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월 22일부터 1월 25일까지 코엑스에서 개최되었던 제5회 KOREA STYLE WEEK(코리아스타일위크)에서 스케이트보드 데모쇼가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습니다. 레드불 후원을 받는 스케이트보드 선수 최재승(Jason Choi)이 다른 스케이터들과 함께 화려한 묘기를 선보이며 코리아스타 일위크 현장 분위기를 뜨겁게 달구었습니다. 이날 최재승 스케이트보드 경쾌하게 질주하는 모습과 더불어 인상 깊었던 것은 그의 댄디한 패션입니다.

 

 

코리아스타일위크는 한국에서 유명한 패션 행사입니다. 수많은 패션 브랜드들의 홍보와 패션쇼 등을 토대로 관람객이 향후 사람들에게 유행할 것으로 보이는 패션 스타일을 현장에서 만끽할 수 있는 특징이 있습니다. 스케이트보드와 패션은 별개의 존재로 느껴지기 쉬우나 알고 보면 친숙합니다. 최재승 패션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사진 오른쪽에 있는 사람이 최재승입니다. 코리아스타일위크에서 빨간색과 검은색 줄무늬 남방에 하얀색 티셔츠를 남방 속에 껴입으면서 스케이트보드를 탔습니다. 그의 패션 포인트는 남방입니다. 하얀색 티셔츠와 연한 느낌의 바지를 착용하면서 빨간색과 검은색이 조화를 나타낸 남방이 더욱 돋보일 수밖에 없었습니다. 티셔츠와 바지 색깔이 튀지 않았던 것과 더불어 신발과 신발 끈 색깔 또한 무난합니다. 빨간색이나 노란색, 파란색 같은 색깔을 피했습니다. 이러한 코디가 최재승 '검빨 패션'이 멋있게 보였던 밑바탕이 됐습니다. 여기서 검빨은 검은색과 빨간색을 합친 말입니다.

최재승 착용했던 옷은 일상생활에서 흔히 볼 수 있습니다. 사람들이 누구나 착용하는 캐주얼 의상입니다. 흔히 '멋있는 패션'하면 비싼 옷을 떠올리기 쉽지만 그런 고정관념은 지난해 12월 여론에서 화제가 되었던 강소라 원피스 통해서 완전히 깨졌습니다. 당시 tvN 드라마 <미생> 안영이 역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던 탤런트 강소라는 한 행사장에서 3만 원대 원피스 착용하며 글래머 몸매를 과시했습니다. 지금까지 연예인들이 비싼 옷을 입으면서 자신의 패션을 자랑했던 것과 정반대로 3만 원대 원피스 착용한 모습으로 등장하면서 사람들의 시선을 독차지했던 것은 그야말로 파격적입니다.

 

옷의 맵시는 돈으로 말하지 않습니다. 체격에서 나옵니다. 코리아패션위크에서 시원스러운 스케이트보드 실력을 과시했던 최재승 검빨 패션에서 주목할 또 하나는 그의 체격이 호리호리하게 보였다는 점입니다. 최재승 체격은 운동선수 치고는 가볍습니다. 스케이트보드는 자신의 앞에 있는 장애물을 빠른 속도로 통과하거나 화려한 스킬을 완벽하게 구사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체격이 가벼운 유형일수록 몸에 가속력이 붙으면서 스케이트보드를 쉽게 탈 수 있습니다. 몸이 날씬한 최재승에게 어울리는 스케이트보드 패션이 캐주얼 복장입니다. 옷을 편하게 착용해서 캐주얼 복장이 잘 어울립니다. 최재승 댄디한 패션 스타일에 매력을 느낄 수밖에 없는 이유입니다.

 

 

최재승 검빨 패션은 여성들이 좋아하는 댄디한 스타일입니다. 여성이 남성을 선호하는 성향이 서로 다르겠으나 기본적으로 적극적인 인물을 좋아할 것입니다. 검빨 남방을 입고 스케이트보드 시원스럽게 타는 최재승의 활동적인 모습에 멋있게 느껴질만합니다. 스케이트보드는 계단이나 기구 같은 여러 장애물을 멋있게 통과하면서 앞을 향해 질주하는 특성이 있습니다. 활동적인 스포츠에 속하죠. 편리함과 자신의 개성을 잘 드러낸 최재승 검빨 패션은 여성들의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합니다.

 

 

사람들이 지금까지 접했던 운동선수 패션 하면 유니폼을 떠올리기 쉽습니다. 축구와 야구, 농구, 배구 같은 인기 스포츠 선수들을 보면 팀 동료와 함께 같은 옷을 입고 경기에 임합니다. 그러나 유니폼은 선수만의 고유적인 매력을 나타내는데 한계가 있습니다. 유니폼은 자신의 개성보다는 팀 동료 또는 서로 똑같은 국적의 선수와 같은 운동복을 입는 것에 초점이 맞춰졌습니다. 반면 스케이트보드는 유니폼이라는 개념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선수 자신에게 편리하게 느껴지면서 사람들에게 멋을 부리기 좋은 옷을 입으면 되니까요. 스타일리시한 의상을 입은 최재승 패션 센스에서 그의 개성이 느껴집니다.

 

 

이번에는 최재승이 다른 의상을 입은 모습을 올립니다. 검은색 반팔 티 모습이지만 포즈 때문인지 옷이 활동적으로 느껴집니다. 이 사진을 통해서 최재승 체격이 스케이트보드 날렵하게 타기 좋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옷의 디자인에서 강렬한 열정이 느껴집니다. 공간을 빠르게 질주하면서 창의적인 스킬을 멋있게 구사하려는 스케이트보드 특유의 뜨거운 열정이 최재승 패션에서 잘 나타납니다.

 

레드불은 익스트림 스포츠에 많은 관심을 기울이는 것으로 잘 알려졌습니다. 익스트림 스포츠는 인간의 한계에 도전하는 목적이 있습니다. 한국에서 레드불이 유행시킨 말이 바로 "날개를 펼쳐줘요(RED BULL GIVE YOU WINGS)"입니다. 일반인이 하기 힘든 것을 해내려는 익스트림 스포츠 선수들의 본성과 이미지가 잘 맞습니다. 스케이트보드 선수 최재승은 과거 미국에 있는 캐나다 대사관 21개 계단을 뛰어넘는 도전을 펼쳤던 인물입니다. 이러한 젊은 패기는 자신의 한계를 넘으려는 익스트림 스포츠, 더 나아가 레드불과 궁합이 잘 맞습니다. 참고로 레드불이 후원 중인 세계 스케이트보드 선수들 중에서 한국인 최초로 계약을 맺은 인물이 최재승입니다.

 

이러한 최재승 면모가 화끈하게 느껴질지 모르겠으나 코리아패션위크에서는 검빨 남방으로 눈길을 끌었습니다. 검은색 반팔 착용했을 때와 더불어 자신의 패션이 스케이터들의 패션리더 스타일임을 코리아패션위크라는 한국에서 유명한 패션 행사에서 스케이트보드 실력으로 말했습니다. 자신만의 개성 넘치는 패션을 과시하면서 스케이트보드로 한계를 극복하려는 최재승 특유의 매력이 멋있습니다. 그 이미지가 댄디한 패션에서 잘 드러났습니다.

 

*모든 사진과 동영상 출처는 Kadence입니다.
*본 포스팅은 레드불 기고글입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녁노을* 2015.02.28 05: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젊음이 넘치는 패션이네요.
    잘 보고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2. 용작가 2015.02.28 1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 어제 레드불 블로그에서 봤던 글인데... 나이스블루님께서 작성하셨던 글이었군요. ㅎㅎ ^^)b

 

바쁜 현대인들에게 휴일은 문화 생활을 마음놓고 즐길 수 있는 시간입니다. 극장에서 영화를 관람하거나, 커피점에서 책을 읽거나, 경기장에서 스포츠를 관전하는 것이 문화 생활의 기본적인 예가 아닐까 싶습니다. 활동적인 문화 생활을 추구하는 분이라면 직접 스포츠에 참여하거나 공연장에서 신나는 댄스 음악에 맞춰 몸을 흔들겠지요. 이렇게 문화는 국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특히 경제력이 좋은 국가일수록 육체적인 활동을 하는 문화가 발달되어 있죠.

[사진=레드불이 지난해 브라질 플로리아노폴리스에서 주최했던 스케이트보드 대회 '레드불 Skate Generation 2012'의 모습 (C) redbullcontentpool.com]

에너지 음료 브랜드 <레드불>은 익스트림 스포츠, 공연, 클럽파티 등 다양한 문화 활동에 대한 후원을 하는 것으로 잘 알려졌습니다. 삶의 기운을 충전할 것 같은 레드불의 매력이 역동적인 문화와 결합하면서 사람들에게 시원한 브랜드로 각인됐습니다. 레드불을 좋아하는 분들이 많은 것도 이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사진=레드불과 계약한 스케이트 보더 최재승 (C) 레드불 공식 홈페이지(redbull.com)]

우리나라에서는 기업이 인기 스포츠를 후원하거나 직접 팀을 운영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K리그 클래식의 경우 기업구단과 시도민구단의 대표적인 차이점으로 재정을 꼽을 수 있습니다. 그만큼 우리나라 스포츠에서 기업의 영향력이 큽니다. 반면 레드불은 다릅니다. 인기 스포츠보다는 레드불이라는 콘셉트에 어울리는 스포츠를 향한 후원과 행사 진행에 관심을 기울였습니다.

레드불하면 익스트림 스포츠 입니다. 그 중에서 스케이트보드를 빼놓을 수 없지요. 레드불은 지난해 12월 한국인 스케이트보더 최재승과 후원 계약을 맺었다는 발표를 했습니다. 최재승은 지난해 5월 동대문 컬트에서 펼쳐진 레드불 로컬 히어로 베스트 트릭 대회에서 두각을 떨쳤고, 그 해 7월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된 레드불 밤 더 라인 2012에서 한국인 최초로 본선에 진출하는 성과를 이루었습니다. 이러한 활약에 힘입어 레드불과 계약하며 대회 참가 후원, 훈련 장비 및 선수 활동 보조비 등을 받게 됐습니다.

스케이트보드는 다양한 묘기를 선보이는 매력이 있습니다. 고난이도의 스킬과 창의적인 퍼포먼스, 재치있는 몸놀림으로 사람들의 시선을 끕니다. 묘기를 부리지 않아도 일상 생활에서는 동네를 가볍게 돌아다닐 수 있는 일종의 이동수단으로 쓰입니다. 제가 어렸을 적에 즐겨 이용했던 싱싱카처럼 말입니다. 멀리 이동하지 않아도 동네에서 자신의 기호에 맞게 이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죠. 근래에는 취미로 스케이트보드를 타는 유명 연예인과 관련된 기사가 보도됐습니다. 스케이트보드를 취미 삼아 일상의 스트레스를 해소하려는 분들이 늘어나지 않을까 싶습니다.

[사진=레드불 BC One Cypher South Korea 2012에서 우승했던 한국의 비보이 Differ (C) redbullcontentpool.com]

레드불이 주최하는 공연하면 비보이 배틀이 떠오릅니다. 지난해 6월 2일 서울 플래툰 쿤스트할레에서 개최된 '레드불 BC One Cypher South Korea 2012'에서는 약 1,400여명 이상의 관객이 현장을 찾아 비보이들의 춤을 봤습니다. 이 대회는 레드불 BC One 한국 예선전으로서 비보이들이 1대1 배틀을 통해 최종 승자를 결정짓는 목적이 있으나 사실상 공연 이었습니다. 관객 입장에서 비보이들의 현란한 춤을 바라보며 그들의 끼와 열정, 다이나믹한 기운을 현장에서 접할 수 있었죠.

[사진=레드불 Thre3Sstyle 2012 한국 결승전이 펼쳐진 모습 (C) redbullcontentpool.com]

'레드불 Thre3style(쓰리스타일)'은 레드불이 주최하는 대표적인 클럽파티로 꼽힙니다. 15분 동안 힙합, 하우스, 테크노 같은 장르의 음악을 믹싱해서 최고의 클럽파티를 만드는 DJ를 가립니다. 기술, 독창성 및 창의력, 음악 선곡, 관객들의 반응이나 무대 장악 능력 같은 요소들이 평가 기준입니다.

다른 관점에서 바라보면, 관객들은 DJ들의 음악 믹싱을 통해 환상적인 분위기를 만끽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습니다. 흔히 클럽하면 음주와 연관되기 쉽지만, 쓰리스타일은 레드불 행사로서 클럽 분위기를 즐길 수 있는 거리감을 좁힐 수 있습니다. 레드불과 함께 신나는 음악을 들으며 기분 좋은 시간을 보낼 수 있죠. 그것도 손을 흔들고 춤을 추면서 말입니다. 젊은 분들 취향에 알맞은 행사가 아닐까 싶습니다.

이 밖에 레드불이 후원 및 진행하는 문화 활동들이 여럿 있습니다. 올해도 뜻깊은 행사들을 진행하겠죠. 평소 레드불을 좋아했던 분들에게 유익한 시간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