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우즈벡 U-23 축구 대표팀 맞대결이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끌 것으로 보인다. 대회 결승 진출이 걸려있는 중요한 경기이기 때문이다. 한국 우즈벡 맞대결에서 승리하는 팀이 결승에 진출하기 때문에 양팀 모두 최선을 다해서 경기에 임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한국은 그동안의 경기력이 축구팬들의 눈높이를 충족시키지 못했다는 점에서 한국 우즈베키스탄 맞대결을 통해 반전의 계기를 삼을 필요가 있다. 과연 이번 경기를 통해 김봉길호가 순항할 명분을 얻을지 주목된다.

 

 

[사진 = 한국 우즈벡 4강 맞대결이 1월 23일 오후 8시 30분에 펼쳐진다. (C) 아시아축구연맹(AFC) 공식 홈페이지(the-afc.com)]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U-23 대표팀이 23일 오후 8시 30분 중국 장쑤성 쿤산 스포츠 센터에서 펼쳐지는 2018 AFC U-23 챔피언십 4강 우즈베키스탄전을 치른다. 이 경기에서 승리하는 팀이 오는 27일 오후 5시 결승전을 치르며 대회 우승에 도전한다. 한국 우즈벡 모두 해당 대회 우승 경험이 없다. U-23 세대의 아시아 최강이 되기 위해 4강에서 혼신의 힘을 다하며 경기에 임할 것이다. 한국 선수들도 최선을 다하겠으나 우즈벡의 저력 또한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 우즈벡 역대전적 올림픽 대표팀 기준으로 8전 7승 1무로서 한국의 우세가 돋보인다. 지금까지 우즈벡을 상대로 패한 전적이 전혀 없었다. 2010년대 이후에는 4경기 모두 4승을 기록했다. 가장 최근이었던 2016년 1월 13일 AFC U-23 챔피언십 C조 본선 1차전에서는 한국이 문창진 2골에 의해 2-1로 승리했다. 더욱이 한국 우즈베키스탄 역대전적 A매치 기준으로는 15전 10승 4무 1패로서 한국이 일방적으로 우세하다. 한국이 우즈베키스탄에 유독 강한 면모가 있음을 알 수 있다.(다만, U-23 대표팀 경기는 A매치에 포함되지 않는다.)

 

하지만 이번 경기에서 과연 한국이 우즈벡을 넘어 결승에 진출할지 여부는 불투명하다. 이유는 두 가지다. 첫째는 한국이 이번 대회 조별본선 및 8강에 이르기까지 4경기 동안 3승 1무를 기록했음에도 경기력이 전반적으로 매끄럽지 못했다. 둘째는 우즈벡이 8강에서 일본을 4-0으로 물리치고 4강에 진출했다는 점이다. 이번 대회에서 우즈벡이 복병으로 떠올랐다.

 

 

[사진 = 우즈베키스탄 U-23 대표팀은 2018 AFC U-23 챔피언십 8강에서 일본을 4-0으로 물리치고 4강에 진출했다. (C) 아시아축구연맹(AFC) 공식 홈페이지(the-afc.com)]

 

우즈벡의 일본전 4-0 대승은 상당히 예상치 못한 일이다. 아무리 일본 대표팀이 2020 도쿄 올림픽을 겨냥하여 21세 이하 선수들 위주로 팀을 구성했다고 할지라도 AFC 주관 대회에서 우즈벡에게 4골 차 패배를 당한 것은 다소 믿기기 힘들다. 일본이 디펜딩 챔피언이자 A팀이 아시아 최정상급 전력을 구축한 것을 떠올리면 우즈벡전 대패는 뜻밖이다. 한편으로는 우즈벡이 일본전에서 상당한 활약을 펼쳤기에 4-0 대승이 나올 수 있었다. 지금의 우즈벡 페이스가 상당히 좋기 때문에, 한국 우즈벡 맞대결은 과연 어느 팀의 승리로 끝날지 예측불허가 되었다.

 

 

한국 우즈벡 맞대결의 관건은 측면이다. 한국의 측면 수비가 불안한 것과 반대로 우즈벡은 측면 공격이 강점으로 꼽힌다. 만약 한국이 이전 경기들처럼 측면에서 크로스를 허용하거나 상대 선수에게 돌파를 내주는 일이 잦으면 한국 우즈베키스탄 맞대결 마저 힘든 경기가 펼쳐질지 모를 불안 요소가 있다. 더욱이 우즈벡은 선 수비 후 역습에 능한 팀이다. 측면에서 날카로운 역습을 노릴 가능성이 있다. 만약 우즈벡이 한국의 측면 수비 약점을 물고 늘어지면 한국이 어려운 상황에 직면할지 모를 일이다. 한국에게는 이러한 상황이 절대로 있어서는 안된다.

 

한국의 매끄럽지 못한 공격 전개가 과연 얼마나 개선되었는지 여부 또한 중요하다. 지난 8강 말레이시아전에서 나타난 한국의 공격 패턴은 상대 팀에 충분히 읽힐 정도로 단조로운 인상을 심어줬다. 2-1로 이겼음에도 전반 초반의 기습적인 선제골이 없었다면 경기 결과가 어떻게 흘렀을지 장담할 수 없는 아쉬운 경기 내용을 보여줬다. 만약 한국의 공격 전개가 물 흐르듯 시원스러운 모습이 경기 내내 되풀이 되었다면 경기 스코어가 더 벌어졌을지 모를 일이었다.

 

 

[사진 = 한국 우즈벡 맞대결은 23일 오후 8시 30분에서 펼쳐진다. 한국 우즈벡 중계 국내에서도 볼 수 있다. JTBC3 FOX sports, NAVER에서 말이다. 국내 시간 기준으로 평일 저녁에 진행되는 경기라는 점에서 많은 축구팬들이 시청할 것으로 보인다. (C) 대한축구협회(KFA) 공식 트위터(twitter.com/theKFA)]

 

[사진 = 2018년 1월 23일 한국 우즈벡 U-23 축구 대표팀 맞대결이 펼쳐진다. 사진은 글쓴이 스마트폰 달력이며 2018년 1월 23일을 가리킨다. 단판 경기이기 때문에 만약 후반 종료 스코어가 동점일 경우 연장전 및 승부차기가 적용된다. (C) 나이스블루]

 

[한국 U-23 축구 대표팀 명단]

 

한국이 2018 AFC U-23 챔피언십 4강에 진출했음에도 지난 4경기에서 시원스러운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하면서 축구팬들의 기대치를 충족시키지 못했다. 이는 아시아 4강에 만족하지 않는다는 축구팬들의 심리를 읽을 수 있다. 한국은 우승을 목표로 최상의 경기력을 보여줘야 한다는 것이 축구팬들의 생각일 것이다. 그런 점에서 한국 우즈베키스탄 맞대결은 우리 대표팀이 경기력 논란을 만회하며 화끈한 승리를 거둘지 기대된다.

 

만약 이 경기에서 패하면 오는 8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팔렘방에서 펼쳐지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대한 위기감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한국 선수들의 병역혜택(어쩌면 손흥민까지?)이 걸려있기 때문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는 반드시 금메달을 따내야 한다. 지금의 U-23 대표팀 세대 중 아시안게임에 차출될 인원이 꽤 있을 것으로 보인다는 점에서, 2018 AFC U-23 챔피언십은 반드시 우승을 달성해야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향한 자신감을 키우게 될 것이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블루 드래곤' 이청용(25, 볼턴)이 시즌 5호골을 터뜨렸다. 한국 시간으로 6일 오전 0시 리복 스타디움에서 진행된 2012/13시즌 잉글리시 FA컵 3라운드(64강) 선덜랜드전에서 전반 12분 선제골을 성공 시켰다. 박스 오른쪽 바깥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이에 볼턴은 후반 3분 마빈 소델 추가골에 의해 2-0으로 앞섰으나 후반 15분 코너 위컴, 후반 30분 크레이그 가드너에게 실점하여 2-2로 비겼다. 승부를 가리지 못한 두 팀은 추후 FA컵 3라운드 재경기를 치르게 됐다.

이청용 5호골이 반가운 이유는 상대팀 선덜랜드가 프리미어리그에 소속되었기 때문이다. 볼턴보다 더 높은 리그에 속한 팀으로서 이청용이 현지 축구계에 강렬한 인상을 심어줄 필요가 있었으며 경기 시작 12분만에 진가를 발휘했다. 골 장면 하나 만으로 프리미어리그 성공 여부를 판단하는 것은 무리지만, 본래 이청용은 프리미어리그에서 화려한 시절을 보냈다. 2011년 여름 불의의 부상을 당하지 않았으면 지금쯤 그는 프리미어리그를 휘저었을 것이며 볼턴의 강등도 없었을 것이다. 운이 좋았다면 볼턴보다 수준 높은 팀에서 활약했을지 모를 일이다.

최근에는 스토크 시티, 위건, 퀸즈 파크 레인저스 같은 프리미어리그 팀들이 이청용 영입에 관심을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 단순한 관심인지 아니면 적극적인 공세를 펼치는지 알 수 없으나 프리미어리그와 연관된 이적 루머가 지금까지 전해지는 것만으로 의미가 있다. 그만큼 프리미어리그 여러 팀들이 이청용의 예전 활약을 잊지 않고 있다는 뜻이다.

현실적으로 이청용이 1월 이적시장을 통해 볼턴을 떠나 프리미어리그 클럽으로 안착할지는 의문이다. 볼턴이 이적료 700만 파운드(약 119억 원)를 원하는 상황. 스토크 시티를 비롯한 세 팀이 볼턴에 지불하기에는 부담스러운 금액이다. 이번 이적시장에서 2000만 파운드(약 341억 원)를 투자할 것으로 알려진 퀸즈 파크 레인저스라면 이야기가 다를 수 있으나, 프리미어리그 꼴찌를 면치 못한 팀 성적을 감안할 때 특급 선수 영입에 많은 돈을 쏟는 쪽에 무게감이 실린다. 더욱이 퀸즈 파크 레인저스는 강등 위험까지 안고 있다.

볼턴의 프리미어리그 승격도 낙관적이지 않은 상황. 현재 챔피언십 16위(8승8무10패)를 기록중이며 시즌 내내 10위권 바깥에 머물렀다. 막판 대도약의 드라마를 이뤄낼지라도 1~2위를 기록하며 프리미어리그 자동 승격권을 획득하기에는 상황이 녹록치 않다. 3~6위가 자격을 얻는 챔피언십 플레이오프는 치열한 혈투를 각오해야 한다. '누구도 원치 않을 시나리오지만' 어쩌면 이청용은 다음 시즌 볼턴 소속으로 챔피언십에 머무를 수도 있다. 참고로 이청용은 볼턴과의 계약 기간이 2015년 까지다.

하지만 1부리그에서 성공적인 활약을 펼쳤던 젊은 선수에게 2부리그는 자신의 커리어에 도움 되지 않는다. 그 소속팀이 빠른 시일내에 승격할 것이라는 보장도 없다. 이청용은 가급적이면 프리미어리그 팀으로 이적할 타이밍이 빠를 필요가 있으나 볼턴이 놓아줄지 의문이다. 그의 프리미어리그 복귀가 늦어지지 않으려면 볼턴이 선수의 미래를 위해 양보하는 마음으로 이적료를 낮추기를 바라는 시각을 가질 수 있으나, 어느 팀이든 우수한 선수를 쉽게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그렇다고 이청용이 지금까지 챔피언십에서 의미 없는 시간을 보낸 것은 아니었다. 지속적인 경기 출전을 통해 실전 감각을 회복했다. 그러나 챔피언십에 머무는 기간이 길어질 경우 과거 프리미어리그에서 화려한 시절을 보냈던 존재감이 현지 축구계에서 점점 잊혀질 염려가 든다. 자칫 챔피언십에서 뛰는 선수라는 이미지가 강해질 수 있다. 볼턴의 성적이 앞으로 좋아진다는 보장도 없다. 이청용을 향한 프리미어리그 클럽들의 영입 관심은 반갑지만 볼턴 탈출이 쉬운 일은 아니다.

이청용에게 챔피언십은 어울리지 않는다. 이미 프리미어리그에서 성공한 경험이 있다. 뜻하지 않은 불운이 너무 컸을 뿐이다. 현재로서는 볼턴에서 꾸준한 맹활약을 펼치는 것이 프리미어리그에 복귀할 유일한 방법이다. 부상 이전의 기량을 되찾았음을 거듭 과시해야 한다. 다음 시즌 챔피언십에 머물지라도 좌절해선 안된다. 2014년에는 브라질 월드컵이 있다. 2010년 남아공 월드컵에서 2골 넣은 활약상이라면 브라질 월드컵에 임하는 마음이 결코 부담스럽지 않을 것이다. 이청용을 프리미어리그에서 다시 보고 싶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