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녹원이 국민 관광지로 떠오른 것은 KBS2 예능 프로그램 <1박2일>의 영향이 컸다고 볼 수 있습니다. 1박2일에 죽녹원이 등장하면서 이곳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졌고 '웰빙 열풍', '힐링 여행'까지 맞물려서 지금도 관광객들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아마도 1박2일이 잘나갔던 시점에 죽녹원에서 촬영을 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비록 지금의 1박2일 인기는 시들하지만 강호동과 이승기가 빛냈던 1박2일 시즌1은 국민적인 인기를 끌었습니다.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국민 예능 프로그램이자 일요일 예능의 절대강자였죠. 그런 이유 때문인지 죽녹원에는 1박2일과 관련된 키워드가 붙은 장소가 하나 있었습니다. 바로 '이승기 연못' 입니다. 그 이전에 죽녹원 윗쪽에 있는 풍경 사진을 올리며 이승기 연못을 언급 하겠습니다.

 

 죽녹원 내부에는 1박2일 촬영지였음을 알리는 홍보 자료를 볼 수 있었습니다.

흔히 죽녹원하면 대나무 숲을 떠올립니다. 하지만 죽녹원 윗쪽에는 한옥들이 많습니다. 한옥 체험장을 비롯하여 여러 연못과 또 다른 한옥 건물들이 있죠.

 연못에는 연꽃이 피어있네요.

 풍경이 아름답습니다.

이번에는 또 다른 풍경을 찍어봤습니다. 한 폭의 그림 같습니다.

연못에는 물고기가 있었네요.

 개장기념식수의 모습.

1박2일과 관련된 팻말을 봤습니다. 우송당에서 하루밤을 지내며 촬영했던 곳임을 알렸습니다.

 우송당입니다. 마당 크기가 넓습니다.

 죽로차 다도 체험을 하는 분들이 있었네요.

 우송당 앞에 있는 연못의 모습

이곳이 바로 이승기 연못입니다. 우송당 뒷쪽에 있는 연못으로서 "얼음위 대나무 가져오기" 게임 도중에 이승기와 은지원이 연못에 빠졌던 곳입니다. 1박2일이 국민적인 인기를 얻은 영향 때문인지 몰라도 이승기 연못이라는 이름이 붙여졌죠.

이승기 연못의 풍경. 연못 가운데에는 핑크 빛깔의 꽃이 피었습니다. 이곳에서 기념 촬영 사진찍는 분들이 많았어요.

 이승기 연못이 아름답네요.

 이승기 연못 뒷쪽에 있는 한옥의 풍경이 대나무 숲과 함께해서 멋있네요.

이승기 연못 왼쪽에는 1박2일 촬영지 가는길이라는 길이 있습니다. 저는 그 길로 이동해서 죽녹원 출구로 향했습니다. 이제는 죽녹원을 떠날 시간이 됐죠.


 죽녹원에서 멋진 풍경을 봤습니다. 좋은 곳으로 여름 휴가를 잘 왔네요.

 

-나이스블루의 2013년 여름 휴가 포스팅-


(1) KTX 50% 할인, 나만의 알뜰한 여름 휴가

(2) 땅끝마을과 땅끝전망대, 그리고 땅끝탑

(3) [광주 유스퀘어 맛집] 미소야에서 먹었던 돈카츠동

(4) 광주에서 죽녹원 가는 길, 죽녹원 풍경

(5) 노무현과 문재인이 방문했던 죽녹원에 가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죽녹원에는 제1길부터 제8길, 그리고 1박2일 촬영지 가는 길이 있습니다. 제가 모든 길을 방문하지 못했지만 아마도 절반 이상 밟아보지 않았나 싶습니다. 그 중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길이 있었습니다. 제4길로 분류되어 있는 추억의 샛길입니다. 거리는 210m이며 소요시간은 6분입니다. 길이 짧으나 오르막(경우에 따라서는 내리막)이 많은 곳입니다. 특히 오르막이라면 걸음이 느려지기 쉽죠. 그러면서 자신만의 생각에 빠져들기 쉽습니다. 예전 추억을 떠올리기 쉽죠.

 

안내도에 의하면 추억의 샛길은 노무현 대통령 방문길 입니다. 노무현 대통령이 2007년 5월 17일에 찾으셨던 곳입니다. 노무현 대통령의 영부인 권양숙 여사를 비롯하여 노무현 대통령의 비서실장이었던 문재인 민주당 의원도 함께 방문하셨죠. 저는 추억의 샛길을 걸으면서 노무현 대통령과 문재인 의원을 향한 생각을 했습니다. 작년 대선의 아쉬움도 느껴졌죠.

죽녹원 풍경

추억의 샛길 앞에는 노무현 대통령이 방문했을 당시의 사진이 있습니다. 사진을 보는 방향 기준으로 노무현 대통령 오른쪽에는 권양숙 여사가 있으며, 노무현 대통령 뒷편에서 파란 빛깔 넥타이와 정장을 착용한 분이 문재인 의원입니다.

추억의 샛길 앞입니다. 시작부터 오르막입니다. 지형적인 특성 때문인지 추억의 샛길에 오르지 않고 제5길에 속하는 사랑이 변치 않는 길로 향하는 분들이 꽤 있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추억의 샛길에 가고 싶었습니다. 오르막이라 힘이 들지만 노무현 대통령을 생각하며 추억의 샛길로 향했습니다.

 언젠가 죽녹원에 다시 오면 이 길을 또 걷고 싶네요.

추억의 샛길 입니다. 이 길을 걷는 분들이 많지 않았으나 분위기가 조용해서 기분 좋았습니다. 사색하기 좋은 공간이 아닐까 싶네요.

 추억의 샛길의 또 다른 모습

 동네 산을 걷는 느낌이면서도 대나무 숲이라서 평소와 다른 분위기를 느끼게 됩니다.

 체력적으로 힘이 들면 벤치에 앉아 쉴 수 있습니다.

 이제는 어떤 길을 걸을까 고민했을 무렵에...

 추억의 샛길을 지나니까 운동기구들이 등장했습니다.

이번에는 내리막 길로 향했습니다. 지금까지 죽녹원에서 보지 못했던 새로운 풍경을 보려고요.

 

-나이스블루의 2013년 여름 휴가 포스팅-

(1) KTX 50% 할인, 나만의 알뜰한 여름 휴가

(2) 땅끝마을과 땅끝전망대, 그리고 땅끝탑

(3) [광주 유스퀘어 맛집] 미소야에서 먹었던 돈카츠동

(4) 광주에서 죽녹원 가는 길, 죽녹원 풍경

 

Posted by 나이스블루

 

광주 유스퀘어에 있는 식당에서 아침 식사를 한 뒤에는 버스 정류장으로 향했습니다. 유스퀘어내에 있는 정류장이 아닌 건물 바깥에 있는 버스 정류장, 즉 시내 버스를 탈 수 있는 정류장으로 말입니다. 유스퀘어에서 담양 버스 터미널로 향하는 시외버스를 탈 수도 있었으나 더 편리하게 가는 방법이 있었습니다. 유스퀘어 바깥에 있는 버스 정류장에서 311번 버스에 탑승한 뒤 죽녹원까지 한 번에 갈 수 있습니다.

 

담양행 시외버스와 311번 버스는 가격 차이가 그리 크지 않습니다. 311번 버스 가격은 제가 잘 기억나지 않는데 시외버스와 큰 차이 없습니다. 아무튼 담양행 시외버스는 담양 버스 터미널까지 향하며 죽녹원은 가지 않습니다. 죽녹원으로 가려면 돈을 주고 311번 버스를 타거나 아니면 도보로 20~25분 걸어야 합니다. 죽녹원에서도 걸어야 하는 특성상 장소 도착 전부터 체력이 소모되기 쉽습니다. 311번 버스에 타는게 더 좋죠.

 

광주역에서 죽녹원으로 가려는 분들도 311번 버스를 탈 수 있습니다. 광주역 북쪽에 광주역 육교라는 이름의 버스 정류장이 있습니다. 그곳에서 311번에 탑승하시면 됩니다. 제가 유스퀘어에서 311번 버스에 탑승하고 출발했던 시간이 10시 21분이며 죽녹원에 도착할 때가 11시 16분 입니다. 55분 정도 소요됐습니다.(광주역부터 죽녹원까지는 45~50분 사이라고 봐야 할 듯) 죽녹원으로 가는 길이 너무 막히지 않으면 1시간 이내로 도착 가능합니다.

유스퀘어 바깥에 있는 버스 정류장에서 담양으로 향하는 311번 버스에 탑승하시면 죽녹원까지 갈 수 있습니다.

311번 버스에 탑승하실 때는 기사님에게 목적지를 먼저 말해야 합니다. 요금이 얼마인지 답변을 들은 뒤에는 돈을 넣거나 카드를 대면 됩니다.

버스로 가는 길에 KIA 타이거즈 홈 구장 광주 야구장이 보이더군요. KIA의 현재 홈 구장인지 아니면 신축 야구장(광주-KIA 챔피언스 필드)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멀리서 봤을 때때는 웅장했습니다. 

고속도로를 거쳐서 전라남도 담양에 도착했습니다. 터미널 도착 전에 2015 담양 세계 대나무 박람회를 알리는 홍보 문구를 봤습니다. 2년 뒤에 담양을 찾는 관광객 분들이 많겠네요. 

죽녹원에 도착하기 이전에 메타세콰이어길과 흡사한 도로를 봤습니다. 메타세콰이어길이 맞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버스 앞쪽에서 찍은 사진이라 선명하게 보이네요.

 또 다른 사진을 찍어봤습니다. 풍경이 멋있네요.

죽녹원에 도착했습니다. 피서철에 주말이다보니 오전부터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아마도 전국 각지에서 관광객들이 몰렸겠죠. 한편으로는 오전에 온게 다행 이었습니다. 오후가 되면서 교통체증이 벌어졌죠. 

이 사진을 봐도 죽녹원을 찾는 사람이 얼마나 많았는지 알 수 있습니다.  

매표소에서 꽤 기다렸네요. 입장료는 어른 기준으로 2,000원 입니다. 

죽녹원 풍경은 인터넷으로 보는 것보다 두 눈으로 직접 봐야 멋있습니다. 서울에서 보기 힘든 멋진 풍경 이었습니다. 장소가 생각보다 넓어서 대나무를 많이 봤네요. 일부러 윗쪽을 초점 잡아서 찍어봤던 이유는?

현실은 관광객들이 이렇게 몰렸습니다. 관광객 대부분은 저처럼 미디어에서 죽녹원의 멋있는 풍경을 직접 보기 위해 이곳을 찾았겠죠.

죽녹원 대나무 숲입니다. 가로지르는 길을 빼고 사방이 대나무로 둘러 쌓였습니다.

죽녹원 안내도를 보니까 이곳이 힐링하기 딱 좋은 곳임을 느꼈습니다. 죽림욕의 효과라는 문구를 보니까 음이온 발생, 풍부한 산소 방출, 심신 안정 효과라고 적혀있네요. 일상의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딱 좋은 곳이었습니다. 죽녹원은 바쁜 직장 생활로 지쳐있는 도시인들에게 적합한 관광지가 아닐까 싶습니다.

죽녹원 매표소에서 출발한 뒤에는 제1길에 속하는 운수대통 길을 걷게 됩니다. 소요시간은 15분 정도 됩니다.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걷는 길이죠.

 죽녹원 풍경을 계속 보면서 이곳에 오기를 잘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하지만 누군가 이렇게 낙서한 것이 씁쓸합니다. 이곳은 낙서하는 곳이 아닌데 말이죠.

 죽녹원 풍경.

 땅끝마을에 이어 죽녹원에서도 많이 걷게 되더군요. 체력에 부담을 느끼게 됐습니다.

 정자가 있었지만 다른 장소도 둘러봐야 하기 때문에 더 걷기로 했습니다.

 영화 <알포인트> 주연배우 감우성이 착용했던 철모를 죽녹원에서 볼 수 있네요.

이번에는 뒤를 돌아보고 사진을 찍었습니다. 대나무가 많네요. 죽녹원 포스팅은 이것으로 끝나지 않습니다. 예상외로 볼만한 곳이 많았습니다.

 

-나이스블루의 2013년 여름 휴가 포스팅-

 

(1) KTX 50% 할인, 나만의 알뜰한 여름 휴가    

(2) 땅끝마을과 땅끝전망대, 그리고 땅끝탑

(3) [광주 유스퀘어 맛집] 미소야에서 먹었던 돈카츠동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