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온두라스 축구 A매치 맞대결이 많은 사람들의 주목을 끌게 됐다. 신태용호가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을 앞두고 국내에서 평가전을 치르며 경기력을 가다듬는다. 한국 온두라스 맞대결이 승패가 중요한 경기는 아님에도 러시아 월드컵이 이제 얼마 남지 않았다는 점에서 국민적인 기대감을 불러 일으킬 필요가 있다. 이와 더불어 권창훈, 이근호, 김민재 부상으로 인한 월드컵 명단 제외 공백을 이승우, 문선민 등이 잘 메워줄지 한국 온두라스 A매치에서 잘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사진 = 한국 온두라스 축구 맞대결이 펼쳐진다. (C)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한국 온두라스 축구 평가전이 5월 28일 오후 8시 대구 스타디움에서 펼쳐진다. 그 이후 6월 1일에는 전주 월드컵 경기장에서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와 평가전을 벌이며 국내에서의 A매치 일정을 마치고 유럽으로 향하며 러시아 월드컵을 대비한다. 온두라스전,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전을 마친 뒤 러시아 월드컵 최종 엔트리 23인을 발표하는 만큼 선수들이 두 경기에서 신태용 감독의 눈도장을 받기 위해 맹활약 펼치려 할 것이다.

 

 

한국 온두라스 맞대결 성사된 배경은 신태용호의 러시아 월드컵 본선 F조 2차전 상대가 멕시코이기 때문이다. 한국의 현실적인 1승 상대는 1차전에서 맞붙을 스웨덴으로 여겨지고 있으나 멕시코전 또한 승점 획득을 위해서 혼신의 힘을 다해야 한다. 한국 멕시코 역대전적 12전 4승 2무 6패 열세를 나타내고 있으나 2000년대 이후 4전 2승 1무 1패의 우세를 나타내고 있다는 점에서 멕시코전을 소홀히 해서는 안 될 것이다.

 

비록 온두라스가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진출에 실패했으나 한 가지 눈여겨 볼 점이 있다. 러시아 월드컵 북중미 최종예선 10차전 홈 경기에서 멕시코를 3-2로 제압했던 경험이 있다. 비록 멕시코가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지었기에 온두라스 원정에서 전력을 다 쏟을 필요 없었으나 북중미 최종예선 10전 6승 3무 1패 중에 유일한 1패를 온두라스 원정에서 당했다. 온두라스가 근래 멕시코를 이겼던 경험이 있다는 점에서 한국 온두라스 맞대결은 '가상의 멕시코'와 겨루는 신태용호에게 유익한 경기가 될 것이다.

 

 

[사진 = 온두라스는 2018 러시아 월드컵 북중미 최종예선 멕시코 원정 경기(2017년 6월 8일)에서 0-3으로 패했지만, 멕시코와의 홈 경기(2017년 10월 10일)에서는 3-2로 이겼다. (C)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한국 온두라스 두 나라의 역대 전적은 2전 2승으로 한국이 우세하다. 하지만 신태용 감독이 2년 전에 이끌었던 올림픽 대표팀이 2016 리우 올림픽 8강에서 온두라스에 0-1로 패하여 4강 진출이 좌절된 경험이 있다. 당시 온두라스는 4위에 머물려 메달 획득에 실패했으나 한국을 이겼다는 점에서 만만한 팀이 아님에는 분명하다. 이번 한국 온두라스 A매치 맞대결이 대구에서 펼쳐지기 때문에 신태용호가 우세를 거둘 것으로 보이나 러시아 월드컵을 앞두고 권창훈, 이근호, 김민재를 부상으로 잃은 전력적 타격이 뼈아프다.

 

 

아마도 한국의 러시아 월드컵 본선 행보를 긍정적으로 기대하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2015 아시안컵 준우승, 2017 동아시안컵 일본전 4:1 승리를 제외하면 지난 몇 년 동안 경기력 침체에서 벗어나지 못했으며 지난해에는 성적 부진으로 감독을 교체하기에 이르렀다. 신태용 감독 부임 이후에도 경기력은 안정을 되찾지 못했으며 지난 3월 유럽 원정 두 경기(북아일랜드전, 폴란드전)에서는 모두 패배했다. 그 이후 권창훈, 이근호, 김민재 부상으로 잃더니 러시아 월드컵 본선 F조에서 스웨덴, 멕시코, 독일 같은 만만치 않은 상대들과 16강 진출을 다투는 버거운 상황에 놓였다.

그럼에도 한국 온두라스 맞대결부터는 달라질 필요가 있다. 황희찬, 이승우, 문선민 같은 A매치 경험이 많지 않은 대표팀의 뉴페이스들(문선민의 경우 나이가 만 25세이나 아직 A매치 출전 경험이 없다.)이 신태용호의 희망으로 떠오르기 위해 최선을 다하면 어려운 시기에 난세의 영웅이 나올지 모를 일이다. 온두라스가 원정팀으로서 수비에 주력할 가능성이 짙다는 점에서 되도록이면 A매치 경험이 많지 않은 선수들이 잘해야 한다.

 

 

[사진 = 한국 온두라스 맞대결에서는 이승우 출전 여부가 주목된다. 비록 2017/18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헬라스 베로나에서 꾸준한 경기 출전에 어려움을 겪었으나 2017 FIFA U-20 월드컵에서 한국의 16강 진출을 공헌했던 에이스라는 점에서 신태용호의 활력소가 될지 기대된다. 지난해 U-20 월드컵에서 신태용 감독과 인연을 맺었던 경험이 있다는 점에서 신 감독의 전술적 성향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C) 헬라스 베로나 FC 공식 트위터]

 

 

 

[사진 = 한국 온두라스 A매치 평가전이 2018년 5월 28일 펼쳐진다. 사진은 글쓴이 스마트폰 달력이며 2018년 5월 28일을 가리킨다. (C) 나이스블루]

 

[한국 축구 국가 대표팀 명단 정리. 26명 중에서 23명이 러시아 월드컵 최종 엔트리에 합류한다.]

 

한국 온두라스 맞대결에서 눈여겨볼 포인트는 수비다. 현재 신태용호의 수비수는 12명이며, 한국이 4-4-2 포메이션을 플랜A로 활용하고 있다는 점에서 러시아 월드컵 최종 엔트리에 포함될 수비수는 8명으로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박주호가 중앙 미드필더로 활용이 가능하다는 점을 감안해도 최종 엔트리에 제외될 가능성이 있는 수비수가 2~3명 정도 나올 수 있다.(다만, 한국이 주력 선수의 잇따른 엔트리 제외로 플랜A 변경 가능성이 있다는 점에서 최종 엔트리에 수비수를 몇 명 포함시킬지 알 수 없다.) 따라서 이번 온두라스전은 수비수들의 내부 경쟁이 치열한 모습을 보게 될 것으로 보인다.

 

신태용호의 최대 불안 요소는 수비다. 그동안 A매치에서 불안한 수비 운영을 일관하며 실점 위기를 초래하는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김민재를 부상으로 잃은 타격을 한국 온두라스 맞대결에서 어떻게 극복하며 수비 조직력을 강화할지 주목된다. 이번에도 수비에서 실수를 허용하면 역습에 강한 온두라스에게 실점의 빌미를 제공할지 모를 우려가 있다. 가상의 멕시코로 통하는 온두라스를 꺾으려면 기본적으로 수비가 안정되어야 한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온두라스 피파랭킹 몇 위인지, 한국과 얼마나 차이가 나는지 알고 싶은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한국 대표팀과 상대하는 팀의 전력을 확인하기 위해 주로 피파랭킹을 확인한다. 물론 피파랭킹은 피파랭킹일 뿐이다. 아무리 랭킹이 높다고 경기에서 반드시 이긴다고 보장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온두라스 피파랭킹 통해서 알 수 있는 것은 그들의 전력이 어느 정도 되는지 대략적으로 짐작할 수 있기 때문이다. 피파랭킹의 중요도가 떨어진다고 볼 수는 없다.

 

 

[사진 = 온두라스 피파랭킹 84위다. (C)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올림픽 대표팀은 한국 시간으로 8월 14일 일요일 오전 7시 브라질 벨루오리존치 미네이랑 스타디움에서 진행되는 2016 리우 올림픽 남자 축구 8강 온두라스와 맞대결을 펼친다. 온두라스와는 2개월 만에 맞붙게 됐다. 지난 6월 4일 경기도 고양에서 펼쳐졌던 4개국 올림픽 국가대표 축구대회에서 맞붙었다. 당시 한국은 김현, 박인혁이 득점을 올렸으나 2실점 허용하면서 2-2 무승부로 비겼다. 그 이후 2개월 만에 리우 올림픽 본선에서 맞붙게 됐다.

 

 

올림픽 대표팀 경기는 피파랭킹과 관련이 없다. 피파랭킹은 지난 4년 동안의 A매치 성적을 합산한 순위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온두라스 피파랭킹 알고 싶어하는 사람이라면 그들의 A매치에서 드러났던 전력을 피파랭킹을 통해 간단히 파악하고 싶을 것이다. 온두라스 피파랭킹 84위로서 한국의 48위보다 많이 떨어져있다. 피파랭킹만을 놓고 보면 한국이 온두라스보다 더 잘한다. 아무리 피파랭킹이 피파랭킹일 뿐이라고 해도 84위는 약하게 느껴지기 쉽다.

 

온두라스 피파랭킹 84위는 북중미에서 10번째로 높은 성적이다. 2010년과 2014년 월드컵 본선에 진출했음에도 피파랭킹 경쟁력은 낮은 편이다. 더욱이 월드컵 본선에서는 아직까지 1승도 올리지 못했다. 지난 브라질 월드컵 본선에서는 3전 3패로 탈락했다. 더욱이 지난해 골드컵에서는 3전 1무 2패로 부진했다. 그 이전까지 3회 연속 4강 진출에 성공했으나 지난해 대회에서는 단 1승도 올리지 못했다. 온두라스 피파랭킹 및 A매치 행보는 북중미만을 놓고 보면 약체까지는 아니더라도 강한 전력은 아니다. 국가 대표팀에 한해서 말이다.

 

 

[사진 = 온두라스 피파랭킹 87위로서 요르단 피파랭킹 79위보다 낮다. (C)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한편으로는 온두라스 피파랭킹 예전보다 더 좋아진 것이 눈에 띈다. 2015년 피파랭킹이 101위였으나 올해 8월 랭킹은 84위다. 17계단이나 향상됐다. 온두라스는 2013년 피파랭킹이 42위였으나 2014년 71위, 2015년 101위로서 많이 낮아졌다. 2014년 A매치 3승 3무 9패, 2015년 A매치 3승 5무 8패로 부진했던 것이 피파랭킹 광속 하락의 원인이 됐다. 2016년 현재까지는 3승 1무 2패를 기록하며 예년에 비해 A매치 패배 횟수가 낮아졌다. 2014~2015년 A매치 성적이 부진했던 것이 온두라스 피파랭킹 많이 낮아졌던 원인으로 파악할 수 있다.

 

 

온두라스 국가 대표팀 전력은 멕시코와 미국처럼 북중미의 강호라고 볼 수 없다. 강호라고 하기에는 피파랭킹이 많이 낮은데다 2014년과 2015년 A매치 전적이 안좋았다. 특히 2015년 골드컵에서는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하지만 온두라스 피파랭킹 전형적인 북중미 약체는 아니다. 북중미에서 온두라스보다 피파랭킹이 낮은 팀이 많다. 그런 점에서 완전한 약체라고 판단하기에는 다소 어색하다.

 

하지만 온두라스 국가 대표팀이 아닌 올림픽 대표팀이라면 이야기가 다를 수 있다. 지난 2012년 런던 올림픽에 이어 이번 리우 올림픽에서 8강에 진출했다. 한국과 더불어 대회 2회 연속 8강에 올랐던 것. 적어도 국가 대표팀보다는 경쟁력이 있다. 국가 대표팀으로서의 온두라스는 한국 입장에서 쉽게 여기기 쉬운 상대일지 몰라도 올림픽 대표팀이라면 그렇지 않다. 한국이 경계를 해야 하는 상대다. 올림픽 8강 진출이 그리 쉬운 일은 아니다.

 

 

[사진 = 한국은 리우 올림픽 8강에서 온두라스와 맞붙는다. (C)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한국 축구 올림픽 대표팀 명단]

 

더욱이 한국은 지금까지 각급 대표팀 경기에서 온두라스을 상대로 패한 적이 없다. 국가 대표팀, 올림픽 대표팀, U-20 대표팀 모두 그랬다.

 

한국 온두라스 역대전적

 

-국가대표팀-
(1) 1994.6.11 온두라스전 3-0 승리 (장소 : 미국 댈러스, 득점 : 고정운, 황선홍, 김주성)
(2) 2011.3.25 온두라스전 4-0 승리 (장소 : 한국 서울, 득점 : 이정수, 김정우, 박주영, 이근호)
-올림픽대표팀-
(1) 1992.3.20 온두라스전 2-0 승리 (장소 : 미국 LA, 득점 : 김도훈 2골)
(2) 2008.8.13 온두라스전 1-0 승리 (장소 : 중국 상하이, 득점 : 김동진)
(3) 2016.6.4 온두라스전 2-2 무승부 (장소 : 한국 고양, 득점 : 김현, 박인혁)
-U-20대표팀-
(1) 2005.6.7 온두라스전 2-1 승리 (장소 : 네덜란드 니메겐, 득점 : 신영록, 김승용)

 

이번 올림픽대표팀 경기에서는 과연 온두라스를 꺾으며 4강에 진출할지 주목된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