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도미니카 공화국 프리미어12 야구 경기에서 가장 주목해야 할 인물을 꼽으라면 나카타 쇼 꼽기 쉽습니다. 니혼햄 파이터스 소속의 1루수 나카타 쇼 올해 나이는 26세로서 앞으로의 미래가 더욱 기대되는 인물입니다. 그는 지난 프리미어12 2경기에서 맹활약을 펼쳤습니다. 자신의 프리미어12 세 번째 경기가 될 일본 도미니카 공화국 경기에 출전하면 뛰어난 타격 실력을 과시하며 일본 야구 대표팀 승리를 공헌할지 기대됩니다.

 

 

[사진 = 나카타 쇼 (C) 니혼햄 파이터스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fighters.co.jp)]

 

일본 도미니카 공화국 맞대결은 한국 시간으로 11월 12일 목요일 오후 7시 8분 대만 타오위안 아레나에서 펼쳐집니다. 일본이 프리미어12 B조에서 2승을 거두었다면 도미니카 공화국은 2패를 안고 있습니다. 일본은 B조 1위를 위해 반드시 이겨야 하며 도미니카 공화국은 자존심 회복을 위한 분투가 필요한 시점입니다. 일본 도미니카 중계 SBS 스포츠, pooq에서 진행될 예정입니다. 이미 한국 베네수엘라 경기가 12일 낮에 끝났기 때문에(한국 13-2 승리) 일본 대표팀 경기에 대한 야구팬들의 관심이 어느 정도 있을 것 같습니다.

 

 

현재 일본 대표팀에서 눈에 띄는 활약을 펼치는 인물을 꼽으라면 1루수 나카타 쇼입니다. 지난 8일 한국전에서 4타수 2안타를 기록하며 일본의 5-0 완승을 공헌했다면 11일 멕시코전에서는 원맨쇼 기질을 과시했습니다. 지난 일본 멕시코 경기에서는 나카타 쇼 활약이 더욱 돋보였습니다.

 

나카타 쇼는 일본이 0-1로 밀렸던 2회말에 투런 홈런을 날리며 일본의 2-1 역전을 이끌었습니다. 5회말 2사 주자 1,2루 상황에서는 중견수 앞쪽으로 떨어지는 안타를 치며 일본의 스코어가 4-2에서 5-2로 달아났습니다. 그 이후 일본이 멕시코에게 3실점 내주며 5-5 상황을 맞이했고 9회말이 되자 야마다 데쓰토 2루타로 출루했습니다. 다음 타자가 고의사구로 출루한 뒤에는 나카타 쇼 끝내기 안타 나오면서 일본이 6-5로 이겼습니다.

 

[사진 = 프리미어12 조편성. 일본 도미니카 공화국 B조 편성됐습니다. (C) 프리미어12 공식 홈페이지(wbsc.org)]

 

나카타 쇼 한국전, 멕시코전 맹활약을 놓고 보면 도미니카 공화국전 활약을 기대해도 될듯 합니다. 그의 타격감이 절정에 올랐다는 점에서 도미니카 공화국전 향한 기대감을 가지는 것이 결코 어색하지 않습니다. 나카타 쇼 2015 성적 살펴봤더니 타율 0.263인 것을 봐선 소위말하는 3할 타자에 비해서 안타가 그리 많은 편은 아닐 겁니다. 하지만 프리미어12 만큼은 다릅니다. 나카타 쇼 맹활약이 2경기 연속으로 빛을 발했습니다.

 

 

니혼햄 간판 타자 나카타 쇼 2015시즌 성적 이렇습니다. 143경기 타율 0.263, 안타 142, 홈런 30, 타점 102 기록했습니다. 홈런은 퍼시픽리그 6위, 타점은 2위에 해당됩니다. 2014시즌에는 144경기 타율 0.269, 안타 143, 홈런 27, 타점 100 기록했으며 특히 타점에서 퍼시픽리그 1위를 달성했습니다. 타율에서 부족함이 있으면서 장타가 잘 터지는 유형의 거포임을 기록을 통해서 알 수 있습니다.

 

일본 프로야구에서 유일하게 3할을 기록했던 때는 2013년(0.305)입니다. 그때 이후로 타율이 떨어진 것이 아쉬우나 장타력 만큼은 꾸준히 좋았습니다. 프리미어12에서는 한국전, 멕시코전에서 최상의 타격 폼을 과시하며 자신의 국제 경쟁력 향상을 길렀습니다. 향후 프리미어12 경기를 통해 더 나은 활약상을 보여주면 다음 시즌 일본 프로야구에서 지금보다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지 않을까 기대됩니다.

 

나카타 쇼 출전할 것으로 예상되는 일본 도미니카 공화국 경기는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우승팀들끼리의 맞대결입니다. 일본이 2006년과 2009년 WBC에서 우승했다면 도미니카는 2013년에 대회 정상에 올랐습니다. WBC 우승 경험이 있는 팀들끼리의 맞대결이라는 점에서 프리미어12 B조 빅 매치로 꼽을 수 있습니다.

 

다만, 도미니카 공화국 2연패 부진을 놓고 보면 미국 메이저리그 40인 엔트리 포함된 선수들의 대표팀 제외 공백이 크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도미니카 공화국이 메이저리거 많이 배출하기로 유명한 것은 잘 알려진 사실입니다.

 

그런데 프리미어12에서는 메이저리그 40인 엔트리에 있는 선수가 뛸 수 없습니다. 일본이 자국 프로야구에서 활동하는 최고의 선수들을 소집했다면(주요 메이저리거들이 빠졌지만) 도미니카 공화국은 메이저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이 매우 많습니다. 과연 도미니카 공화국이 일본을 이길지 불투명합니다.

 

하지만 야구는 이변이 잦은 스포츠입니다.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의외의 장면이 벌어질 변수가 곳곳에 도사리는 스포츠죠. 그렇기 때문에 일본 도미니카 공화국 결과 어떨지 쉽게 장담할 수 없습니다. 어느 팀이 이길지 주목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 속담에 ´망둥이가 뛰니까 꼴뚜기가 뛴다´, ´뱁새가 황새 쫓아가려다가 가랑이 찢어진다´는 말이 있다. 두 속담의 공통된 뜻은 자신이 남을 이길 실력 또는 형편이 안되면서 남이 잘하니까 ´괜히 나대는´ 행동을 풍자하는 것이다.

우리 조상들이 사람의 올바른 가치관을 위해 유희적인 속담을 지은 것 처럼 그동안 한국 야구에 갖은 독설을 쏟아냈던 일본 야구가 한국 속담대로 나쁜 꼴을 보게됐다. ´말로 흥하면 말로 망한다´는 한국식의 표현이 그대로 들어맞은 것.

일본 야구는 2008 베이징 올림픽 준결승 한국전에서 6-2로 역전패 했다. 2006년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WBC)과 베이징 올림픽에서 한국에 4번이나 패하는 뼈아픈 결과를 입게 됐다. 그동안 ´아시아 최강´임을 자처했던 것과는 달리 한국 야구에 2년 동안 4번이나 무너지면서 ´야구 선진국´의 위용에 타격을 입게 됐다.

여기서 눈길을 끄는 것은 일본 야구는 한국전을 앞두고 심리전에서 이기기 위해 도발적인 망언을 서슴지 않았다는 점이다.

2년 전 WBC에서 스즈키 이치로(시애틀 매리너스)가 ´30년 망언´으로 오만함을 보이더니 이번 올림픽에서는 일본 대표팀 ´수장´인 호시노 센이치 감독이 몇 차례 언론을 향해 자극적인 발언을 하다 한국 야구에 혹독한 결과를 맞았다. 한국전을 앞두고 망언하면 패한다는 일본 야구의 ´새로운 징크스´가 올림픽 4강 한국전 패배로 완전히 성립된 것.

그 시작은 여전히 한국 야구팬들에게 회자되는 이치로의 30년 망언이다. 그는 2006년 2월 WBC를 앞두고 "한국과 중국, 대만은 앞으로 30년 동안 일본을 이길 수 없도록 하겠다"고 발언해 한국팬들의 집중 포화를 맞았다. 그러나 한국 야구의 저력을 무시한 그의 망언은 일본이 한국에 두 번이나 패하는 역효과로 이어졌고 한국과의 경기 종료 후에는 큰 비명을 내지르며 자신의 발언을 책임지지 못했다.

이치로의 망언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일본이 WBC 결승전에서 쿠바를 꺾고 우승하자 "이길 팀이 이겼다"며 한국을 겨냥한 망언을 퍼부었다. 한국에 두 번이나 패해 자국 여론에서 '일본 야구를 후퇴시켰다'는 맹비난을 잊은 듯 WBC 모든 경기를 이기고 우승에 취한 것 같은 자신의 오만한 실력과 태도를 세상에 알린 것이었다.

2년 뒤에는 호시노 감독이 그것을 반복했다. 지난해 11월 대만에서 열렸던 베이징 올림픽 아시아 예선에서 있었던 한국의 '위장 오더'를 공격 대상으로 삼은 것. 그는 올림픽이 시작하기 이전부터 자국 언론을 향해 "한국의 경계 대상은 선수가 아닌 위장오더다"고 비난했고 "한국은 특출한 선수가 없으니 오더나 바꾸지 말라"며 한국의 전력을 깎아 내리며 '깨끗한 척' 했다.

그런 호시노 감독은 지난 13일 쿠바전에서 심판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 당하는 망신을 사며 국제야구연맹(IBAF)로 부터 벌금 2,000달러 부과의 징계를 맞았다. 그러더니 3일 뒤 한국전에서 3-5로 무너져 뼈아픈 일격을 맞았다. 일본 일간지 데일리스포츠는 당시 한국전이 끝나자 "호시노 감독의 발언이 한국을 자극했다"며 한국을 깔봤던 그의 망언을 비판했다.

그런 호시노 감독은 자국 언론을 비웃기라도 하듯 한국을 향한 입방정을 멈추지 않았다. 20일 미국전이 끝난 뒤 "한국이 22일 일본전에서 김광현을 선발로 올리는데 일본도 선발을 예고하냐?"는 한국 기자단의 질문에 "그건 한국 멋대로의 생각이다"고 일축했고 같은 날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는 "한국은 본선에서 전승했지만 준결승에서 한번만 지면 끝난다. 아무리 김광현이 나오더라도 이번 준결승에서는 본선처럼 되지 않는다"는 망언을 퍼부었다.

그러나 호시노 감독의 생각과는 다르게 일본 야구는 한국과의 22일 준결승전에서 2-6 역전패를 당하며 금메달을 향한 꿈이 무산됐다. '일본 킬러' 김광현은 8이닝 2실점으로 호투했고 이승엽이 8회말 역전 투런 홈런을 날리며 호시노 감독을 패장으로 몰아 넣은 것. 준결승을 앞두고 한국에 망언을 가한 호시노 감독이 정신을 차리지 못했음을 파악할 수 있는 대목이었다.

그동안 일본 야구는 아시아의 최강자로 군림했고 '야구를 할 수 있는' 저변에서는 한국에 압도적인 우세를 보였던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그들 스스로 자초했던 자만심 때문에 한국에게 2년 간 4번의 충격적인 패배를 당했다. 일본 야구는 이번 올림픽에서 '한국에 망언하면 패한다'는 징크스의 희생양이 되어 '금메달 없이' 본국으로 쓸쓸히 돌아가게 됐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꿈별 2008.08.22 2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치도 그렇게 되면 좋겠네요^^ㅋ 독도 망언하면 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