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레칸이 2014/15시즌부터 리버풀에서 뛰게 됐다. 리버풀은 현지 시간으로 5일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엠레칸 영입을 공식 발표했다. 얼마전 리키 램버트와 계약하면서 공격진을 보강했으며 이번에는 독일의 20세 유망주 미드필더 엠레칸을 데려오며 2014/15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선전을 위한 스쿼드 보강에 매진했다. 이제는 챔피언스리그를 다시 치르는 만큼 스쿼드의 두께를 키우는 것은 필수적이다.

 

손흥민 동료였던 엠레칸은 바이에른 뮌헨과 레버쿠젠을 거쳐 리버풀에서 활약할 예정이다. 본래 바이에른 뮌헨 선수였으나 1군에서 넉넉한 출전 기회를 얻지 못한 끝에 지난해 여름 이적시장에서 레버쿠젠으로 이적했다. 레버쿠젠에서는 많은 경기에 출전했고 이적료 1200만 유로(약 166억 원, 추정)를 기록하며 리버풀로 둥지를 틀었다.

 

 

[사진=손흥민 (C) 나이스블루]

 

엠레칸 리버풀 이적은 의외다. 그 이전부터 리버풀 이적 루머로 눈길을 끌었으나 그가 레버쿠젠에서 보여줬던 경기력을 놓고 보면 상위 팀에 진출할 역량과는 거리가 멀었다. 그는 2013/14시즌 29경기에서 3골 3도움을 기록했다. 중앙 미드필더와 수비형 미드필더, 왼쪽 윙 포워드와 왼쪽 풀백에 센터백까지 소화하며 많은 포지션을 소화했다. 본래 중앙 미드필더였으나 레버쿠젠의 수비 불안에 의해 후방으로 처지는 경우가 많았다.

 

문제는 무리한 드리블 돌파를 펼치는 약점이 있다. 불필요한 개인 플레이를 범하며 팀의 공격 흐름을 끊었던 모습이 한 두 번이 아니었다. 왼쪽 측면 옵션으로서는 크로스가 부정확한 단점이 있었으며 시즌 후반에 접어들면서 수비까지 느슨해진 모습을 보였다. 레버쿠젠이 한때 성적 부진에 시달렸던 이유 중에 하나라고 볼 수 있다. 그래서 걸출한 유망주보다는 아직 기량이 덜 여문 선수에 가깝다. 레버쿠젠 경기를 많이 봤던 축구팬이라면 잘 알 것이다.

 

그러나 엠레칸 리버풀 이적은 한국 축구팬 입장에서 반가운 소식이다. 손흥민이 훗날 레버쿠젠보다 수준 높은 클럽으로 이적할 수 있는 기회로 작용하기 쉽다. 그가 지금까지 분데스리가 우승 경력이 없었던 레버쿠젠에 오랫동안 롱런하기에는 유럽 톱클래스 선수 반열에 오르는데 한계가 따른다. 레버쿠젠의 향후 성적이 어떨지 알 수 없으나 바이에른 뮌헨의 독주 및 도르트문트 강세는 여전하다. 그러한 흐름에서 손흥민의 아시안게임 금메달 획득까지 더해지면 군 문제가 해결되면서 유럽 롱런이 탄력받게 된다.

 

레버쿠젠 영건의 프리미어리그 빅 클럽 진출이 두 시즌 연속 벌어진 것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지난해 여름 이적시장에서는 안드레 쉬를레가 첼시로 떠나면서 이적료 2200만 유로(약 305억 원)를 기록했다.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는 엠레 칸이 리버풀에 진출하면서 이적료 1200만 유로를 레버쿠젠에게 안겨줬다. 레버쿠젠은 분데스리가 빅 클럽에 속하나 재정에서는 프리미어리그 빅 클럽들에게 밀리는 것이 현실이다. 엠레칸 리버풀 이적은 손흥민 향후 가치를 높이는 가능성을 보여줬다고 볼 수 있다. 그래서 손흥민에게 희소식이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손흥민이 국내 시간으로 27일 아우크스부르크전에서 결승골을 넣었습니다. 9경기 만에 득점을 올렸고 레버쿠젠도 9경기 연속 무승에서 벗어나는데 성공했습니다. 그 이전까지는 레버쿠젠이 9경기에서 1무 8패에 그쳤고 손흥민도 기나긴 골 침묵에 빠졌습니다. 팀 내에서 딱히 잘했던 선수가 없었을 정도로 집단적인 슬럼프에 빠지며 다음 시즌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진출이 불투명하게 됐습니다.

 

그 기간 동안 가장 화제가 되었던 이슈가 손흥민 엠레칸 충돌입니다. 두 선수가 지난 8일 하노버전에서 서로 부딪혔을 때 손흥민이 그라운드에 쓰러져 넘어지는 아찔한 장면이 있었습니다. 그때가 레버쿠젠 선수단의 파벌 논란이 제기된 시점이라 국내 여론에서는 손흥민 왕따 논란이 등장했습니다. 과연 손흥민은 왕따였을까요?

 

 

[사진=손흥민 (C) 나이스블루]

 

우선, 손흥민과 엠레칸이 충돌했을 당시를 살펴보겠습니다. 후반 1분 손흥민이 페널티 박스 왼쪽 바깥에서 엠레칸에게 대각선 방향으로 패스를 받았습니다. 자신의 앞에 있던 상대 팀 선수를 제치려했을 때 그의 오른쪽에서 엠레칸이 달려들었습니다. 엠레칸의 의도는 자신을 따라 붙는 상대 수비를 분산시키는 것과 동시에 손흥민 뒷 공간에서 패스를 받겠다는 뜻이었습니다. 그런데 엠레칸의 동선이 손흥민과 겹치면서 서로 몸이 충돌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손흥민이 넘어졌죠.

 

손흥민이 넘어질 수 밖에 없었던 것은 '몸에 가속력이 붙었던' 엠레칸과 부딪혔기 때문입니다. 손흥민이 아닌 다른 선수가 그 상황이었을 때도 넘어졌을 가능성이 컸습니다. 그래서 엠레칸 행동의 고의성은 크지 않았습니다. 경기를 하다보면 뜻하지 않은 실수를 할 수도 있죠. 엠레칸이 아직 어린 선수라서(손흥민보다 두 살 어린 20세) 경기를 노련하게 풀어하는 기질이 부족할지 모릅니다.

 

그런데 그 타이밍이 레버쿠젠의 파벌 논란이 불거졌던 시점입니다. 팀이 거듭된 패배를 겪다보니 현지 언론에서 선수단과 관련된 부정적 기사가 나오게 됐죠. 그런 이유로 국내에서 손흥민 왕따 논란이 제기됐습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뚜렷한 펙트가 없었음에도 왕따 여부에 대한 여론의 관심이 커졌죠. 개인적으로는 손흥민 왕따 논란은 불필요한 이슈라고 봤습니다. 왕따를 당하고 있다는 루머가 지금까지 없었는데 이상하게 국내에서는 소모적인 논란이 제기됐습니다.

 

저는 이번 아우크스부르크전에서 손흥민이 골 넣은 뒤에 축하했던 선수가 누구인지 살펴봤습니다. 스테판 키슬링, 지울리오 도나티, 율리안 브런트가 가장 먼저 손흥민을 축하했고, 안드레스 과르다도도 그 대열에 끼었습니다. 그 이후 손흥민쪽으로 다가가 동료 선수들과 서로 얼싸 안았던 선수가 라스 벤더와 엠레칸입니다. 나중에는 엠레칸이 손흥민에게 다가가 손으로 얼굴쪽을 만지면서 자신이 기쁘다는 듯한 표현을 하더군요. 만약 엠레칸이 손흥민 싫어했다면 그쪽으로 가지 않았을지 모를일이었죠. 이 장면을 보면 손흥민과 엠레칸 관계에 이상 없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후반 38분에는 엠레칸이 골을 넣었습니다. 그와 함께 축하했던 선수중에는 손흥민이 있었습니다. 결국 손흥민 엠레칸 충돌에서 비롯된 왕따 논란은 사실이 아님을 알 수 있습니다. 손흥민은 레버쿠젠의 왕따가 아닌 것으로 판단됩니다. 어쩌면 왕따 논란이 한국 여론에서만 시끄러웠던게 아닌가 싶습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