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혁의 소치 올림픽 메달 획득은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6회 연속 올림픽에 출전했던 저력을 이번 대회에서 충분히 보여줬습니다. 이를 악물면서 빙판을 질주하며 기록 단축을 위해 최선을 다했죠. 실제 기록과 순위는 자신의 전성기 시절에 비해 부족함이 있었으나 36세에 접어든 체력적인 약점을 근성으로 만회하려는 모습이 국민들에게 좋은 인상으로 다가왔습니다.

 

이로써 이규혁의 올림픽 도전은 막을 내렸습니다. 16세였던 1994년 릴리함메르 올림픽을 시작으로 1998년 나가노 올림픽, 2002년 솔트레이크 시티 올림픽, 2006년 토리노 올림픽, 2010년 벤쿠버 올림픽, 그리고 2014년 소치 올림픽에 이르기까지 20년 동안 6번의 올림픽에 참가했습니다. 비록 올림픽에서 메달을 따냈던 경험이 없었으나 그 목표를 이루기 위해 끊임없이 도전했다는 것만으로도 대단합니다. 지금까지 한국의 모든 스포츠 선수 중에서 6회 연속 올림픽에 참가했던 유일한 인물이 바로 이규혁입니다.

 

 

[사진=이규혁 (C) 소치 올림픽 모바일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m.sochi2014.com)]

 

이규혁을 응원하시는 분들은 이 글을 추천해주세요. 손가락 버튼 누르시면 됩니다.

 

스피드스케이팅을 잘 모르는 사람이라면 '이규혁이 국제 경기에 약한 것 아니냐?'는 의문을 가지기 쉬울 겁니다. 국민들이 스피드스케이팅을 TV 생중계로 시청할 기회가 올림픽 말고는 마땅치 않으니까요. 올림픽에서 메달을 획득한 경험이 없는 이규혁의 모습을 보며 충분히 그런 생각을 할 수도 있습니다. 실제로 이규혁은 올림픽을 제외한 나머지 국제 대회에서 선전하거나 두 번의 세계신기록을 달성했던 경험이 있었습니다. 그럼에도 사람들의 눈높이는 올림픽에 쏠리기 쉽죠. 세계 최고의 스포츠 대회니까요.

 

지금도 이규혁에 호감을 느끼지 않는 사람이라면 그가 지금까지 올림픽에서 메달을 따내지못한 것을 불편하게 여길 것임에 틀림 없습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금메달에 민감하니까요. 1등을 중요시하는 한국적인 정서랄까 그런 특성 때문에 스포츠 스타가 올림픽 금메달 따는 모습을 많이 기대했습니다. 이규혁도 과거 올림픽 금메달 후보로 각광 받았던 때가 있었죠. 하지만 메달 획득이 번번이 좌절되면서 사람들은 그를 '비운의 스타'라고 일컬었습니다.

 

하지만 이규혁에 대한 현재 여론의 반응은 긍정적입니다. 포털에 이규혁 기사가 뜨면 그를 응원하는 댓글이 지배적입니다. 축구로 비유하면 FC 바르셀로나보다 더 많은 점유율을 나타냈습니다. 아마도 역대 올림픽에서 메달권이 아닌 선수가 경기 이전과 이후에 걸쳐 이렇게 국민적인 지지를 받았던 것은 매우 드뭅니다.(소치 올림픽만을 놓고 보면 이규혁은 메달권에 속하지 않죠.) 마라톤 스타 이봉주를 떠올리는 분도 있을것 같은데 그는 1996년 애틀란타 올림픽 은메달리스트 입니다. 반면 이규혁은 올림픽에서 메달과 철저하게 인연 없었죠.

 

사람들은 이규혁이 올림픽에서 끊임없이 도전하는 모습에 감동 받았습니다. '이규혁은 최선을 다하는 선수'라는 진정성을 이제는 많은 사람들이 알게 되었죠. 그는 벤쿠버 올림픽 때 5회 연속 올림픽 출전으로 주목 받더니 소치 올림픽에서는 6회 연속 올림픽 참가로 눈길을 끌었습니다. 그동안 자기 분야에서 얼마나 열심히 했는지 국민들이 잘 알게 됐습니다. 일상에서도 자신의 주변에서 무언가 열심히 하는 사람에게 호감을 느끼는 것과 마찬가지 입니다.

 

사실, 한국 사람들은 1등 지상주의를 좋아하지 않습니다. 어렸을적부터 '1등해야 한다'는 어른들의 말을 많이 듣다보니 1등에 대한 집착이 커졌으나 한편으로는 그런 분위기에 피로감을 느꼈습니다. 올림픽 2연패 여부로 주목을 끌었던 모태범이 소치 올림픽 500m와 1000m에서 메달을 따내지 못했음에도 여론은 그를 향한 위로와 격려를 아끼지 않았습니다. 포털 기사 댓글의 추천수를 봐도 알 수 있죠. 이제는 이규혁에 대해서도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게 됐습니다. 6회 연속 올림픽 출전이라는 '도전적인 이미지'가 사람들의 매력을 끌었던 겁니다.

 

흔히 이규혁하면 떠오르는 수식어가 비운의 스타였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그 수식어와 전혀 어울리지 않는 것 같습니다. 이번 올림픽에서는 국가대표 선발전을 통과하면서 소치에 입성할 자격을 얻었습니다. 오로지 자신의 실력으로 6회 연속 올림픽 출전이라는 대기록을 달성했습니다. 올림픽 실전 무대에서도 이를 악물며 좋은 기록을 달성하기 위해 노력했죠. 현역 선수로서 마지막 올림픽을 치렀던 이규혁에게 가장 어울리는 수식어는 '레전드' 입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릴리밸리 2014.02.13 1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타깝지만 이규혁씨는 진정한 레전드가 맞습니다.수고하셨네요!
    잘 보고 갑니다.좋은 하루 되세요.^^

  2. +요롱이+ 2014.02.13 1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포스팅 너무 잘 보고 갑니다.
    남은 하루도 기분좋은 시간이시길 바랍니다!

  3. 라이너스™ 2014.02.13 1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전드 맞습니다^^
    잘보고갑니다. 유쾌한 하루되세요^^

  4. Hansik's Drink 2014.02.13 1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간답니다 ^^
    행복하게 하루를 보내셔요~

  5. S매니저 2014.02.13 1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규혁 선수 정말 너무너무 멋졌습니다^^

 

2014 소치 올림픽이 개막한지 사흘 되었던 지난 10일 한국인 선수의 대회 첫 메달 소식은 전해지지 않았다. 금메달 기대 종목으로 눈길을 끌었던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500m와 쇼트트랙 남자 1500m에서 한국인 선수의 메달 획득이 불발됐다. 쇼트트랙에서는 2011년 러시아로 귀화했던 빅토르 안(한국명 : 안현수)이 동메달을 획득한 것이 위안이었다. 올림픽에서 8년 만에 메달을 얻으며 자신의 건재함을 알렸다.

 

하지만 스피드 스케이팅은 아쉬웠다. 2010 벤쿠버 올림픽 500m 금메달리스트이자 현재 500m 세계 랭킹 1위 모태범이 4위에 만족했다. 1차와 2차 레이스에서 각각 34초 84, 34초 85를 기록했으며 합계 69초 69를 나타냈다. 미첼 뮐데르(69초 312) 요한네스 스미켄스(69초 324) 로날드 뮐데르(69초 46, 이상 네덜란드)에 밀려 메달 획득이 좌절됐다. 이 밖에 이규혁은 18위(70초 65) 김준호는 21위(70초 857) 이강석은 22위(70초 85)를 기록했다.

 

 

[사진=소치 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500m 결과 (C) 소치 올림픽 공식 홈페이지 모바일 화면 캡쳐(m.sochi2014.com)]

 

모태범과 이규혁 경기가 인상 깊었다면 이 글을 추천해주세요. 손가락 버튼 누르면 됩니다.

 

그럼에도 모태범의 4위와 이규혁의 18위는 값진 성적이다. 모태범부터 살펴보면 69초 69의 성적은 벤쿠버 올림픽에서 69초 82로 금메달을 획득했을 때보다 0초 13 단축시켰던 기록이다. 스피드 스케이팅이 기록 스포츠라는 점에서 모태범의 활약상은 벤쿠버 올림픽 시절보다 더 좋았다. 단지 네덜란드 3인방이 잘했을 뿐이다. 네덜란드는 남자 5000m에 이어 500m에서도 금은동을 싹쓸이하며 빙상 강국의 위엄을 과시했다. 오래전부터 올림픽에서 스피드 스케이팅에 강했던 기세가 이번 대회에서도 이어졌던 것.

 

특이하게도 벤쿠버 올림픽 남자 500m에서는 네덜란드 선수의 메달 획득이 불발됐다. 한국의 모태범과 일본의 나가시마 게이치로, 가토 조지 같은 동양인 선수 3인방이 1~3위를 휩쓸었다. 10위권 안에 포함되었던 네덜란드 선수는 얀 스메켄스(6위) 뿐이었다.

 

그런데 이번 대회에서는 네덜란드 선수들이 500m에서 분발했다. 인프라, 선수 육성, 사람들의 관심, 선수들의 우월한 신체 조건 등에 이르기까지 올림픽을 비롯한 국제 무대에서 꾸준히 선전할 수 있는 기반이 튼튼했다. 스피드 스케이팅이 올림픽때 말고는 비인기 종목으로 통하는 한국과 다르다.

 

모태범의 메달 획득 실패가 아쉬운 것은 분명하다. 그럼에도 박수 받아야 하는 이유는 네덜란드의 선전 속에서도 세계 정상급 기량을 과시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는 점이다. 4년 전 올림픽보다 기록이 더 좋았던 것을 봐도 혼신의 힘을 다해 500m를 두 번이나 통과했다. 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에서 전통적으로 강세를 나타냈던 네덜란드와 대등한 접전을 펼칠 수 있는 대표적인 선수가 모태범임을 우리는 이번 대회를 통해 확인했다. 참고로 네덜란드는 지금까지 스피드 스케이팅에서 총 88개의 메달을 거머쥐었다. 금메달 29개, 은메달 31개, 동메달 28개를 획득했던 것. 한국과는 차원이 달랐다.

 

이규혁은 이를 악물면서 500m를 질주했던 장면이 인상 깊었다. 36세의 많은 나이 때문인지 레이스 막판들어 체력이 떨어지는 모습을 보였으나 그것을 근성으로 극복하려했다. 한국인 선수 사상 첫 올림픽 6회 연속 출전의 저력을 느꼈던 장면이었다. 그의 투혼이 벤쿠버 올림픽에서 모태범과 이승훈, 이상화가 금메달을 따냈던 원동력이 됐다. 후배 선수들에게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불어 넣었다. 이번 대회에서는 한국이 앞으로 남은 종목에서 선전할 수 있는 정신적인 토대가 될 것임에 틀림 없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라이너스™ 2014.02.11 1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생 많이 하셨습니다.
    짝짝짝^^

  2. 아톰양 2014.02.11 1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두에게 박수를 :]

 

한국에서 가장 사랑받는 예능 프로그램은 무한도전입니다. 2006년 5월 6일부터 2014년 현재까지 8년 동안 롱런하며 국민적인 인기를 끌었습니다. 그 기간 동안 수많은 예능 프로그램이 등장하고 폐지되었음에도 여전히 토요일 저녁 예능을 화려하게 빛냈습니다. 특히 멤버들의 장기 프로젝트를 보면서 '도전하는 삶이 아름답다'는 것을 많은 사람들이 깨달았습니다. 도전의 결과가 좋고 나쁨을 떠나서 시청자들에게 깊은 감동을 안겨줬죠.

 

저는 무한도전의 식지 않는 인기를 보며 우리나라에서 도전의 가치가 커졌음을 실감했습니다. 특히 스포츠가 그렇습니다. 야구 선수 임창용과 최향남, '이 글의 주인공'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 이규혁이 누리꾼들의 응원을 받는 것을 보면 무한도전이라는 단어가 쉽게 떠오르더군요. 자기 분야에서 그토록 원했던 목표를 이루기 위해 끊임없이 도전했습니다. 지금도 열심히 훈련중이고요. 많은 나이에도 여전히 목표 달성을 위해 무한도전을 멈추지 않고 있습니다.

 

 

[사진=이규혁 (C) 소치 올림픽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m.sochi2014.com)]

 

이 글에 공감하시면 추천해주세요. 손가락 버튼 누르시면 됩니다.

 

이규혁은 소치 올림픽에서 눈길을 끄는 인물 중에 한 명입니다. 1994년 릴리함메르 올림픽을 시작으로 이번 대회까지 6회 연속 올림픽에 출전하게 됐습니다. 동계와 하계 대회에 걸쳐 한국인 선수가 6차례 연속 올림픽에 도전하는 것은 이규혁이 사상 최초입니다. 그동안 스포츠에 익숙하지 않았던 분이라면 '올림픽에서 잘하는 선수인가?'라고 궁금하실텐데 아쉽게도 올림픽에서 단 1개의 메달을 거머쥐지 못했습니다. 그럼에도 올림픽 메달 획득을 위해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고 36세가 된 현재 소치 올림픽에 참가하게 됐습니다. 그의 올림픽 도전사는 한 단어로 요약해서 '무한도전' 이었죠.

 

만약 이규혁이 올림픽에서 행운이 따랐다면 틀림없이 메달을 받았으리라 생각합니다. 세계 스프린트 선수권 대회 우승 4회, 월드컵 시리즈 금메달 14개, 1000m와 1500m 세계신기록 달성했던 커리어를 놓고 보면 올림픽에서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올림픽 메달과는 인연이 멀었습니다. 2010년 벤쿠버 올림픽까지 다섯 대회에 나섰으나 단 1개의 메달도 따내지 못했죠. 2002년 솔트레이크 시티 올림픽 500m 5위, 2006년 토리노 올림픽 1000m 4위가 지금까지 올림픽 주요 성적으로 꼽힙니다.

 

벤쿠버 올림픽에서는 500m 15위, 1000m 9위에 만족했습니다. 이전 두 대회에 비해서 성과가 좋지 않았죠. 자신의 후배 선수들(모태범, 이승훈, 이상화)이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내면서 한국 스피드 스케이팅의 에이스도 바뀌게 되었죠. 하지만 그는 올림픽 메달을 향한 집념을 멈추지 않았습니다. 노장의 나이에도 고된 훈련을 견뎌내며 국가대표 선발전을 거친 끝에 올림픽 출전 자격을 얻었습니다. 소치 올림픽 참가는 20년 동안 한국 스피드 스케이팅의 간판 선수로 활약했음을 뜻합니다. 한 분야에서 20년 동안 '국가대표급'으로 이름을 떨치는 것은 대단한 일입니다. 다른 스포츠에서도 이러한 사례는 흔치 않습니다.

 

과연 이규혁이 소치 올림픽에서 어떤 결과를 나타낼지 여부는 아무도 모릅니다. 그보다 6회 연속 올림픽 출전의 '대기록'은 박수 받아 마땅합니다. 올림픽 한 번 나가는 것이 결코 쉬운 일은 아니니까요. 운동 선수 누구에게나 올림픽 진출 기회가 주어지는 것은 아닙니다. 세계 최고의 스포츠 대회에 참가하기까지 거쳐야할 단계가 있습니다. 국가대표 선발전이나 그 외 국제 경기를 통해 좋은 활약을 펼쳐야 합니다. 그저 열심히 노력한다고 무조건 올림픽 출전 기회를 얻는 것은 아닙니다. 올림픽 출전 경쟁력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죠. 이규혁은 그것을 6번이나 해냈습니다.

 

이규혁은 이번 대회가 자신의 마지막 올림픽입니다. 20년 동안 끊임없이 이어왔던 올림픽 메달 도전이 어떤 결말을 맺을지 알 수 없으나 국민들은 그가 빙판을 질주하는 모습을 보며 뜨거운 응원을 보낼 것입니다. 그의 끈질긴 올림픽 도전이 4년 전에는 모태범과 이승훈, 이상화가 금메달을 따내는 토대가 되었으니까요. 후배 선수들이 열의를 다하며 벤쿠버 올림픽에 임했고 이제는 소치 올림픽에서 2연패에 도전하게 됐습니다. 이규혁의 무한도전이 이번에도 후배 선수들에게 큰 힘이 되어줄 것으로 기대되며 더 나아가 최상의 경기력을 발휘했으면 좋겠네요.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