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당 잠실 지역에 있다는 것은 잘 모르는 분들이 있을지 모릅니다. 저 같이 빵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대부분 이성당을 잘 아실겁니다. 전국 3대 빵집 또는 전국 4대 빵집 중에 하나로 꼽히는 곳이죠. 어쨌든 전국적으로 가장 유명한 빵집으로 잘 알려졌죠. 이성당 단팥빵 (앙금빵), 야채빵 맛있게 먹을 수 있습니다. 그런데 서울에도 매장이 있었습니다. 그것도 지하철 2호선 잠실역과 멀지 않은 곳에 있었어요. 저의 이성당 잠실 매장 후기 올리겠습니다.

 

저는 석촌호수에서 러버덕이 전시되었을 무렵에 이성당 잠실 매장을 찾았습니다. 그 이전부터 이성당이 잠실역 근처에 있다는 것은 알고 있었으나 제가 서울 동쪽으로 가는 일이 흔치 않다보니 이성당 잠실 갈 기회가 별로 없었어요. 그런데 러버덕 전시 때문에 석촌호수 찾으면서 이성당 잠실 매장도 가보고 싶었습니다.

 

 

이성당 잠실 매장은 잠실역과 롯데백화점 사이에 있는 지하 통로에서 찾았습니다. 제가 갔던 이성당은 롯데월드몰 이성당카페와는 다른 곳입니다. 저는 러버덕 전시 초기에 이성당 잠실 매장을 찾아서 롯데월드몰에 이성당카페가 있는지 확인을 못했습니다. 언젠가는 롯데월드몰 이성당카페에 가보고 싶네요.

 

어쨌든 제가 이성당 잠실 매장 찾으면서 서울에 이성당이 있음을 실감했습니다. 2년 전 전라북도 군산 여행갔을 때 이성당에서 맛있게 빵을 먹으면서 그때의 추억이 기분 좋게 떠오르더군요. 하지만 이성당 본점으로 가기에는 서울과 군산의 거리 압박이 큽니다. 저 같은 서울 시민에게는 이성당이 서울에 있어서 정말 좋죠.

 

 

이성당은 1945년 부터 69년 동안 운영된 한국 최초의 빵집이자 전국에서 가장 유명한 빵집입니다. 군산하면 떠오르는 명소죠. 군산 이성당 빵집 앞에 사람들이 줄을 서면서 매장 방문을 기다리는 풍경이 유명한 곳이죠. 줄이 길지 않거나 아니면 줄이 없을 때가 있을지 모르겠지만 제가 2년전 찾았던 경험으로는 이성당 군산 매장 규모가 넓었습니다. 이성당 단팥빵 및 야채빵 같은 인기 메뉴 앞에 사람이 몰렸던 장면이 여전히 저의 머릿속에 떠오르더군요.

 

서울에도 이성당이 있었습니다. 저 같이 '이성당 또 가고 싶은데 군산이 멀어서 못갔던 서울 시민'에게는 이성당 잠실 매장이 있어서 정말 좋았습니다. 제가 해당 매장을 찾았을 때는 저녁에 갔는데 그때도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이성당 인기는 서울에서도 마찬가지였죠.

 

 

이성당 잠실 평일 저녁에도 매장 안에 사람들이 붐볐습니다.

 

 

왼쪽 표지판을 보면 서울에서도 이성당 앙금빵, 야채빵 많이 팔리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앙금빵은 알고봤더니 단팥빵이더군요. 제가 평소에 단팥빵을 즐겨 먹는 편인데 이성당 잠실 매장에서 한 번 먹어보고 싶었죠. 오른쪽 표지판은 앙금빵, 야채빵 나오는 시간입니다. 제가 찾았던 2014년 10월 중순 기준입니다.

 

 

그런데 다른 표지판 보니까 이성당 야채빵 품절됐습니다. 앙금빵만 남았네요. 제가 2년 전 군산 이성당 갔을때는 야채빵 3개 골랐는데 지난달 잠실 매장 갔을 때는 야채빵 품절됐습니다. 그 대신에 이성당 단팥빵 먹어보기로 했습니다. 2년 전에 군산에서 못먹어봤던 인기 메뉴를 잠실에서 즐겨보고 싶었죠.

 

 

이성당 잠실에서 맛있는 빵들을 접할 수 있었습니다.

 

 

이성당 쌀 롤케잌은 언젠가 먹어보고 싶은 빵이었습니다.

 

 

 

 

 

 

이성당 잠실에서 봤던 빵 메뉴들이 다양했습니다.

 

 

설탕앙금도넛은 언젠가 먹어보고 싶은 빵이었습니다.

 

 

이성당 단팥빵 모습을 봤습니다. 인기 메뉴라서 그런지 단팥빵이 많이 준비되어 있었네요. 매장에서는 앙금빵이라는 이름으로 판매되었지만요.

 

 

이성당 단팥빵 4개 골랐습니다. 단팥빵(앙금빵) 1개 1,300원, 야채빵 1개 1,500원으로 가격이 책정됐더군요.

 

 

매장에서 빵을 구입한 것을 쇼핑백에 담았습니다. 이성당 쇼핑백 노란색 디자인 마음에 듭니다. 개나리 빛깔 느낌이 나더군요.

 

 

집에서 이성당 단팥빵 먹었습니다.

 

 

 

단팥빵 한 입에 물자마자 계속 먹었습니다. 제가 그동안 먹고 싶었던 이성당 빵을 오랜만에 먹으니까 기분 좋았어요. 이날은 단팥빵만 4개 구입했는데 언젠가 잠실에 갈 기회가 있으면 이성당에서 다양한 빵들을 구입하고 싶은 생각이 들었어요. 그중에서 야채빵이 가장 먹고 싶더군요. 2년 전 군산 이성당에서 저를 반하게 했던 야채빵 맛은 지금도 쉽게 잊혀지지 않습니다.

 

빵은 슈퍼와 편의점에서 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 저도 빵을 즐겨 먹는 사람이며 오늘 아침에도 '편의점에서 구입한' 900원 빵으로 식사를 해결했습니다. 저는 아침에 빵 먹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이에요. 그런데 이성당 같은 전국 유명 빵집에서 판매되는 빵은 오랫동안 여운이 잊혀지지 않을 정도로 맛있습니다. 앞으로도 빵을 계속 먹고 싶은 생각이 들게 되더군요. 이 글을 올리면서 '이성당 또 가야지'라는 생각이 저의 머릿속을 스쳤네요.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공감공유 2014.11.28 08: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대박이네요 군산 갈 떄 마다 못먹었는데 ㅎㅎ 꼭 가봐야겠어요 ㅎㅎ

  2. 비키니짐(VKNY GYM) 2014.11.28 0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예전의 맛을 찾는경우가 많아진듯해요.
    너무 맛나보이네요. 먹고 싶어집니다.^^

    • 나이스블루 2014.11.28 16: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군산 이성당, 대전 성심당, 안동 맘모스제과, 전주 풍년제과

      전국 4대 빵집으로 불리는 곳인데
      개인적으로는 군산 이성당, 이성당 잠실, 대전 성심당 본점, 성심당 대전역점 가봤네요. 언젠가 안동 맘모스제과, 전주 풍년제과 가보고 싶어요.

  3. @파란연필@ 2014.11.28 1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팥앙금이 상당하군요.... 먹음직스럽습니다~

    • 나이스블루 2014.11.28 16: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직접 먹어봤는데
      일상에서 쉽게 먹을 수 있는 단팥빵과 차원이 다르더군요.

      이성당 단팥빵(앙금빵)
      계속 먹어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어요.

  4. 반디, 2014.11.28 1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팥빵 정말 좋아하는데 ㅎㅎ 사진 속 모습이 너무 먹음직스러워요!

    • 나이스블루 2014.11.28 16: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언젠가 잠실쪽에 갈 기회가 있으면 그때도 이성당 가보고 싶네요.
      그때는 아마도 롯데월드몰에 있는 이성당카페에 가지 않을까 싶은 생각도 듭니다.

  5. 초록배 2014.11.28 1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유명한 이성당 단팥빵이군요.~ 얼마전 뉴스 기사 보니, 여전히 긴 줄이 이어진다네요. ㅎㅎ

  6. 맛있는여행 2014.11.28 15: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성당의 단팥빵을 서울에서도 쉽게 먹을 수 있다니 정말 좋으시겠어요.
    제가 사는 동네는 아직 그 맛을 볼수가 없죠.
    오늘 이성당의 단팥빵을 보니 군침이 절로 도네요. ㅎㅎ
    잘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십시요^^

  7. 언젠간날고말거야 2014.11.28 16: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홋, 잠실에도 있었군요. 지나면 꼭 먹어봐야겠습니다. ^^*

 

부제 : 군산 당일치기 여행 (7) 이성당

군산 당일치기 여행의 마지막 일정은 이성당 방문 이었습니다. 이성당은 군산을 대표하는 맛집이자 한국에서 유명한 빵집입니다. 1945년에 문을 열었던 한국 최초의 빵집으로 잘 알려졌죠. 공교롭게도 1945년은 한국이 해방되었던 해입니다. 68년 동안 운영되면서 군산의 명물로 거듭났습니다.

제가 이성당을 찾았을 때는 일요일 오후였습니다. 인터넷 정보에 의하면 줄을 서는 경우가 있다고 하는데, 실제로 제가 갔을때는 매장 바깥에서 줄을 서는 모습을 못봤습니다.(인파가 몰릴 때는 바깥에서 대기하는 사람들이 많겠죠.) 이때까지는 '다행이다' 싶었습니다. 이성당이 넓은 곳인 줄 몰랐으니까요. 다른 빵집과 같은 규모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아니었습니다. 이성당 매장이 정말 넓더군요. 많은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계산대에는 줄을 서는 분들이 많았고요. 인기 메뉴가 등장하자마자 빵을 집어가는 분들도 꽤 있었습니다. 전국적으로 유명한 빵집이자 군산의 맛집임을 실감했습니다. 저의 생애에서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몰리는 빵집은 처음 이었을 겁니다.

이날 군산 방방곡곡을 돌아다녀서 다리가 아팠습니다. 점심에 간짜장을 먹었음에도 배고프더군요. 이성당에서 빨리 빵먹고 싶었습니다. 사진을 많이 못찍었던 이유는 체력이 떨어졌던 상황이었습니다. 다음에 오면 더 많은 사진을 찍고 싶네요.

제가 골랐던 메뉴는 슈크림빵 1개, 티쿠키 1개, 앙고빵 2개, 야채빵 3개 입니다. 1개는 매장에서, 1~2개는 기차에서 먹었으며, 나머지는 집에서 가족들과 함께 먹었습니다.

매장에서 먹었던 이성당 빵과 밀크 쉐이크. 컵에 1945라고 새겨졌습니다. 실제로 이성당 바깥에서는 1945라고 표기된 컵을 들고 다니는 분들이 많았습니다. 이성당을 방문했던 관광객들이죠. 언젠가 이곳에 또 오고 싶어졌습니다. 군산 당일치기 여행 포스팅 끝.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