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자화 하면 시사 관련 주제를 희화화 하는 그림을 떠올리기 쉽습니다. 지금까지 그러한 소재의 풍자를 종종 봤으니 말입니다. 그림 뿐만 아니라 누군가의 입담을 통해서 무언가를 풍자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제가 지금까지 생각한 풍자의 목적은 다른 사람들에게 무언가를 쉽게 이해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봅니다. 풍자화 또한 마찬가지가 아닐까 싶습니다. 무언가를 풍자한 모습을 그림으로 표현했으니 말입니다.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에 위치한 경기도교육복지종합센터에서는 최근 의미있는 역사 전시회를 개최하는 중입니다. 풍자화 통해서 역사학 세계를 접하는 그런 느낌입니다. 그 전시회는 바로???

 

 

"어려운 역사? 풍자화로 보면 쉽다!"

 

'석화정의 풍자화로 보는 역사이야기'가 경기도교육복지종합센터 1층 갤러리 초아에서 진행중입니다. 석화정 교수는 <풍자화로 보는 러일전쟁>(2007년) <풍자화로 보는 세계사: 1898>(2017년) 같은 풍자화를 통해 역사를 쉽게 풀어낸 저서를 선보였습니다. 이번 전시회는 구한말 시대의 역사를 풍자화로 되돌아보는 콘셉트로 진행됩니다. 최근에 조선시대 말기를 배경으로 하는 어느 모 드라마가 많은 인기를 얻는 추세에서 구한말 시대를 풍자화로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전시회가 펼쳐지는 중입니다.

 

 

석화정의 풍자화로 보는 역사이야기는 오는 2018년 8월 28일 화요일까지 전시회가 개최됩니다.(10:00 ~ 19:00, 일요일 및 광복절 휴관) 일요일에는 전시회가 개최되지 않으나 그 이전인 8월 25일 토요일이 휴일입니다. 오는 토요일에 수원에서 주말데이트 하면서 유익한 시간 보내고 싶은 커플분들에게 어울릴 만한 전시회입니다. 아울러 역사를 좋아하는 분들에게 권하고 싶은 전시회추천 행사입니다.

 

 

 

 

전시회가 펼쳐지는 경기도교육복지종합센터 위치를 살펴보면 프로야구 kt위즈 홈구장 수원 케이티 위즈 파크 근처에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현재 프로야구 휴식기로 인하여 허전함을 느끼는 분들이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그 허전함을 수원 케이티 위즈 파크와 가까운 거리에 있는 경기도교육복지종합센터에서 한국의 과거 역사를 익힌다면 뜻깊은 시간 보낼 수 있을 듯합니다.

 

 

근래에는 역사에 대하여 흥미를 느끼는 사람이 늘어났을 것으로 짐작됩니다. TV 예능 프로그램에서 한국의 역사를 흥미진진하게 다루는 경우가 있으니 말입니다. 최근에는 어느 모 여행예능에서 출연진이 일본 대마도(쓰시마섬) 여행을 떠나면서 러일전쟁이 언급되더군요. 대중들이 즐겨보는 예능 프로그램에서 한국의 과거 역사가 언급되다 보니 사람들이 그 역사에 관심을 갖는 흐름인 것 같습니다. 기존에 역사하면 딱딱하게 느껴지기 쉬웠습니다. 학창시절 국사를 암기하면서 공부했던 영향 때문일지 모릅니다. 하지만 이제는 달라졌습니다. 대중들이 즐겨보는 예능 프로그램을 비롯하여 드라마, 영화에서 역사와 관련된 소재가 등장합니다.

 

 

경기도교육복지종합센터에서 전시중인 석화정의 풍자화로 보는 역사이야기를 주목해야 하는 이유는 풍자화를 통해서 역사를 읽을 수 있다는 점입니다. 구한말 시대에 해외에서 한국의 구한말 시대에 대하여 어떻게 풍자화 되었는지 전시회를 통해 살펴볼 수 있습니다. 풍자화를 보며 구한말 시대의 정세가 어땠는지 색다르게 이해하기 좋습니다. 글을 읽거나 영상으로 보는 것과 차원이 다른 풍자화만의 특징을 통해 한국의 구한말 시대가 어땠는지 살펴볼 수 있습니다.

 

 

전시회에서는 석화정 교수에 대한 소개가 안내됐습니다.

 

 

석화정의 풍자화로 보는 역사이야기의 전시 구성은 1876년 개항 이후부터 1910년 일본의 한국 병합 이전까지를 배경으로 5부로 나누었습니다.
-제1부 : 개항과 더불어 제국주의 패권 경쟁의 소용돌이에 휩쓸린 한반도 : 강화도조약 / 임오군란 / 거문도사건 / 한러밀약
-제2부 : 청일전쟁
-제3부 : 을미사변과 아관파천
-제4부 : 러일전쟁
-제5부 : 헤이그밀사사건

 

석화정의 풍자화로 보는 역사이야기에서는 여러 풍자화가 전시됐습니다. 한 점씩 한 점씩 볼 때마다 그림에 몰입을 하게 되더군요. 그림 옆에는 역사적인 설명이 언급되었기 때문에 풍자화 속 역사에 대하여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구한말 시대의 정세를 담아낸 풍자화를 보면서 느낀 것은 당시 조선 시대가 해외 강대국들의 이익이 서로 충돌하는 과정에서 끝내 일본에게 나라를 빼앗기는 과정이 안타깝게 느껴졌습니다. 한국 주위에 강대국들이 여럿 둘러 쌓였던 상황은 어쩌면 지금도 다르지 않아 보입니다. 그럴 수록 한국이 강한 나라가 되어야 한다고 봤습니다. 나라를 빼앗겼던 한을 되풀이하지 않으려면 한국이 스스로 강해져야 합니다.

 

이곳에서 전시되는 풍자화를 자세히 보고 싶다면 경기도교육복지종합센터에서 8월 28일까지 개최되는(8월 26일 일요일 휴관) 석화정의 풍자화로 보는 역사이야기 전시회를 들리시면 됩니다.

 

전시회 현장에서는 풍자화로 풀어보는 생생 역사 퀴즈에 도전하는 코너가 마련됐습니다. 리플렛 안의 퀴즈들을 풀고, 감상을 적어서 응모하면 50분 선정하여 풍자화 도서가 제공됩니다.(<풍자화로 보는 러일전쟁> 또는 <풍자화로 보는 세계사 1898>, 책은 임의로 발송) 퀴즈가 마련되었기 때문에 전시회를 찾는 분들이 풍자화 작품 및 설명을 더욱 꼼꼼하게 보실 것 같네요.

 

석화정 교수의 저서 <풍자화로 보는 러일전쟁>은 사람들이 러일전쟁을 보다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풍자화를 삽입하며 해설했습니다. 러일전쟁에 대하여 디테일하게 살펴볼 수 있을 것 같네요. <풍자화로 보는 세계사 1898>에 대해서는 120여 년전 풍자화 200여 점을 통해 당시 세계 정세의 흐름을 읽을 수 있습니다. 1898년을 중점적으로 다루었다는 점에서 어떤 내용의 책인지 호기심을 느끼게 됩니다. 역사추천도서 <풍자화로 보는 러일전쟁>, <풍자화로 보는 세계사 1898>이 풍자화를 통해 역사를 쉽게 읽을 수 있다는 점에서 읽을만한책추천 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0월 29일, 예술의 전당에서 <프랑스 국립 오르세미술관전>이 열립니다. 이번 전시는 모작이 아닌 진품 명작들을 두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는 기회입니다. 한국인들이 사랑하는 작품들을 특별히 엄선했다고 합니다. 현재 온라인에서는 개관 전, 얼리버드 이벤트를 진행중입니다. 얼리버드 이벤트는 티켓을 미리 예매하는 것을 말합니다. 일반 티켓 가격에 비해서 싼 가격에 구입할 수 있기 때문에 소비자 입장에서는 경제적인 부담이 덜한 장점이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오르세미술관전 얼리버드이벤트 통해서 예매하는 것이 좋습니다. 인상적인 미술 작품을 보고 싶은 사람이라면 오르세미술관전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오르세미술관전 포스터가 눈에 띄는 이유는 사람들에게 익숙한 그림을 활용했기 때문입니다. 이 사진은 많은 사람들이 미술을 향한 관심 여부를 떠나 한 번쯤은 접했으리라 짐작됩니다. 프랑스 사실주의 화가 장 프랑수아 밀레 작품인 '이삭줍기(이삭 줍는 여인들)' 그림은 1857년에 출품되었는데 2016년인 오늘날에도 우리들에게 익숙한 그림으로 회자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그럴 가능성이 높고요.

 

프랑스 국립 오르세미술관전 포스터의 이삭줍기 그림은 많은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합니다. 2016년 10월 29일부터 2017년 3월 5일까지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1층에서 오르세미술관전 진행중임을 확실하게 각인시켰습니다. 사람들을 감탄시킬만한 미술 작품을 보고 싶거나, 누군가와 데이트 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싶은, 겨울방학 맞이하여 자녀에게 좋은 미술 작품을 소개하며 미술에 대한 견해를 높이고 싶어하는 사람들에게 오르세미술관전 얼리버드이벤트 향한 관심이 클 것 같습니다.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1층에서 열리는 오르세미술관전 얼리버드이벤트 10월 28일까지 진행하는 이유는 그 다음날인 10월 29일부터 개최하기 때문입니다. 오르세미술관전은 2017년 3월 5일까지 진행되며 매월 마지막 주 월요일은 휴관합니다.(10월 31일, 11월 28일, 12월 26일, 2월 27일)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11월 30일, 12월 28일, 1월 25일, 2월 22일)에는 "문화가 있는 날" 운영을 통해 오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 티켓 현장구매 시 50% 할인되며 중복할인은 불가입니다.

 

 

오르세미술관전 얼리버드이벤트 통해서 티켓 구입하지 않을 때의 관람료는 성인(만 19세~만 64세)의 경우 개인 관람객 13,000원이며 단체 관람객(20인 이상) 11,000원입니다.

 

 

반면 오르세미술관전 얼리버드이벤트 티켓 비용은 평일권 50% 할인, 주말권 30% 할인 됩니다. 성인은 평일권 50% 할인된 가격으로 6,500원이며 주말권 30% 할인된 가격으로 9,100원입니다. 청소년과 어린이도 얼리버드이벤트 할인 적용됩니다. 만약 오르세미술관전 직접 관람하고 싶다면 되도록 얼리버드이벤트 펼쳐지는 기간(10월 28일까지)에 티켓 구입하는 것이 좋습니다. 오르세미술관전 정보를 접하면서 미술과 함께하는 시간을 보내고 싶거나 추억속에 남을 주말데이트 즐기고 싶어하는 사람이라면 얼리버드이벤트 통해서 티켓값을 아끼시면 됩니다.

 

오르세미술관전 얼리버드이벤트 티몬과 인터파크에서 진행됩니다.

 

[링크] 티몬 오르세미술관전 얼리버드이벤트

[링크] 인터파크 오르세미술관전 얼리버드이벤트

 

 

프랑스 국립 오르세미술관전은 '밀레의 꿈, 고흐의 열정'이라는 부제로 진행됩니다. 주제는 낭만주의와 고전주의, 아카데미즘과 사실주의, 인상주의와 자연주의, 상징주의와 절충주의, 20세기 현대 예술의 원천에 이르기까지 5가지로 나누어집니다.

 

 

프랑스 국립 오르세미술관은 19세기 후반부터 20세기 초에 걸쳐 명화, 조각, 건축, 공예, 가구, 사진 등 총 8만여 점 작품을 소장하고 있습니다. 이곳은 파리의 중심부에 위치했으며 기존에 운행되지 않은 기차역이 미술관으로 탈바꿈하면서 어느새 프랑스 미술의 상징으로 떠올랐습니다. 디자인이 멋진 건물로 손꼽힙니다.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1층에서 펼쳐지는 이번 전시회는 장 프랑수아 밀레와 빈센트 반 고흐 등 한국인이 좋아하는 거장들의 명작 131점을 선보인다고 합니다. 밀레의 이삭줍기도 그중에 하나입니다.

 

이번 오르세미술관전에서 볼 수 있는 주요 작품으로는 장 프랑수아 밀레(1814-1875)의 이삭 줍기를 비롯하여 빈센트 반 고흐(1853-1890)의 정오의 휴식 및 방직공, 폴 고갱(1848-1903)의 브르타뉴의 여인들, 알프레드 시슬레(1839-1899)의 모레의 다리, 클로드 모네(1840-1926)의 베퇴유의 설경, 카미유 피사로(1830-1903)의 빨래를 너는 여인 등이 있습니다.

 

오르세미술관전 공식 페이스북에서는 오는 10월 29일 개관하는 프랑스 국립 오르세미술관전 오픈 소식을 친구에게 공유하고 함께 관람하는 이벤트가 진행중입니다. 이벤트는 10월 12일부터 10월 20일까지 9일 동안 펼쳐지며 당첨자는 10월 21일 발표됩니다. 경품은 오르세미술관전 초대권 10쌍입니다.

 

[링크] 오르세미술관전 공식 페이스북 : 바로 가기

 

미술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오르세미술관전 향한 기대감이 있을 것 같습니다. 그동안 인터넷 등으로 볼 수 있었던 미술 명작을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직접 관람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해당 전시회를 통해서 수준 높은 작품들을 만끽할 수 있습니다. 현장에서 관람할 가치가 충분한 전시회를 보고 싶어하거나 미술에 관심이 높은 사람들에게 오르세미술관전 전시회 추천 합니다. 이 전시회의 얼리버드이벤트 기간은 10월 28일까지이며 티몬과 인터파크에서 티켓을 구입하시면 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