 경기가 세계 축구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남미 최고의 축구 대표팀을 가리는 중요한 경기이기 때문. 대회 우승팀은 남미 대표 자격으로 2017 러시아 컨페더레이션스컵 자동 출전하는 기회를 얻는다. 칠레 아르헨티나 모두 코파아메리카 우승 간절하다. 개최국 칠레는 사상 첫 대회 우승에 도전하며 아르헨티나는 1993년 이후 12년 만의 우승을 노린다. 과연 어느 팀이 결승에서 웃을지 주목된다.

 

 

[사진 = 코파아메리카 결승 경기는 칠레 아르헨티나 맞대결로 결정됐다. (C) 코파아메리카 공식 홈페이지(ca2015.com)]

 

칠레 아르헨티나 맞대결은 한국 시간으로 7월 5일 오전 5시 칠레 산티아고에 소재한 에스타디오 나시오날 줄리오 마르티네스 파라아노스에서 진행된다. 칠레가 개최국이라면 아르헨티나는 칠레 현지 팬들의 열성적인 응원을 들으면서 경기를 펼쳐야 한다. 코파아메리카 결승 중계 SBS, SBS 스포츠, 아프리카tv에서 진행되며 국내에서도 생중계로 보려는 축구팬이 꽤 될 것으로 보인다. 유럽축구 비시즌인 현 시점에서 코파아메리카 결승 경기를 보고 싶어하는 축구팬은 적지 않을 것임에 틀림 없다.

 

 

칠레에게는 아르헨티나전이 코파아메리카 우승 따내는 절호의 기회로 작용한다. 역대전적 80전 6승 21무 53패 67골 176실점의 불리함이 있는 것은 분명하나 개최국 이점을 무시하지 않을 수 없다. 지난 10년 동안 국제 무대에서 경쟁력을 키웠던 강점 또한 돋보인다. 2010년 남아공 월드컵 남미 예선 2위(10승 3무 5패) 본선 16강 진출(2승 2패),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남미 예선 3위(9승 1무 6패) 본선 16강 진출(2승 1무 1패)의 성과를 이루었다. 2002년, 2006년 월드컵 본선 진출 실패와 다른 행보였다. 코파아메리카에서는 2007년과 2011년 8강 진출에 만족했다.

 

자국에서 펼쳐지는 2015 코파아메리카 우승 노리는 칠레의 지금까지 대회 최고 성적은 준우승 4회다. 1955년, 1956년, 1979년, 1987년에 준우승을 이루었던 것.(남미 축구 선수권 대회 포함) 하지만 결승에서 아르헨티나라는 강자와 맞붙게 된 불리함을 안게 됐다.

 

 

[사진 = 아르헨티나 에이스 리오넬 메시 (C) FC 바르셀로나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fcbarcelona.com)]

 

아르헨티나는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코파아메리카 통산 우승 타이 기록을 이룬다. 지금까지 14회 우승을 달성했는데 우루과이(15회)에 이어 두 번째로 코파아메리카 우승 횟수가 많다. 아르헨티나가 마지막으로 코파아메리카 우승했던 연도는 1993년 에콰도르 대회다. 당시 멕시코를 2-1로 이겼다. 그 이후 12년 동안 준우승 2회(2004년, 2007년)에 만족했으며 자국에서 펼쳐진 2011년 대회에서는 8강에서 우루과이에게 승부차기 끝에 패하는 불운을 겪었다. 이 대회에서는 우루과이가 코파아메리카 우승 달성했다.

 

 

만약 아르헨티나가 코파아메리카 우승 달성하면 팀의 에이스 리오넬 메시 2015 국제축구연맹(FIFA) 발롱도르 수상은 거의 확정이라고 봐야 한다. 소속팀 FC 바르셀로나에서는 2014/15시즌 트레블 영광을 누렸으며 아르헨티나 대표팀에서는 2015 코파아메리카 우승의 위업을 이룬다. 한 해에 유럽 축구와 남미를 제패하는 드문 인물이 되는 셈이다. 남미와 유럽이 세계 축구의 패권을 장악하고 있다는 점에서 메시의 2015년은 2009~2012년 FIFA 발롱도르 4연패(FIFA 올해의 선수상, 발롱도르 분리되었던 시절 포함)에 이은 새로운 영광의 시기가 도약했다고 보면 된다.

 

아울러 메시는 아르헨티나 대표팀의 칠레전 승리에 공헌하면 사상 처음으로 코파아메리카 우승을 경험한다. 소속팀에서와 달리 국가 대표팀에서는 메이저 대회 우승 경력이 없었다는 점에서 코파아메리카 우승이 자신에게 충분한 동기부여가 될 것이다. 참고로 월드컵에서는 2014년 준우승에 만족했다.

 

 

[사진 = 아르헨티나 피파랭킹은 3위이며 칠레는 19위다. (C)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칠레 아르헨티나 피파랭킹 순위 살펴보면 각각 19위, 3위에 속했다. 아르헨티나 피파랭킹이 남미에서 가장 높다면 칠레는 남미에서 아르헨티나(3위) 콜롬비아(4위) 브라질(5위) 우루과이(8위)에 이어 다섯 번째로 높다. 피파랭킹만을 놓고 보면 칠레가 아르헨티나를 넘어 대회 우승을 차지하기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심지어 칠레는 코파아메리카에서 아르헨티나를 이겼던 경험이 없다. 코파아메리카 역대전적에서 아르헨티나에게 24전 6무 18패 12골 56실점으로 밀린다. 다만, 24경기 모두 20세기에 펼쳐졌던 경기라는 점에서 21세기 첫 맞대결에서는 어떤 결과가 연출될지 알 수 없다.

 

과연 어느 팀이 코파아메리카 결승에서 웃을지 세계 축구팬들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아르헨티나 파라과이 2015 코파아메리카 4강 경기가 세계 축구팬들의 관심을 끌 예정이다. 객관적인 전력은 리오넬 메시 앞세운 아르헨티나 우세지만 파라과이가 8강에서 브라질을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면서 4강에 올랐던 저력을 무시할 수 없다. 흥미롭게도 아르헨티나 파라과이 맞대결은 B조 본선에서 맞붙었는데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4강 토너먼트에서는 결승에 진출할 팀을 가려야 한다. 메시 포함한 스타들이 즐비한 아르헨티나가 이길지 아니면 파라과이 응집력이 더 강할지 주목된다.

 

 

[사진 = 아르헨티나 파라과이 4강전 예고하는 코파아메리카 공식 홈페이지. 참고로 이미지에서 표기된 시간은 칠레 시간 기준이다. (C) 코파아메리카 공식 홈페이지(ca2015.com)]

 

아르헨티나 파라과이 맞대결은 한국 시간으로 7월 1일 오전 8시 30분 칠레 콘셉시온에 소재한 에스타디오 무니시펄 알칼데사 에스테 로아 레볼레도에서 펼쳐진다. B조 1차전에서 맞붙었던 두 팀은 4강에서 또 다시 만나게 됐다. 당시에는 2-2로 비겼다. 아르헨티나가 전반 29분 세르히오 아게로 선제골과 전반 36분 리오넬 메시 페널티킥 골에 의해 2-0으로 앞섰으나 후반전에 2골 허용하면서 승점 1점에 만족했다. 후반 15분 넬손 발데스, 후반 45분 루카스 바리오스에게 실점했던 것이 아르헨티나에게 아쉬웠다.

 

 

당시 아르헨티나 파라과이 출전 선수 명단 및 간단한 기록은 다음과 같다.

 

아르헨티나(4-3-3) : 로메로/로호-오타멘디-가라이-론칼리아/바네가(후반 35분 빌리아)-마스체라노-파스토레(후반 30분 테베스)/디 마리아-아게로(후반 31분 이과인)-메시
파라과이(4-5-1) : 실바/사무디오-아길라르-다 실바-M.카세레스/발데스-오르티즈(후반 1분 오르티즈)-V.카세레스-오르티고사-보바디야(후반 21분 베니테즈)/산타 크루즈(후반 34분 바리오스)

 

슈팅 : 18-10(개), 유효 슈팅 : 6-4(개)
패스 성공률 : 86-66(%) 패스 횟수 : 602-273(개), 크로스 : 25-12(개) 롱볼 : 48-59(개)
점유율 : 69-31(%, 이상 아르헨티나 왼쪽, 파라과이 오른쪽)

 

 

[사진 = 리오넬 메시 (C) FC 바르셀로나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fcbarcelona.com)]

 

아르헨티나 파라과이 코파아메리카 4강 맞대결에서 관심이 쏠리는 것은 메시의 득점 여부다. 만약 메시가 이번 경기에서 골을 넣으면 파라과이를 상대로 4경기 연속 득점을 올린다. 2012년 9월 7일 파라과이전 1골(아르헨티나 3-1 승), 2013년 9월 10일 파라과이전 2골(아르헨티나 5-2 승), 2015년 6월 13일 파라과이전 1골(아르헨티나 2-2 무)을 통해 파라과이와 맞붙었던 지난 3경기에서 4골을 뽑아냈다. 그동안 수많은 경기에서 골을 터뜨렸음을 감안해도 '파라과이 킬러'라는 수식어가 결코 어색하지 않다. 특정 팀을 상대로 3경기 연속 골을 터뜨렸던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메시는 이번 대회에 4경기 출전하면서 1골 기록했다. 대회 첫 경기 파라과이전 페널티킥 골이 유일한 득점이었던 것. 득점만을 놓고 보면 메시가 부진한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그렇지 않다. B조 2차전 우루과이전, 8강 콜롬비아전에서 MOM(Man of the Match, 경기 최우수선수)에 선정되며 아르헨티나 4강 진출에 절대적 공헌을 세웠다. 아직 대회 4경기 1골에 머물렀을 뿐 경기력만큼은 여전히 아르헨티나 에이스답다.

 

2014/15시즌 유럽 축구 최고의 활약을 펼쳤던 메시가 세계 최고의 축구 선수임을 재입증하려면 아르헨티나 파라과이 경기에서 골을 터뜨릴 필요가 있다. 자신의 득점을 바탕으로 아르헨티나 코파아메리카 결승 진출에 기여해야 2015 FIFA(국제축구연맹) 발롱도르 수상 가능성을 더욱 높일 수 있다. 현실적으로 메시 2015 FIFA 발롱도르 수상은 아르헨티나 코파아메리카 성적과 관계없이 실현될 가능성이 높겠으나 그에 걸맞는 저력을 코파아메리카에서 발휘하면 더할 나위 없을 것이다. 이번 경기에서 메시 원맨쇼 기대된다.

 

[사진 = 2015 코파아메리카 4강 편성표 (C) 코파아메리카 공식 홈페이지(ca2015.com)]

 

아르헨티나 파라과이 역대전적 살펴보면 이렇다. 아르헨티나가 90전 47승 29무 14패 183골 95실점으로 파라과이에 강했다. 2000년대 이후에는 아르헨티나가 파라과이와의 전적에서 11전 4승 5무 2패로 앞섰다. 2패의 경우 파라과이가 아르헨티나를 이겼던 장소가 '파라과이 수도' 아순시온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하지만 2015 코파 아메리카는 칠레에서 펼쳐지며 파라과이가 아르헨티나를 이길지 알 수 없다.

 

두 팀의 남미 대륙 선수권 대회와 코파아메리카 전적을 살펴보면 아르헨티나가 23전 18승 5무 0패 70골 21실점을 기록했다. 지금까지 대륙 대항전에서 단 한 번도 파라과이에게 패하지 않았다. 통계상으로는 아르헨티나가 파라과이를 꺾고 결승에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축구는 이변이 잦은 스포츠라는 점에서 파라과이 승리 가능성이 매우 없다고 볼 수는 없다. 아르헨티나에게 방심은 금물이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칠레 페루 맞붙는 2015 코파아메리카 4강 첫 번째 경기가 축구팬들에게 흥미를 안겨줄지 주목된다. 남미의 축구 강호 브라질이 대회 8강에서 탈락한 상황에서 어느 팀이 우승할지 예측불허다. 칠레 페루 같은 경우 이번 대회 우승이 간절할 것이다. 칠레의 역대 코파아메리카 최고 성적이 준우승 4회(1955년, 1956년, 1979년, 1987년)였다면 페루는 40년 동안 코파아메리카 우승 경험이 없다.(1939년, 1975년 우승, 이상 남미 축구 선수권 대회 포함) 코파아메리카 4강 격돌을 벌이게 될 칠레 페루 불꽃 튀는 혈전이 펼쳐질 것이다.

 

 

[사진 = 코파아메리카 4강 경기는 칠레 페루, 아르헨티나 파라과이 맞붙게 됐다. (C) 코파 아메리카 공식 홈페이지(ca2015.com)]

 

칠레 페루 코파아메리카 4강 첫 번째 경기는 한국 시간으로 6월 30일 화요일 오전 8시 30분 칠레 산티아고에 소재한 에스타디오 나시오날 줄리오 마르티네즈 프라다노스에서 진행된다. 칠레가 대회 개최국 이점을 누리며 코파아메리카 결승 진출에 도전한다면 페루는 숙적 칠레를 꺾기 위해 몸부림쳐야 한다. 칠레 페루 전쟁 치렀던 과거의 대립 관계를 놓고 보면 양팀 모두 경기에서 지지 않기 위한 강인한 승부근성을 발휘할 것이다. 경기 분위기가 거칠어지면 남미 축구 특유의 격렬한 몸싸움이 나타날지 모른다. 어쩌면 카드 색깔 및 횟수가 승부의 흐름을 좌우할 수도 있다.

 

 

코파아메리카 개최국 칠레의 고민은 곤살로 하라 공백이다. 박주호, 구자철과 함께 마인츠에서 활약중인 수비수 하라는 8강 우루과이전에서 상대 팀 공격수 에딘손 카바니에게 손가락으로 몹쓸 추태를 부렸다.(자세한 장면은 생략) 당시 경기에서는 카바니가 하라 뺨을 때리면서 경고를 받았으며 이전에 경고 1장 받은 것이 누적되면서 퇴장 당했다. 하지만 하라 손가락 행동이 문제가 되면서 남미축구연맹이 하라에게 3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부과했다. 따라서 하라는 코파아메리카 4강 포함한 잔여 경기를 뛸 수 없게 됐다.

 

칠레는 하라 공백을 메우기 위해 3백 보다는 4백 활용 빈도를 높일 것으로 보인다. A조 3차전 볼리비아전(4-1-2-1-2) 8강 우루과이전(4-3-1-2)에서는 4백을 구사했으나 A조 1~2차전이었던 에콰도르전, 멕시코전에서는 3-4-2-1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임했다. 코파아메리카 4강 페루전에서는 개리 메델과 함께 할 센터백으로서 미코 알보로노즈 또는 호세 로하스 선발 출전이 예상된다. 에콰도르전에서 3백 왼쪽 수비수로 뛰었던 유제니오 메나는 팀이 4백으로 임했던 8강 우루과이전에서 왼쪽 풀백으로 전환했다.

 

 

[사진 = 칠레 페루 4강전에 출전할 수 없는 곤살로 하라 (C) 코파 아메리카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ca2015.com)]

 

칠레 페루 2015 코파아메리카 행보를 살펴보면 정반대의 스타일을 나타냈다. 대회 개최국 칠레는 공격 성향이 두드러졌다. 대회 4경기에서 11골 넣었던 득점력과 더불어 참가 팀 중에서 점유율 1위(70.3%, 2위 아르헨티나 67.8%) 패스 성공률 2위(85.9%, 1위 아르헨티나 86.3%)를 과시했다. 비록 8강 우루과이전에서는 슈팅 15개 날렸음에도 후반 36분 오른쪽 풀백 마우리시오 이슬라 득점에 만족했으나 이전 경기였던 A조 3차전 볼리비아전에서 5-0 대승을 거두는 막강 화력을 과시했다.

 

수비 또한 강했다. 대회 4경기 중에 3경기에서 무실점을 기록했던 것. A조 2차전 멕시코전 3-3 무승부가 아쉬웠으나 나머지 3경기에서 상대 팀에게 단 1실점도 허용하지 않았다. 다만, 칠레 페루 4강 맞대결에서는 하라의 징계 공백을 어떻게 메울지 알 수 없다.

 

 

페루는 칠레에 비하면 화력이 약했다. 8강 볼리비아전에서 파올로 게레로 해트트릭 달성에 의해 3-1로 이겼음에도 C조 본선 3경기에서 2골에 그친 것이 옥의 티였다. 칠레 페루 4강전에서는 게레로 득점력에 따라 팀의 공격력이 좌우 될 수도 있다. 반면 수비력은 공격력에 비해 나은 수준이다. 대회 4경기에서 3실점을 기록한 것. 하지만 C조 1차전 브라질전에서 1-2로 패했던 것을 놓고 보면 수준 높은 팀을 상대로 무실점 경기를 펼칠지 알 수 없다. 개최국 이점을 앞세울 칠레와 싸우는 버거움을 페루가 잘 견뎌낼지 의문이다.

 

[사진 = 칠레 페루 피파랭킹 (C)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칠레 페루 피파랭킹 순위는 각각 19위(989점) 61위(546점)에 해당된다. 칠레 페루 역대전적 살펴보면 칠레가 76전 41승 14무 21패 122골 96실점 우세를 나타낸다. 최근 A매치 6경기 전적에서도 칠레가 5승 1패 14골 4실점으로 앞서있다. 이번 경기가 칠레의 홈에서 펼치는 특징을 놓고 보면 페루가 불리한 경기를 펼치기 쉽다.

 

하지만 칠레가 하라 없이 잔여 경기를 치러야 하는 점에서 페루의 이변 가능성이 없는 것은 아니다. 경기 흐름은 칠레가 주도권을 잡을 것으로 보이나 게레로 한 방을 노리는 페루의 역습 기회가 주어지면 경기 결과를 쉽게 예상하기 어려울 것 같다. 과연 페루는 강적 칠레를 제압할까? 아니면 칠레가 개최국 이점에 힘입어 페루를 꺾을까? 그 결과가 궁금하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